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8.13 06:26
Loading

민주당 강창일 의원이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과 간 나오토 일본 총리 간의 한일병합 100주년 사과 담화 사전조율 논란과 관련해 "이게 말이 되는 거냐? 이씨 왕조냐"고 쓴소리를 했다.

원본출처 http://economy.hankooki.com/lpage/politics/201008/e2010081316265896380.htm

강 의원은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 의원이 일본사람들을 뒤에서 만나서 '우리 동생(이명박 대통령)이 역사 인식의 종지부를 찍게끔 하겠다'고 했다"며 "이게 아사히 신문과 요미우리 신문에 보도가 됐는데 그런 식으로 전근대적인 왕조사상을 갖고 이 나라를 통치하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 인식의 종지부를 찍겠다는 것이 뭐냐"고 반문하며 "간 총리의 그것(사과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한일 역사 인식 문제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하는 것은 아주 한심한 역사인식"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한편 그는 간 총리의 사과 담화에 대해 "진일보한 측면은 있지만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하시는 분들, 국민의 입장에서는 아주 미흡한 점이 많다"며 "알맹이가 없는 담화였다"고 평가했다. 강 의원은 "강제로 끌려간 재일동포문제에 대해 언급이 없고 일제시대 강제 동원된 사람들에 대한 피해 보상 배상 문제도 언급이 없다. 독도 문제와 역사 교과서 왜곡 문제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부가 이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려고 하는 것이 한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