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0.06.28 22:26
Loading

FBI가 1957년이후 최대규모의 러시아 스파이사건을 적발했다고 미 법무부가 조금전 공식발표했습니다

FBI는 수년간의 수사끝에 미국내에서 민간인으로 위장해 암약하던 러시아 첩보기관 SVR 소속의 러시아 스파이 10명을 적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내용요약
미국내에서 암약하던 러시아 첩보원 10명이 스파이 혐의로 미국 FBI에 전격체포됐습니다

FBI는 조금전 연방법원에 제출한 기소장에서 러시아 첩보기관인 SVR의 비밀지령을 분석, 미국내에서 암약하던 러시아 첩보원 1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8명은 어젯밤 전격 체포됐으며 미국 행정부의 정책결정과정등을 집중적으로 염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핵무기, 군수물자통제, 백악관관련 루머, CIA 핵심지도부 동향,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당선된 2년전 선거등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년간의 조사끝에 러시아 첩보원 10명을 체포한 이번 사건은 1957년 뉴욕에서 체포된 루돌프 아벨 소련 대령 스파이사건이후 최대의 블록버스터에 비유되고 있습니다

이들 러시아 첩보원들은 일부는 부부로 위장하는등 오랜기간 잠복, 암약함으로써 FBI등이 이들을 일망타진하는데 큰 어려움을 격었다고 합니다

이들중 한명은 뉴욕에서 발간되는 스패니시 일간지의 기자로 위장하는등 일반 미국인들과 똑같은 생활을 해 온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이들은 특정포스트를 이용해 접선하는등 고전적 방식이 아니라 노트북 컴퓨터간 단거리 무선 통신망,  초고속 무전망등 첨단 통신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의 체포작전은 더욱 극적이었습니다
뉴욕과 워싱턴의 FBI 비밀요원들이 토요일인 지난 26일 소련첩보원으로 위장해, 두명의 스파이들과 접선, 이들을 체포했다고 합니다

안나 채프먼은 뉴욕의 한 레스토랑에서, 미하일 세멘코는 워싱턴DC의 백악관인근 도로에서, SVR본부의 지령대로
모종의 물건을 전달하려다 FBI요원에게 덜미가 잡혔습니다  

또 나머지 8명은 일요일인 지난 27일 체포됐으며 이중 일부는 미국내에서 소련 첩보기관에 포섭되기도 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RUSSIA SPY 062810complaint1
RUSSIA SPY 062810complaint2
분류없음2010.06.28 22:15
Loading
미국 1957년이후 최대규모 러시아스파이사건적발 - 기소장 직접 보기 http://andocu.tistory.com/2262

[1보에서 계속]
수년간의 조사끝에 러시아 첩보원 10명을 체포한 이번 사건은 1957년 뉴욕에서 체포된 루돌프 아벨 소련 대령 스파이사건이후 최대의 블록버스터에 비유되고 있습니다

이들 러시아 첩보원들은 일부는 부부로 위장하는등 오랜기간 잠복, 암약함으로써 FBI등이 이들을 일망타진하는데 큰 어려움을 격었다고 합니다

이들중 한명은 뉴욕에서 발간되는 스패니시 일간지의 기자로 위장하는등 일반 미국인들과 똑같은 생활을 해 온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이들은 특정포스트를 이용해 접선하는등 고전적 방식이 아니라 노트북 컴퓨터간 단거리 무선 통신망,  초고속 무전망등 첨단 통신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의 체포작전은 더욱 극적이었습니다
뉴욕과 워싱턴의 FBI 비밀요원들이 토요일인 지난 26일 소련첩보원으로 위장해, 두명의 스파이들과 접선, 이들을 체포했다고 합니다

안나 채프먼은 뉴욕의 한 레스토랑에서, 미하일 세멘코는 워싱턴DC의 백악관인근 도로에서, SVR본부의 지령대로
모종의 물건을 전달하려다 FBI요원에게 덜미가 잡혔습니다  

또 나머지 8명은 일요일인 지난 27일 체포됐으며 이중 일부는 미국내에서 소련 첩보기관에 포섭되기도 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분류없음2010.06.28 21:58
Loading
미국 1957년이후 최대규모 러시아스파이사건적발 - 기소장 직접 보기 http://andocu.tistory.com/2262

미국내에서 암약하던 러시아 첩보원 10명이 스파이 혐의로 미국 FBI에 전격체포됐습니다

FBI는 조금전 연방법원에 제출한 기소장에서 러시아 첩보기관인 SVR의 비밀지령을 분석, 미국내에서 암약하던 러시아 첩보원 1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8명은 어젯밤 전격 체포됐으며 미국 행정부의 정책결정과정등을 집중적으로 염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핵무기, 군수물자통제, 백악관관련 루머, CIA 핵심지도부 동향,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당선된 2년전 선거등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계속]

The FBI has arrested 10 people for allegedly serving for years as secret agents of Russia's intelligence service, the SVR, with the goal of penetrating U.S. government policymaking circles.

According to court papers unsealed Monday, the FBI intercepted a message from SVR headquarters, Moscow Center, to two of the defendants describing their main mission as "to search and develop ties in policymaking circles in US." Intercepted messages showed they were asked to learn about a broad swath of topics including nuclear weapons, U.S. arms control positions, Iran, White House rumors, CIA leadership turnover,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Congress and the political parties.

After a secret multiyear investigation, the Justice Department announced the arrests Monday in a blockbuster spy case that could rival the capture of Soviet Col. Rudolf Abel in 1957 in New York.

There was no clue in initial court papers how successful the agents had been, but they were alleged to have been long-term, deep cover spies, some living as couples. These deep-cover agents are the hardest spies for the FBI to catch because they take civilian jobs with no visible connection to a foreign government_ one was a reporter, editor and columnist at a New York Spanish-language newspaper. They are more elusive than spies who operate from government jobs inside Russian embassies and military missions. Abel was just such a deep cover agent; he was ultimately swapped to the Soviet Union for downed U-2 spy pilot Francis Gary Powers in 1962.

The court papers described a new high-tech spy-to-spy communications system used by the defendants: short-range wireless communications between laptop computers – a modern supplement for the old-style dead drop in a remote area, high-speed burst radio transmission or even the hollowed-out nickels used by Abel to conceal and deliver microfilm.

But there was no lack of Cold War spycraft. According to the court papers, the alleged agents used invisible ink, stayed in touch with Moscow Center through coded bursts of data sent by a radio transmitter, used innocent-looking "brush" encounters to pass messages in public, hid encrypted data in public images and relied on fake identities and false travel documents.

On Saturday, an undercover FBI agent in New York and another in Washington, both posing as Russian agents, met with two of the defendants, Anna Chapman at a New York restaurant and Mikhail Semenko on a Washington street corner blocks from the White House. The FBI undercover agents gave each an espionage-related delivery to make. Court papers indicated Semenko made the delivery as instructed, but apparently Chapman did not.

Eight of 10 were arrested Sunday for allegedly carrying out long-term, deep-cover assignments in the United States on behalf of Russia. Two others, who were the targets of the undercover approaches, were arrested and charged separately for allegedly participating in the same Russian intelligence program within the United States. An 11th defendant, who allegedly delivered money to the defendants, is at large.

The court papers cited numerous communications intercepted by the FBI that spelled out what information was sou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