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11. 27. 12:01
Loading

지난달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백용호 국세청장이 만났다는 안원구 국세청 국장의 주장이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조선은 월간조선이 준비해 온 국세청·도곡동 땅 관련 보도를 무마하기 위한 자리라는 주장은 왜곡·날조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27일자 1면 <"정부 고위층, 언론사대표 만나 정권 실세 관련의혹 보도 무마"> 기사에서 안 국장이 직접 작성한 문건의 내용을 인용해 "지난달 20일 사정당국 고위 관계자와 시사월간지를 발간하는 한 언론사 대표가 점심회동을 했다"며 "당시 이 언론사 대표는 문제 기사의 요약본을 휴대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이 시사월간지가 10월호용으로 국세청 감찰의 민간기업 사찰과 압박행위에 대한 기사를 작성했으나 보도되지 않았고, 이후 이명박 대통령의 차명 보유 의혹이 일었던 서울 도곡동 땅 문제와 연결돼 있다는 내용이 추가된 기사도 11월호에 나가지 않았다며 그 배경에 해당 기관과 다른 정부 기관들의 '기사 무마 로비'가 있었다고 전했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문건에는 이같은 내용이 실명으로 들어 있다.
<백용호 국세청장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만남과 거래>라는 제목의 문건에는 "10월20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백용호 청장이 점심회동을 하고 조선일보 본사의 경영기획실장으로부터 월간조선 편집장에게 급히 기사의 요약본을 요구하는 전화가 오고…기사 내용을 요약하여 메일로 송보"했다고 돼 있다.

   
  ▲ 방상훈사장  
 
이 문건에는 또 방 사장이 기사의 요약본을 가지고 백 청장을 만났으며, 경영기획실장으로부터 편집장에게 점심 회동 후 "일은 잘 되었다"는 문자 메시지가 전달됐다는 내용도 나와 있다.

이에 대해 월간조선의 김아무개 편집장은 "언제인지 날짜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경영기획실로부터 '사장과 국세청장이 만나기로 했는데, 국세청과 관련해 취재하고 있는 내용이 무엇인지 시간이 없으니 간략하게 요약해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기자를 시켜 아주 짧게 정리한 내용을 메일로 보냈다"고 밝혔다.

김 편집장은 "그동안 우리가 국세청 관련 취재를 하고 있다는 것과, 국세청 간부와 내가 만났을 때 격앙된 분위기까지 갔었던 것 등이 본사에 보고됐던 것 같다"며 "회사 대표가 청장을 만나는데 직원들과 국세청 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정도는 당연히 알고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편집장은 그러나 "일은 잘 되었다"는 문자 메시지가 전달됐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메일을 보낸 뒤 점심 약속이 있어 (수신 여부를)확인을 못했었는데, '메일을 잘 받았다'는 문자가 온 것"이라고 밝혔다.

김 편집장은 이어 월간조선이 관련 기사를 보도하지 않은 데 대해 "출고된 기사를 보니 안 국장의 일방적인 주장만 있고 국세청 얘기는 없어 추가취재를 하라고 지시했다"며 "국세청에 20개 정도의 질의서를 보냈는데 답변이 안 왔고, 이후 확인 취재 과정에서 안 국장이 도곡동 땅 문제를 언급했는데 관련 문건을 임의로 폐기했다고 한 점 등 안 국장의 주장에 의문이 들어 확실하게 취재를 하라고 다시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세청 관계자들이 사무실에 찾아와 '시간을 좀 달라'고 얘기한 적은 있지만 기사를 싣지 말아 달라고 한 적은 없다"며 "국정원이나 청와대 등으로부터는 전화 한 통 받은 게 없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는 방 사장과 백 청장이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6월 백 청장이 취임한 이후 한 번도 인사를 나눈 적이 없어 인사를 하는 자리였으며, 월간조선 기사와 관련된 얘기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조선은 "이 문건에 적시된 본사 대표 관련 주장은 황당한 소설처럼 왜곡·날조된 것으로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본사의 명예를 훼손하는 보도나 주장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최초입력 : 2009-11-27 19:22:01   최종수정 : 0000-00-00 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