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7.08.31 14:20
Loading

홍석현 전 중앙일보회장이 대선출마를 위해 지난 1월 비밀리에 트럼프대통령 면담을 추진, 뉴욕의 트럼프타워까지 방문했으나 마지막 순간 면담이 무산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홍전회장 은 트럼프대통령 당선직후, 트럼프의 핵심실세로 부상한 조지아주라인을 통해 면담을 추진 했으며,  지난 1월중순 한국에서 리셋코리아를 정식 출범시킨 직후, 극비리에 미국 조지아주 아틀란타와 뉴욕을 방문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홍전회장은 삼성등 한국기업의 미국투자논의를 명목으로 한 1차면담이 무산된뒤 다시 면담을 추진하면서 트럼프의 측근에게 삼성등 한국기업 들이 미국에 50억달러를 투자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며 트럼프대통령을 만나게 해 달라는 편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 다. 이같은 사실은 본보가 단독입수한 트럼프대통령명의의 초청장, 홍전회장이 트럼프측근에게 보낸 편지. 홍전회장과 조니 아이작슨 미연방상원의원과의 면담사진, 주선자인 이방석목사가 모처에 보낸 카톡메시지등을 통해 확인됐다. 또 홍전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방석목사도 본보와의 통화에서 트럼프면담시도등이 모두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홍전회장은 1월말 아틀란타에서 이방석목사로 부터 '대통령기름부음'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홍전회장이 트럼프대통령 면담에 성공했다면 대선판도가 달라졌을 것이란 점에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으며 언론사 사장이라는 지위를 대권행보에 악용했다는 도덕성 논란을 낳을 수 있다. 특히 이재용측과 홍전회장 측의 갈등설속에 홍전회장이 트럼프면담 명목으로 삼성등의 미국투자논의를 내세웠다는 점에서 이씨집안과 홍씨집안의 결별까지 초래할 수 있는 핵폭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략 - 전체기사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https://goo.gl/KiaoYe


[안치용단독]홍석현, 트럼프 극비면담 시도했다 좌절

본보, 트럼프초청장, 홍석현서한, 사진등 단독 입수

대선고지 선점위해 트럼프실세 조지아라인에 줄대

위대한 미국 재건위한 삼성 미국투자 논의명목

리셋코리아출범직후 120일께 극비 방미

124일 트럼프타워까지 갔다가 발길 돌려

초청장엔 홍석현-윤영각-이방석’ 3명 초대

‘1 24일 뉴욕눈폭풍으로 전용기 못 떴다

이방석, ‘트럼프면담시도등 모두 사실이다시인

일부선 삼성오너아닌데 투자운운 - 거부당해

면담주선자의 오버 홍전회장만 곤경주장도

홍석현, 1월 면담좌절뒤에도 계속 면담 시도

이재용구속 나흘뒤 트럼프 만나게 해달라서한도

, ‘삼성등 6개기업 50억달러미국투자 논의하자

1 22일께 이방석목사 집에서 대통령기름부음

이방석, ‘MB 기름부음알고 홍회장이 기름부음요청

, 아틀란타서 아이작슨 연방상원의원등 면담

깅리치, 한국정치 개입 불가 트럼프 면담주선 거부

홍전회장, 질문지 보냈으나 묵묵부답

언론사사장 지위 활용했나’ – 도덕성 논란 불가피

삼성투자 운운은 이재용과 갈등 더욱 부추길 듯

외삼촌과 조카, ‘돌아올 수 없는 강계기될 수도

 

 

트럼프대통령명의의 홍석현전회장 초청장 트럼프대통령명의의 홍석현전회장 초청장

트럼프측근에게 보낸 홍석현전회장명의의 서한 트럼프측근에게 보낸 홍석현전회장명의의 서한

트럼프측근에게 보낸 홍석현전회장명의의 서한트럼프측근에게 보낸 홍석현전회장명의의 서한

홍석현전회장-아이작슨 연방상원의원 -이방석목사가 지난 1월하순 아틀란타에서 만난뒤 촬영한 사진홍석현전회장-아이작슨 연방상원의원 -이방석목사가 지난 1월하순 아틀란타에서 만난뒤 촬영한 사진

이방석목사명함이방석목사명함

조지아코리아펠로우십 임원명단 - GKF홈페이지 조지아코리아펠로우십 임원명단 - GKF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