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대검 중수부가 지난해 '박연차 게이트' 수사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주변 인물들이 발행된 지 6년도 더 지난 10만원권 수표들을 노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 사용하는 등, 여태껏 공개되지 않은 의문의 자금 흐름을 발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08/2010090800166.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10

7일 복수의 사정 당국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수부는 당시 노 전 대통령 가족과 주변 인물들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다가, 이들 중 일부가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오래된 10만원권 수표들을 찾아냈다는 것이다.

이 수표들은 노 전 대통령 취임(2003년 2월) 훨씬 이전에 발행된 것들로, 최소 5년 이상 사용되지 않다가 노 전 대통령 퇴임(2008년 2월) 이후에 노 전 대통령 주변 인물들이 썼다고 한다.

중수부는 이에 따라 당초 이 수표들이 애초에 어떻게 발행돼 누구의 손을 거쳐서 언제 노 전 대통령 주변으로 흘러 들어간 것인지를 확인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정 당국 관계자는 "여러 손을 거친 탓에 누가 줬는지를 추적하기 무척 어려운 이른바 '헌 수표'로 보여서 당시 수사팀은 대선 잔금이 아니냐고 의심했다고 한다"며 "수사의 우선순위에서 밀리고, 공소시효 문제도 있을 수 있어 본격수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수표들 관련 내용은 중수부가 노 전 대통령 자살(지난해 5월 23일) 이후 "영구보존하겠다"고 밝힌 사건 수사기록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 취임 이전에 발행된 수표를 퇴임 이후 주변 인물들이 사용했다는 사정 당국 관계자들의 말이 맞는다면, 박연차 전 회장이나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차명계좌와는 무관한 돈 흐름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가 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최근 "꼭 차명계좌라고 하긴 그렇지만 실제로 이상한 돈 흐름이 나왔다면…"이라고 발언한 것은, 바로 이 '10만원권 수표들'을 염두에 둔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한다.

또 중수부는 이 수표들을 박연차 게이트 수사 초·중반에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조현오 경찰청장이 말한 "노 전 대통령이 뛰어내리기 전날 발견된 차명계좌"와는 거리가 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팀의 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 관련 사안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기본적으로 모든 것이 NCND(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것)"라고 말했다.

앞서 노 전 대통령측 문재인 변호사는 언론에 "차명계좌도, 이상한 돈 흐름도 없다"는 취지로 설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