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29. 14:35
Loading

국새(國璽) 제조용 금 횡령과 이른바 '금도장 로비' 의혹에 휘말린 민홍규(56) 전 국새제작단장은 지난 26일 주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도 금도장을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민씨는 그러나 "나는 금도장으로 로비를 한 적이 없다"며, 로비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8/30/2010083000065.html?Dep1=news&Dep2=top&Dep3=top

30일자로 발매된 주간조선에 따르면 민씨는 이 대통령에게 금 도장을 만들어준 경위와 관련, "2007년 대선 직전 측근이 찾아와 금도장 제작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씨는 금도장을 주문한 대통령 측근이 누구인지에 대해선 "모른다"고 답했다.

민씨는 이 대통령뿐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도 금도장을 파 줬다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의 경우도 "측근이 찾아와 금도장 제작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민씨는 금도장을 주문한 노 전 대통령의 측근에 대해서도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했다. 금도장을 파 준 시기에 대해서는 "재직 당시"라고만 했을 뿐 구체적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민씨는 "전·현직 대통령에게 금도장을 만들어주며 대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당시) 영광스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민씨는 유력 인사들에게 금도장을 만들어 주고 제작비를 받았는지 여부를 묻자 "금도장 제작비로 현찰보다는 주로 금을 받았다"고 했다.

도장을 받은 사실을 시인한 정동영 민주당 의원과 관련, "금도장 제작이 끝난 뒤 도장을 찾으러 온 사람과 함께 서울로 올라왔는데 그가 '대선주자인 정동영 의원에게 전달될 물건'이라는 말을 해 그때 도장을 찾아가는 사람을 처음 알게 됐다"고 했다. 처음에 '정동영'이란 이름을 새긴 금도장 제작을 부탁받았을 때는 '민주당 대선주자 정동영'에게 전달될 도장인 줄 몰랐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도장을 건네받은 경위에 대해 "놋쇠도장에 불과하고 (2007년) 대선 당시 누군가 들고 와 뿌리치지 못해 받아둔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정 의원과 역시 도장을 받은 것으로 시인한 최양식 경주시장(전 행정자치부 제1차관)이 받은 도장은 이름이 새겨진 사각면의 크기가 가로·세로 각각 1.5㎝, 높이가 5.5㎝인 14K 합금으로 만든 도장이라고 민씨는 주장했다.

민씨의 주장에 대해 이 대통령측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일축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민감한 대선 정국에서 금도장 같은 걸 왜 받겠느냐"며 "민씨는 당시 도장을 받아갔다는 측근이 누구인지 밝히고 해당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측은 "처음 듣는 내용으로,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며, "금도장을 전달받았다는 측근이 누구인지 특정하지 않고서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