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04.24 17:31
Loading


 이건희회장, '감히 나보고 건희---'오디오 2개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 전사위 윤상현의원은 두딸 타인이 키운다며 재산고지 거부 - 재산신고서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 차명재산의혹 관양동 건물, 딸에게 주기전에 19살 손녀에게 먼저 준듯[등기부등본 첨부]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딸 아파트도 전씨 차명재산의혹 - 원주인 알고보니 시공사 [신반포 등기부등본 첨부 ]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딸 빌라도 전씨 차명재산의혹 - 빌라원주인 알고보니 이창석 아들 [리베르떼빌 등기부 첨부]

2012/11/22 - [분류 전체보기] - 황장수공개 '안철수집 2008년 매매증거'도 알고보니 조작 -전세부분 잘라내고 원문일부만 게재

2012/11/23 - [분류 전체보기] - 전재몽검사 - 서울 동부지검 실무수습, 목포지청소속

2012/11/18 - [분류 전체보기] - 이병철비서 '이병철은 후계자로 창희선호-맹희는 절대 불가'- 사카린밀수사건 미국무부 비밀전문

이건희 삼성회장이 큰 형인 이맹희씨를 '꼴' 이라는 말까지 사용하며 비난하고 맹희씨는 동생을 원망하는등 삼성 2세들의 재산싸움이  막장드라마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25년전인 1987년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가 게재한 이맹희 인터뷰 내용이 다시 한번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는 25년전인 1987년 9월 13일부터 3주간 이맹희인터뷰를 보도하며 이맹희씨가 이건희회장의 장인 홍진기씨를 불러다 무릎을 꿇게 했고 홍씨가 이후 맹희씨의 유배생활에 복수차원의 역할을 했다, 이건희회장이 어머니 박두을 여사를 다섯시간동안 야단쳤다, 이병철회장은 이건희씨와 이태희씨를 제외한 모든 자식들로 부터 '비정한 아버지'소리를 들으며 소외당했다는 등 말그대로 충격적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선데이저널은 이 기사에서 한국비료 사카린밀수사건으로 이병철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뒤 이맹희씨가 총수역할을 하는 와중에서 홍진기씨와의 불화설을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그는 “한비사건의 오욕을 우리가 씻자”는 기치를 내걸고 ‘삼성재건 5인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삼성 경영체제에 일대 혁신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자 이병철의 측근 창업공신들은 강한 반발을 보였고, 자기들의 자리 안전 확보를 위해 반격에 나섰다. 이런 과정에서 한번은 맹희씨가 홍진기씨(전 중앙일보 회장, 86년 작고)를 불러다 무릎을 꿇게 하는 등의 사태도 일어났고 이에 악감정을 품은 홍진기가 그 뒤에 이맹희씨의 실각에 이은 유배생활에 복수차원의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또한 이맹희 제거에는 홍씨를 비롯 현 삼성비서실 소병해 실장 등도 적극 가담했고, 심지어는 맹희씨를 한국사회에서 완전히 고립, 매장시키기 위해 납치극을 벌이기도 했다


선데이저널은 이병철회장의 2남 이창희씨의 청와대 투서사건에 대해서도 홍진기씨의 삼성개입을 '삼성이씨에 대한 홍씨의 역성혁명'으로 간주해 이를 바로 잡는 차원에서 투서사건을 일으켰다고 설명했습니다

http://www.sundayjournalusa.com/article.php?id=16883&o=&k=%C0%CC%B8%CD%C8%F1%20&page=1

2012/02/17 - [분류 전체보기] - 이맹희 특별인터뷰 - 선데이저널 25년전 인터뷰 전문

1966년 한비사건으로 구속 되었다가 이듬해인 1967년 감옥에서 풀려나온 창희씨는 아버지 이회장의 애정이 자신에게서 벗어나 3남인 건희씨에게 기울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당시 중앙매스컴의 평이사였던 건희씨는 장인 홍진기씨의 적극 비호 아래서 이른바 이병철-홍진기-이건희로 이어지는 ‘3두 마차’의 주자가 되어 있었고, 이런 그룹의 흐름을 안 창희씨는 이를 “삼성 이씨에 대한 역성(易姓)혁명”으로 간주, 이를 바로잡는다는 명분하에 투서사건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또 이창희씨는 청와대 투서직전 형 맹희씨에게 이 사실을 알리자 맹희씨가 화가 나 창희의 벤츠승용차를 두들겨 박살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다고 제보한 어느 취재원은 ‘창희씨는 일을 벌이기 직전, 형 맹희씨를 자기집으로 불러서 그 사실을 알렸다. 깜짝 놀란 맹희씨가 아우를 간곡하게 말렸으나 창희씨는 막무가내였다. 맹희씨는 화가 난 나머지 집 밖으로 나와 창희씨의 벤츠 승용차를 두들겨 박살내버렸다“고 전했다.

이 사건이 터진 뒤 최근 당시를 회상하며 맹희씨는 “다 지나간 일 누구를 원망해 본적도 없다. 결국 시간이 흐른 뒤에 부친께선 나의 무고함을 아셨다”고 털어놓았다. 결국 그 투서사건으로 창희씨는 물론 맹희씨까지도 아버지 이명철 회장으로부터 ‘억울하게’ 파문을 당한다. 그룹내의 모든 직책이 박탈된 것은 물론 아버지의 주변에 일체 나타날 수 없는 중벌을 당한 것이다.


이병철회장과 일본인 부인사이에 태어난 태희씨가 큰 어머니격인 박두을 여사에게 인사를 가려다가 오해가 생겨 이병철회장이 진노, 박여사가 머물던 장충동 집으로 달려가 전화기, 화장대, tv등을 부셔버렸고 박여사는 신발까지 벗어들고 달아났다고 전했습니다 


아내 박여사를 일으켜 세운 남편 이회장은 진노가 극도에 달해 전화기를 집어 던지고 화장대를 박살내고 TV를 집어던져 부셔버리는 등 누구도 말릴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남편 이회장의 난폭한 행동을 피해 박여사는 다급한 나머지 신발까지 벗어 들고 맨발로 집 바깥으로 달아나야 했다. 팔십이 넘은 할머니의 걸음을 장충동집의 23살 난 가정부가 못 쫓아갈 정도였다. 감히 누구도 못 말리는 상황에서 이회장의 실력 행사가 계속되자 이를 보다 못한 가정부가 나서서 그를 말렸다.


또 이건희회장도 어머니 박여사를 다섯시간동안이나 앉혀 놓고 설교를 했다는 것을 맹희씨가 직접 말했다고 합니다 


다음은 장남 맹희씨의 증언이다.

『어머니께서 그 일을 당하시고 몸이 더 편찮았습니다. 그런데 동생 건희가 찾아왔어요. 생전에 장충동 어머니께 잘 오는 법이 없던 건희가 웬일로 왔을까 궁금하게 생각했다고 해요.(그때 맹희씨는 자리에 없었다고 한다) 건희는 다짜고짜 어머니를 붙들고 설교하기 시작했답니다. 몸이 불편해 잘 앉지도 못하시는 어머니를 자식이 되어서 설교를 하다니 말이나 되는 일인지…. 무슨 이야긴가 하면 “어머니가 자꾸 쓸데없는 소리를 떠들어 집안 망신시킨다”는 것이었어요.

그런데 그것도 알아듣게 간단히 말하고 돌아가면 되었을 텐데 5시간을 어머니를 붙들고 횡설수설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 소리를 해 노인을 괴롭힌 겁니다. 세상에 우리 팔실 넘은 어머니가 무슨 잘못이 있다고…』


또 가장 사랑하는 딸로 알려진 막내 명희씨도 이병철회장과 재산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었다고 결국 이병철회장은 건희와 태희만을 제외한 나머지 3남4녀 자식들로부터 '비정한 아버지' '돈밖에 모르는 아버지'라는 소리를 들으며 소외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실제로 정재은 사장은 태휘씨가 오고나서는 건희 부회장의 공식석상에 대리 참석하는 일이 없어졌으며 그뒤 갑자기 온다간다 말없이 한달여 동안 출근조차 하지 않아 그룹 내외에선 그의 신상에 대해서 무슨 문제가 일어난 게 아닌가 하는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때 정사장은 시골에서 지내며 많은 생각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런 한편 정사장의 부인이자 이회장의 막내딸로 가족 중 가장 부친과 허물없는 사이였던 명희씨(신세계백화점 상무) 역시 이런 일이 있고나서 아버지 이회장과의 사이가 소원해졌다. 일설에 의하면, 부친 이회장과 친하던 명희씨가 왜 부친과 멀어졌는가 하는 이유로, 삼성의 모 계열사 주식을 둘러싸고 명희씨가 이를 부친에게 요구하자 이회장은 이를 들어주기는커녕 “너는 신세계백화점을 줬는데 왜 또 달라고 그러느냐”고 처음부터 노여움을 보였다고도 한다.

가장 가까웠다는 막내딸마저 부친과 사이가 소원해지자 정작 가장으로서 이병철 회장은 건희와 태휘만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3남4녀 자식들로부터 ‘비정한 아버지’ ‘돈 밖에 모르는 아버지’ 란 소리를 듣게 된다.


무려 25년전인 1987년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가 보도한 이 기사는 요즘 재산을 둘러싸고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말을 서슴없이 내뱉고 있는 삼성 2세들간의 깊디 깊은 골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선데이저널은 올해로 발행 30년을 맞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발행되는 주간지로 김영삼, 김대중등 역대대통령의 숨겨진 자녀들을 단독보도하고 '이명박대통령 혼외자녀 친자확인소송 의혹'을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선데이저널 http://www.sundayjournalusa.com/article.php?id=16883&o=&k=%C0%CC%B8%CD%C8%F1%20&page=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