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12.23 19:02
Loading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19일 “새누리당이 투표율이 높자 조직적 불법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12191256281&code=910100

문 후보 측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서울 영등포당사 브리핑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선대위 권영세 종합상황실장이 문자메시지를 통해 조직적인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이 공개한 권 실장 문자 메시지는 ‘투표율이 역대 선거 동시간대와 비교할 때 높게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 지지층을 투표하게 하는 것만이 유일한 대책입니다. 읍면동 별로 준비하신 차량을 전면 운행하여 교통 불편한 어르신 등께서 투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바랍니다. 위원장님께서는 개표 종료시간까지 지역에 상주하며 개표현황 등을 직접 확인하고 점검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이다.

박 대변인은 “이 메시지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에게도 왔다”며 “새누리당이 종합적으로 상황 정리가 안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읍면동 별로 준비하신 차량을 전면 운행하라는 것인데, 이는 선거 편의제공으로 명백한 불법선거운동”이라며 “새누리당이 전국적으로 지지자를 투표장에 불법 동원하고 있는 것이 입증된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 측은 즉각 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하고 고발 조치키로했다.

박 대변인은 “결국 국민 여러분께서 투표장에 자발적으로 나오시는 것만이 이러한 불법선거, 조직선거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이라며 “전국적인 투표율은 높지만 서울 및 수도권 지역 투표율이 낮은 것이 몹시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꼭 투표에 참여달라”고 호소했다.

권영세 실장은 이후 브리핑에서 “제 명의로 보낸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과정에서 약간의 착오가 있었다”며 “민주당에게 빌미를 준 부분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자 메시지의) 취지는 선거법상 교통편의 제공 의무가 있고 선관위에 문의하면 차량이 준비돼있다. 이동수단을 제공하게 조치돼 있다는 것”이라며 “지역별로 지역 장애인 협회와 선관위가 계약돼있어 선관위가 비용을 부담하고 노약자에 대해 준비된 이동수단을 제공하게 돼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이용하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