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9. 15. 19:58
Loading

 

원본문서 다운로드:

JP모건 북한금거래 신청 -시크릿오브코리아 안치용.pdf

 

미 최대의 금융기관인 JP 모건 체이스가 북한이 생산하는 금 거래를 하겠다며 미 재무부에 비밀리에 허가신청을 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북한의 금이 중국 상해의 상해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JP 모건 체이스는 지난해 7월 24일 미 재무부내 해외자산통제국[OFAC]에 '중국 선물거래소에서의 상품거래를 위한 허가신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 중국 상해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북한의 금과 이란의 알류미늄을 거래할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JP 모건 체이스는 '공문을 비밀로 취급해 달라'[CONFIDENTIAL TREATMENT REQUESTED]라고 명시한 이 공문에서 JP 모건체이스가 49%, 중국업체가 50%등의 지분을 출자한 'JP모건선물'[JP MORGAN FUTURES CO.LTD]를 설립했으며 금,은,동, 알루미늄등 광물을 취급하는 상하이선물거래소[SHFE]에서 거래되는 이란의 알루미늄과 북한의 금을 취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JP 모건 체이스는 그러나 이란과 북한은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국가이기 때문에 이들과의 거래를 위해서는 담당기관인 재무부의 허가가 필요할 것 같지만 어떠한 절차를 밟아야 하는 지 알지 못한다며 이를 거래할 수 있는 허가를 요청했습니다

 

JP 모건 체이스는 중국상해선물거래소는 이란을 포함한 29개국에서 생산되는 알루미늄을, 북한을 포함한 24개국에서 생산되는 금을 취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금을 내다팔아 김정일-김정은일가의 호화생활에 충당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JP 모건 체이스의 이 공문으로 북한의 금이 상해선물거래소를 통해 매매된다는 사실에 확인된 셈입니다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북한의 금매장량은 2천톤규모로 한화로 환산하면 60조원에 이르며 전세계 10위를 기록할 정도로 금매장량이 많습니다.

 

현재 금이 생산되는 북한의 광산은 운산광산을 포함해 7개로 집계되고 있으며 김정일등 북한 지도부가 이 금을 노동당 39호실등을 통해 해외에 매각, 현금을 마련했으며 김정은 또한 비슷한 행보를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미 재무부는 정보공개법에 따라 AP통신, 워싱턴타임스, NPR, 필라델피아 인콰이러, 쥬디셔 와치등 모두 7개의 기관과 개인이 지난해 북한사업신청자에 대한 정보공개를 신청한데 따라 최근 이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그러나 재무부는 JP 모건 체이스에 북한 금 거래를 허가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JP모건 북한금거래 신청 -시크릿오브코리아 안치용

카테고리 없음2012. 11. 21. 17:48
Loading

 

산업은행과 하나은행등의 리먼브라더스 인수추진과 관련, 미국 연방법원이 산업은행에 '리먼 브라더스 인수추진과 관련된 모든 문서를 제출하라'고 명령을 내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2/11/18 - [리먼인수추진흑막] - [리먼인수흑막]JP모건,'산은은 포기-김승유 통화했더니 아직도 인수희망' -JP모건 CEO보고 이메일

2012/11/12 - [리먼인수추진흑막] - [리먼인수흑막]금융위에 270억달러 원금보장요구했다던 산업은행, 실제 리먼에는 2백억달러만 요구-8조원이상 차이

2012/11/11 - [리먼인수추진흑막] - [리먼인수흑막]이게 산업은행 리먼제안서-60억달러 돈만 대고 경영은 리먼에게 맡긴다

산업은행이 연방파산법원으로 부터 리먼 파산과 관련된 자료제출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은 지금까지 일체 공개되지 않았던 사실입니다.

 

연방파산법원은 지난 2009년 7월 28일 산업은행에 자료제출명령장[SUBPENA]을 보내 열흘뒤인 2009년 8월 7일 오전 10시 30분까지 파산조사관의 사무실로 자료를 제출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연방파산법원의 이 명령장은 뉴욕 맨해튼소재 산업은행 뉴욕사무소로 송달됐습니다.

 

 

연방파산법원 명령장에 따르면 산업은행에 제출을 요청한 문서는 종이로 된 문서는 물론 이메일등 전자문서를 포함해 모두 5종류입니다

 

연방파산법원은 첫째 리먼브라더스 투자 또는 인수와 관련해 산업은행과 리먼 브라더스간에 오고 간 모든 문서, 둘째 리먼 브라더스에 대한 자산평가등 재정관련 분석 보고서도 제출하라고 했습니다.

 

특히 산업은행과 감독기관, 즉 금융위원회간에 리먼 투자 또는 인수와 관련해 논의하며 오고간 모든 문서, 또 산업은행과 컨소시엄멤버간에 오고 간 모든 문서, 즉 산업은행과 하나은행등간에 오고간 문서도 포함됐습니다.

 

또한 산업은행과 외부 자문사인 페레라 와인버그간에 오고 간 문서도 제출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연방파산법원이 이처럼 산업은행에 리먼 투자 또는 인수와 관련된 자료 제출을 요청한 것은 산업은행이 하나은행과 함께 2008년 5월중순부터 2008년 9월중순, 리먼 브라더스 파산직전까지 인수협상을 벌였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비리등이 없었는지를 밝히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산업은행, 특히 산은 내부 직원들을 사실상 배제하고 리먼 인수 협상을 주도한 민유성, 김승유는 물론 금융감독기관 즉 금융위원회도 아연실색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연방법원, 산업은행 리먼관련 자료제출명령.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