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언론보도

정운찬 부인, 위장전입 - '위장전입 없으면 총리 꿈도 꾸지마'

정운찬 총리후보의 부인이 2개월간 엉뚱한 곳으로 주민등록을 옮겼었군요
역시 대한민국 장관요건은 위장전입, 편입학, 병역면제, 이중국적. 해외부동산투기 ,
이 5개 항목중 몇개를 채우지 못하면 정녕 꿈도 꿀 수 없던 자리였던가요
예외없는 법칙이 없다는 말도 있건만 도무지 이건 예외가 없군요

아래 펌입니다 [동아일보 독종을 조선일보에서 받았습니다, 참 보기좋은 모습입니다]
============================================================================================================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 부인이 실제로 거주하지 않았던 집에 2달간 주민등록을 옮겼었다고 동아일보가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정 총리 후보자의 부인 최모 씨가 1988년 2월 5일 주소지를 경기 포천시 내촌면 마명리로 옮겼다가 같은 해 4월 1일 다시 원래 주소인 서울 방배동으로 이전했다고 국회 인사청문요청안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하지만 최씨가 주소지만 포천으로 이전하고 실제 거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과 김모 전 고려대 교수(이 집의 이전 소유자)는 “정 후보자와 이곳에서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나눴지만 와서 살지는 않았다”며 “(왜 정 후보자의 부인이 주민등록을 이전했는지) 정확한 기억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김 전 교수는 포천 일대 6000여 m²의 땅을 사서 지인들에게 나누어 팔았고, 땅을 산 교수들은 집을 지어 이사를 오거나 별장처럼 이용했다. 때문에 이곳에서 부동산 중개업소를 운영했던 이모 씨는 “당시 법이 이곳으로 주소를 옮겨놔야 땅을 살 수 있었기 때문에 내가 거래했던 다른 교수들도 먼저 주소를 이전해 놓은 뒤 땅을 샀다”며 “정 후보자의 부인도 땅을 사려고 주소지를 옮겼다가 사정이 생겨 땅을 안 사게 되자 주소지를 다시 옮겨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정 후보자 측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 사안으로 청문회 때 모든 걸 밝히겠다”고 이 신문에 밝혔다
  • 한국인 2009.09.17 20:17

    님 같은 의인이 나타난 것은 참으로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지난 2년을 겪으면서, 이 나라는 이제 끝나가는 줄 알았습니다.

    집권세력이 모조리 범죄자로 도배하다시피 하는 나라가 세계 어디있겠습니까?
    자신들이 야당할 때는 문제를 삼고, 자신이 집권하니, 세상에 있는 모든 불법을 저지를는 상황이 만들어 지는 것 같아 답답했습니다.

    북한의 댐 방류에 6명이 사망을 하였을 때, 제대로 대피만 하였어도 피해를 막을 수 있지만 결국 참상이 발생하였습니다.

    그런데도 누구하나 책임지지 않는 이정권의 후안무치한 면모를 보는 것 같습니다.
    언론도 감추고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사실들이 발굴되어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밝고 희망찬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열심히 지지하겠습니다.
    님의 험난한 길에 하늘의 가호가 항상 같이하기를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