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01.02 18:11
Loading

 

 

 

부산항을 통관하는 컨테이너의 28%가 미국정부가 설치한 첨단장비에 의해 방사능여부를 조사받고 있으며 이들 장비는 오는 2014년 3월 한국정부에 완전 이양됩니다.

 

2013/01/02 - [분류 전체보기] - 한국정부, 아제르바이잔 핵탐지장비설치위해 미국에 30만달러기부 :NNSA발표

미국회계감사원이 발간한 '핵밀거래와의 전쟁'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국가핵안보국이 핵확산금지[핵물질국제간불법이동금지]를 위해 지난 2009년 3월부터 부산항에 핵탐지장비를 운영하다 잠시 중단한뒤 지난 2011년 3월부터 핵탐지장비를 재가동하고 있으며 오는 2014년 3월 이 장비등을 한국정부에 완전 이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현재 8억5천만달러를 투입, 33개국 46개 항만에 방사능탐지장비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에는 부산항에 이 장비가 설치,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 부산항에 설치된 방사능탐지장비는 소형으로 비용은 1157만달러가 투입됐으며, 부산항 통관 컨테이너의 28%를 검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보고서는 미 국가핵안보국과 국토안부보가 지난 2009년 3월부터 화물안전조치시스템에 의거 핵탐지장비를 운용하다 2010년 3월 중단한뒤, 2010년 9월 15일 한미양국이 워싱턴dc에서 부산항에 대한 '메가포트구상'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1년 3월부터 방사능탐지장비를 재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 48페이지 주석 r]

 

2010년9월15일 한미양국 메가포트구상 양해각서체결 http://nnsa.energy.gov/mediaroom/pressreleases/uskoreapreventnuclearsmuggling09.16.10

 

오는 2018년까지 전세계 백개 항만에 방사능탐지장비를 설치할 계획인 미국정부는 지난 2006년 10월말 한국정부에 부산항에 방사능탐지장비 설치를 요구했으며 한국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같은해 12월초 이를 확정했었습니다.

 

미국정부는 또 이에 앞서 2003년 8월 4일부터 미 관세청 요원 9명을 부산항에 상주시켜 핵물질이 컨테이너를 통해 이동하는 것을 감시, 차단하고 있습니다.

 

미 국가핵안보국은 부산항 통관 컨테이너는 28%정도에 대해 방사능탐지여부를 조사하는 반면 캄보디아, 온두라스, 요르단, 필리핀은 백% 전수조사하고 있으며 베트남, 태국, 대만, 이스라엘, 도미니카공화국, 아르헨티나등은 90% 이상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핵물질밀거래와의 전쟁 - 미 회계감사원 보고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