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삼성생명의 공모가가 11만원으로 결정되면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재산 포트폴리오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의 재산 가운데 가장 큰 몫이 삼성전자 주식에서 삼성생명 주식으로 바뀌게 됐기 때문이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25/2010042500167.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6

25일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삼성생명의 2009 회계연도 3분기 보고서(작년 말 기준)에 따르면 이 회장은 415만1천918주(20.76%)를 보유한 이 회사의 1대 주주다.

이들 주식은 액면분할을 거쳐 지금은 4천151만9천180주로 늘어난 상태다.

공모가(11만원)를 고려하면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주식가치는 4조5천671억원에 이른다.

반면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보통주는 현재 498만5천464주(3.88%)로, 지난 23일 종가(83만원)로 계산하면 시가총액이 4조1천379억원선이다.

이 회장은 1만2천398주의 삼성전자 우선주도 갖고 있는데, 이를 23일 종가(53만원)로 계산하면 시가총액이 약 66억원이다.

따라서 이 회장이 보유한 전체 삼성전자 주식 가치는 4조1천445억원으로, 삼성생명 주식 가치에 비해 4천억원가량 적다.

이 회장이 1999년 삼성자동차 부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생명 주식 350만주(액면분할전)를 채권단에 내놓을 당시 삼성 측은 이 주식의 가치를 주당 70만 원으로 산정했다.

지난 23일 결정된 삼성생명 공모가를 액면분할 전으로 환산하면 주당 110만원이므로 이 회장은 장부상으로 11년 사이에 주당 4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 됐다.

이 회장은 채권단에 주식을 내놓는 바람에 삼성생명 지분율이 4.54%로 떨어졌으나 ’삼성 특검’ 과정에서 드러난 차명주식을 지난해 실명으로 전환함으로써 다시 지분율을 20.76%로 높였다.

한편, 이 회장은 삼성생명의 상장에 힘입어 그간 주가 움직임에 따라 ‘대한민국 최고의 주식 부호’ 자리를 놓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했던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을 확실하게 따돌릴 수 있게 됐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주식 7.21%를 보유한 데다 삼성에버랜드를 정점으로 한 순환출자형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큰 축을 이룬다는 점에서 시가 이상의 가치를 지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