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엽제2011.05.27 07:20
Loading
미군당국이 캠프캐롤의 고엽제의혹 폐기물이 다른 곳으로 반출돼 처리됐다고 발표한 가운데 유해쓰레기인 캠프캐롤의 모래쓰레기를 부평의 캠프마켓으로 옮겨 폐기했다는 사실이 지난 1991년 미국방부 연구보고서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캠프 캐롤에서 발생한 유해쓰레기인 모래쓰레기[SAND WASTES: 오염흙]는 해마다 1백톤에 달했던 것으로 기록돼 있었으며 따라서 매년 캠프캐롤에서 캠프마켓으로 옮겨져 폐기된 오염흙이 최소 1백톤정도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모래쓰레기는 군용기 재도색을 위해 기존색을 벗거낼때 발생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미 육군공병단의 1991년 4월 연구보고서  '미 8군과 주일미군등의 위험폐기물 최소화 방안' [지난 23일 블로그 참조] 38페이지에는 캠프 캐롤에서 발생하는 유해쓰레기인 오염흙[SAND WASTES]을 아직도 부평 DRMO에서 폐기하고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USACERL[미육군공병단연구소]가 RCRA표준에 의해 오염흙을 유해쓰레기로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한국폐기물관리법은 오염흙을 일반산업폐기물로 분류하고 있으며 매립을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페이지 하단 권고사항에는 캠프캐롤에서 해마다 1백톤정도의 오염흙이 발생하고 있다며 기록돼 있었습니다

 


이 자료는 비록 모래쓰레기라는 유해물질만 언급하고 있지만, 캠프케롤에서 발생하는 유햬쓰레기가 부평 캠프마켓으로 옮겨져 폐기됐다는 사실은 명확했습니다   

미육군공병단은 1990년 '미8군 유해폐기물 연구'[EUSA HAZARDOUS WASTE STUDY] 항목의 예산을 배정받아 이 조사를 실시했었습니다

캠프캐롤은 미군의 한국내 화학물질저장소일뿐 아니라 군수물자보급및 재활용기지로 전국미군기지중 가장 많은 유해물질이 배출된 곳이어서 미국방부도 오염최소화를 위해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던 것으로 보입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979년 내지 80년 캠프캐롤내에 묻혀 있던 드럼통과 흙등 40∼60톤을 파내 기지 밖으로 반출했다고 밝혔지만 해마다 1백톤정도의 오염흙이 캠프캐롤에서 캠프마켓으로 반출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미군이 반출됐다고 발표한 40-60톤이 과연 고엽제관련물질이 맞는지 정밀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공병단 폐기물매립 1991 -
 



고엽제2011.05.24 10:19
Loading
2011/05/24 - [분류 전체보기] - 삼성물산, 캠프캐롤등 미군기지 환경영향평가와 유해물질폐기계약 다수 수주
2011/05/24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한국 고엽제살포 절차규정한 '식물통제예규'[1968년 3월 30일 하달,영-한작성]
2011/05/23 - [분류 전체보기] - 캠프캐롤은 미군화학물질저장소, 지난 64년 부천 캠프 머서에서 이전 - 부평 캠프마켓 위험폐기물처리량도 발견
2011/05/23 - [분류 전체보기] - 캠프케롤, 2004년 다이옥신소량검출 - 미군발표원문
2011/05/22 - [분류 전체보기] - 고엽제매립의혹 헬기장중 2번헬기장 2004년이후 우측으로 25미터 이동
2011/05/22 - [분류 전체보기] - 미, 한국살포 고엽제 보상범위 당초보다 2년확대 : 미국 관보 - 추가살포 가능성 있나

지난 1999년 한국 비무장지대 고엽제 살포사실이 공개된 직후 국방부가 발표한 고엽제 살포량과 미국 자료에 기재된 살포량이 
무려 51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SBS가 한국 비무장지대 고엽제 살포사실을 특종보도한뒤 한국국방부는 1999년 11월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엽제 살포시기와 살포량등 전반적인 내용을 발표했었습니다 [연합뉴스 1999년 11월 17일 16시9분 출고기사 참조]

국방부 발표내용과 미국방부 용역보고서를 비교한 결과 국방부는 68년 모뉴론 살포량은 7천8백파운드라고 발표한 반면 미국방부가 69년 1월 2일 작성한 보고서에는 68년 모뉴론 살포량이 이보다 51배나 많은 39만7천8백파운드였습니다

당시 국방부 정책기획차장이던 김태영 전 국방부장관은 1968년 4월 15일부터 5월 30일까지 에이전트 오렌지 2만1천갤론, 에이전트 블루 3만4천3백75갤론, 모뉴론 7천8백파운드를 비무장지대에 뿌렸다고 발표했으며 이는 '육군사'와 '화학병과 35년사'등을 통해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 기사중 일부 [원문전체는 하단첨부]

비무장지대 고엽제살포량


그러나 고엽제관련 최고의 권위를 가진 학자중 한명으로 평가받고 있는 알린 영박사가 국방부 용역을 받아 2006년 12월 국방부에 제출한 고엽제보고서는 1968년 한국 비무장지대에 뿌려진 고엽제중 모뉴론의 양이 7천8백드럼, 39만7천8백파운드라고 밝혔습니다 

이 보고서는 모뉴론이 한국군인들이 1968년 4월 15일부터 4월 28일까지 손또는 기계로 1560에이커에 걸쳐 1에이커당 2백55파운드씩 모두 39만7천8백파운드를 뿌렸다며 살포량은 물론 살포시기와 살포방법도 명시하고 있습니다 

1978년부터 고엽제관련 보고서등을 발표해 온 알린 영박사는 1969년 1월 2일 작성된 미군사고문단의 식물통제계획 보고서를 근거로 비무장지대 고엽제 살포량을 밝혔으며 한국 국방부가 발표한 에이전트 오렌지, 에이전트 블루의 양은 이 보고서 내용과 일치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전술적 살초제 즉 고엽제폐기장을 비롯한 고엽제가 살포된 모두 32개지역의 살포시기, 살포량, 살포방법등을 싣고 있습니다 

* 미국방부 2006년 12월 용역보고서중 일부 [원문전체는 하단에 파일로 첨부]


한국 비무장지대 고엽제 살포와 관련한 또 다른 미국정부 자료에도 1968년 살포된 고엽제중 모뉴론의 양이 39만파운드라고 밝혀 알린 영의 미 국방부 용역보고서와 거의 일치했습니다 

이 자료에는 당초 미 1군지역에 11만파운드, 한국군지역에 28만파운드를 살포할 예정이었으나 실제로는 미 1군지역에 14만5천파운드, 한국군지역에 24만5천파운드가 살포됐다고 기록돼 있었습니다
비용내역에도 모뉴론 1드럼이 30달러로 전체 7천8백드럼에 23만4천달러가 소요된다고 돼 있습니다

이 자료를 비교해도 한국국방부 발표와는 무려 50배의 차이가 납니다 


따라서 원인을 알 수는 없지만 한국정부가 발표한 모뉴론 살포량이 실제보다 무려 50배정도 축소됐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육군사'와 '화학병과 35년사'의 기록이 잘못됐다면 마땅히 이를 수정해야 될 것입니다

알린 영은 2006년 10월 보고서에서 모뉴론은 상업용 살초제, 에이전트 오렌지와 에이전트 블루는 전술적 살초제라고 표현했으며 연합뉴스 기사와 국내 인터넷은 모뉴론이 맹독성이 강한 고엽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산하 식물연구소는 모뉴론이 살초효과가 날때까지 2-3개월이 걸리는 반면 그 효과는 2번 재배때까지[2 growing season]까지 장기간 지속되는 반면 에이전트 오렌지와 에이전트 블루는 빠르면 3일, 길어도 2-3주내에 살초효과가 나타나는 반면 그 효과는 블루는 2-3주, 오렌지는 1번 재배때까지 지속된다고 분석했습니다 

오렌지는 디젤유, 블루는 물과 혼합해 살포하는 반면 모뉴론은 분말형태이므로, 이 모뉴론이 철모등에 담아져 손으로 뿌려진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 고엽제관련 국방부 기자회견기사 [출처 연합뉴스-네이버검색]


* 미국방부 2006년 12월 용역보고서중 일부 [원문전체는 하단에 파일로 첨부]



고엽제사용현황 2006 12 young -
고엽제2011.05.23 07:32
Loading
2011/05/22 - [분류 전체보기] - 고엽제매립의혹 헬기장중 2번헬기장 2004년이후 우측으로 25미터 이동
2011/05/22 - [분류 전체보기] - 미, 한국살포 고엽제 보상범위 당초보다 2년확대 : 미국 관보 - 추가살포 가능성 있나

2010/06/20 - [북한-군사-위성사진] - 상상초월 '온라인 한국전 자료관' - 참전미군 십시일반 지원불구 한국인 지원은 전무

2010/06/20 - [북한-군사-위성사진] - 한국전 전투상황 구글위성지도[4] 휴전회담부터 휴전때까지
2010/06/20 - [북한-군사-위성사진] - 한국전 전투상황 구글위성지도[3] 중공군개입-흥남철수-1.4후퇴등
2010/06/20 - [북한-군사-위성사진] - 한국전 전투상황 구글위성지도[2] 인천상륙작전부터 평양점령-압록강진격까지
2010/06/20 - [북한-군사-위성사진] - 한국전 전투상황 구글위성지도[1] 한국전발발부터 낙동강전선후퇴까지

2010/08/03 - [북한-군사-위성사진] - CIA, 한국전 비밀문서 대공개 : 1947-1954 천3백여건 다운로드가능

고엽제 불법매립의혹이 일고 있는 경북 칠곡 캠프 캐롤기지는 주한미군의 화학물질 보관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지난 1963년부터 1964년까지 미공병단 44공병대대에 근무했던 스티븐 스탈라드씨는 지난해 2월 21일 한국전참전용사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1964년 3월부터 4월사이 부천 오정동의 캠프 머서[CAMP MERCER]에 있던 미군화학물질저장소[USACDK] 를 경북칠곡 캠프 캐롤로 이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http://www.koreanwar.org/html/units/44eng.htm

스탈라드씨는 당시 부천 오정동 캠프 머서에 있던 미군화학물질저장소[US ARMY CHEMICAL DEPOT KOREA]가 비무장지대와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캠프 캐롤로 옮겨진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스탈라드씨는 또 당초 미군화학물질저장소가 있던 캠프 머서의 시설물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했으며 이 부대안에 구덩이를 파고 고무옷, 가스마스크등과 함께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화학물질 수백갤런을 묻었다고 전했습니다 

스탈라드씨는 더욱 놀란 것은 자신이 1978년 한국으로 돌아와 캠프 머서를 방문했을때 특기할만한 변화를 느끼지 못할 만큼 그대로였다고 말했습니다 

스탈라드씨의 주장대로라면 군수기지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캠프 캐롤에 미군화학물질저장소가 있었으므로 고엽제가 보관됐다 매립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 지난 1991년 미 공병단내 건설연구소가 외부용역을 통해 발간한 문서에는 지난 1987년과 1988년 부평 DRMO, 즉 캠프 마켓의 폐기물 처리량등이 기록돼 있었습니다

이 문서는 KIM BYUNG J 라는 한국인이 미 공병단 건설연구소의 용역을 받아 작성한 것으로 '미 8군과 주일미군등의 위험폐기물 최소화 방안' 라는 제목의 58 페이지에 달하며 1991년 4월 공병단에 보고됐습니다


미공병단 폐기물매립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