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키리크스

'박정희, 'MB조심해라' 경고를 정주영은 '잘 돌봐주라'로 오해?': MB급속승진 '뒷말'소개 -위키리크스전문


2011/09/05 - [분류 전체보기] - '박정희, 'MB조심해라' 경고를 정주영은 '잘 돌봐주라'로 오해': MB급속승진 '뒷말'소개 -위키리크스전문
2011/09/05 - [분류 전체보기] - 함성득 대폭로, '유명환은 MB시중들어서-이태식은 아들이 노사모 초기회원이어서':위키리크스 한국전문
2011/09/05 - [분류 전체보기] - 김형준-함성득,'MB, 이태식-김병국 쇠고기수입하면 미의회 한미FTA 승인한다 조언믿고 대실수' - 위키리크스 한국전문
2011/09/04 - [분류 전체보기] - 386간첩단수사 김승규 국정원장에 노무현이 사퇴요구 - 위키리크스 외교전문
2011/09/04 - [분류 전체보기] - DJ는 좌파들의 첫 대통령 - DJ측 장례식에 부통령이나 국무장관 조문요구 - 위키리크스 외교전문


이명박대통령의 현대건설취업등과 관련, 박정희 전대통령은 정주영현대회장에게 'MB를 조심하라'고 경고를 했으나 정회장은 이를 'MB를 돌봐주라'는 말로 오인해 고속승진이 가능했다는 비화가 있다고 버시바우 대사가 국무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1/09/07 - [분류 전체보기] - [충격]'일심회연루의혹' 박선원이 남북정상회담 기획-비선조직: 통일-외교-국방 모두 따돌려:위키리크스 한국전문


버시바우주한미국대사는 대선을 10개월여 남겨둔 2007년 2월 2일 '대선후보 이명박' 이라는 제목의 전문을 국무부로 타전하면서 이명박 당시 후보의 출생, 성장, 취업, 그리고 정치적 역정등 이후보의 모든 것을 14개 항목으로 정리, 보고했습니다 

특히 버시바우대사는 이 전문에서 MB의 현대취업과정과 초고속승진비결에 대한 뒷소문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버시바우대사는 '운좋은 전환'이라는 항목에서 MB가 한일협정반대데모에 따른 투옥으로 고려대 졸업뒤에도 취업을 못하자 박근혜후보의 아버지인 박정희 대통령에게 심금을 울리는 편지를 썼다고 전했습니다 

'정부가 개인의 앞길을 막는다면 정부는 영원히 개인에게 큰 빚을 지게 될 것'이라는 MB의 열정적인 편지는 청와대를 감동시켰고 그를 사면시킴으로써 현대건설에 취직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대건설 취업 면접시험에서 정주영회장은 MB에게 '건설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고, MB는 '건설은 창조'라고 대답했다며 정회장은 이 대답에 감명받아 그후 많은 연설을 하면서 이 내용을 언급했다는 사실을 MB가 자신의 연설에서 회상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버시바우대사는 '건설이 창조'라는 명문이 MB가 현대로 들어가는 티켓이 됐다는 말이 있지만 다른 비화도 있다며
충격적인 뒷 소문을 소개했습니다 

그 비화의 내용은 박정희대통령이 MB 취업과 관련, 정주영회장과 짧은 대화를 나누면서 정회장에게'MB를 조심하라'고 경고를 했지만 정회장은 이를 'MB를 돌봐주라'는 말로 오인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버시바우대사는 만일 이 대화가 사실이라면 바로 이 대화가 MB가 현대에서 고속승진하는 또 다른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버시바우대사는 이전문 첫머리 요약부분에서 젊은 세대들이 MB의 인생스토리와 '하면 된다'는 정신자세, 서울시장으로서의 성취, 그리고 현대에서의 성공에 매료되고 있으며 보수적인 한나라당지지자뿐 아니라 전통적인 진보진영으로부터도 지지를 받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빈곤한 가정에서 태어나 현대 CEO로, 그리고 가장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 떠오른 그의 기적적 스토리는 많은 사람을 사로잡고 있으며 바로 이 놀랄만한 인생역정이 현재 지지를 이끌어낸 큰 요인이라고 밝혔습니다

MB의 일급참모인 정두언 한나라당의원은 주미대사관 정치담당을 만나 MB의 가장 큰 장애는 MB 그자신으로 12월까지의 빡빡한 선거운동을 체력적으로 잘 감당해 내고 선거연설등에서 실수를 피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돼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시대와 UCC시대를 맞아 그의 준비안된 즉흥연설이 문제를 야기시킬수 있음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버시바우대사는 MB가 1941년 오카사에서 출생, 45년 해방뒤 한국으로 돌아와 국민학교시철부터 성냥을 팔고 과일을 팔면서 고학으로 학교를 다니면서도 1등을 놓치지 않았고 그의 어미니는 과일행상을 부끄러워해서는 안된다는 가르침을 줬다고 기록했습니다

버시바우대사는 현대에서 MB의 성공신화를 자세히 언급했으며 이성공신화는 1991년 KBS 드라마와 2004년 MBC 드라마 영웅시대등으로 제작됐다고 보고했으며 1992년 국회입성, 2002년 서울시장등 정치역정도 소개했습니다


  • voltaire 2011.09.05 22:06

    박정희가 사용한 한국어 표현은 "잘 지켜보라"였을 것.

  • Mike 2011.09.06 05:29

    흥미로운 대목입니다.

    위 전문에 (당연히) native speaker 입니다만, warning 이라는 단어를 앞에 달고 look out ...
    이라고 했으니 뭐 다른 의미로의 해석은 사실
    어려다고 보입니다.

    다만, look out 과 lookout, 이렇게 같은 조합입니다만, 띄워쓰는 것과 떨어뜨리는 것과 의미가 다소 다르게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위 전문에서는 warning 다음에 나온 문구들은 네거티브하게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보여집니다.

    (이거 속된말로 공자앞에서 문자쓴 것 같습니다. 안선생님.ㅎㅎㅎ)

    명절 잘 보내십시오.

    사실 해외에서 명절/연휴 맞는게 좀 그렇죠? 대다수 우리 명절은 서울은 연휴지만 현지는 워킹데이다
    보니 마음만 명절이고, 일은 해야하고, 또 나와 있는 사람들은 서울 사무실이 문닫고 놀다보니 현지에서
    일하기도 그렇고, 놀기도 그렇고...좀 집중이 안되죠.

    하옇튼 송편 많이 드시고, 명절 잘 보내시십시오...

  • voltaire 2011.09.06 07:42

    내 말은 박정희와 정주영의 대화에서 발생한 miscommunication의 원인이 뭐냐에 초점을 맞춘 것입니다.
    당연히 박정희는 자신의 스탭이 거들어서 살려놓은 이명박이란 아이가
    현대에 가 있다는 이야기를 정주영에게 보고차 들었을 것이고...
    (물론 이명박은 정주영에게 청와대와 박정희 빽이 있는 양 있는 소리 없는 소리 다 뻥튀겨 가며 떠들었겠죠)
    박정희는 겸연쩍은 나머지 혹시나 정주영이 오해할까
    애매모호한 표현으로 그 친구 잘 지켜보라고 했겠죠.
    정주영은 정주영 대로 이 말을 박정희가 이명박을 잘 봐달라는 얘기로 알아 들었을 것이고.
    영어 표현 대로 look out for him이란 의미를 명확하게 말했다면 무슨 오해가 가능했을까요?
    이 모든 일은 바로 박정희가 이명박 하나 봐줬다가 현대에까지 가서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옆에 앞뒤 맥락을 아는 사람들이 듣기에는 명확한 표현으로 그 놈 잘 감시하란 소리로 한 표현을
    멋 모르는 정주영이 캐치를 못한 것입니다.
    물론 정주영은 다 겪어 본 후 이명박이란 놈을 머슴으로도 쓰지 말라는 훈계를 남겼죠.

  • Mike 2011.09.06 11:18

    내 말은 이곳 운영자님에게 전하는 댓글이며, 위 첫번째 댓글 관련글이 아님.

  • f 2011.09.06 12:53

    이 일화는 그간 국내에서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것 아닙니까. 박정희가 이명박의 뒤를 봐주었다는 얘기는 있었지만, 그것이 오해 때문이었다니, 진실성에 의문이 생기는 일화입니다. 이명박이란 인물이 당시 박정희나 정주영 같은 사람들이 신경 쓸 정도로 대단한 급은 아니었죠. 후에 날조된 일화일 가능성이 높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