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12. 4. 16:41
Loading

한명숙(65) 전 국무총리가 비리 혐의로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그는 노무현 정부 당시 ‘청렴성의 상징’이었다. 한 전 총리 외에도 여야 정치인들이 줄줄이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다.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잠복기에 들어갔던 정치권 수사가 다시 전방위로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4일 한 전 총리가 곽영욱(69·구속 기소)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를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한 전 총리의 관련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추적을 벌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곽 전 사장은 2007년께 한 전 총리에게 ‘잘 봐 줘 고맙다’는 취지로 5만 달러를 직접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곽 전 사장의 진술이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해 한 전 총리에 대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총리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4월부터 2007년 3월까지 국무총리를 지냈다.

검찰은 특히 곽 전 사장이 한 전 총리에게 돈을 건넨 시점에 주목하고 있다. 물류 전문가인 곽 전 사장은 2007년 4월 업무 관련성이 적은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사장으로 취임했다. 한 전 총리는 당시 곽 사장의 추천서를 써 줬다고 한다. 검찰은 곽 전 사장의 선임 시기와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시기가 비슷한 만큼 전달한 돈이 인사 청탁의 대가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곽 전 사장이 사장 선임과 무관하게 정치자금을 건넸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한 전 총리 말고도 곽 전 사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난 정부 실세 정치인 J, K씨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범죄 혐의를 밝혀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곽 전 사장은 2001년부터 2005년까지 부산지사에서 매월 3000만~8000만원을 ‘품위 유지비’ 명목으로 건네받는 등 불법으로 비자금 83억원을 조성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2006년 말 “ 석탄공사 사장이 될 수 있게 해 주겠다”며 곽 전 사장에게서 수천만원을 받은 곽영길(55) 아주경제신문 대표 를 2일 체포해 조사했다.

외부와의 접촉을 끊은 한 전 총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나는 양심에 거리낄 게 아무것도 없다. 진실이 나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친노그룹과 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이해찬 전 총리, 이병완 전 비서실장,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 친노그룹은 서울 합정동 노무현재단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돌아가신 지 6개월 남짓밖에 안 됐는데 검찰의 ‘정치 공작’이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 총리가 기자회견장에 나오지 않은 것과 관련, 유 전 장관은 “하지 않은 일은 입증하기 어렵다. 한 전 총리가 나와 발언하면 추측 기사만 낳을 뿐이다. 검찰이 구체적으로 (혐의를) 들고 나오면 그때 필요에 따라 한 전 총리가 직접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허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