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11. 26. 19:05
Loading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던 경남 양산시장이 목을 매 자살했다.

27일 오전 7시 10분께 경남 양산시 오근섭 양산시장의 자택에서 오 시장이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시간 전쯤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시신은 양산 부산대병원에 안치 중이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울산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울산지검은 오 시장에 대해 금품수수 혐의를 포착하고 내사를 해왔으며 이날 오 시장을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다.

검찰은 그동안 오 시장의 친인척과 주변 인물에 대한 금융계좌 압수수색도 벌이는 등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