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원본출처 - 한국일보]
노무현 "100만弗 용처 못밝혀"
[한국일보]|2009-04-28|01면 |42판 |종합 |뉴스 |1087자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부인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64ㆍ구속)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받았다는 100만달러에 대해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대검 중수부(부장 이인규)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25일 검찰에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강조하며 100만달러의 사용처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권 여사도 이 달 11일 검찰에 출석해 “채무 변제에 썼고 남편은 몰랐다”고 주장하며 사용처는 함구했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노 전 대통령이 말한 ‘피의자의 방어권’에 대해 “진술거부나 묵비권 행사를 뜻하는 것은 아니고 피의자 권리로서 포괄적인 의미로 답변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걸어 100만달러를 요청했다”는 박 회장의 진술과 노 전 대통령이 돈을 받은 다음 날인 2007년 6월30일 출국한 정황 등으로 미뤄 미국 유학 중인 장남 건호씨에게 돈이 전달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있다. 검찰은 100만 달러를 청와대 내 대통령 관저로 전달한 정상문(63ㆍ구속)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불러 돈의 전달경위 등을 거듭 추궁하고 있다.

================================================================================================

[원본출처 - 한겨례]

정점 치닫는 박연차 로비 수사/‘달러 다발’ 100묶음 한꺼번에 들고 /어떻게 ‘청와대 보안’ 뚫었을까?
[한겨레]|2009-04-11|03면 |07판 |종합 |뉴스 |914자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 쪽에 전달한 100만달러의 환전에 태광실업 계열사 직원 130여명의 이름이 쓰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 돈의 비정상적 흐름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박 회장은 2007년 6월 말 130여명의 이름으로 금융기관에서 10억여원을 100만달러로 바꿔 측근 정아무개씨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돈의 인출과 환전은 하루 이틀 사이에 이뤄졌다”며 “이런 돈이 청와대로 가서 상당히 의미 있게 봐 왔다”고 말했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 쪽에서 원화보다 추적이 어려운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보고, 이 돈에 불법성이 있다는 판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비서관은 정씨한테서 100만달러를 건네받아 곧바로 총무비서관실 근처에 있는 노 전 대통령 관저로 옮겼으며,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씨가 이를 받았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한편, 감시의 눈초리가 많은 청와대 안에서 거액이 든 돈가방이 버젓이 오갔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정 전 비서관이 돈을 받은 곳으로 검찰이 지목한 총무비서관실은 직원이 많아, 이들의 눈을 피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보안검색이 철저한 청와대에 100달러 지폐 100장씩을 묶은 돈다발 100개가 한꺼번에 들어간 점에 비춰, 박 회장 측근의 청와대 출입 과정에도 비정상적인 점이 있지 않았느냐는 의구심이 생긴다. 당시 총무비서관실이 들어 있는 건물에서 일했던 한 인사는 “그렇게 많은 직원들 사이로 버젓이 달러가 든 가방이 총무비서관실로 들어가는 장면을 상상하니 참담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회장의 최측근인 정씨가 청와대를 자주 드나든 것으로 파악됐다고도 설명했다. 박 회장 쪽과 노 전 대통령 쪽, 또는 다른 청와대 인사들과의 끈끈한 관계를 보여주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