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13. 21:33
Loading
인사 개입을 비롯한 월권 의혹을 받고 있는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의 거취에 대해, 청와대는 박 차장의 자진 사퇴를 유도하되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이달 말쯤 예정된 차관 인사 때 교체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14일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14/2010071400307.html

신문에 따르면 한 여권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에 적잖은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어떤 형식으로든 박 차장의 거취를 정리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당에서도 박 차장 사퇴론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자진 사퇴를 유도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차관 인사 때 자연스럽게 공직에서 배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차장의 한 측근은 “박 차장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진 사퇴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박 차장 본인도 이날 자진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앞서 민간인 불법 사찰 당시 ‘비선 보고’를 받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은 11일 청와대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공기업 등에 인사개입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정인철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도 12일 사표를 냈다.

한편 박 차장은 이날 자신을 포함한 선진국민연대 출신 인사들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정기 모임을 갖고 정부 및 공기업 인사 문제를 논의했다고 주장한 민주당 전병헌 의원에 대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