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10. 18:46
Loading


8·15 특별사면에 노무현 전 대통령 형 건평씨는 포함되고 서청원 전 친박연대 대표는 제외할 것 같다는 청와대 기류가 알려지면서 한나라당 내 친박 진영이 다시 한 번 끓어오를 분위기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8/11/2010081100079.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3

정부는 11일 사면심사위원회를 열어 사면·복권 대상자를 정하고 오는 13일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사면은 대통령 권한이기 때문에 사면심사위 직전에 청와대와 법무부가 사전 협의를 거치는 것이 관례다. 위원회를 하루 앞둔 10일 청와대 관계자들은 "사면 윤곽이 정해졌다"면서 "건평씨는 포함되고 서 전 대표는 어려운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가 전해지자 친박 진영에서는 "지난 정권 사람들보다 못한 대접을 받는 게 친박 진영이라는 얘기냐"는 반응이다. 안 그래도 8·8개각 결과를 보고 '박근혜 죽이기'라며 격앙된 분위기였는데 서 전 대표 사면 배제설이 전해지면서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다만 중진들은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확인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기대를 걸고 지켜보자며 의원들을 자제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계인 서병수 최고위원은 "(집행유예로 풀려난) 문국현 전 의원과의 형평성 문제, 건강 상태와 나이가 고령인 점 등을 감안하면 서 전 대표도 이번에 사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진인 허태열 의원도 "이번에 사면이 된다면 친박들은 대통령이 우리를 위해 성의를 다해 주신 것으로 생각할 것"이라며 "당 지도부의 계속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임기 중 일어난 일에 대해선 사면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는 것은 걱정"이라고 했다.

이번 8·15 특사에는 2006년 지방선거와 지난 대선 때 처벌된 정치인들은 포함되는 반면, 지난 2008년 총선 사범은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는 "노건평씨의 경우 임기 이전에 범법을 저지른 경우이기 때문에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특사에는 생계형 범죄 사범과 일부 기업인을 포함해 약 2000명이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재벌 그룹 총수나 고위직들은 '친서민' 기조에 따라 상당수가 사면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