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7.11.14 14:30
Loading

'비서 성추행' 피소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체포영장 발부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14일 발부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신청한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이날 오전 발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신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김 전 회장을 귀국 즉시 공항에서 체포해 조사할 수 있게 됐다.

경찰은 또 인터폴 등 국제 공조를 통해 김 전 회장을 현지에서 구인할지에 대해서도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2017/11/09 - [분류 전체보기] - ‘김준기 외동딸 김주원은 모든 호스트바의 최고 VIP’ -김씨 남친도 호빠 선수 - 남친에 최고급승용차 마세라티 사줬다’

2017/11/02 - [분류 전체보기] - 김준기동부회장은 성추행의혹, 외동딸 김주원은 뉴욕서 만취-부상 소송 - 고속도로 한복판서 뛰어내리겠다 경찰출동도


앞서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2일·12일과 이달 9일 세 차례 김 전 회장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했으나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 때문에 출석하기 곤란하다. 빨라야 내년 2월께 귀국할 수 있다"며 모두 불응했다.

김 전 회장의 비서였던 A씨는 올해 2∼7월 상습적으로 추행을 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김 전 회장은 이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DB그룹 관계자는 경찰이 체포영장을 신청하자 유감을 표명하고 "의사의 허락이 떨어지는 대로 바로 귀국해서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com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