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6.10.20 12:49
Loading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설립·운영에 측근으로 알려진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만약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서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펌]

2016/10/24 - [분류 전체보기] - [긴급]최순실딸 정유라, 남편추정 남자와 함께 은신한듯 - 남편추정sns 에 '결혼했다' - 현위치 oberursel' 최씨모녀은신 타우누스와 일치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며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그동안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경제단체 주도로 설립된 두 민간재단과 관련해 많은 의혹이 제기됐다”며 “가뜩이나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거운데 의혹이 의혹을 낳고, 그 속에서 불신은 커져가는 현 상황에 제 마음은 무겁고 안타깝기만 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더 이상의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가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설립 경위에 대해서는 “문화체육 분야를 집중지원하고 우리 문화를 알리며 어려운 체육 인재들을 키움으로써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수익 창출을 확대하고자 기업들이 뜻을 모아 만들게 된 것이 두 재단의 성격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 소속 대기업들이 두 재단 설립에 자금을 갹출한 것에 대해서는 “과거에도 많은 재단들이 기업의 후원으로 이런 사회적 역할을 해 왔는데 전경련이 나서고 기업들이 이에 동의해 준 것은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제가 알고 있는 재단 설립의 경과”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활동 성과와 관련해서는 “재계 주도로 설립된 재단들은 당초 취지에 맞게 해외순방 과정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고, 소위 코리아 프리미엄을 전세계에 퍼트리는 성과도 거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단들은 자체적으로도 사업 성과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예를 들면 세계 최정상의 프랑스 명문 요리 학교인 에꼴뻬랑디는 외국 음식으로는 처음으로 한식 과정을 정규 과정에 도입하고 한국에 에꼴뻬랑디 요리 학교를 설립하기로 해서 한식의 세계화와 위상 제고의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처럼 의미 있는 사업에 대해 의혹이 확산되고, 도를 지나치게 인신 공격성 논란이 계속 이어진다면 문화 융성을 위한 기업들의 순수한 참여의지에 찬물을 끼얹어 기업들도 더 이상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고 한류 문화 확산과 기업의 해외 진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에 대한 향후 조치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두 재단이 시작을 할 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서 문화와 어려운 체육인들을 위한 재단으로 거듭나서 더 이상의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감독 기관이 감사를 철저히 하고 모든 것이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지도·감독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기업인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출연해준 재단이 오직 우리 문화가 세계에 확산돼 사랑을 받고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체육 인재들을 발굴해서 그들에 용기와 희망을 주는 재단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