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잊힐 만하면 터지는 유명인들의 해외원정 도박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유명 재계인사의 딸이 해외에서 100억 원대의 상습도박을 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문제의 인물은 경주현 전 삼성종합화학 회장의 딸 경연희 씨로 재계 거물급 인사의 딸이 해외에서 상습도박을 해왔다는 것은 실로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원본출처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20101014212312254&p=ilyo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노무현비자금] 노전대통령이 차마 밝힐수 없었던 백만달러 과연 어디로http://andocu.tistory.com/2983

2011/01/0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경연희, 두개이상 이름사용 - 천만불 잃고도 또 고급주택 매입
2011/01/06 - [분류 전체보기] - '천만불탕진' 경연희, 뉴저지만 3채-분당에도 아파트- 경주현은 한국최고급 빌라 소유
 

1964년 공채 1기로 삼성그룹에 입사한 경 전 회장은 20여 년간 에버랜드, 제일제당,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종합화학 등 그룹 주요 계열사의 대표직을 지낸 인물로 대표적인 '이건희맨'으로 분류되고 있다. 경 전 회장 딸 연희 씨의 상습도박 사실을 폭로한 인물은 미국의 한 카지노에서 오랫동안 VIP고객을 담당해왔던 A 씨다. 그는 < 일요신문 > 과의 이메일 및 국제전화를 통해 "경연희 씨는 미국의 유명 카지노에 상습 체류하며 도박을 일삼았고 적어도 130억 원 이상을 탕진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A 씨의 주장이 단순히 경 씨의 도박사실 폭로에 그치지 않을 조짐이어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경 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로부터 거금을 전달받았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폭로됐기 때문이다. 이는 경 씨가 탕진한 100억대 돈 가운데 일부가 정연 씨의 자금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따라서 A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스터리로 남겨진 노무현 일가의 외화유출 및 비자금 의혹이 재점화될 가능성이 높아 정치권은 또 한 차례 격랑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재계 유명인사 딸의 100억대 상습도박 의혹을 넘어 '노무현 비자금' 사건으로 확전될 조짐이 일고 있는 사건의 전말을 들여다봤다.

중략
전문은 아래 클릭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20101014212312254&p=il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