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08.02 08:22
Loading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2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원전 납품업체인 J사의 오모(55)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오씨를 지난달 31일 체포해 이틀간 강도 높은 조사를 벌여왔다.

원본출처 http://media.daum.net/issue/383/newsview?issueId=383&newsid=20130802184208257

2013/08/04 - [분류 전체보기] - 원전비리, 오희택이어 이윤형도 영장청구 - '박영준측근' 이윤형 팩스로 금품요구 : 간이 배밖으로

오씨는 원전 부품 납품을 주선해주거나 한국수력원자력 고위직 인사 청탁의 대가로 여러 업체로부터 10억원 안팎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경북 영일, 포항 지역 출신인 '영포라인'인데다 올해 초까지 재경포항중고등학교 동창회장을 역임할 정도로 중량감 있는 인물이다.

오씨는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 선거 캠프에서 왕성하게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오씨가 이 같은 배경을 등에 업고 원전 부품 납품과 인사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오씨가 받은 돈의 일부를 한수원 고위 인사와 이명박 정부 실세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종신(67) 전 한수원 사장도 오씨와 상당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오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중인 것은 맞다"면서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오씨의 구속여부는 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