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1.12.06 20:56
Loading
법무법인 바른,
서태지 이지아 - 법무법인 바른
노재헌 신정화 - 법무법인 바른

OOOO에 기여한 바가 크므로 노재헌 승소하겠구만
승소하면 판결문 바로 홍콩 법원으로 보내고 그러면 다시 승소판결 받고 비자금은 묻힌다 뭐 이런 ---

2011/12/06 - [분류 전체보기] - 미사일시험발사일정 꼬박꼬박 미국통보 - 김성용 현대사가 당시 주무 : 위키리크스 한국전문
2011/12/05 - [분류 전체보기] - 김재규, 김형욱 의회증언뒤에도 설득편지 '금번 사건은 너무나 충격적' :1977년 7월 26일 김재규친필편지사본
분류없음2010.09.11 19:43
Loading
한국 현대사의 최대 권력 스캔들 중 하나로 꼽히는 ’윤필용 사건’이 다시 재판을 받는다.

12일 법무법인 바른과 군 당국에 따르면 1973년 4월 박정희 대통령의 측근으로 수도경비사령관으로 근무하다 쿠데타를 모의한 혐의로 구속됐던 윤필용 당시 육군 소장의 아들인 해관씨가 지난달 말 고등군사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12/2010091200033.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이 사건은 윤필용 수경사령관이 이후락 당시 중앙정보부장과 식사를 하던 도중 “형님이 각하의 후계자”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윤 사령관과 그를 따르던 장교들이 쿠데타를 모의했다는 혐의를 받고 처벌을 받은 사건이다.

당시 보통군법회의는 윤필용 소장을 비롯해 수경사 참모장 손영길 준장, 육군본부 진급 인사실 보좌관 김성배 준장 등 장성 3명을 비롯해 육본 진급인사실 신재기 대령 등 장교 10명에게 모반죄가 아닌 횡령, 수뢰, 군무이탈죄 등을 적용해 각각 1~15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쿠데타 모의 혐의를 입증하지는 못했지만 각종 구실을 붙여 군부 내 신진세력인 ’하나회’의 대부로 통하던 윤 사령관과 추종세력을 제거한 것이다.

당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던 김성배 전 준장이 고등군사법원의 재심 개시 결정에 이어 작년 12월24일 서울고등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자 올해 들어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던 관련자들의 재심 청구가 잇따르고 있다.

재판부가 김 전 준장을 비롯한 당시 윤필용 사건 관련자들이 보안사령부로 끌려가 무차별적인 구타와 가혹행위, 고문을 당하고 진술서를 쓴 점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윤필용 전 사령관의 참모장이던 손영길 전 준장이 지난달 말 고등군사법원에서 재심 개시 결정을 받았고 이후 사건의 주인공인 윤필용씨의 아들 해관(거양 대표이사 사장)씨와 신재기 전 대령도 재심을 청구했다.

윤 전 사령관은 지난 7월24일 항년 83세로 별세해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해 대신 재심을 요청하게 된 것이다.

재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 국립묘지 안장이 가능하고 지급이 정지됐던 군인연금을 비롯해 위로금 등을 받을 수 있다.

소송 대리인인 박주범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는 “윤필용 사건 당시 총기 휴대가 가능했던 장군을 총포단속법 위반으로 처벌하는 등 잘못된 수사와 재판이었다”며 “정치적인 이유로 왜곡된 사건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09.10 22:14
Loading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박연차 게이트 변호를 담당하는 로펌으로 간다고 합니다
법무법인 바른, 여기에 노태우 아들 노재헌도 있다는 법인이죠
노태우 재산소송 담당하는 법인이군요
차 이러니 욕먹지요
이인규 자신이 작성한 기소장에 잉크도 안 말랐는데, 하는 꼬락서니 하곤
이인규가 검찰 망신 다 시킨다더니 허튼 소리는 아니었나 보네요
아예 검찰쪽 변호인쪽 다맡아서 복대리를 해라 복대리를
아래 펌입니다

========================================================================================
이인규, ‘박연차 게이트’ 담당 로펌에 간다
연합
법무법인 바른은 `박연차 게이트'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51. 사시24회)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을 영입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바른은 탈세와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오는 16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변론을 맡고 있다.

바른은 16일 이후 이 전 중수부장을 영입하고 박 전 회장의 항소심은 맡지 않을 계획이다.

이 전 부장은 법무부 검찰과장,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및 미래기획단장, 기획조정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고 `박 게이트' 수사를 이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7월7일 사표를 냈다.

바른은 모두 98명의 변호사들이 일하고 있는 랭킹 7위 로펌으로 최근 문성우 전 대검 차장과 서범정 전 대검 과학수사기획관을 영입하는 등 검사 출신 변호사 영입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박 전 회장을 포함해 정대근 전 농협중앙회장, 민주당 최철국 의원 등 박 전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은 정ㆍ관계인사 10명에 대해 16일 일괄 선고할 예정이다.

이한승 기자 jesus7864@yna.co.kr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