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벌가 해외부동산'에 해당되는 글 121건

  1. 2009.11.23 조동길씨, 하와이 콘도 매입
  2. 2009.11.23 이인희 한솔창업자 사위부부도 하와이 콘도 매입
  3. 2009.11.22 허완구 승산그룹 창업자 부자 , 2003년 하와이 나대지 매입 (2)
  4. 2009.11.13 '삼성, IT 제왕으로 질주하다' 중앙일보 - WSJ 펌 [비교] (1)
  5. 2009.11.10 삼성 선제공격으로 시작 - 샤프도 맞대응 ; 판매-영업-광고등 금지로 큰 타격[제소장 공개] (2)
  6. 2009.11.10 [원문공개] 삼성-샤프 LCD 특허권 전쟁 최종결정문 원문공개 [USITC 결정문 11/09/2009]
  7. 2009.11.10 삼성, '샤프 특허권침해 패소' LCD 판매 길 막히나 - 한국신문기사 펌 (1)
  8. 2009.11.10 삼성, '샤프 특허권침해 패소' LCD 판매 길 막히나 - 블룸버그 통신 기사 원문
  9. 2009.10.25 조중건 부회장 1981년 12월 'CKC 트러스트'설립, 1999년 콘도 10달러에 인수
  10. 2009.10.20 조중식 전 한진회장 일가, 1985년 뉴욕에도 콘도 매입
  11. 2009.10.20 조중식 전 한진회장부부 - 조중건 대한항공부회장 아들 각각 하와이 동일 콘도 구입
  12. 2009.10.18 조중건-이영학 부부. 조중식-김복수 부부 하와이 아파트 계약
  13. 2009.10.18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 1978년 하와이부동산 매입
  14. 2009.10.17 조양호회장, 4백만달러 융자 확인됐습니다 (2)
  15. 2009.10.15 조중훈 일가, 1983년 하와이 호놀루루 땅을 사다
  16. 2009.10.14 조양호 대한항공회장, 조현준별장옆에 5백93만달러 별장 매입 (18)
  17. 2009.09.30 김성환 금강제화 회장, 92년 트럼프콘도 2채 한꺼번에 구입-보유중 (2)
  18. 2009.09.29 조세피난처 바하마에 등록된 투자펀드와 관리회사 목록 (3)
  19. 2009.09.29 금성사, LG 창업자 구인회 아들에게 주택구입자금도 빌려주다
  20. 2009.09.28 LG전자 미국 본사 사고 판 이야기 (6)
  21. 2009.09.28 금성사 미국지사, 구인회 LG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팔다
  22. 2009.09.26 친일파 재산 삼청장, 홍석현회장이 감정가 절반에 낙찰 (9)
  23. 2009.09.22 태평양그룹 아모레퍼시픽 - 84년 뉴욕 상가를 사들이다 (7)
  24. 2009.09.22 이병철은 1959년 이미 이건희를 낙점했나? (10)
  25. 2009.09.19 정몽준 대표의 손윗동서 손명원-김영숙 부부 [홍정욱 한나라당 국회의원의 장인] (1)
  26. 2009.09.16 상속분쟁 한진도 가세 -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부부 (5)
  27. 2009.09.10 송혜교 - 장영신 애경회장 - 박용만 두산회장 뉴욕서 이웃되다
  28. 2009.09.10 나는 이건희의 알바였다 (9)
  29. 2009.09.09 박용만 두산 인프라회장도 뉴욕 콘도 매입 (3)
  30. 2009.09.09 장영신 애경 회장의 수상한 뉴욕콘도 거래 [25억에 사서 공짜로 팔아, 나를 주지] (7)
Loading
조동길씨가 하와이 호놀룰루의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동길씨는 지난해 6월 11일 조현상,노재헌,한병기씨등이 매입한
하와이 호놀룰루의 THE WATERMARK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소는 1551 ALA WAI BLVD 이며 UNIT은 2205 호 입니다

이 콘도 매입가는 2백4만8천달러이며 조동길씨는 당시 자신의 주소를
한국주소가 아니라 새로 매입한 하와이 콘도 주소로 기재했습니다

콘도를 매입한 지난해 6월은 투자용 해외부동산 취득이 무제한 허용된 시기로
누구나 해외부동산을 매입할 수 있는 때 였지만
해당은행과 세무서에 사후 신고 의무가 있습니다

또 조동길씨가 콘도를 매입한 같은 날
이인희 한솔그룹 창업자의 사위부부인 권샘대 조옥형 부부가
이 콘도를 매입하기도 했었습니다

조동길씨가 매입한 콘도는 2205호,
조옥형 권샘대씨가 매입한 콘도는 2303호 입니다

같은날 같은 층의 콘도를 구입했던 두사람은 공교롭게도
2009년 재산세도 같은 날은 지난 7월 29일 납부했습니다

이병철 삼성창업자의 외손자이자 이인희씨의 아들로
현재 한솔그룹 회장을 맡고 계신 분은 조동길씨 입니다


조동길 하와이 콘도 매입 -
Loading

이병철회장의 딸인 이인희씨일가는 한솔그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인희씨의 딸인 조옥형씨와 사위 권샘대씨도
이른바 노재헌-조현상-한병기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옥형씨의 남편 이름은 한국에서는 조금 다르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조옥형 권샘대씨는 지난해 6월 11일 하와이 호놀룰루 와이키키해변앞
1551 ALA WAI BLVD 의 THE WATERMARK 콘도 2203호를 매입했습니다

매입액은 백11만9천달러였습니다

이당시는 주거용은 물론 투자용 부동산취득까지 무제한 허용된 시기이므로
누구나 자유롭게 부동산을 매입할 수 있던 시기입니다
단 관련은행에 해외부동산취득관련 외환반출 신고를 해야하고
구입 이듬해 5월까지 종합소득세 신고를 해야 합니다

조옥형 권샘대씨는 다른 투자자들과는 달리
한국내 주소지를 기재하지 않고 새로 구입한 하와이 콘도주소를
자신들의 주소로 기재했습니다

바로 조옥형 권샘대씨가 하와이 콘도를 매입한 같은 날
이 콘도의 같은 층 콘도 1채가 한국인에게 팔리게 되며
등기소 접수, 등기번호등이 조옥형 권샘대 콘도와 인접해 있습니다

같은 날 팔린 이 콘도의 주인이 누구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권샘대 조옥경 하와이 콘도 매입 -
Loading

허완구 승산그룹 창업주와 장남 허용수 GS 홀딩스 상무가 지난 2003년 하와이에 
빈 땅을 구입했습니다

허완구 승산그룹 창업주는 국내 3대 재벌인 LG 그룹 공동창업주인 허만정씨의 5남으로
일찌감치 독립한뒤 고향인 경남 진양군 지수면 승산마을의 이름을 딴 승산그룹을 창업했습니다

허완구 창업주의 아들인 허용수씨는 승산그룹에 몸담았다가 GS 홀딩스 상무로 근무했었습니다

허완구 승산그룹 창업주와 부인 영자씨, 그리고 허용수씨와 부인 혜신씨등은
지난 2003년 3월 5일 하와이주 하와이카운티 KONO 지역의 땅을 구입했습니다

허완구 창업주부부가 30%, 허용수 부부가 70%의 지분을 소유했습니다

매입당시 이들 부자의 주소는 지난 1991년 승산그룹이 인수한 미국 철강회사
FARWEST STEEL CORP의 오레곤주 주소였습니다
[2000 HENDERSON AVE, EUGENE, OR 97403]

이땅의 주소는 81-6715 KAUAIKI ST, HAWAII.HI 이며
허완구 허용수 부자는 지난 8월 7일 3천5백52달러의 세금을 내는등
꼬박꼬박 세금을 내고 있고 현재도 건물이 들어서지 않은 빈땅입니다

이땅의 면적은 1.13 에이커로 한국식으로 하자면 약 천4백평에 조금 못 미치며
매입가는 88만달러로 하와이카운티 세무국에 기록돼 있습니다

이땅은 PRIVATE GOLF COURSE인 'THE CLUB AT HOKULI'A' 바로 옆에 있습니다

특히 하와이카운티에 기록된 PROPERTY CLASS[땅의 종류 ?] 는 AGRICULTURAL[농지]
였습니다. 말하자면 농지를 매입한 셈입니다

이땅을 구입한 시기는 2003년 3월로 투자용 부동산 매입은 금지돼 있던 때입니다
주거용 투자는 가능했지만 이 부동산은 나대지라서 주거용에 해당되는지 모르겠습니다

============================================================================

15_003_1236829 HUHYONGSOO 하와이 2003 매입 -
Loading
  • ASIA TECHNOLOGY
  • NOVEMBER 11, 2009
  • Samsung's Swelling Size Brings New Challenges

    SEOUL—Samsung Electronics Co. has closed in on Hewlett-Packard Co., the world's largest technology company by revenue, a surprising development for a firm still perceived by many people as an also-ran to Japanese electronics companies.

    View Full Image

    BIGSAM
    Bloomberg News

    Samsung LCD monitors on display at a trade fair in South Korea on Oct. 13

    It has risen to H-P's roughly $110 billion in annual sales by adopting a strategy and structure similar to International Business Machines Corp. at the height of its power in the 1980s—making both components for electronics products and the actual devices sold to consumers.

    About one-third of Samsung's revenue comes from companies that compete with it in producing the TVs, cellphones, computers, printers and cameras where it gets the rest of its money.

    But Samsung walks a tightrope everyday between its interests and those of other electronics makers to which it sells key parts like memory chips and display screens.

    That tension was displayed as recently as Tuesday when it announced without fanfare plans for its own software operating system for smart phones, called "bada," which means sea in Korean. The move challenges Apple Inc., one of its biggest customers for flash memory chips and screens, as well as Microsoft Corp. and Google Inc., the firms it now relies on for the main software in its smart phones.

    Lee Ho-soo, a Samsung executive vice president, says the company will still build smart phones with Microsoft's Windows Mobile and Google's Android software, but it wanted the flexibility and control that firms like Apple get from owning a phone platform, too. "We feel we need to be multiplatform in smart phones and cannot just focus on one," Mr. Lee said.

    [                    BIGSAM                ]

    To reduce the frictions that can come from competing with customers and suppliers, Samsung requires each business unit to account for its own profitability, pay for its own capital needs and negotiate with each other on the same terms as outside firms.

    "People look at our businesses and see vertical integration. It really isn't," says David Steel, a Samsung senior vice president and marketing strategist. "It's a portfolio of component businesses and consumer-product businesses and, within that, we don't compromise on the idea that each business is charged with its own success."

    While Samsung's divisions don't subsidize each other, analysts say the units still get benefits from each other at times. For instance, if there's a shortage of liquid crystal displays, or LCDs, Samsung's TV-making unit can still count on getting some. "They're notorious in the industry for internal competition," says Paul Semenza, a vice president at market research firm Displaysearch. "But they can help each other out in the respective extremes of the business cycles."

    Samsung has long been the biggest maker of memory chips for computers and, over the past decade, became the leader in flash memory chips used in other gadgets.

    Three years ago, it unseated Sony Corp. as the world's largest TV maker and, two years ago, passed Motorola Inc. as the second-largest cellphone maker after Nokia Corp. It jockeys with another South Korea-based company, LG Display Co., for the leading position in LCD sales.

    And in contrast to other giant electronics firms, Samsung has reached those positions without major acquisitions and by running its own factories instead of hiring contract manufacturers. Meanwhile, H-P on Wednesday announced its latest acquisition, an agreement to buy networking-gear maker 3Com Corp. for $2.7 billion in cash.

    Vast size means Samsung can throw enormous resources behind an innovation, as it did in March when it spent $50 million to launch a premium line of LCD-TVs with ultra-thin screens.

    But it has reduced its willingness to take risks. In smart phones, Samsung has been slow to settle on a strategy. Company executives say that's because they're juggling competing demands from carriers. But some observers say it shows Samsung is most comfortable sitting out technology battles until the market path is clear.

    "I still believe that Samsung is a great second-best company but not an innovator," says Chang Sea-jin, a business school professor at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and author of a 2008 book about the rivalry between Samsung and Sony. "Samsung is very good when technological trajectory is visible."

    Big size has helped Samsung cope with the profit squeeze that all electronics makers face due to the constant downward price pressure of the chips at the heart of their products. Samsung posted a record profit of $3.1 billion in the third quarter, but it did so with an operating margin of just 11%. By contrast, its operating margin was 27.8% in the first quarter of 2004, when it set the previous record. Revenue in the latest period was 71% higher than it was then.

    Samsung has about 164,000 employees, up from about 60,500 a decade ago. Samsung's chief executive officer, Lee Yoon-woo, recently told employees to aim for a new goal: $400 billion in revenue by 2020, about the current level of Wal-Mart Stores Inc., the world's largest company by sales. Samsung will push into areas like health care and home energy products over the next decade and may take advantage of acquisitions.

    "We know it will be very difficult for us to achieve that goal with organic growth," said Kim Hyung-do, a vice president for strategic planning. But he added the company also sees room to grow in some segments where it already has a foothold, like PCs, printers and systems-logic chips, the kind that are used as the brains in digital media players and other gizmos.

    For Mr. Lee, setting that target marked another step out of the shadow of his predecessor Yun Jong-yong, who in 11 years as CEO took the company from $21 billion to nearly $100 billion in revenue.

    Mr. Lee took over in May last year and almost immediately was faced with pulling the company through the global recession. He slashed production and inventories, slowed hiring but laid off just 200 people, mostly high-level executives in South Korea.

    The company experienced just one unprofitable quarter and has been helped throughout the downturn by the weakness of the South Korean won against major currencies. Even as the won has gained against the U.S. dollar in the past two months, Samsung executives recently told analysts the won's ongoing weakness against the euro and the yen will help its bottom line.

    Samsung's rise an industry leader has been obscured by its reliance on Korean accounting standards. Only this year did Samsung begin to reveal consolidated sales figures on a quarterly basis, making it possible to see just how close it is to H-P's crown.

    Samsung's revenue was 97.05 trillion won, or $82.4 billion, in the first nine months. For the full year, it will be close to the $113 billion H-P is expected to report for its fiscal year ended Oct. 31. The different timeframes could help Samsung since this November and December are likely to be better months for electronics sales than they were a year ago.

    Write to Evan Ramstad at evan.ramstad@wsj.com

    경제

    “삼성, IT 제왕으로 질주하다” WSJ 보도 [중앙일보]

    2009.11.14 02:11 입력 / 2009.11.14 03:03 수정

    철저한 사업부문별 분리
    공장 직접 지어 성장 거듭
    삼성전자의 강점으로 소개

    매출 기준으로 세계 최대의 정보기술(IT) 기업은 휴렛팩커드(HP)다. 10월 말로 끝난 최근 회계연도에서 HP는 1130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은 824억 달러(97조원).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12일 ‘삼성, IT 기업 제왕으로 질주하다(Samsung makes run at technology crown)’ 기사에서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이 HP에 육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여전히 많은 이들이 일본 전자회사보다 뒤져있다고 생각하는 삼성전자가 놀라운 발전을 이뤄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삼성전자가 1980년대 IBM의 전성기 때와 마찬가지로 최종 완제품과 부품을 동시에 생산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삼성전자는 TV·휴대전화·컴퓨터·프린터 등 완제품 시장에서 치열하게 맞붙어 있는 경쟁회사에도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생산한 부품을 구입해준 고객과 다른 시장에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매출에서 TV와 휴대전화·컴퓨터·프린터 등의 완제품 판매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지만 동시에 이 제품들을 생산하는 경쟁업체에 반도체나 LCD 패널 등의 부품을 공급해 벌어들이는 매출이 전체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가 고객과의 마찰을 피할 수 있었던 비결은 철저하게 사업부문별로 순익을 따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각 사업 부문이 철저히 분리돼 있어 외부 업체와 똑같은 조건으로 사업부문 간에 부품을 공급·조달하는 사업구조를 유지해왔다는 것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의 폴 세멘자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사업부문 간 내부 경쟁은 치열하기로 유명하다”며 “하지만 업황이 극도로 나빠질 때는 사업부문 간에 협력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LCD 패널 공급이 부족해서 TV 제조업체가 아우성을 칠 때도 삼성전자는 LCD 패널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최근 독자적인 모바일 플랫폼 ‘바다’를 공개함으로써 플래시 메모리 부문의 최대 고객인 애플에 도전장을 내민 것도 이런 사업구조의 특징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WSJ은 삼성전자가 다른 기업들처럼 대형 인수합병(M&A)이나 생산업체를 아웃소싱해서 몸집을 불리지 않고, 직접 자기 공장을 지어 성장을 거듭해 왔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3년 전에는 세계 최대의 TV 제조업체인 소니를 제쳤고 2년 전에는 모토롤라를 누르고 노키아에 이어 휴대전화 2위 자리에 올라섰다. WSJ은 삼성전자가 2020년까지 매출 400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최근 발표했다며 이는 판매액 기준으로 세계 최대 기업인 월마트와 맞먹는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Loading

    삼성전자와 샤프전자의 LCD 특허권을 둘러싼 분쟁은 삼성전자의 선제공격으로 시작됐습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관련 서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07년 12월 21일 샤프전자에 대해 LCD 기기와 제품에 동일한 기술이 적용됐다고 제소했습니다

    국제무역위원회는 곧바로 Inv. No. 337-TA-631 라는 조사번호를 부여하고 조사에 돌입합니다
    'Certain Liquid Crystal Display Devices and Products Containing Same, Inv. No. 337-TA-631'  

    삼성전자는 2007년 12월 21일 32개의 증거자료를 함께 제출했으며 
    최초 제소 COMPLAINT 의 서류번호는 288718 입니다 

    백60페이지가 넘는 이 제소장에는 각종 특허현황과 기술등이
    상세하게 증거로 첨부돼 있습니다

    현재 이 건과 관련해 삼성과 샤프, 그리고 무역위원회에서
    모두 3백49건의 서류가 제출된 상태입니다 [첨부서류 삼성전자 제소장]

    343433-288718 삼성 최초 제소 -
    상황이 이렇게 되자 샤프전자도 전열을 가다듬고 약 한달뒤인
    2008년 1월 30일 삼성전자를 맞제소합니다

    샤프전자는 2008년 1월 30일 LCD 모듈과 제품에 동일한 기술을 이용한 방법이 적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국제무역위원회는 Inv. No. 337-TA-634 라는 조사번호를 부여하고 조사에 돌입했고
    (Certain Liquid Crystal Display Modules, Products Containing Same, and Methods for Using the Same, Inv. No. 337-TA-634)
    바로 어제 2009년 11월 9일 최종결정을 내린 것입니다

    샤프전자가 제기한 건과 관련해서는 최종결정문을 포함해 삼성전자-샤프전자-국제무역위원회등에서
    2백75건의 서류가 제출돼 있습니다 [첨부서류 샤프전자 제소장]

    347132-291032 샤프 첫 제소 -
    다시 최종결정문을 조금 언급하면
    삼성전자가 미국내 판매,영업,광고등 모두 5개 활동을 금지시킴으로써 사실상 영업을 중단시켰습니다
    물론 미 무역대표부의 검토와 승인에 소요되는 향후 60일간 판매금액 전액을 예치하면
    판매등이 가능합니다

    영업활동중 유일하게 허용된 행위가 수출입니다
    결국 미국외에서만 팔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생산된 삼성전자 LCD 관련제품은
    미국외에서 팔리게 되고 미국내에 재고가 있다면 상당량이 미국외 다른나라로 옮겨져
    판매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Loading

    LCD 특허권을 둘러싼 삼성전자와 샤프전자의 분쟁에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가
    샤프전자의 손을 들어줘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됩니다

    국제무역위원회의 이같은 결정은 이날부터 60일간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대리한
    미 무역대표부의 검토와 승인을 거치게 돼 최종판결은 내년 1월 7,8일께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무역대표부 검토-승인기간인 앞으로 60일 동안에도 
    삼성전자의 미국내 LCD 판매나 영업활동은 심각한 제약을 받게 됩니다

    국제무역위원회의 결정문을 입수해 그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고
    결정문 원문을 그대로 게재합니다

    미국국제무역위원회는 2009년 11월 9일 문서번호 414200, FINAL DETERMINATION OF VIOLATION 을 통해
    삼성이 샤프전자의  미국 특허권 4개를 침해했다며 'CEASE AND DESIST ORDER' 를 통해
    이 기술을 적용한 TV와 모니터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미국특허는 6879364, 6952192, 7304703, 7304626등 모두 4건으로
    모두 샤프전자가 특허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메릴린 애버트 국제무역위원장 명의로 된 이 결정문에서 삼성전자에게 금지된 행위는 5개 항목입니다
    1.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미국내 수입과 판매 금지
    2.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배포[DISTRIBUTE]와 판매제안 금지 [주, '해당제품 영업활동 제한'추정]
        단 미국외 수출은 허용
    3.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광고 금지
    4.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에이전트나 디스트리뷰터에게 SOLICIT 금지
    5.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 관련기업에 대한 보조 금지 등입니다

    또 이 명령이 내려진 2009년 11월 9일부터 2010년 6월 30일까지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판매수량과 판매금액등을 파악, 2010년 6월 30일부터
    30일이내에 국제무역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관련장부도 3년간 보관하도록 명령했습니다

    국제무역위원회는 또 이같은 결정문 복사본을 결정일 15일이내에 삼성전자 임직원은 물론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수입, 판매, 에이전트등 관련자 전체에게 전달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이 결정문은 미국 대통령의 대리한 [DELEGATED] 미 무역대표부[USTR]의 검토와 승인을 거치게 되며
    검토기간인 60일동안 해당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판매등과 관련한 금액 100%를 예치해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삼성반도체에 대해서도 비슷한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532291-414200 삼성특허권침해 최종결정문 -


    Loading
    삼성 측 “다른 기술로 제품 만들수 있어 별문제 안돼” - 동아일보 펌

    세계 액정표시장치(LCD) 시장 1위인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LCD 특허권 침해 여부를 놓고 일본 샤프와 벌인 다툼에서 졌다. 이에 따라 LCD TV와 컴퓨터 모니터 등 제품의 대미() 수출에 일부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샤프가 자사()의 깜박거림 방지 기술 등 4건의 LCD 관련 특허를 침해했다며 지난해 삼성전자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샤프의 손을 들어줬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가로 이번 결정이 확정되면 삼성전자는 LCD TV와 모니터 등 해당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미국에서 판매할 수 없게 된다. ITC의 결정이 대통령 재가를 받기까지 보통 2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실제 효력은 내년 1월경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ITC의 결정은 삼성전자와 샤프가 서로 LCD 관련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2년째 맞소송을 벌이는 가운데 나온 것. 이에 앞서 올해 6월 삼성전자는 샤프를 상대로 제기한 4건의 소송 가운데 1건에서 최종 승소해 해당 기술이 적용된 샤프의 LCD TV와 컴퓨터 모니터의 미국 판매가 금지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대책을 마련해 놓았기 때문에 이번 결정이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샤프와 벌이고 있는 특허 공방은 경제적인 실익을 다툰다기보다 ‘기 싸움’ 성격이 짙다”며 “특허권 침해 판정이 내려지지 않은 다른 기술을 적용해 제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석민 기자 smhong@donga.com

    ======================================================================================================

    조선일보 펌
    삼성전자
    미국 시장에서 진행 중인 일본 샤프와의 LCD(액정표시장치) 특허 침해 분쟁에서 패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LCD TV와 PC 모니터 수출에 일부 차질이 우려된다.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일본 샤프와 삼성전자 사이에 진행된 LCD 특허기술 침해 소송에서 샤프의 손을 들어줬다고 10일 보도했다.

    ITC는 "삼성전자가 샤프의 LCD 화질 개선 기술 특허 4건을 침해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해당 기술을 채용한 TV와 모니터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려면 통상 2개월 정도가 걸려 수입 금지 효력은 내년 1월에 발생할 전망이다. 결정 전까지 삼성전자는 제품값에 해당하는 담보금을 예치하고 제품을 판매해야 한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번 수입 금지 조치가 제품 판매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샤프의 특허를 피해가는 새로운 화질 개선 기술을 개발, 내년부터 신제품에 적용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또 삼성전자도 샤프를 상대로 진행한 특허권 침해소송에서 지난 6월 일부 승소 판결을 이끌어내는 등 특허 분쟁이 얽혀 있기 때문에 두 회사가 적절한 선에서 타협을 볼 가능성도 있다.

    =====================================================================================================


    Loading

    Samsung Faces U.S. Ban on LCD Imports in Sharp’s Patent Case

    By Susan Decker

    Nov. 10 (Bloomberg) -- Samsung Electronics Co., the world’s largest maker of liquid-crystal display televisions, should be banned from selling certain LCD-TVs and computer monitors in the U.S. after losing a patent case filed by Sharp Corp., a U.S. trade agency said.

    Yesterday’s decision from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n Washington now heads to President Barack Obama, who can overturn the ban if he finds it’s contrary to the public interest. Samsung also asked an appeals court that specializes in patent law to put the ban on hold while a challenge to the underlying patent case is pending.

    It’s unlikely that the ban would take effect before the December holidays because of the 60-day presidential review period. Samsung, which can sell LCD-TVs that don’t use Sharp inventions, said the ITC ruling doesn’t have any impact on its business because it’s already using technology that bypasses the Japanese company’s patents, according to spokesman James Chung.

    “There will be no problems for Samsung with products that have workaround technology,” said Park Young, an analyst at Woori Investment & Securities Co. in Seoul. The possibility of an actual ban may be low because it would be counter to the public interest for U.S. consumers, according to Park.

    Samsung rose 0.8 percent to 730,000 won as of 12:11 p.m. on the Korea Exchange, while the benchmark Kospi stock index added 0.6 percent.

    U.S. Market Share

    U.S. LCD-TV shipments by all companies are expected to rise 7.3 percent to 8 million units in the fourth quarter,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ISuppli Corp. of El Segundo, California. Samsung had 19.9 percent of the U.S. market in the second quarter, the most recent period for which figures are available, ISuppli said. Vizio Inc. had 20.5 percent to maintain its top spot and Sharp was seventh with 5 percent, according to the researcher.

    The order prevents Samsung from selling any LCD TVs or monitors that have inventions covered by four patents owned by Osaka, Japan-based Sharp. The patents are for a way to control the alignment of the liquid crystals to improve brightness and response speed; an LCD with a wider viewing angle; and two inventions related to techniques to reduce flickering in the display.

    Post Bond

    The ITC said that Suwon, South Korea-based Samsung will have to post a bond that covers 100 percent of the value of the imported products during the presidential review period so it can continue sales. Samsung declined to put a value on the bond.

    The commission previously upheld an ITC judge’s finding that Samsung infringed the Sharp patents. The commission said yesterday that the public-interest factors “do not preclude issuance” of an order banning imports or sales of imported products.

    “We believe that ITC’s ruling has made it clear that ITC has consistently supported Sharp’s claim that LCD products of Samsung are violating Sharp’s patents,” said Christopher Loncto, a spokesman for Sharp.

    Lee Soo Jeong, a spokeswoman at Samsung, said the company will take “appropriate” legal action.

    “We are fully committed to honor our responsibilities to our business partners and are taking appropriate action to meet the market demand for Samsung LCD panels and products without any interruption,” she said by telephone today.

    Vizio, Sharp

    The ITC also has issued exclusion orders on TVs made by both Vizio and Sharp. Sharp is not allowed to import Sharp LCD televisions, including ones sold under the Aquos name, that infringe a Samsung patent for an LCD with a wider viewing angle. That case, which also affected some computer monitors, is on appeal.

    “We continue to ship Aquos LCD TVs to the U.S., as we have launched models with technology not affected by that ruling,” Loncto said.

    Vizio, based in Irvine, California, is under investigation by the ITC as to whether it is violating an order that precludes it from importing LCD-TVs that infringe a patent owned by Japan’s Funai Electric Co. for a method that lets digital TV receivers identify programs, broadcast channels and program descriptions to viewers. Vizio contends it has worked around the Funai patent.

    The case is In the Matter of Certain Liquid Crystal Display Modules, 337-634.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Susan Decker in Washington at sdecker1@bloomberg.net.

    Last Updated: November 9, 2009 22:35 EST
    Loading
    지난 1991년 조중식 전 한진건설회장과 조중건 대한항공 부회장 아들 조진호씨등
    2명이 '이름미상 트러스트[신탁]'의 관리인 자격으로 구입한 콘도가 1999년 5월 24일 
    조중건 [CHO CHOONG KUN] 전 대한항공 부회장에게 10달러에 양도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1991년 매입계약서에 '이름미상 트러스트' 라고 기재됐던 신탁은
    CKC 트러스트로 1981년 12월 1일 설립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CKC 트러스트의 관리인으로 지정된 조중식 - 조진호씨는 1999년5월 24일 THE ROYAL IOLANI 콘도
    [주소 581 KAMOKU ST. KAPIOLANI. HONOLULU.HI.] 콘도의 3802호를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에게 10달러에 매도했습니다

    조중건 1999 2546358
    조영학씨[주. 이영학]의 남편이라고 표현된 조중건 부회장은 매입계약서상 주소는
    55 MERCHANT STREET, SUIRE 1810, HONOLULU, HI  96813 이었습니다

    이 계약서에는 또 조중식 -조진호씨가 관리하는 펀드가 CKC REVOCABLE TRUST 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CKC는 CHOONG KUN CHO 의 이니셜을 딴 것으로 추정되며
    1999년 이 트러스트가 조중건회장에게 콘도를 10달러에 넘긴 것으로 미뤄도 이를 알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조중식-김복수부부는 1991년 5월 9일 THE ROYAL IOLANI 콘도의 3006호를
    조중식-조진호씨가 관리인인 이름미상 트러스트는 이튿날인 1991년 5월 10일
    이 콘도 3802호를 매입했었습니다


    ")//]]>
    Loading

    조중식 전 한진건설회장이 1991년 하와이에서 콘도를 매입한 사실을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계약서를 자세히 보니 조회장 부부의 주소가 뉴욕으로 기재돼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주소를 다시 조회했더니
    1985년 조회장의 아들인 조헨리씨가 뉴욕에 콘도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콘도주소는 112 WEST 56ST NY.NY 의 29N 호였습니다
    57ST부터 맨해튼 센트럴파크가 시작되므로 센트럴파크 바로 앞의 콘도였습니다

    이 콘도를 매입한 것은 1985년 5월 21일, 매입가격은 48만7천5백달러였습니다

    조중식회장 아들 뉴욕 콘도 구입 1985 -

    이당시 투자용 해외부동산 취득은 금지돼 있었고
    2년이상 체류자에 한한 주거용 부동산 매입한도가 10만달러였던 것으로 압니다 [중앙일보 9월 15일자 참조]

    매입당시 은행융자는 없었습니다

    이 콘도는 2000년에 다시 되팔립니다

    콘도 매도직전인 2000년 헨리 조씨는 조중식 회장에게 위임장을 작성, 매도권리를 위임합니다
    이때 헨리 조씨의 주소는 홍콩으로 기재됐고 조중식회장에게 위임한 것으로 미뤄
    본인 주거용도 아니었나 봅니다

    헨리 조 조중식 위임장 2000 -
    이 위임장에 조중식회장의 아틀란타 주소가 등장합니다
    아틀랜타주택도 혹시 조회장 소유가 아닌지 알아보겠습니다

    또 어제 조중식회장과 조중건회장 아들 진호씨가 구입한 또 다른 콘도 계약서에서
    매입자주소가 캘리포니아로 기재됐습니다 
    캘리포니아 주택이 혹시 한진일가 소유가 아닌지 알아보겠습니다

    Loading

    한진그룹 일가의 미국 부동산 매입에 대해 계속 알아보겠습니다

    이들 일가는 미국 여러곳에 부동산을 구입하지만 초기에는 하와이지역에 집중합니다

    조중식 전 한진건설회장과 부인 김복수씨는 지난 1991년 5월 9일 미국 하와이
    THE ROYAL IOLANI 콘도를 매입합니다

    콘도 주소는 581 KAMAKU ST. KAPIOLANI. HONOLULU.HI.이며 39층짜리 콘도입니다

    이들 부부는 이 콘도의 3006호를 구입했습니다

    조중식부부 1991 1822269 19910524 -
    또 조중식 전회장과 조중건 대한항공 부회장의 아들인 조진호씨는 조전회장 콘도구입 다음날인
    1991년 5월 10일 같은 콘도를 매입합니다

    콘도주소등은 동일하며 이들은 39층 콘도중 38층의 3802호를 매입했습니다 결국 삼촌부부와 조카가 이틀에 걸쳐 한채씩 콘도를 구입한 셈입니다

    조중식부부 1991 1822308 19910524 -
    Loading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자의 동생인 조중건 - 이영학 부부와 막내 동생인 조중식 - 김복수부부가
    1978년 10월과 11월 하와이에 콘도를 계약했습니다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은 1978년 10월 2일 하와이 호눌룰루에 접수된 등기문서번호 900549
    문서에서 부부공동으로 아파트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1982년 이전 계약서는 등기소 온라인상으로 계약서 요약본만 검색가능하므로 계약서를 첨부하지
    못했습니다. 아마 바르면 내일부터 1982년 이후로 넘어가면 이시기 계약건에 대해서는 계약서를 첨부하겠습니다]

    Document No:
    L900549      
     
    Recorded:
    1978-10-02
    Class:
    APL
    Grantor(s):
    IOLANI SCHOOL ETAL
    KAMOKU DEVMT ETAL
    Grantee(s):
    CHO CHOONG KUN &WF
    CHOONG KUN CHO &WF
    LEE YOUNG HAK &HSB
    YOUNG HAK LEE &HSB
    TMK:
     
    Description:
    NOTED ON CT 25758 APT 3802 CM 304
    =======================
    조중식 전 한진건설 사장도 1978년 11월 9일 하와이 호눌룰루에 접수된 등기문서번호 907374
    문서에서 부부공동으로 아파트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Document No:
    L907374      
     
    Recorded:
    1978-11-09
    Class:
    APL
    Grantor(s):
    IOLANI SCHOOL ETAL
    KAMOKU DEVMT ETAL
    Grantee(s):
    BOKSOO KIM CHO &HSB
    CHO BOKSOO KIM &HSB
    CHO CHOONG SIK &WF
    CHOONG SIK CHO &WF
    TMK:
     
    Description:
    NOTED ON CT 25758 APT 3006 CM 304

    =========================================

    두형제 부부의 아파트는 하와이 호눌룰루의 같은 아파트로 38층과 30층이었습니다

    내일 이어집니다
    Loading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자의 동생인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의 하와이 부동산 매입건입니다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은 지난 1978년 7월 27일 하와이 호눌룰루에서 5건의 부동산을 매입했습니다

    이 부동산은 1983년 고 조수호 한진해운 회장이 1983년 매입[블로그 이미 게재]했던 부동산 5건과 인접해 있었습니다

    원소유주는 조수호회장에게 부동산을 팔았던 법인과 동일한 HAWAIIAN PARADISE PARK CORP 였으며
    매입자는 CHO CHOONG KUN [조중건 부회장] 이었습니다

    매입부동산은 아래와 같습니다 [아래 DESCRIPTION이 지적도상 부동산의 소재지입니다]

    1]
    Document No:

    L889229      

    Recorded:

    1978-07-27

    Class:

    D

    Grantor(s):

    HAWN PARADISE PARK CORP

    Grantee(s):

    CHO CHOONG KUN

    CHOONG KUN CHO

    TMK:

     

    Description:

    CT 202831 LOT 2768 BLK 7 APP 1053

    2]
    Document No:

    L889226      

    Recorded:

    1978-07-27

    Class:

    D

    Grantor(s):

    HAWN PARADISE PARK CORP

    Grantee(s):

    CHO CHOONG KUN

    CHOONG KUN CHO

    TMK:

     

    Description:

    CT 202828 LOT 2331 BLK 7 APP 1053

    3]
    Document No:

    L889231      

    Recorded:

    1978-07-27

    Class:

    D

    Grantor(s):

    HAWN PARADISE PARK CORP

    Grantee(s):

    CHO CHOONG KUN

    CHOONG KUN CHO

    TMK:

     

    Description:

    CT 202833 LOT 144 BLK 10 APP 1053

    4]
    Document No:

    L889227      

    Recorded:

    1978-07-27

    Class:

    D

    Grantor(s):

    HANW PARADISE PARK CORP

    Grantee(s):

    CHO CHOONG KUN

    CHOONG KUN CHO

    TMK:

     

    Description:

    CT 202829 LOT 2608 BLK 7 APP 1053

    5]
    Document No:

    L889225      

    Recorded:

    1978-07-27

    Class:

    D

    Grantor(s):

    HAWN PARADISE PARK CORP

    Grantee(s):

    CHO CHOONG KUN

    CHOONG KUN CHO

    TMK:

     

    Description:

    CT 202827 LOT 2307 BLK 7 APP 1053


    PS. 언론보도를 통해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이 '다소 억울하고' 조중훈 회장 사후 조중훈회장 자녀들과 조금 불편한 관계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공개를 망설였으나 '예외가 있을 수 없다' 는 생각으로 공개하게 됐습니다 

    내일도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의 하와이 부동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Loading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2007년 12월 캘리포니아주 뉴포트코스트 소재 5백93만달러짜리
    별장을 구입하면서 4백만달러 융자를 받은 것이 확인됐습니다

    대한항공측의 해명대로 5백93만달러중 4백만달러는 은행융자를 통해 조달했고
    차액 1백93만달러와 변호사비용등만 반출했다는 것이 맞습니다

    따라서 2007년 당시의 투자용 해외부동산 구입한도 3백만달러를 초과하지 않았습니다

    아래는 융자서류입니다

    2008 8504 06_059_1182699 -
    Loading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자 일가의 미국 부동산 매입현황을 설명하겠습니다

    지금은 모두 고인이 되신 분들이며 한국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한 분들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님을
    미리 밝혀둡니다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자의 아들 고 조수호 회장이 1983년 5월 17일 5건의 계약을 통해 하와이 호놀룰루의 땅을
    매입했음이 확인됐습니다

    이 계약서에는 당시 조수호 회장이 미혼이었음이 명시돼 있으며 맨 뒷장에는 조중훈 회장의 서명과 공증도
    명시돼 있습니다

    이 땅의 매도자는 5건 모두 HAWAIIAN PARADISE PARK CORP 였으며 매입자는 모두 CHO SOO HO 였습니다

    매입부동산은 아래와 같습니다
    등기번호 1170343 은 호놀룰루 지적도상 LOT 1541 BLOCK 7 MAP 58 , 1에이커
    등기번호 1170350 은 호놀룰루 지적도상 LT 239 BLOCK 10 , 0.5 에이커
    등기번호 1170344 는 호눌룰루 지적도상 LOT 1594 BLOCK 7 MAP 58, 1에이커
    등기번호 1170342 는 호눌룰루 지적도상 LOT 1443 BLOCK 7 MAP 58, 1에이커
    등기번호 1170345 는 호놀룰루 지적도상 LOT 1857 BLOCK 7 MAP 58, 1에이커
    [아래 5건 매매계약서 참조]

    조중훈-조수호 19830527 1170342 15_003_1177839 -
    조중훈-조수호 19830527 1170343 15_003_1177836 -
    조중훈-조수호 19830527 1170344 15_003_1177838 -
    조중훈-조수호 19830527 1170345 15_003_1177840 -
    조중훈-조수호 19830527 1170350 15_003_1177837 -
    이 부동산 매입계약서에 명시된 고 조수호회장의 주소는
    7335 RINDGE AVE , PLAYA DEL RAY, CA 90291 이었습니다

    카운티에서 지정한 이 주소지의 감정평가번호 APN은 416-028-00 으로
    방 15개의 건축물이었으나 소유관계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조중훈 창업자와 형제등 일가들의 미국 부동산 매입실태를 계속 알아보겠습니다

    1980년대 이전 계약사실도 있으나 계약서를 확보하지 못해 일단 생략합니다


    Loading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2007년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뉴포트 코스트에
    5백93만달러를 주고 별장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한항공측은 간접적인 경로를 통해 5백93만달러중 4백만달러를 은행융자로 충당했으므로
    투자용 해외부동산 한도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양호별장사진t -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은 2007년 12월 10일 'THE MCDONNELL FAMILY TRUST'에게
    5백93만달러를 주고  '26 GONDOLIERS BLUFF, NEWPORT COAST CA 92657' 소재
    별장을 구입했습니다

    이 매입계약서는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등기소에 2008년 1월 7일 접수됐으며
    접수번호는 2008-8501 입니다 [아래 계약서 참조]

    2008 8501 06_059_1179825 -
    조회장이 매입한 이 별장은 조현준 효성사장이 2002년 8월 4백50만달러를 주고 매입한
    펠리칸포인트 별장과 동일한 지역에 위치한 별장입니다

    펠리칸포인트지역의 유명한 골프장인 펠리칸힐 골프장을 중심으로 조현준 효성사장의
    별장은 골프장의 왼쪽, 조양호 회장의 별장은 오른쪽에 위치해 있으며
    특히 조회장 별장은 CRYSTAL COVE STATE PARK 라는 주립공원옆에 있습니다

    조양호별장 가격지도 -
    조회장은 이 별장 매입 11일뒤인 2008년 12월 21일 부인 이명희씨로 부터
    QUITCLAIM DEED 를 이용, 이씨의 지분을 넘겨받아 단독 소유주가 됩니다 [아래 위임장 참조]

    2008 8502 06_059_1179827 -
    조회장은 또 2008년 12월 26일 당시 대한항공 전무였던 석태수 현 주식회사 한진 사장에게
    이 별장의 제반사항을 위임하는 위임장을 작성해 줍니다

    이 위임장에는 일반적인 관리는 물론이고 은행융자업무도 위임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아래 계약서 참조]

    2008 8503 06_059_1179848 -
    조회장이 매입한 가격은 5백93만달러이지만 2008년 12월 27일께 모은행으로 부터
    4백만달러의 융자를 받았다고 해명하고 일부 언론매체에 관련서류까지 확인시킨 것으로 미뤄
    실제 조회장이 지불한 돈은 1백93만달러로 투자용 해외부동산 투자한도 3백만달러를
    초과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조회장이 융자를 받았으며 석모사장이 이 업무를 대행하고 대리서명했다고 밝힘에 따라 사실로 
    추정되며 융자서류가 입수되는대로 이를 즉각 공개하겠습니다

    조회장이 매입한 이 별장은 유럽풍의 별장으로 부동산업체들이 추정한 현시가는 6백30여만달러에서
    최고 7백81만달러에 달합니다

    조양호별장 구글지도 -
    조회장이 투자용 해외부동산 허용한도를 초과하지 않았으므로 별장 구입은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미 블로그에 공개한 대로 조양호 회장의 동생도 80년대 중반
    뉴욕에 콘도를 매입했다 2006년 매도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내일부터는 선대회장을 포함한 한진가의 하와이 부동산 매입등에 대해 설명해 보겠습니다
    회사차원의 투자는 논외로 하고 개인명의의 부동산만 알아보겠습니다

    Loading
    오늘은 미국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와 직접 계약한 한국의 기업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구두하면 생각나는 회사가 바로 금강제화입니다
    1954년 설립돼 한국 구두의 명성을 한단계 업그레이드시킨 대표적인 회사입니다
    또 명절때면 이 회사 상품권이 불티나게 팔리면서 상품권의 대명사로 인식되기도 합니다

    바로 이 금강제화의 김성환 회장이 1992년 7월 13일 뉴욕소재 트럼프 팰리스 2채를 한꺼번에 구입합니다
    [트럼프 팰리스 : http://www.cityrealty.com/nyc/manhattan/trump-palace-200-east-69th-street/5803]
    1991년말 완공됐으니 새 콘도를 매입한 셈입니다

    트럼프 팰리스의 정확한 주소는 200 WEST 69ST 이며 김회장이 구입한 콘도는 6Q와 6R 입니다

    6Q 는 방 3개짜리로 매입가격은 26만8천달러,  6R 은 방 2개 짜리이며 매입가격은 18만9천달러였습니다 
    두채 모두 합친 매입가격은 45만7천달러였습니다 [아래 콘도 2채 계약서 참조]

    1423-1366 KIMSUNGHWAN BUY DEED 1992 -
    1423-1367 KIMSUNGHWAN BUY DEED 1992 -
    당시 해외주거용주택구입한도는 2년이상 거주자에 한해 10만달러한도내에서 1채를 구입할 수 있으며
    해외거주를 마치고 돌아올때는 반드시 매도하도록 규정돼 있었습니다

    이 규정을 볼때 1)45만여달러로 구입한도초과 2)2채를 구입함으로써 1채 규정위반
    3)현재도 보유중이므로 매도규정위반의혹 그리고 4)2년이상 해외거주자 였는지도 의문입니다

    특이한 점은 이계약의 당사자, 즉 매도자가 바로 DONALD J TRUMP 였습니다 
    트럼프는 보통 자신소유회사명의로 콘도를 분양하지만 이 콘도만큼이 자신이 직접 매도자로 나섰습니다 
    트럼프의 서명이 있는 이 계약서는 매입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누구인가 http://en.wikipedia.org/wiki/Donald_Trump]

    김성환회장은 이 매입계약서에는 서울주소를 기재하지 않고 모 변호사 주소를 적었지만
    계약에 앞서 위임장을 작성했으며 이 위임장에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 2가 1-118번지'를 주소로 적었습니다

    한 위임장으로 6Q 와 6R  두채 구입 제반사항을 모두 위임했습니다 [아래 위임장 참조]

    1423-1366 KIMSUNGHWAN BUY WIWIM 1992 SEOUL -
    위임장에 기재된 한국주소를 통해 등기부등본을 조회했습니다 
    등기부등본상 신문로 주택 소유주는 미국계약자의 이름과 동일한 김성환회장이었습니다 [아래 등기부등본 참조]

    1423-1366 KIMSUNGHWAN -
    등본상 생년월일을 인명록과 비교했습니다 금강제화 회장과 정확히 일치했습니다
    다른 방법으로도 조금 알아보았습니다
    [김성환 회장 인명록 http://www.lawmarket.co.kr/people/home/people_view.asp

    현재 김성환회장이 보유중인 콘도중 방3개짜리는 최소가격이 2백39만5천달러,
    방2개짜리는 최소가격이 백65만달러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두채를 지금 판다면 약 4백만달러가 될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김성환 회장은 그 유명한 도널드 트럼프와 직접 계약한 진기록을 세웠습니다

    참고로 뉴욕에는 트럼프가 직접 시공하거나 트럼프의 이름을 빌려줌으로써
    콘도이름에 트럼프가 들어간 건물이 모두 16개에 달합니다 

    이 트럼프라는 이름이 들어간 콘도가 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콘도입니다
    일부 트럼프 콘도는 한국인이 30%에 육박하기도 합니다

    시간이 되면 트럼프 콘도를 구입한 한국인 이야기도 해보겠습니다 

    자료화면을 다운로드하려면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재벌가 해외부동산2009. 9. 29. 18:18
    Loading

    조세피난처로 잘 알려진 바하마에 등록된 투자펀드와 관리회사 목록입니다

    이곳에는 또 몇몇 재벌들의 별장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 등록된 일부 펀드는 외국이름, 외국회사로 관리되고 있지만 한국인이 주인인 것도 있습니다 앞으로 알아보겠습니다


    BAHAMA FUND LIST [BAHAMA SEC REPORT] ALL FUND NAME AND COMPANY LIST -
    BAHAMA FUND LIST [BAHAMA SEC REPORT] - 자료 다운로드는 화면창아래 파일명을 클릭하면 됩니다
    Loading

    어제 금성사 미주지사가 구인회 LG 창업자의 아들에게 집을 판 이야기를 했습니다

    어제는 미처 살피지 못했는데 오늘 서류들을 더 보다 보니
    금성사가 구모 회장에게 모기지 즉 자금대출까지 해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성사가 구모 회장에게 대출한 금액은 백33만달러,
    모기지 일자는 주택을 매입 매도한 날과 동일한 1993년 3월 2일이었습니다

    결국 금성사는 구모 회장에게 2백33만달러에 알파인 주택을 팔았는데
    주택구입대금 백33만달러를 융자해 준것입니다

    모기지라는 제목으로 등기돼 있는 이 서류는
    뉴저지 버겐카운티 등기소 모기지 책 8409권 747 페이지에 편철돼 있었습니다

    아래는 어제 올렸던 내용입니다
    =========================================================================================


    GOLDSTAR 하면 금성사, 삼성과 함께 우리나라 가전제품회사의 대명사 였지요
    이제는 LG 전자로 이름을 바꾼 LG 그룹의 주력 계열사입니다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에 비치된 검색용 컴퓨터를 통해
    최고 부촌인 알파인 지역을 둘러보다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GOLDSTAR ELECTRONICS INTERNATIONAL INC.

    이 골드스타가 알파인지역에 집을 샀다가 다시 판것이었습니다
    이 집의 소재지는 알파인의 로빈레인으로 BLOCK 39, LOT 9.01 입니다

    더욱 특이한 것은 골드스타 즉 금성사가 1.57 에이커 즉 천9백평대지의 이 집을
    1993년 3월 2일 매도하게 됩니다

    이 집을 산 사람은 다름아닌 구인회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중 한명 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금성사가 겁[?]도 없이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것입니다

    등기부 등본상 매도가격은 2백33만달러였습니다
    어찌되었거나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는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이
    LG그룹 자회사인 금성사 미국지사에 2백33만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16년전 2백33만달러였으니 지금은 얼마쯤 할지 쉽게 가늠할 수도 없습니다

    이 집은 아직도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형욱 전 중정부장의 유족들도 살고 있는 이 알파인지역은 부호들이
    자신들의 집소재지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우편물에도 집주소를 사용하지 않고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 표시하는 것은 물론 일부 등기부등본에도 주소를 적지 않고
    BLOCK과 LOT 번호만 적을 정도로 프라이버시 보호가 철저한 지역입니다

    굳이 정확한 집소재지를 알고자 하면 관할 자치단체 세무국에 비치된 지적도에서
    등기부등본에 적힌 BLOCK과 LOT 번호를 대조해야만 정확한 위치를 알수 있습니다

    LG그룹 창업자 아들도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서함 번호는 415 였습니다 

    오래전 이민오신분으로 추정돼 이 건은 해외부동산구입한도등과는 관련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혹시 금성사 미국지사에 바가지나 쓰지 않았는지 걱정됩니다
    또 사택이라면 그냥 무상으로 살게 해도 될텐데 왜 2백33만달러나 받고 팔았나 궁금합니다

    이상의 정보는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 소유권 책 7588권, 330페이지에 편철된
    매매계약서에 나와 있었습니다

    =====================================================================================================
    Loading

    어제 금성사가 LG창업자 아들에게 집 판 이야기를 했는데
    오늘은 LG전자 미국 본사 건물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금성사가 LG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매매계약서에
    매도자인 금성사 주소가 명시돼 있었습니다

    금성사 주소는 '1000 SYLVAN AVE. ENGLEWOOD CLIFFS' 였습니다
    LG전자 웹사이트를 찾아보니
    이 주소는 아직도 LG ELECTRONICS 의 US HEADQUARTER 였습니다

    등기부등본을 보니 1991년 8월 2일 GOLDSTAR ELECTRONIS INTL INC가
    9W CONSTRUCTION INC 로 부터 3백12만달러에 구입했습니다
    [버겐카운티 등기소 책 7462권 212 페이지]

    대지가 약 5.6 에이커 즉 6,855평 정도에 2층 건물이 앉아있습니다

    그런데 소유권 변동 내역을 보니 재미난 내용이 있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 건물은 91년 금성사가 구입한 이래 지금까지 계속
    금성사와 LG전자등이 사용중인 건물입니다

    그러니까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5월 11일
    LG INTERNATIONAL AMERICA INC는
    1000 SYLVAN AVENUE ASSOC,LLC 라는 법인에게
    이 건물을 매도합니다
    [버겐타운티 등기소 책 8070권 419 페이지]

    매도금액은 12,530,000 달러

    LG는 91년 3백12만달러에 사서 약 7년만에 무려 4배나
    오른 값에 건물을 매도한 것입니다
    꽤 수지맞는 장사입니다

    그런데 '1000 SYLVAN AVENUE ASSOC LLC'라는 법인이름이 귀에 익지 않습니까
    바로 이 건물의 주소지요, 그러니까 주소를 따서 법인을 만든 것입니다

    5년뒤에는 더 재미난 일이 일어납니다
    2003년 7월 1일 LG ELECTRONICS USA INC가 다시 건물을 사들입니다
    매도자는 당연히 '1000 SYLVAN AVENUE ASSOC LLC' 지요

    LG전자의 매입가격은 11.519,060 달러였습니다
    안타깝게도 '1000 SYLVAN AVENUE ASSOC LLC'는 5년동안
    부동산으로 돈을 벌기는 커녕 백만달러 손해만 본셈입니다
    [버겐카운티 등기소 책 8608권 320 페이지]

    지금 현재 이건물의 주인인 LG ELECTRONICS USA INC 이며
    2009년 올해 버겐카운티가 고시한 공시건물가격이 무려 19,930,300 달러에 달합니다

    금성사에서 샀을때부터 그냥 가지고 있었으면 천6백만달러 이상을 벌 수 있는건데
    중간에  '1000 SYLVAN AVENUE ASSOC LLC'에 넘겼다 다시 싼값에 사긴 했지만
    건물 계약과 등기에 따른 변호사 비용이 엄창날텐데 조금 아깝네요

    정리하면 이 건물 소유권이 1)금성사 2)LG INTERNATIONAL USA INC.
    3) 1000 SYLVAN AVENUE ASSOC LLC 4) LG ELECTRONICS USA INC 로 바뀐 것입니다

    갑자기 '1000 SYLVAN AVENUE ASSOC LLC'의 정체가 궁금했습니다
    외환이기 이후에 혜성처럼 나타났던 이회사,
    이 건물에는 91년 구입이래 지금까지 줄곧 금성사, LG전자등 LG 계열사만 입주
    LG의 미주 본사격이었는데 ---

    이 회사의 법인 등기부등본을 떼어보려다가 그만뒀습니다

    매매계약서 등기부 등본 복사도 만만치 않아 그냥 등기부등본 책과 페이지 번호로 대신합니다
    등기소 문서고에 그냥 있을테니 페이지번호로 대신한 점 양해 바랍니다






    Loading
    뉴저지지역 등기부등본을 검토하다 재미난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GOLDSTAR 하면 금성사, 삼성과 함께 우리나라 가전제품회사의 대명사 였지요
    이제는 LG 전자로 이름을 바꾼 LG 그룹의 주력 계열사입니다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에 비치된 검색용 컴퓨터를 통해
    최고 부촌인 알파인 지역을 둘러보다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GOLDSTAR ELECTRONICS INTERNATIONAL INC.

    이 골드스타가 알파인지역에 집을 샀다가 다시 판것이었습니다
    이 집의 소재지는 알파인의 로빈레인으로 BLOCK 39, LOT 9.01 입니다

    더욱 특이한 것은 골드스타 즉 금성사가 1.57 에이커 즉 천9백평대지의 이 집을
    1993년 3월 2일 매도하게 됩니다

    이 집을 산 사람은 다름아닌 구인회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중 한명 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금성사가 겁[?]도 없이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것입니다

    등기부 등본상 매도가격은 2백33만달러였습니다
    어찌되었거나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는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이
    LG그룹 자회사인 금성사 미국지사에 2백33만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16년전 2백33만달러였으니 지금은 얼마쯤 할지 쉽게 가늠할 수도 없습니다

    이 집은 아직도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형욱 전 중정부장의 유족들도 살고 있는 이 알파인지역은 부호들이
    자신들의 집소재지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우편물에도 집주소를 사용하지 않고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 표시하는 것은 물론 일부 등기부등본에도 주소를 적지 않고
    BLOCK과 LOT 번호만 적을 정도로 프라이버시 보호가 철저한 지역입니다

    굳이 정확한 집소재지를 알고자 하면 관할 자치단체 세무국에 비치된 지적도에서
    등기부등본에 적힌 BLOCK과 LOT 번호를 대조해야만 정확한 위치를 알수 있습니다

    LG그룹 창업자 아들도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서함 번호는 415 였습니다 

    오래전 이민오신분으로 추정돼 이 건은 해외부동산구입한도등과는 관련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혹시 금성사 미국지사에 바가지나 쓰지 않았는지 걱정됩니다
    또 사택이라면 그냥 무상으로 살게 해도 될텐데 왜 2백33만달러나 받고 팔았나 궁금합니다

    이상의 정보는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 소유권 책 7588권, 330페이지에 편철된
    매매계약서에 나와 있었습니다

    =====================================================================================================

    Loading
    약 보름전에 친일파 민영휘의 손자인 민병유와 그의 딸이 뉴욕에 콘도를 두채 소유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뉴욕시에 제출한 매매계약서에서 그들의 주소지가 해방공간에서 일정역할을 했던 삼청장이었으며
    추후 삼청장이야기를 하겠다고 약속드렸었습니다

    2011/05/11 - [분류 전체보기] - 홍석현회장 감정가절반에 낙찰 '삼청장' 지난 2월 국가로 소유권이전 - 국유재산과 교환
    2011/05/17 - [분류 전체보기] - 홍석현회장 한남동주택 절반은 전시시설 - 주택공시가격은 나머지 절반에만 책정

    오늘은 등기부등본과 공매기록등을 중심으로 삼청장 사연을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삼청장의 주소는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145-20번지입니다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면 이 집은 대지가 4백67평에 건평이 88평인 기와집입니다

    삼청장은 등기부등본상 첫 주인은 친일파 민영휘의 아들인 민규식으로
    1925년 6월 10일 매매에 의해 이 집을 소유하며 이때 자신의 집주소를 삼청동 145-6번지로 기재했습니다
    [아래 삼청장 등기부 등본 참조]

    1415-1092 MINNKYUSIK SAMCHUNG 145-20 -
    그뒤 삼청장은 2002년 8월 27일 상속이 됩니다
    민규식의 자녀인 민병순, 일본인 민병서, 민병유가 각각 3분의 1의 지분을 취득합니다만
    민병유가 상속이전인 2001년 6월 26일 사망함에 따라 그의 지분은 미망인과 5 자녀에게 대습상속됩니다

    인터넷 위키피디아등에 따르면 민규식이 삼청장을 민족지도자 김규식 선생에게 헌납했다고 기록돼 있으나
    등기부 등본상으로는 김규식선생이 소유주가 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민규식이 김규식선생에게 소유권을 넘기지 않고 일시적으로 김규식선생에게 거처로만 제공했다'가
    정확할 것 같습니다

    그러다 2007년 9월 3일 세금체납등으로 인해 종로세무서에 압류처리된뒤
    올해 2월 2일 홍석현씨가 공매에 의해 삼청장 소유자가 되며 2월 11일 등기를 완료하게 됩니다

    새 주인 홍석현씨는 등기부등본 조사결과 홍진기 전 법무부장관의 아들이며
    이건희 삼성회장의 처남인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으로 확인됐습니다

    등기부 등본을 꼼꼼히 보면 등기과정에서 작은 소동도 있었음을 알게 됩니다
    등기부 등본중 소유권 내역을 표시하는 갑구에서 12번 항목을 살펴보면
    2007년 9월 12일 종로세무서에서 민병순의 지분을 압류하게 됩니다
    그러나 2009년 2월 11일 홍석현회장으로 소유권이 넘어가 등기되는 과정에서
    다른 압류는 모두 말소 됐지만 바로 이 12번 항목만 남아있었습니다
    그래서 등기부등본에는 다시 2009년 2월 12일 착오발견이라고 명시하고
    12번 압류도 말소하게 됩니다

    민병순은 다음 글을 풀어가는데 매우 중요한 인물인데 공교롭게도
    민병순의 지분압류 - 말소과정에서 해프닝이 벌어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렇다면 홍석현회장은 얼마에 삼청장을 공매 받았을까?
    한국 감정원 평가에 따르면 삼청장의 감정가는 78억6천여만원[7,861,331,200원] 이었으나
    홍석현씨는 감정가의 절반인 40억천만원에 낙찰받았습니다 [물건번호 2008-04809-009]

    공매 과정을 살펴보면 종로세무서로 부터 자산처분을 위탁받은 한국자산관리공사는
    2008년 10월 8일 한국자산관리공사 조세정리부 2008년 제20회 압류재산 위탁공고를 냅니다
    [아래 한국자산관리공사 2008년 제020회 압류재산 공매공고 참조]

    삼청장 압류재산 공매공고 -
    공고번호 200810-00456-00인 이 공고는 한국경제신문과 한국자산관리공사 게시판등에 게재됐으며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145-20 삼청장 건물을 비롯한 압류재산을 공매한다며 입찰일정등을 담고 있습니다
    [아래 한국자산관리공사 공매대상 물건목록 참조]

    2008년 10월에 앞서 공매공고가 나가고 2008년 7월 24일 최저입찰가 78억6천여만원에 시작해
    공매절차가 진행됐으나 이날부터 일주일 간격으로 8월29일까지 6차례의 입찰이 모두 취소됩니다

    그뒤 10월 8일 공매공고가 다시 나고 2008년 11월 23일부터 최저입찰가 78억6천만원에 시작해
    공매절차가 진행됐지만 이번에는 일주일간격으로 12월 11일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유찰됐습니다

    결국 12월 18일 6번째 경매가 최초 경매시작가격의 절반인 39억3천여만원을 최저입찰가로 해서 시작됐고
    이 최저입찰가의 102%인 40억천만원에 낙찰됐습니다
    [아래 한국자산관리공사 입찰 결과 참조]

    삼청장 12차 입찰결과 종합f -
    홍석현회장이 언제 매입대금을 지불했는지 알 수 없으나 천만원이상인 경우 입찰가 10%만 사전 납입하고
    나머지 대금을 60일내에 납부하게 규정돼 있으며 올해 2월2일 공매에 의해 소유권을 취득했다는
    등기부 등본을 감안하면 올해 2월 2일까지 모두 40억천만원을 납부한 것으로 보입니다

    홍석현회장은 감정가 78억6천여만원의 삼청장이 공매에 나왔다가 5차례에 걸쳐 낙찰자 없이
    유찰된 탓에 최저 입찰가가 크게 내려갔고 6번째 공매에서 감정가 절반인 40억에 사들인 것입니다
    [공매의 경우 최저입찰가 이상으로만 입찰에 응할 수 있음]

    한국감정원 평가에 따르면 삼청장은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서쪽에 있으며 국가주요시설물 옆에 있어
    대중교통이 다소 불편할 것이다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아래 한국자산관리공사 삼청장 물건정보 참조]

    삼청장 물건정보 -
    여기서 국가주요시설물은 청와대를 칭함이며 다소 불편할 것으로 예상된 대중교통은
    새 주인과는 특별한 상관관계가 없을 것으로 예상돼 과도한 우려가 아닌가 싶습니다

    감정가의 절반에 낙찰받았다고 해도 문제가 있는 것은 전혀 아닙니다
    실제 이날 거래에서 공매된 다른 부동산들도 감정가 절반에 팔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인근, 수도 서울 한복판의 최고 요지인 점을 감안하면 썩 괜챦은 거래였다 짐작됩니다
    한국감정원의 감정가가 78억6천여만원이므로 지금 당장 팔아도 수십억의 차익이 남을듯 합니다

    또 하나 친일파 민영휘의 아들 민규식의 재산이 홍석현 회장의 차지가 됐다는 것도 꽤 화제가 될 듯 합니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는 2007년 8월 13일 민영휘의 재산 36필지 시가 56억원 상당을
    국가에 귀속시킵니다
    하지만 당시 이 삼청장은 포함되지 않았고 약 20일뒤 종로세무서가 세금체납을 이유로 이 삼청장을
    전격 압류하게 됩니다 
    [아래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제2차 국가귀속결정 현황자료 참조]

    민영휘재산 국가귀속 2차현황자료 -

    재산조사위원회 발표자료에도 '민영휘는 일체의 재산을 자신의 명의로 하지 않고 민대식, 민규식등 
    아들의 명의로 신탁하고 동인의 명의로 신고를 하여 사정을 받았음' 이라고 명시돼 있음에도 
    삼청장은 첫번째 귀속대상에서는 제외됐습니다  
    민영휘의 재산은 위원회 발표대로 2006년 7월 24일부터 10차례에 걸쳐 세밀하게 조사됐음에도 말입니다
    [아래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제3차 국가귀속결정 현황자료 참조]

    민영휘재산 국가귀속 3차현황자료-최종 -
    재산조사위원회는 2007년 11월 22일 민영휘 재산에 대한 2번째 국가귀속사실을 발표하지만
    이때는 이미 삼청장이 종로세무서에 압류된 뒤였습니다

    아마도 당시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은 민영휘의 재산임을 입증하는 문제등
    나름대로의 애로사항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만약 귀속대상재산이었다면 80억짜리를 잡을 것인가, 
    56억짜리를 먼저 잡을 것인가의 문제였는데
    여러분이라면 어떤 부동산부터 먼저 잡겠습니까? 
    저라면 80억짜리 먼저 잡고 그 다음에 56억짜리를 잡을 겁니다
    다같이 한꺼번에 잡을수 있다면 말할 것도 없고

    어쨌거나 삼청장은 친일파 재산으로 규정, 국가에 귀속되지 못한채
    '세금 체납'으로 인한 압류로 공매 처리된 것으로 남게 됐습니다

    한편 삼청장 등기부 등본에 1925년 기재됐던 민규식의 주소 삼청동 145-6번지는
    등기부 등본 확인결과 국가 소유로 관리청은 청와대 경호실이었습니다

    삼청동 145-6번지는 삼청장보다 두배이상 넓은 1070평 규모였습니다
    [아래 서울 종로구 삼청동 145-6번지 토지 및 건물 등기부등본 참조]


    삼청동 145-6 건물 등본 발급 -
    삼청동 145-6 토지 등본 발급 -
    자료화면 다운로드는 화면창아래 파일명을 클릭하면 됩니다
    재벌가 해외부동산2009. 9. 22. 21:36
    Loading

    Loading
    ㅇ오늘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삼성그룹은 누구나 알다시피 대한민국 최고의 재벌입니다
    이병철 선대회장에 이어 이건희회장이 경영을 맡으면서 그야말로 세계속의 삼성을 일궈냈습니다
    전세계가 마찬가지지만 미국에서도 삼성전자 하면 세계최고의 전자제품회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투명하지 못한 경영, 경영권 불법 세습등 만만챦은 부작용을 낳고 있기도 합니다

    특히 이재용씨로 경영권을 넘기는 과정에서 말들이 많습니다만
    이병철 선대회장이 이건희 회장을 언제 후계자로 낙점했나 엿볼수 있는 서류 하나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이병철 회장의 큰 아들은 이맹희이며 이맹희는 미국에서 이미경-이재현 남매를 낳았습니다
    따라서 속지주의원칙에 따라 이미경씨는 미국 시민권자입니다
    오늘 이야기의 단서는 이미경 CJ그룹 총괄부회장에게서 비롯됐습니다 

    부동산을 살펴 보다 이미경 부회장의 뉴욕,뉴저지,캘리포니아,매사추세츠등지의 집을 알게 됐고
    미국 대통령 후보의 자료를 검색해 보다 이미경이라는 이름과 CJ엔터테인먼트라는 직장, 그리고
    제가 아는 이부회장 집주소가 동시에 기재된 문서를 보고 동일인물임을 알게 됐습니다

    먼저 밝힐 것은 이미경 부회장은 미국 시민권자이므로 미국내 부동산 구입이 하등의 문제가 없을뿐더러
    제가 살펴본 이부회장의 부동산은 재벌부회장 답지 않게 규모가 크지 않고 소박한 것들이었으며
    다른 재벌그룹처럼 현금 뭉칫돈이 아니라 꼬박꼬박 은행융자를 받는등 지극히 정상적인 거래였습니다

    저의 관심을 끈것은 이미경 부회장이 지난 1996년 뉴저지에 주택을 구입하면서 기록한
    자신의 집 주소였습니다

    이부회장은 지난 96년 뉴저지 잉글우드클립의 주택을 구입했다 3개월만에 매도하면서 
    매입 매도 계약서 모두 자신의 주소를 서울시 장충동 1가 107번지였습니다 [아래 계약서 요약본 참조]

    이미경 뉴저지 매입매도서류 -
    이 주소에 대한 한국등기부등본을 조회하자 예상대로 삼성 패밀리의 이름이 떴습니다
    놀랍게도 이 집의 주인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최고부자의 이름이 명시된 등기부 등본은 사실 태어나고 처음 봤습니다
    [아래 등기부 등본 참조]

    changchung leekunhee -
    이병철 선대회장은 작고하기 전까지 줄곧 장충동 집에서 살았고
    박두을 여사도 이 집에서 계속 살았던 것으로 언론보도는 전하고 있습니다
    [장충동 저택의 지번은 여러개로 추정되며 위주소도 그 지번중 한개임]

    그러나 이건희 라는 소유주의 이름보다도 더욱 관심을 끈것은 그가 언제부터
    이 집의 주인이었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랍게도 이건희회장은 1959년 7월 5일부터 매매를 통해 이 집 주인이 돼 있었습니다

    1959년이면 이건희 회장이 아직 스무살이 되기 전입니다
    이건희회장이 삼성의 후계자로 공식 확정된 것이 1977년 무렵.
    그런데 장충동 집 일부 지번의 건물을 넘겨받은 것은 후계자확정시점보다 무려 18년이나 앞선 것입니다

    여기서 추정할 수 있는 것은 이병철 선대회장이 일찌감치, 아주 일찌감치
    세째아들 이건희를 후계자로 생각했을 수도 있겠다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장충동일대에 한솔등 다른 삼성일가들이 많이 거주하는 것을 보면
    이 일대 땅들을 비슷한 시기에 이병철회장이 직계 자녀들에게 증여해 줬을 수도 있겠지요

    어쨌든 이 등기부등본에 의하면 1959년 일찌감치 유력한 후계자로 낙점받았다는 가설도 가능하다는 겁니다

    그런데 장충동 1가 107번지 등기부 등본에서 이건희회장의 주소가 장충동 1가 110번지로
    기록된 것을 발견했습니다

    다시 이 주소의 토지와 건물 등기부 등본을 조회했습니다

    이 건물이 이병철회장이 거주했던 장충동 집의 여러지번중 주된 지번이었습니다

    2천7백여평방미터 대지에 약 4백평방미터 건평으로 된 이 집은 최근 보도에는 요즘 관리인만 사는 빈집이라지만
    아직도 대한민국 주택 공시지가에서 5위권안에 드는 집입니다
    [아래 등기부등본 참조]

    장충동 1가 110 건물 -
    장충동 1가 110 토지 -
    이 등기부등본을 조회하자 토지 건물 모두 1977년 이전의 상황은 기록돼 있지 않고
    1977년 1월 25일 매매에 의해 이건희 회장의 소유가 됐다고 기록돼 있었습니다

    이병철회장이 이건희를 후계자로 공식확정한 시기와 일치하는 시기입니다

    이 등기부 등본에서 특이한 것은 1979년 2월 26일 대한민국 최고 부자의 집에
    근저당이 설정됐었다는 것입니다

    근저당권자는 한일은행과 상업은행, 채무자는 삼성전자주식회사
    채무액은 3백50억원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삼성전자를 위해 자신의 집까지 담보로 잡혔던 것일까 그만큼 삼성이 어려었나
    아니면 이 집과 관련된 담보인데 채권자를 이병철 회장이나 이건희회장이 아닌 삼성전자로 만들었던 것인가?

    우리는 알 수 없는 대목입니다

    이 근저당은 이병철 회장이 1987년 타계한 뒤에도 오랫동안 남아있다
    지난 2005년 5월 31일에야 해지됩니다
    25년만기 융자였던 모양인데 3백50억원은 어디에 쓰였는지 궁금합니다

    이 등기부 등본에서 이건희 회장의 주소는 한남동으로 기재돼 있지만
    실제 이회장은 2000년대중반 전낙원씨의 이태원 주택을 매입해 이태원에 살고 있다 합니다 

    등기부 등본에는 1977년 이전 상황이 기록돼 있지 않았으나 인터넷 검색을 통해
    이집의 소유권 변동 내역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2월 13일자로 된 프라임경제를 살펴보니 '삼성본산 장충동의 비밀' 이란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장충동 1** 번지로 기록된 이기사에 따르면 이 집은 1970년 12월 준공됐고 1977년 1월 이건희 회장에게
    소유권이 넘어가기 전에는 삼성문화재단 소유였다고 합니다 

    현재 등기부등본에는 여러분이 보시다시피 1977년 이전 상황이 전혀 나와있지 않지만
    프라임경제 기자는 1998년도 당시의 토지대장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2009년에 작성한 기사에서 1998년 토지대장이 언급된 것은 어찌된 영문인지 모르겠으나
    혹시 2009년 올해는 그 토지대장에 접근하기 어려웠던 게 아닐까요

    이 기사는 1965년 5월부터 삼성문화재단이 기부를 받아 소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재단의 재산이 개인인 이건희 회장에게 매매된 것이지요

    삼성의 본산인 장충동 1가 110번지는 1977년 이건희 회장에게 넘어갔지만
    한때 이병철 회장의 큰아들의 장녀인 이미경씨가 자기집 주소라고 기재한
    장충동 1가 107번지가 1959년 이건희 회장 소유가 됐다는 것은
    이병철 회장이 언제부터 이건희를 후계자로 고려 내지 낙점했나를 알 수 있는 
    한 단초가 될 것 같습니다 

    어쨋든 이래서 이건희 회장의 이름이 명시된 등기부 등본 3개를 접했습니다만
    이상한 점 하나를 찾았습니다 

    다른 등기부 등본과 다른점, 거의 대부분의 등기부 등본에는 
    소유주가 개인인 경우 주민등록번호, 법인인 경우 법인 번호가 기재됩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이건희 회장 등기부 등본에는 
    이름만 덩그러니 기재된채 주민등록 번호를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 다운로드를 원하시면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Loading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의 손윗동서인 손명원 전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미국 부동산 쇼핑 이야깁니다

    손명원은 지난 1993년 1월 22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콘도주소는 201 WEST 72 ST , 호수는 11E호입니다
    매입가격은 45만달러였습니다 [뉴욕주 양도세 천8백달러납부를 세율로 역산]
    매입자는 정확히 손명원-손영숙[김영숙] 부부로 50대 50의 공동지분으로 돼 있습니다
    [아래 매입계약서 참조]

    2013/11/04 - [분류 전체보기] - 효성, 클린턴관련 미펀드에 거액비자금의혹-펀드파트너 알고보니 효성임원: 미 증권거래위원회및 한국전자공시시스템

    2013/10/27 - [분류 전체보기] - 탈세혐의 효성, 홍콩에 명품보석상 운영 - 해외비자금의혹 :홍콩정부 관보첨부




    1164-1150 SOHNMYOUNGWON BUY DEED 1993 -

    1993년 당시 주거용 해외부동산구입한도는 2년이상 해외체류시 10만달러이하였고
    체류기간이 지나면 무조건 매도해야 되는 시기였습니다

    만약 손명원의 자녀등의 유학 거주용이었다고 해도 구입한도를 초과한 셈입니다

    매입과정에서 손명원은 부인 손영숙[김영숙]에게 부동산 매입을 위임하는 위임장을 작성했으며
    이 서류에 유명 코메디언을 거쳐 유명 가수의 소유가 된 당시 손명원 자신의 삼성동 주소를 기재했습니다
    [아래 위임장 참조]


    1164-1150 SOHNMYOUNGWON BUY WIWIM 1993 SEOUL -

    손명원은 부동산 구입뒤 6년여가 지난 1999년 9월 30일 이 부동산을 매도합니다
    매도가격은 72만5천달러 [뉴욕주 양도세 2천9백달러를 세율로 역산]였습니다
    약 6년간 소유하며 27만달러정도의 차익을 거둔 셈입니다
    [아래 계약서 참조]


    1164-1150SOHNMYOUNGWON SELL DEED 2000 -

    매도과정에서 손명원과 손영숙은 둘째딸 손정희에게 위임장을 작성합니다
    1999년 7월 30일자로 작성된 위임장에는 부동산 매도와 관련해 손정희에게 권리를 위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이 위임장에는 손명원 부부의 평창동 주소가 기재돼 있습니다
    [아래 손명원 위임장-손영숙 위임장 참조]


    1164-1150 SOHNMYOUNGWON0SOHNJUNGHEE 2000 WIWIM -
    1165-1140 SOHNYOUNGSOOK -SOHNJUNGHEE 1999 WIWIM -


    이때 권리를 위임받은 손명원의 둘째딸 손정희는 홍정욱 한나라당 국회의원과 결혼했습니다
    이들이 결혼한 것은 1999년 1월 5일, 미국 부동산 처분위임을 받은 날짜는 7월 30일,
    홍정욱의원과 결혼후 미국 부동산에 대한 위임을 받았으므로
    홍정욱의원도 이를 알았을 개연성이 있다, 이건에서 자유로울수 없지 않나 하는 대목입니다


    그렇다면 손명원이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의 손윗동서임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가

    뉴욕시에 보관된 1993년 매입당시 서류에 나타난 삼성동 집과
    1999년 매도당시 서류에 나타난 평창동 집에 대한 한국의 등기부등본을 확인해 봤습니다
    [아래 삼성동-평창동 등기부 등본 참조]


    1164-1026 SOHN MYOUNG WON SAMSUNG KR -
    1164-1020 SOHNMYUNGWON KR -

    등기부 등본에 나타난 소유주 이름과 생일등을 통해 손명원을 확인했고
    신호철님등이 밝힌 한국사회 혼맥지도등 다양한 문건을 통해 뉴욕시 기록에 나온 손명원이
    김동조 전 외무부 장관의 둘째 사위 손명원임을 확인했습니다

     
    1999년 손정희에게 작성된 위임장을 통해서도 손명원의 신원을 알 수 있었습니다

    손명원 가족을 조금 더 설명하면
    헤럴드 미디어 고문이기도 한 손명원은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의 손윗동서입니다
    손명원은 김동조 전 외무부장관의 차녀 영숙과 혼인했고
    정몽준대표는 김동조 전 외무부장관의 4녀, 막내인 영명과 결혼했습니다

    손명원의 할아버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장[국회의장]을 지낸 손종도옹.
    아버지는 해군참모총장, 국방부장관을 지낸 손원일 제독
    손명원의 둘째 사위는 홍정욱 한나라당 의원입니다

    손명원 본인은 현대중공업 부사장, 쌍용차 사장등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여담입니다만 삼성동 등기부등본을 조회하다 '현대'단지인 이 집이 인기 코미디언이 살기도 했고
    현재는 인기가수가 살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습니다

    특히 이집의 이웃에는 인기탤런트가 살고 있습니다
    이 대목은 굉장히 시사하는 바가 크고 엄청난 정치적 폭발력이 잠재된 대목입니다
    이래서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소문의 많은 부분이 사실이다 '하는 말이 나오는 모양입니다
    저도 놀랐습니다

    * 참고자료 다운로드를 원하실때는 참고자료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Loading
    오늘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부부의 뉴욕부동산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한진하면 대한항공을 비롯해 우리나라 굴지의 재벌기업이죠
    특히 조중훈 회장이 통운사업을 장악하며 세계 굴지의 항공사를 만들었고
    월남전과 중동 건설사 진출때 떼돈을 벌기도 했었습니다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은 1951년 1월 7일생으로 작고한 조중훈 회장의 둘째 아들입니다
    몇해전 동생인 조정호회장과 함께 형인 조양호회장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해
    한진그룹 재산분쟁으로 크게 보도되기도 했었습니다

    어쨌든 이분은 예전에 서울시 교육감을 지냈던 김원규씨의 차녀인 영혜씨와 연애결혼을 했습니다

    현재 한진중공업을 책임지고 있는 조남호회장은 부인 영혜씨와 함께 25년전인
    지난 1984년 12월 13일 당시 24세때 뉴욕 맨해튼에 콘도 한채를 구입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조남호 - 조영혜 부부[미국등기서류에는 김영혜씨가 조영혜로 기재돼 있음]가 구입한 콘도는
    뉴욕 맨해튼 1437 3애비뉴 콘도의 22B 호입니다 [이 콘도의 주소는 1441 3애비뉴로 표기되기도 합니다]

    이 콘도의 위치는 요크빌로 불리는 맨해튼 어퍼 이스트 사이드지역, 즉 외교관선호지역으로
    이들 부부가 구입한 바로 그해 1984년 완공됐습니다

    24층 높이의 콘도로 61채가 있으며 조회장부부의 콘도는 22층이었습니다
    한국도 그렇지만 미국콘도도 꼭대기로 올라갈수록 가격이 올라갑니다

    이들 부부는 매입계약서에 자신들의 주소를 350 5 애비뉴로 적었습니다

    매입가격은 계약서류에는 나오지 않지만 양도세를 2천2백12달러 납부, 이를 세율로 역추적하면
    55만3천달러에 매입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매입서류 참조]

    CHO NAM HO BUY DEED -
    매입당시 조회장 부부는 30만달러 [정확히는 29만몇천달러] 를 은행에서 융자받아
    본인이 투입한 현금은 25만달러, 여기다 제반 세금이 더해집니다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2천1년이전에는 해외 2년 이상 체류자에 한해 10만달러까지
    주택을 구입할 수 있었고 귀국할때는 반드시 팔아야 한다는 규정이 있을 때 였습니다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는데 혹시 해외유학을 할때 구입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25만달러가 투입한데다 아주 오랫동안 소유했으니 이 규정을 어긴 셈입니다

    또 하나 부부공동명의로 50대50 지분이므로 부인 영혜씨가 재력이 있었느냐?
    아니면 남편 조회장의 돈이 무상증여됐느냐도 궁금한 부분입니다

    조회장부부는 이 콘도를 약 21년여 소유하다 지난 2006년 매각하게 됩니다

    이들 부부의 콘도매각시점은 지난 2006년 6월 8일이며 매도가격은 2백20만달러였습니다
    [아래 매도서류 참조 *매우 중요한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어 마지막 몇장은 삭제했습니다]

    CHO NAM HO SELL DEED -
    55만3천달러에 샀다가 2백20만달러에 팔았으니 거의 정확히 4배가 남은 셈입니다
    꽤 짭짤한 투자였던 셈입니다

    세법을 잠깐 들여다 보니 해외부동산 구입뒤 실제로 살지 않았다면 임대소득에 대한
    세금을 납부하게 돼 있었습니다

    얼마나 살았는지 모르나 21년 남짓 소유했으니 임대소득에 대한 세금부분도 알아봐야 될 것 같습니다

    두분중 한분 명의의 전화번호도 확인했으나 뉴욕주가 아닌 타주였습니다 꽤 오래 사신것 같기도 한데 잘 모르겠네요

    * 참고자료 다운로드를 원하실때는 참고자료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Loading

    탤런트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 회장이 뉴욕의 한 호화콘도에 입주,
    서로 이웃이 됐습니다

    이들이 입주한 콘도는 '세필드'콘도로 뉴욕 맨해튼 322 웨스트 57 스트릿,
    그러니까 센트럴파크의 서쪽 입구, 콜럼버스서클 바로 앞에 있는 콘도입니다

    센트럴파크가 57스트릿에서 시작되니까 바로 코앞에 있는 콘도입니다

    탤런트 송혜교씨는 이 콘도 33층에, 장영신 애경 회장은 39층, 박용만 두산 회장은 43층에
    각각 둥지를 털었습니다


    송혜교씨가 가장 먼저 구입한 선배입니다
    송혜교씨는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 따르면 백75만달러 현금을 주고 지난해 2월말
    이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그 다음 선배는 장영신 애경회장입니다
    장영신회장은 지난해 5월 이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백95만달러 정도를 들였습니다
    그러나 장영신 회장은 이 콘도를 구입한지 단 하루만에
    이상한 법인앞으로 단돈 한푼도 받지 않고 소유권을 넘겨줬습니다
    참 수상한 거래입니다

    장영신 회장은 애경 부회장인 아들이 지난해 횡령혐의등으로 적발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이 거래도 매우 수상한데 혹시 모전자전?


    박용만 두산 인프라회장은 올해 1월 43층의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가격이 제일 셉니다 2백74만달러
    대신 은행에서 전체의 85% 정도 대출을 받았고
    두산인프라 미주지사의 모이사가 위임장을 받아 처리했습니다
    3명중 유일하게 모게지를 받아 구입하는등
    아주 정상적인 , 미국관행에 따른 거래입니다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은 전액 현찰로 구입했습니다

    한층 한층 높아지면서 가격이 비싸졌습니다
    전망이 좋기 때문이죠

    이들 3명의 부동산 구입계약서와 위임장등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에 기재돼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다운로드 받으셔도 됩니다

    3분 서로 인사하시고 좋은 이웃으로 지내길 바랍니다
    세금은 대신 꼬박꼬박 내시구요

    Loading

    지난 여름 나는 약 2달간 삼성 이건희 회장 가족의 독일여행을 도와주는 '알바'로 일했다. 지금부터 그때 보고 느낀 점을 이야기 하려고 한다.

    '삼성'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이중적이다. 국가 수출의 20%를 담당하고 상장기업 주식가치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삼성은 반도체와 휴대전화로 세계를 누비며 자칭 '초일류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공고히 해나가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 1위가 삼성이며, 가장 존경하는 기업인이 이건희 회장이다.

    그러나 이와는 모순되는 또다른 삼성의 이미지가 존재한다. 천문학적인 액수의 재산을 세금을 적게 내고 대물림하려 했다는 변칙 상속 증여의 의혹을 계속 받아왔고,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까지 노조는 절대로 안된다"던 이병철 선대 회장의 뜻이 그의 눈에 흙이 들어간 한참 뒤에도 여전히 굳건히 지켜지고 있는 '무노조 삼성'의 이미지가 있다.

    이러한 모순되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기업에서 일한다는 것은 이 이중적인 모습을 구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지난 여름, 약 두 달간이라는 짧은 기간이기는 했지만, 나는 삼성의 '알바'가 되어 삼성직원들과 함께 일하면서 세계 일류를 꾀하고자 하는 기업의 업무 시스템 및 삼성 직원들의 업무 능력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 그리고 동시에 '무노조 경영' 혹은 '황제식 경영'을 통해 형성된 노사 관계가 일반 직원들로 하여금 어떻게 행동하게 만드는가를 직접 목도할 수 있었다.

    지난해 8월 베를린에서는 무슨 일이

    지난해 8월 2일자 연합뉴스의 한 기사는 이렇다.

    … 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이 회장은 오는 13일 아테네올림픽 개막식과 이에 앞서 열리는 11~12일 IOC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6일 삼성그룹 업무용 비행기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11일(현지시간) 올림픽 주경기장 인근의 '삼성홍보관' 개막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이와 함께 헝가리와 슬로바키아의 삼성전자 현지법인과 헝가리의 삼성SDI 브라운관 공장 등을 방문해 현장경영에 나설 계획이다.…

    그로부터 거의 한 달 뒤인 8월 31일, 이 회장의 유럽 순방 일정과 관련한 기사가 뒤따랐다.

    … 31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인근에 위치한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삼성SDI 복합단지를 방문, 업무보고를 받고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한데 이어 31일에는 슬로바키아 갈란타의 삼성전자 사업장을 방문한다.…

    그런데 8월 중순 아테네에서의 공식일정과 8월 말의 헝가리 및 슬로바키아 법인 방문 일정 사이에 이 회장의 일정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언론 보도도 찾아볼 수가 없다. 언론 보도에서 공백으로 남아있는 기간 동안에 계속된 이 회장의 일정이 바로 올 여름 나와 삼성을 관련짓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던 것이다. 그 일정은 8월 18일부터 24일까지의 이 회장과 그 가족의 독일 관광이었다.

    알바가 되다... '프로젝트'의 첫 출발

    이건희 회장과 그 일가의 독일 관광은 8월 중순의 단 1주일이었지만, 삼성 독일 주재원들과 알바생의 준비는 두 달 전부터 시작됐다.

    6월 초 어느 날. 베를린 소재 삼성SDI 독일 법인에서 통역 및 번역 아르바이트를 하는 선배를 통해 삼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겠느냐는 제의를 받았다. 그 제의를 받아들인 것이 나와 삼성 그룹 사이에 맺어진 인연의 첫 출발이었다.

    약 일주일여 간 번역과 통역을 하고 나서 다시 논문 준비에 박차를 가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6월 말의 어느 날, 삼성에서 다시 전화가 왔다. "당장 와서 일할 수 없겠느냐"고. 전화를 건 중년 남성은 훈민정음 프로그램의 구사 능력과 도표 및 차트 작성 능력을 묻고 있었다. 나는 가능하다고 답하고 다음날부터 삼성 SDI 독일법인으로 출근을 했다.

    그날로 나는 인사과 한 간부로부터 일을 의뢰 받았다. 그는 A4 용지 이면지에 자신이 대략적인 그림으로 그린 내용을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로 일단 만들어주기를 원했다. 베를린 쉐네펠트 공항에서 베를린의 최고급 호텔인 아들론 호텔까지, 베를린 템펠호프 공항에서 아들론 호텔까지, 아들론 호텔에서 관광명소인 포츠담 상수시 궁전까지 등 몇가지 장소의 동선과 이동 도로명, 주변의 명소 등에 관해서….

    삼성의 한 해외 법인이, 베를린 최고의 특급 호텔인 아들론에서 시작해 각종 관광 명소에 관한 정보와 이동 동선을 작성한다면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 것이겠는가? 물론 누가 오는지는 당시 분명하지는 않았다. 삼성 내 그 누구도 방문 주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며, 마치 그것을 금기시하고 있는 것 같은 분위기였다.

    일을 시작한지 며칠 후에는 파일을 정리할 기회가 있었다. 거기에는 아들론 호텔의 최고급 숙박실인 프레지덴셜 스위트(Presidential Suite)에 관한 사진 자료들과 평가, 베를린의 미술관과 박물관에 대한 기본 정보, 인근 포츠담 상수시 궁전과 포츠담 회담으로 유명한 세실리엔 궁에 대한 정보, 리무진 임대업체, 베를린 공항 정보, 그리고 여행 가이드 후보들에 대한 여타 정보들이 수록되어 있었다. 기존에 누군가가 자료 조사를 해놓은 것이었는데, 나를 비롯한 학생 아르바이트생들의 임무는 앞으로 이러한 자료들을 계속해서 조사하고 보완하는 일이었다.

    우리 학생 알바들이 하고 있는 일은 바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비롯한 그 일가의 유럽 방문 일정과 관련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기본적인 정보 데이타 베이스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초반에는 베를린의 관광 명소, 산업-교육 인프라, 박물관-미술관 전시 정보 등을 수집하고 정리하는 등의 일을 했다. 이는 박식하고 까다롭기로 유명한 이건희 회장의 독일 및 베를린 방문에 맞춰 만반의 준비를 갖추는 한편, 회장의 여러가지 의문 사항에도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

    예상 시나리오에 대한 100% 준비

    7월 초부터는 아르바이트 학생들의 대기 및 작업 공간이었던 3층 방에서 회의실로 쓰이는 1층 퀘페닉(Koepenick)실로 자리를 옮겼다. 컴퓨터와 프린터를 옮겨놓고 본격적으로 자료 정리를 할 채비를 갖추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 이외에도 자료 조사에 필요한 인력이 더 보강되었다.

    아무튼 우리는 그곳에서 차근차근 요구되는 자료들을 인터넷이나 서적을 통해 찾고, 번역하고, 그리고는 요구되는 형식에 맞게 요약, 정리하는 작업들을 꾸준히 해나갔다. 8시 반에 출근해서 점심과 저녁을 회사와 인근 중국 식당에서 떼우면서 북유럽의 긴 해가 지고 컴컴한 밤이 되도록 자료들을 번역하고 정리했던 것이다. 7월 말로 예상된 프랑크푸르트 삼성 구주본부의 일차 점검 기간까지 말이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자료 조사의 주문이나 내용도 늘어났고, 그에 따라서 작업 강도도 점점 더 세졌다. 주말 휴일을 보내는 것은 날이 갈수록 불가능해졌다. 회장 일가의 예상 방문지 및 동선, 독일 주요 기업에 대한 정보, 독일 명문가, 베를린 쇼핑 명소, 최고급 레스토랑, 박물관, 미술관, 극장 등등에서부터 개(犬)학교에 이르기까지 회장 일정과 관련될 만한 모든 정보를 싹싹 긁어모아서 정리했다. 가능한 모든 시나리오를 상정하고 그에 관련되는 정보들을 100% 확보해야 한다는 완벽주의적인 요구가 전제되어 있는 것 같았다.

    그분 입맛에 맞을까? 레스토랑 조사 및 시식

    가령 베를린 소재 최고급 레스토랑에 관한 기본 정보를 수집해서 정리하는 것은 우리 조사팀의 역할이었다. 그리고 직접 답사를 가서 분위기를 살피고, 또한 요리 종류들을 주문해서 시식해보고 평가를 해서 후보군에 포함시킬 것인지 말 것인지를 판단하는 등 답사조의 역할은 삼성SDI 독일 법인 주재원들의 몫이었다.

    이 경우 나 또한 참석한 경험이 있었다. 베를린 중심가에 위치한 어느 고급 레스토랑에서 주재원 3명과 함께 시식을 하면서 전반적인 분위기, 인테리어, 메뉴 등을 직접 조사 및 평가를 하였다. 백문이 불여일견, 아니 불여일식(不如一食)인 법. 4명이서 샴페인을 시작으로, 독특한 소스를 곁들인 손가락만한 사슴고기 조각이나 생선 조각을 먹으며 각자 맛이 어떠한지를 품평했다.

    난생 처음 보는 이 낯선 음식들에 대한 품평회는 일단 우리 각자의 미각에 근거하지만, 핵심은 그 최종 시식자에게 어떠할 것인가를 중심에 두고 추체험해야 하는 것이었다. 물론 그 최종 시식자가 누구인지는 불문가지이다.

    최종 시식자의 사적 일정을 소화하기 위한 준비과정의 하나로 삼성 SDI 법인 주재원들과 한 알바의 레스토랑 품평회에 지불된 비용은 이곳에서만 총 280유로(한화 약 40만원). 조사 후보군에 포함된 베를린의 최고급 레스토랑들만 해도 약 10여 곳. 업무 시간에 법인의 주재원들이 총수의 여행 준비를 위해 최고급 레스토랑으로 '출동'한 이 '행복한' 업무분장은 차치하고서라도, 적어도 이 시식 비용은 이 회장 개인 주머니에서 나왔을까 아니면, 삼성 SDI 법인의 공적 비용으로 처리되었을까?

    그것이 어떻게 처리가 되었는지, 회사 직원도 아닌 비정규직 임시 알바로서는 알 수가 없다. 다만 세계 초일류 기업에서 설마 이러한 사소한 비용계산 하나 공사 구분 제대로 못하고 처리했을리가 있겠는가 하고 생각할 따름이다.

    아들론 호텔의 상황실과 이 회장 숙소 준비

    8월 초에 들어서 자료팀의 소재지였던 삼성SDI 독일 법인의 사무실에서 이 회장 일가의 숙소인 아들론 호텔로 이동했다. 아들론 호텔 2층에 위치한 2개의 회의실을 세내 제1회의실은 상황실로, 제2회의실은 운전기사 및 가이드들의 대기실로 이용했다.

    이 회장 일행이 묵을 방들은 이미 몇 주 전부터 예약이 되어 있었다. 그 사이 다른 준비팀들은 회장 일가들이 묵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설비들을 구축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이 회장을 위한 삼성 초대형 평면 TV 설치에서부터 휴지 비치에 이르기까지 손이 안 간 구석이 없을 정도였다.

    이 회장 본인이 묵을 아들론 호텔 512호 프레지덴셜 스위트와 주변 5층의 방, 그리고 4층의 방들을 포함한 수십개의 방들은 모두 삼성에서 세를 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려서 복도에 들어서는 입구에는 서울본사 비서팀의 상황실이 별도로 있었고, CCTV로 오고가는 사람들을 모두 체크하게 되어 있었다. 가끔 본사 비서팀에게 식사나 필요한 것들을 전달하러 갈 때에는 일급 VIP 일행이 지근거리에 있다는 긴장감으로 걷는 것 하나라도 조심스러웠다.

    5층 본사 비서팀이 이 회장 일가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최일선의 팀이고, 이 팀을 지원하는 것이 프랑크푸르트 삼성 구주본부와 SDI 베를린 법인의 주재원들로 구성된 2층 상황실의 역할이었다. 우리 알바 학생들은 2층 상황실에 상주하면서 그때그때 급하게 요구되는 자료를 찾고 정리하는 역할과 더불어 주재원들과 함께 필요한 물품들을 조달했다.

    회장님 영접 전야의 긴장감

    원래 이 회장은 그리스 일정을 소화한 후 터키를 거쳐 독일로 오려 했으나, 터키에서 폭탄 테러 사건이 터지는 바람에 터키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곧바로 독일로 날아왔다. 그때 누군가 이런 말을 했다. "터키 법인에서는 지금쯤 만세를 부르고 있겠구만."

    더구나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던 주재원들을 더욱 더 긴장하게 만든 것은 그리스에서 이 회장이 관광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때 가이드에게 뭔가 전문적인 지식과 관련된 내용을 물었으나 만족할 만한 답변을 제공하지 못해서 준비하는 사람들이 '좀 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고부터였다. 이 회장이 도착하는 8월 18일까지는, D데이가 점점 다가온다는 압박감과 함께 이러한 '사고사례'가 덧붙여져 긴장은 날로 더해갔다.

    영어 약자로 불리는 여행객들

    상황실과 관련문서 속에서 삼성 일가의 이름은 영어 약자로 불렸다. 마치 3김이 본명 대신 영어 약자인 DJ, YS, JP 등으로 불리듯이 말이다. 삼성 이건희 회장은 A, 부인인 홍라희씨는 A', 그들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는 JY, 그의 부인인 임세령 씨는 JY', 장녀 부진 씨는 BJ, 차녀서현 씨는 SH, 그리고 그 남편은 SH'로 불렸다.

    특기할 만한 것은 삼성 그룹 총수의 직계 가족들인 이씨들은 모두 자기 이름의 약어로 불린 반면(그러나 특별히 이 회장은 알파벳의 제일 첫 문자로 지칭됨), 부인·며느리·사위는 배우자 이름 약어에 단지 2차적 관계를 표시하는 <'>로 표기되었다는 점이다.

    이재용씨 부부의 아들인 JH군과 서현씨의 딸인 JE양 또한 동행했다. 베를린 여행 및 방문 일정에는 삼성 구주전략본부장인 양해경 부사장이 항시 동행하면서 이 회장을 보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밖에 이 회장 일행의 일상적 편의를 지원하기 위한 인력 또한 동행했다.

    음지에서 일하며 양지를 지향하다

    홍라희씨가 한번은 이렇게 언급했다고 한다. "저희 때문에 여기 법인 주재원 분들께서 고생을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군요." 유감스럽게도 상황은 홍 여사가 기대했던 것과는 정반대였다.

    삼성SDI 독일 법인의 한국 주재원들 대부분이 2층 회의실로 출동한 상태였으며,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삼성 구주법인 직원들도 아침부터 밤 11시 너머까지 호텔 회의실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그곳에 상주했다.

    그런데 이 회장 일가는 호텔 2층에 그들의 여행을 지원할 상황실이 차려져 있으며 그곳에 직원들이 상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음지에서 일하며 양지를 지향한다'는 한국 정부의 어느 기관의 모토가 이렇게까지 잘 들어맞는 경우가 또 어디 있을까?

    그 당시 나는 이 회장이 "준비하느라고 수고한다"며 격려차 잠깐이라도 상황실에 들르지 않을까 생뚱맞은(?) 상상을 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상상은 역시 상상에 그치고 말았다. 상황실과 회의실에 있었던 사람들 중 가이드와 운전기사, 그리고 이 회장 일가가 이동을 할 때 나서는 지원조를 제외하고 그 당시 이 회장 일가의 얼굴을 직접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오히려 정 반대로 이 회장 및 가족들이 호텔로 들어온다는 보고가 무전으로 들어오면 2층 회의실 근방에서 일을 하고 있던 학생 알바를 포함한 모든 주재원들은 이 회장 일가가 숙소로 올라갈 때까지 회의실 속에서 꼼짝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어야 했다. 왜냐하면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며 양지를 지향하는' 존재였으므로.

    베를린에서의 차량 접촉사고

    이동 동선과 일정은 역시 그룹의 총수인 이 회장을 중심으로 짜여졌지만, 이 회장의 손자 손녀인 JH군과 JE양 등 가족들을 챙기는 것도 또한 삼성 주재원들의 몫. 동물원이나 놀이공원, 유람선 등에 대한 기본 정보를 정리하는 것이 또 자료조인 내가 할 일이었다.

    아무튼 자료조가 수집한 자료에 따라 주재원들과 가이드, 유모들이 JH군과 JE양을 차에 태우고 목적지 별로 이동하던 어느 날, 동물원에서 포츠다머 플라츠로 이동하는 도중에 도로에서 가벼운 추돌 사고가 일어났다.

    한 독일 운전자가 몰던 BMW 승용차가, 일행들이 타고 있던 벤츠 승합차가 신호 대기 상태에 있을 때 뒤에서 살짝 받은 모양이었다. 다행히도 차량 내에서 느끼기에는 급브레이크를 살짝 밟은 정도의 충격만 있고 어느 누구도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물론 독일 운전자의 과실인 것은 명백했다. 일단 사고가 난 뒤 서로 운전자들이 내려서 상태를 살피던 중에 사고차량 독일 운전자가 핸드폰을 꺼내서 경찰에 전화를 하는데, 바로 그 핸드폰이 재미있게도 바로 삼성 제품이었다고 한다.

    이 독일인은 자기가 애용하고 있는 핸드폰 회사 총수의 손주들, 아니 한 세대 뒤에는 혹시 삼성그룹의 또다른 주인이 될지도 모르는 아이가 타고있던 자동차를 받았다는 사실을 전혀 모를 것이다. 아무튼 우연히 일어난 사고 속에서도 삼성 제품을 확인할 만큼 세계 속의 삼성은 베를린도 예외가 아니었던 것이다.

    '투샨'과 '타쉔'.... 커뮤니케이션의 방식

    이 회장 일가 방문 일정이 거의 끝나가는 어느 날, 물품구입 주문이 떨어졌다. 르 꼬르뷔지에(Le Corbusier), 발터 그로피우스(Walter Gropius), 미즈 반 데어 로에(Mies van der Rohe) 등 20세기 건축사의 슈퍼스타들과 관련한 건축 도서들을 베를린의 건축 및 미술 관련서 전문 취급 서점에 가서 구입하는 것.

    누가 이것을 왜 필요로 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비정규직 알바생에게 쓸모 없는 법. 그 물건들을 가서 사온 후에 다시 추가 주문이 떨어졌는데, '투샨'이라는 건축 관련 잡지(?)를 구입하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 이름과 관련한 건축잡지는 인터넷 검색을 해도, 서점에 문의를 해보아도 도통 알 수가 없었다. 더욱 답답한 것은 주문 전달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면 다시 비서팀에 문의를 해서 알아내면 될 것을, 어느 누구도 그렇게 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 주문을 확실히 확인해달라는 나의 요구에도 상황실의 주재원들은 답답해 하는 눈치였다.

    나중에 건축 및 미술 관련 유명작가들의 작품세계를 다룬 책들이 '타쉔(Taschen)'이라는 총서 형식으로 발간된다는 것을 우여곡절 끝에 알게 되었다. 외국어이다보니 주문 전달과정에서 오해가 생기는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 문제는 문제해결 과정이 의사소통을 통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었다. 이 회장에게 조금이라도 누가 되지 않도록 조심조심 하다보니 그런 커뮤니케이션의 부실도 있었다.

    이건희 회장, 최고급 호텔의 엘리베이터에 갇히다

    이 회장이 다음 기착지인 이태리 밀라노로 떠나기 전날 저녁, 기어코 일이 터졌다. 거의 모든 일정이 끝나가고 있었으므로 우리는 상대적으로 좀 여유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 회장과 그의 가족들 및 수행원들이 아들론 호텔 지상층에 위치한 '차이나클럽'이라는 중국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을 시간이었다.

    회의실 옆 복도에 앉아서 잠시 쉬고 있는데 상황실에 있던 주재원들이 긴장되고 상기된 얼굴로 우르르 몰려가는 것이 보였다. 뭘까? 마지막 날이라고 총수가 그동안 수고했던 주재원들에게 격려인사라도 하려고 하려는 것일까? 물론 앞서 얘기했듯이, 이는 지극히 순진한 착각이었다. 회장 일가에게 우리를 포함한 주재원들은 호텔에 '존재'하고 있지 않았으므로.

    알고 보니 식사를 마치고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5층 숙소로 올라가던 이 회장과 그 가족들 및 수행원들이 엘리베이터가 고장나 그 안에 갇혀버린 것이었다. 적지 않은 시간동안 꼼짝 못하고 그 안에 갇혀 있었다고 한다.

    상기된 표정으로 우르르 몰려가던 주재원들은 바로 그 사고를 수습하러 가던 길이었다. "회장님 올라가셨습니다"라는 보고가 있고 몇 분이 지났는데도 이 회장 일행이 올라오지 않자 5층 비서실에서 이 회장 일행이 올라오지 않았다며 상황을 다시 체크하라는 불호령이 떨어진 직후였다.

    회장 일행은 호텔 직원들까지 달려와 엘리베이터를 다시 작동시킨 뒤에야 숙소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리고나서 일행 중 어느 누군가가 "좋은 경험 했구만!"이라며 농담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사건은 수행원, 특히 비서실의 입장에서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 발생한 것임을 의미한다.

    사고가 수습되고 난 뒤 내가 잠시 상황실 자료를 점검하려고 문을 연 순간, 회의실 탁자 한 가운데에 이제까지 못 보던 사람이 앉아 있고, 나머지 긴 탁자를 따라 주재원들이 침울한 얼굴로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것이 아닌가.

    5층 비서실에서 누군가 내려오면 그날은 엄청 '깨지는' 날이라고 했던 말이 생각났다. 이 회장이 출발하기 하필이면 바로 하루 전날 그런 일이 터졌던 것이다.

    철수 작업.... 이 회장 숙소를 돌아보니

    8월 24일 이 회장 일행이 '드디어' 밀라노로 떠나고나자 남은 뒤치닥거리 또한 삼성 직원들의 몫이었다. 짐들을 옮기며, 사진으로만 얼핏 보았던 프레지덴셜 스위트와 다른 가족들이 묵었던 고급 객실들을 둘러보았다.

    보통 호텔 객실이라고 하면 방 하나에 침대와 가구들이 놓여있는 것을 연상하지만, 그날 내가 둘러본 객실들은 마치 주택처럼 여러 방으로 구성이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었다. 특히나 프레지덴트 스위트는 워낙 넓고 방도 많아서 들어갔다가 나오는 길을 찾느라 잠깐 헤매기도 했다.

    나와 다른 한 직원에게 부여된 '철수' 작업은 선물용으로 포장된 삼성 캠코더, 디지털카메라 및 MP3를 박스에 넣고 밀봉해서 목록을 작성하는 일이었다. 일단 이들 물건의 포장 및 목록작성을 마친 후에는 이 회장의 다음 기착지로 보낼 최고급 포도주를 포장하는 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포도주 포장을 끝내고 나서야 우리 작업은 일단 끝났다. 모든 뒤치닥거리, 아니 '프로젝트'가 모두 끝난 것이었다.

    초일류 기업다운 회장님 모시기는?

    이건희 회장의 유럽 일정은 삼성이 공식후원하는 아테네 올림픽에 참석하고, 삼성의 현지공장을 돌아보는 등의 공적 일정이 분명 포함돼 있었다. 그러나 내가 알바로 상황실에서 주재원들과 동고동락했던 시기인 8월 18일에서 24일까지의 독일 체류속에서 공적 일정이라고는 전혀 없었다. 베를린 장벽 관람, 포츠담 상수시 궁전 산책, 국립박물관, 베를린 필하모니 방문이 삼성그룹 회장의 공적일정이 될 수 있겠는가?

    그러니까 엄밀히 말하면 이건희 회장의 8월 유럽일정은 앞뒤의 공적 일정 중간에, 적어도 베를린에서 8월 18일부터 24일까지의 일주일 간은 사적 일정이었던 셈이다. 그런데 그 사적 일정까지도 약 50여 명의 국내외 삼성 회사법인 직원들이 동원돼 일을 봐주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그 중에 내가 알바로 동참한 상황실 팀은 이 회장의 독일체류 1주일을 위해 무려 2개월간이나 준비를 한 셈이다.

    그들중에는 현지 삼성공장의 운영을 담당하는 주재원들도 있었는데 이 회장이 베를린에 체류한 날 중 어떤 날은 그들이 호텔 상황실에서 이메일을 통해 공장 운영 상황을 체크하는 모습을 보았다. 불량율을 줄이고 더욱 좋은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해야하는 공장운영 담당자들이 총수 일가의 여행을 보좌하기 위해 그렇게 공장을 떠나 있는 모습이 내게는 안타깝게 느껴졌다.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이건희 회장은 삼성 독일법인이 자신의 1주일간의 독일여행을 위해 2개월전부터 회사조직을 동원해 준비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 어찌보면 삼성 독일법인이 '과잉충성'을 한 셈이다. 만약 이건희 회장이 이 글을 읽게 된다면 자신의 1주일간의 여행을 위해 삼성의 고급인력들이 얼마나 비효율적으로 동원됐는지를 이제 알게 될 것이다. 이건희 회장은 그 '음지에서의 작품'을 만들어낸 이들을 칭찬할까 나무랄까?

    '초일류 기업' 삼성의 회장님은 워낙 그 비중이 중요하니 사적 일정에도 공적 조직에 의해 2개월전부터 레스토랑 시식까지 하면서 모셔져야 하는가. 아니면 삼성이 진정한 초일류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그런 회장님 모시기도 이젠 바뀌어져야 하는가?

    독자들에게 판단을 맡기고 싶다.

    출처: 오마이뉴스 (http://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menu=c10600&no=206467&rel_no=1&index=1)
    Loading

    탤런트 송혜교씨가 지난해 2얼 27일 뉴욕 맨해트에 약 백75만달러, 제반경비 포함해 2백만달러상당의
    멋진 집을 구입했다고 말씀드렸었습니다

    또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도 지난해 5월 19일 바로 이 콘도를 백95만달러, 제반경비포함 약 2백15만달러 정도에
    구입했다고 설명드려씁니다
    그리고 이 콘도에 재벌회장이 한분 더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분이 바로 박용만 두산 인프라 회장입니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회장은 지난 1월 9일 뉴욕 맨해튼 웨스트 57가 콘도를 매입했습니다
    43층 P2호,. 그러니까 43P2호입니다

    NYC PARKYONGMAAN BUY DEED -
    매입가격은 놀라지 마시라 2백74만9천여달러 그러니까 33억원입니다
    여기다 세금이 8만달러, 복비가 6%니까 17만달러 정도 들었습니다
    도합 딱 3백만달러입니다

    박용만 두산회장은 두산중공업 미국지사 관계자에게 위임장을 작성해 주고
    두산중공업관계자가 계약서 서명까지 다했습니다

    박회장은 두산중공업 미국지사 관계자들이 열심히 뛴 덕분인지
    33억원짜리 콘도대금의 약 85%정도를 은행 대출로 충당했습니다

    NYC PARKYONGMAAN BUY WIWIM -
    미국인들처럼 은행 모기지를 받아서 콘도를 구입한 것입니다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이 올 캐시로 처리한 것과는 매우 다른 모습이고
    다행스런 모습입니다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관행대로 잘 처리한 것 같습니다
    단 한가지 서브프라임 모기지 문제로 대출액이 집 가격의 85%까지 나오기는 매우 힘든 상황이었는데
    미국지사 관계자들이 매우 열심히 은행을 찾아다닌 덕분인지
    가격대비 융자비율이 꽤 높은 편이란 것이 눈에 뜁니다

    어쟀든 이 콘도에 확인된 분만 송혜교씨, 장영신 회장, 박용만 회장 3분이 이렇게 이웃이 됐습니다
    아마 3분도 서로 이웃이란 사실을 잘 모르셨을 수도 있구요

    우리 송혜교씨가 33층, 장영신 회장은 39층, 박용만회장은 43층입니다
    집값을 봐도 층수가 올라갈수록 전망이 좋기 때문에 비싸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송혜교 장영신 두분은 전혀 대출이 없었고 장영신회장은 앞서 언급했더니
    2백만달러짜리 집을 산지 하루만에 공짜로 법인에 양도한 점이 조금 찝찝합니다

    아마도 관련법규에 따라 위법여부가 가려지리라 생각합니다

    차차 다른 회장님들의 미국 부동산 쇼핑 리스트도 공개하겠습니다

    이 자료는 백% 공개된 자료이며 해당등기소에서 누구나 열람 복사 배포 가능한 자료입니다
    큰 화면이나 다운로드를 원하시는 분은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Loading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하면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기업가입니다

    오늘날 LG그룹의 모태가 된 '락희화학'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애경유지가 바로 애경그룹의 모회사입니다

    옛날에 애경유지 세수비누, 빨래비누 안 쓴 사람이 거의 없었을 겁니다

    장영신 애경그룹회장이 지금도 애경그룹의 총수인지는 모르겠지만
    대주주임은 분명하므로 편의상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으로 호칭하겠습니다

    장영신 애경그룹회장이 지난해 뉴욕에 콘도를 하나 구입했습니다
    그 콘도가 어떤 콘도냐 하면 바로 탤런트 송혜교씨가 구입한 콘도와 같은 콘도입니다

    그러니까 장영신 회장이 송혜교의 이웃인 셈인데요
    이른바 송혜교 콘도에 또 다른 재벌그룹 회장 한분도 더 계시는데 차차 밝히겠습니다

    아뭏튼 장영신 애경회장은 지난해 5월 19일 웨스트 57 스트릿의 콘도를 구입합니다
    호수는 39F1호 그러니까 39층 F1 호입니다

    NYC CHANG BUY DEED -
    매입가격은 얼마냐 백94만9천9백48달러
    여기에다 뉴욕주와 뉴욕시 양도세, 그리고 백만달러이상 주택에 부여되는 맨션택스까지 세금이 약 5만5천달러
    이외에도 또 있습니다
    주택을 구입하면 매입자가 복비가 주택구입가의 6%를 부동산중개업자에게 줘야 합니다
    복비지요 2백만달러짜리니까 복비만 12만달러, 그러니까 우리돈 약 1억5천을 부동산업자에게 줘야 합니다

    아뭏튼 문만 열면 센트럴파크가 보이고 그 유명한 콜럼버스서클이 코앞에 있는 호화콘도의 39층을
    구입한 것입니다

    이과정에서 장영신 애경회장은 한 변호사에게 위임장을 작성합니다

    제가 제목에 수상한 거래라고 했습니다만 이제부터 수상한 거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수상한 거래는 호화콘도 매입 바로 다음날 시작됩니다

    뉴욕등기소에 느닷없이 또 한장의 매매계약서가 접수됩니다
    장영신 회장이 부동산을 하루만에 매매한 것입니다
    2백만달러주고 사서 단 하루만에 되판것이지요

    NYC CHANGYS CORP DEED -
    뭐가 단단히 맘에 안들었나, 뭐 재벌회장정도면 하루아침에 팔아치울 수도 있겠지 하고
    계약서를 살펴봤습니다

    이 아파트 호수가 39F1 입니다만 장영신회장이 바로 39F1 PROPERTY LLC란 회사에
    호화콘도를 매각했습니다

    매각가격 놀라지 마십시요 매각가격 0달러
    장난치나!!! 2백만달러 콘도 사서 하루만에 0달러에 되팔았데요 믿어지십니까 이게

    회사를 조사해 봤습니다
    39F1 PROPERTY LLC, 역시  역시
    대리인이 장영신회장이 위임장을 써준 변호사가 그 회사 대리인이었습니다

    그럼 뭐냐 장영신회장이 구입하자 마자 그 다음날 다시 계약서를 써서
    자신이 위임한 사림이 대리인이 회사에 공짜로 소유권을 넘긴 것입니다

    아마 십중 팔구 무상증여로 판단됩니다 맞습니까

    그런데 서류를 보니 더 기가 찹니다

    39f1 property llc - 법인등기부등본을 보니 글쎄 회사가 설립된 날짜가 지난해 5월 7일

    5월 19일 부동산을 구입했으니 약 2주전에 회사를 설립한 것입니다

    그러니까 변호사에게 5월 7일 회사를 설립하게 하고
    자시이 뉴욕에 와서 5월 15일자로 변호사에게 위임장을 써주고
    5월 19일 자신명의로 2백만달러이상을 주고 부동산을 구입한뒤
    5월 20일 자신이 위임한 변호사가 대리인으로 돼 있는 법인에다 부동산을 공짜로 넘겨버린 것입니다

    그렇다면 장영신이 한둘이냐 장영신을 어떻게 확인하느냐
    위임장등 서류에 서울주소가 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그냥 과감하게 주소를 밝히겠습니다 밝혀야 되는 이유가 있어서
    서류에 기재된 주소는 서울시 구로구 대림오페라타워 1301호 [어차피 서류보면 아니까 가려봤자 눈가리고 아웅이죠]

    로 골때리는 일이 발생합니다

    1047-2366 AEKYUNG CHANGYOUNGSHIN - 등기부 등본을 보니 바로 이 부동산 소유자가 장영신도 아니요 장용신도 아니요
    바로 서울시 구로구 구로구 83번지 애경산업주식회사가 소유자더라 이말입니다

    그러니 장회장이 기재한 주소대로 한다면
    장회장은 회사 소유의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셈입니다

    실제로 장회장이 이 아파트에 거주할까요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자기집이라고 주소까지 떡하니 적은 걸보니 무슨 관계는 있다
    잠시 휴식을 취하는 그런 장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래도 회사소유 집을 내집이다 하면 안되지요

    이문제는 이렇습니다
    장영신회장이 뉴욕에 아파트 살 수 있습니다 오케이
    은행에 신고하고 국세청에 신고하고 적법절차만 거치면
    요즘에는 얼마든지 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산지 하루만에 0달러에 공짜로 법인에 소유권 넘긴 것은
    아무래도 국세청 조사가 필요하다 이런 생각입니다

    또 애경산업주식회사 소유 아파트를 자신의 집주소로 적었는데
    이부분도 해명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자료는 백% 공개된 자료이며 해당등기소에서 누구나 열람 복사 배포가 가능합니다
    큰 화면이나 자료화면 다운로드는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