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한'에 해당되는 글 17건

  1. 2014.07.22 북한, 요리 웹사이트 오픈
  2. 2013.07.16 북한, 미사일부품 흑설탕으로 숨겨 북한으로 밀반입기도
  3. 2013.05.27 북한, 지난달부터 임금통제완화 - 생산성향상위해 인센티브제 도입
  4. 2013.03.29 북한, 전시상황 돌입선언 - 긴장 높아질수록 김정은도 위험하다 그래서 불장난
  5. 2012.10.29 북한, 준전시상태 선포 - 지난 22일엔 방공훈련도 (1)
  6. 2012.09.24 북한, 폭우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건설공사 중단 - ap 통신
  7. 2012.07.01 북한, 2009년 퇴역전투기 32대 도입시도 -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 (1)
  8. 2012.06.12 북한, 1960년 사회대중당및 서울 부산 마산 노조 직접 지원-일부 북한방문도: 동독대사 비밀전문
  9. 2011.05.15 북한, 또 진상공개장 [원문] -농협테러 모략극 주장
  10. 2010.07.20 박근혜 녀사의 평양방문 동영상 조회급증
  11. 2010.07.19 핵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 부산방문 21-25일
  12. 2010.07.17 북한,'쪽 팔려서' 동영상 내렸나 - '지도자동지 2탄은 꼭 서울에 와보고 찍으시라요'
  13. 2010.06.29 북한, '미국-한국이 26일 비무장지대에 중화기 반입' V 유엔사, '사실무근'
  14. 2010.06.04 북한, 미얀마에 핵기술수출 - 미얀마 망명자 증언 동영상
  15. 2010.04.08 북한, 금강산 사업 현대아산 배제, 새 사업자 물색 - 조선일보 (1)
  16. 2010.03.26 북한, 체제수호위해 미국-한국에 핵공격 다짐 : 해군초계함 백령도해상서 침몰
  17. 2009.08.30 국정원 접촉 숨긴 한국인 스파이체포 : FBI에 거짓 진술 한국인 간첩 기소
분류없음2014.07.22 17:17
Loading

http://www.cooks.org.kp/



분류없음2013.07.16 08:34
Loading

PANAMA CITY -- Panama has detained a North Korean-flagged ship coming from Cuba as it approached the Panama Canal with undeclared weapons, President Ricardo Martinelli said.

원본출처 http://www.nypost.com/p/news/international/panama_attempts_suicide_korea_bound_0v5pvowzESN5abV386qrIP

The weapons, hidden in containers of brown sugar, were detected after Panamanian authorities stopped the ship, suspecting it was carrying drugs. The vessel was pulled over near the port of Manzanillo on the Atlantic side of the canal.

"We're going to keep unloading the ship and figure out exactly what was inside," Martinelli told Panamanian television late on Monday, without giving further details.

 

 

"You cannot go around shipping undeclared weapons of war through the Panama Canal."

Martinelli said the captain of the vessel tried to commit suicide after the ship was stopped. Panamanian authorities have detained some 35 crew members.

A spokeswoman for the canal said she did not have any more information and referred questions to the attorney general.

The attorney general's office did not immediately return requests for comment.

Javier Caraballo, Panama's top anti-drugs prosecutor, told local television the ship was en route to North Korea.

분류없음2013.05.27 09:44
Loading

NKorea relaxes controls on salaries 

North Korea relaxed state control of salaries last month, a government economist said, outlining a change in policy intended to boost production by giving companies latitude to provide workers with financial incentives.

원본출처 http://www.miamiherald.com/2013/05/27/v-print/3418633/nkorea-relaxes-controls-over-worker.html 

In an interview with The Associated Press, Ri Ki Song, a professor at the Institute of Economics at North Korea's Academy of Social Sciences in Pyongyang, said enterprises are now allowed to use some of their earnings to pay workers more.

Until recently, most salaries were set by the state. The new policy gives managers of factories and other businesses the right to determine workers' salaries if they are able to improve productivity. The change follows a similar move last year to give managers at North Korean farms more power to make management decisions and to allow farmers to keep any surplus harvest to sell or barter instead of turning them over to the state.

"After repaying the state for its investment, enterprises can set salaries themselves, regardless of salaries fixed by the state, and pay workers according to their performance," Ri said last week. Companies must also put aside funds for investment, continued production, development of technology and cultural activities, he said.

But Ri said the new economic management methods enacted April 1 were not signs that North Korea is adopting a capitalist free market system.

"This is nothing to do with reform and opening," Ri said. "As I've said, the socialist ownership of the means of production is firmly established in our country, and we defend this."

Foreign governments have looked for indications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might be open to reform since coming to power in December 2011. North Korea has a per capita GDP of $1,800 per year, according to the U.S. State Department, just a fraction of the living standards in its Northeast Asian neighbors, Japan and South Korea.

Kim, the third generation of his family to lead North Korea since 1948, inherited a nation plagued by chronic food, fuel and power shortages. He has said improving the economy is a priority, acknowledging economic hardship in North Korea and pledging to raise the standard of living.

Kim in a speech in January said the country's most important task is the "building of an economic giant" and called for all of the year's economic undertakings to be aimed "a radical increase in production and stabilizing and improving the people's living standards."

"We should hold fast to the socialist economic system of our own style, steadily improve and perfect the methods of economic management on the principle of encouraging the working masses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and role befitting the masters of production," Kim said.

However, Kim also has made the costly building of a nuclear arsenal a priority at a time when the United Nations says two-thirds of the population is coping with chronic food shortages.

The new policy on salaries went into effect after a trial period, Ri said.

"In the past, the state used to fix standard salaries, which meant you couldn't pay more than a certain amount," he said.

Now, factories and enterprises that perform well will be allowed to raise salaries, Ri said.

"And individual workers who work more can earn more," he said.

Last September, AP quoted farmers as saying new directives aimed at boosting productivity at collective farms give managers more control over decisions on how to farm the land and allow farmers to keep any surplus after they fulfill state-mandated quotas.

By giving farmers incentives to grow more food, North Korea could be starting down the same path as China when it first began experimenting with a market-based economy, analysts said.


 

분류없음2013.03.29 19:52
Loading

긴장이 높아지면 높아지는 만큼 김정은 자신의 목숨도 위험해 집니다

---------------------------------------------------------------------------------------

북한이 30일 “이 시각부터 남북관계는 전시상황”이라고 밝혔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3/30/2013033000323.html?news_top

북한은 이날 ‘정부·정당·단체 특별성명’을 통해 “이 시각부터 남북관계는 전시상황에 들어가며, 남북 사이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전시에 준하여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성명에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결전의 최후시각은 왔다. 조선반도에서 평화도 전쟁도 아닌 상태는 끝장났다”며 “미국과 괴뢰패당이 군사적 도발을 일으킨다면 그것은 국지전으로 한정되지 않고 전면전쟁, 핵전쟁으로 번져지게 될 것이다. 우리의 첫 타격에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도가 녹아나고 남조선 주둔 미군기지는 물론 청와대와 괴뢰군기지도 동시에 초토화될 것이다”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또 “우리의 조국통일대전은 3일 대전도 아니며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미처 정신을 차릴새 없이 단숨에 남조선 전 지역과 제주도까지 타고 앉는 벼락같은 속전속결전, 하늘과 땅, 바다는 물론 전방과 후방이 따로 없는 입체전으로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전날 긴급 작전회의를 소집하고 전략미사일 타격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히며 “원수님(김정은)의 중대결심은 미국과 괴뢰패당에 대한 최후경고이며 정의의 최종결단”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김정은 시대에는 모든 것이 다르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이제 적대세력은 조선이 없는 지구는 존재할 수 없다는 백두영장의 의지와 담력, 무서운 본때를 몸서리치게 맛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분류없음2012.10.29 09:06
Loading

북한, 10월 26일 준전시상태 선포

북한, 10월 22일에는 방공훈련 실시

 

NightWatch

For the night of 26 October 2012

North Korea: This is a warning.

The Pyongyang government has announced a nationwide semi-state of war alert, the second highest readiness level, just below state of war alert. The alert is to last through 31 October.

This is a critical warning indicator, either of a North Korean provocation or of precautions against a surprise attack by the Allies. In either case it is a high cost action that signifies the North judges it is in a crisis, real or contrived.

The duration of this alert parallels the duration of US and South Korean military exercises which began on 25 October, but also follows several days of nationwide anti-aircraft exercises on 22 October, which followed the North's threat to retaliate for leaflet launches by balloons from South Korea.

A semi-war state of readiness may be called nationwide or just for the armed forces. A nationwide call for a semi-war state of readiness raises the civilian population and the military to a high state of defensive readiness to prepare it to receive damage with minimal losses and to prepare it to go on the offensive if ordered. It raises national readiness to within days of being capable of supporting the onset of war.

North Korea does this when it anticipates an attack by the Allies, either in response to a North Korean provocation or because it misreads Allied training as genuine war preparations. The North can sustain this level of readiness and inconvenience for months

In this alert condition, communist party cadre receive lengthy indoctrination that they must relate to the civilians. Civilian reservists man anti-aircraft guns around all government and key industrial facilities. School is suspended and children relocate to bomb shelters. All unnecessary travel is canceled. Wartime food and other essentials are checked. Security is tightened everywhere.

International border crossing points will be closed, diplomatic and trade missions will be recalled and international air travel will be canceled, if this is a real war precursor. These are the key, detectable indicators that determine how serious the alert is.

As for the armed forces, all leaves are canceled and all personnel must return to their units. Some reserves might be recalled to service. Combat personnel in the forward Army Corps opposite South Korea typically depart barracks for "tunnel living" wartime billets. They check equipment, ammunition and stores for war; maintain a high state of vigilance and undergo indoctrination.

In this instance, there are multiple reasons for an alert of this magnitude. It could be a precautionary move against a surprise attack by South Korea and the US, whose forces began a large exercise on 25 October.

Under cover of such an alert, the North also could detonate a nuclear explosion; launch a missile or fire at a balloon launch site in South Korea, as it has threatened. Open source materials have insufficient fidelity to determine which is the primary driver. The key thing is that the three justifications are not mutually exclusive and are all consistent with a semi-war alert.

A final point is that the leadership also has used such alerts to freeze the population in place while its minions execute a nationwide purge of the party or military or both.

As noted, nationwide civilian and military alerts impose high costs to the national economy because only essential activities are permitted. Considering the grinding poverty in North Korea, the North cannot afford this action unless a major development is about to take place. Our best guess is that some internal upheaval is contributing to this alert.

 

분류없음2012.09.24 21:59
Loading

북한, 폭우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건설공사 중단 - ap 통신

http://www.google.com/hostednews/ap/article/ALeqM5iGhagsd_sT8f_2npBYcmLxC5YqZA?docId=f10f7cff08a943b7a4369920b01363f9

디지탈글로브 8월 29일 촬영영상, 38 north가 24일 공개

분류없음2012.07.01 19:49
Loading


북한, 2009년 퇴역전투기 32대 도입시도 -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 북한, 2009년 퇴역전투기 32대 도입시도 -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


2012/07/01 - [분류 전체보기] - 북한 새 우라늄 농축시설은 영변핵시설내 4번빌딩[위성사진] -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

2012/06/30 - [분류 전체보기] - 헉!! 북한, 한국통해서 중고벤츠 3대 수입 :유엔전문가보고서 - 당국 철저히 조사해야


북한이 지난 2009년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국가로 부터 퇴역 전투기 32대를 구입하려 했다고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가 밝혔습니다


지난 14일자로 작성된 유엔전문가패널보고서에 따르면 '한 국가가 지난 2009년 북한에 인도될 것으로 의심되는 퇴역 전투기 32대 판매를 봉쇄했다고 유엔에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은 북한이 전투기를 구입하려 했던 나라는 명시하지 않았으며 이 나라는 이 퇴역전투기들을 모두 폐기시켰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이 퇴역전투기라고 명시한 것으로 미뤄 북한은 수명이 지나 폐기되는 전투기를 수입, 수리해서 사용하려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분류없음2012.06.12 21:39
Loading

Note about a Conversation in the Soviet Embassy with Comrade Puzanov
Date:
August 30, 1960
Source:
Stiftung Archiv der Parteien und Massenorganisationen der DDR im Bundesarchiv (SAPMO), Zentrales Parteiarchiv der SED (ZPA), IV 2/20/137. Translat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Description:
Discussion on the following: the resolution of Bucharest, Kim Il Sung's visit to China and the Soviet Union, personality cult in North Korea, the economic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North Korea's policy towards South Korea.

원본출처 http://legacy.wilsoncenter.org/va2/index.cfm?topic_id=1409&fuseaction=HOME.document&identifier=53F9EA6F-5056-9700-03B4D0235FFC9761&sort=Collection&item=North%20Korea%20in%20the%20Cold%20War


SED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of International Relations

Archival Signature: SAPMO-BA, DY 30, IV 2/20/137

[GDR Embassy in DPRK]

Pyongyang, 30 August 1960

Note

about a Conversation in the Soviet Embassy with

Comrade Puzanov

I provided Comrade Puzanov with a translation of our [SED] Central Committee's communique and resolution on the results of the Bucharest Meeting, as well as with some oral information. Comrade Puzanov gave me some oral information about the meeting of the CPSU Central Committee. In the further course of conversation we talked about the KWP's position regarding the decisions made in Bucharest. Comrade Puzanov told me that Kim Il Sung visited Beijing in May 1960 upon invitation by Mao Zedong. During his visit in Moscow, Comrade Kim Il Sung informed Comrade Khrushchev about attempts by the Chinese comrades to pull the Korean comrades into the plot against the CPSU leadership. Comrade Kim Il Sung had told Comrade Khrushchev that they [the Koreans] strictly rejected this Chinese suggestion. In this meeting, Comrade Khrushchev asked for extensive information about Korea's economic development. He provided ample advice how to draft the DPRK's Seven-Year-Plan and promised the Korean comrades substantial Soviet aid if they pursue correct economic policies. Comrade Khrushchev recommended to Comrade Kim Il Sung to practice a somewhat more flexible policy towards South Korea. He suggested to learn more from the German comrades' experiences and follow the concept of a confederation vis-a-vis South Korea. Comrade Kim Il Sung promised to share these questions and suggestions with the KWP Presidium. (Meanwhile it has become known that those suggestions were honored.) According to Comrade Puzanov's opinion, at their recent Central Committee meeting the Korean comrades have taken a clear stand concerning the policy of the Soviet Union. They are in complete support of the course adopted by the majority of the communist and workers parties as they were reflected again at the Bucharest Meeting. They condemn the position of the Chinese comrades.

When discussing the course of the KWP so far, Comrade Puzanov conceded strong tendencies of personality cult which represent a certain obstacl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party's policy. During last year as well, the Korean comrades attempted to apply some methods similar to those of the Chinese comrades (the policy of leaping forward, some methods of economic guidance et cetera). Also, at the [KWP] December Plenum in 1959 the acceptance of disproportions in the economy was defined as a deterministic element for the construction of socialism. Currently there exist two so-called complex cooperative economies, which are similar to the [Chinese] people's communes. Yet Comrade Puzanov does not consider this to be substantial issues. Also, in his opinion they have already corrected some of those mistakes. They have made their own experiences and already moved away from the Chinese experiments. In March 1960 they already omitted the phrase about the determinism of disproportions, and today it is no longer in use. Following my mentioning of policy towards South Korea, Comrade Puzanov said the Korean comrades now conduct a mostly correct policy. Like myself, he also thinks the Democratic Party in South Korea is a conservative party. Existing contradictions within this party must not be overestimated since those are just internal power struggles. In addition, Comrade Puzanov told me the Korean comrades have close ties with the Socialist Mass Party in South Korea, certain trade unions, some independent politicians and local student organizations in Seoul, Busan, and Masan. He said that all those receive political and material support from the North Korean comrades. During celebrations for the [DPRK's] 15th Anniversary, representatives of these organizations were illegally present [in Pyongyang] and subsequently had a meeting with members of the KWP Presidium.

In order to make policy towards the South more operational and effective, a special office for dealing with South Korea was established with the Presidium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It has the following departments: Direct Ties with the South, Agitation and Propaganda, and Japanese-South Korean Ties. The head of the office is a Deputy Chairman of the Presidium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During our discussion, Comrade Puzanov explained the Korean comrades primarily make efforts to find an organized base in the working class and among the youth [in South Korea].

Furthermore, Comrade Puzanov told that all material sent by the Chinese comrades containing attacks against the policy of our party [CPSU] and popularizing their [Chinese] false ideas, is returned [by the Koreans]. When asked to state their positions during discussions, they [Koreans] respond frankly. They continue to send their own material to the Chinese comrades (within the framework of the diplomatic corps). Puzanov suggested all representatives from socialist countries should do it this way. In his opinion, the Chinese comrades [in the diplomatic corps] are right now very cautious. You can just tell by the fact that they join diplomatic events only with second-ranking representatives.

Comrade Puzanov promised to inform me immediately when the exact date of arrival and length of stay for Comrade Khrushchev [in the DPRK] is finalized. We will certainly have to talk later how to arrange our reception, in which Comrade Khrushchev will certainly participate. Comrade Puzanov thanked for the information and proposed to meet more frequently from now on, also within the larger framework of adding other representatives of the socialist countries.

The conversation was trusting and friendly. Although I do think that Comrade Puzanov is minimizing some of the mistakes the Korean comrades allowed to occur, and which are still not yet fully overcome. Those mistakes are also criticized, for instance, by the Czechoslovak Ambassador, the First Secretary of the Polish Embassy, and by other diplomats from the socialist countries.

[signed]

K. Schneidewind

[GDR Ambassador]

CC:

3x Deputy [Foreign] Minister Ambassador Comrade Schwab

(maybe 1 copy to Section [Far East] and Comrade Florin)

1x Ambassador [Pyongyang]

분류없음2011.05.15 14:53
Loading
 

역적패당의 극악한 북남대결소동은 천추를 두고 용서받지 못할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검열단 진상공개장 (3)

 

최근 리명박역도는 공개석상에서 《천안》호침몰사건과 연평도포격전에 대한 《북의 사과》가 없이는 북남사이에 그 어떤 대화도 있을수 없으며 관계가 개선될수 없다는 망발을 꺼리낌없이 늘어놓았다.

이번 베를린행각때에도 제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사람들을 경악케하는 주제넘은 악담질을 하였다.

청와대와 괴뢰통일부, 외교통상부의 수급졸개들도 이에 맞장구치며 두 사건에 대한 《책임인정》과 《사과》를 받아내는것은 《부동의 원칙》이며 《이 문턱을 뛰여넘는》 대화는 그 어떤 경우에도 있을수 없다고 떠벌이고있다.

괴뢰국방부장관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두 사건의 《도발원점》과 지원세력에 대한 그 무슨 《단호한 응징》을 서슴없이 내뱉고있다.

뿐아니라 《추모제》니, 《제막식》이니, 《기증식》이니 하는 광대극들이 벌어지고있는가 하면 두동강난 《천안》호 《참관》놀음이 진행되는 등 우리에 대한 적대감조성과 대결분위기고취가 극도에 이르고있다.

여기에 남조선내부에서 련이어 산생되고있는 각종 사건들까지 우리와 련계시킨 제3, 제4의 《<천안>호사건》들이 날조되여 북남관계를 수습할수 없는 파국적위기에로 몰아가고있다.

현 사태는 역적패당이야말로 북남관계사에 일찌기 있어본적이 없는 지독한 악질대결분자, 추악한 사대매국노, 악명높은 특등호전광무리라는것을 그대로 실증해주고있다.

이미 두차례의 진상공개장을 발표하여 특대형모략극 《천안》호사건에 대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사실과 연평도포격전의 흑막을 낱낱이 발가놓은 우리 국방위원회검열단은 역적패당이 아직까지 시대착오적인 망상에 빠져 제3, 제4의 날조극을 꾸며내고있는 조건에서 그 불순한 기도를 세상에 다시금 까밝히게 된다.

 

1. 《북 관련설》이 날조극임을 스스로 확인하여준 물질적증거들

《천안》호사건이 동족대결을 노린 특대형모략극이라는것이 만천하에 폭로되였음에도 불구하고 역적패당은 아직까지 《북 관련설》을 내돌리고있으며 이로 하여 북남관계전도는 더더욱 암담해지고있다.

모략극의 진상을 해명하는것은 곧 역적패당의 대결본색을 폭로하는것으로 된다.

괴뢰들이 주장하는 《북 관련설》의 허위성을 보여주는 증거자료는 부지기수이다.

그중에도 가장 믿음직한것은 역적패당이 들고나왔던 물질적증거들이다.

첫째, 《북 어뢰쪼각》이라고 한 알루미니움합금쪼각 그 자체가 날조이고 모략임을 증명해주고있다.

괴뢰조사단이 발표한 《북 관련설》의 핵심증거중의 하나가 《천안》호가 침몰된 백령도수역에서 건져냈다는 알루미니움합금쪼각이다.

괴뢰들은 지금까지 알루미니움합금으로 되여있는 그 어뢰쪼각이 《북의 것》이라고 끈질기게 주장하여왔다.

이와 관련하여 국방위원회 검열단은 서울이나 판문점에 나가 우리의 진짜어뢰쪼각을 보여주면서 날조극, 모략극의 정체를 밝히려고 하였다.

그러나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받아들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 조건에서 《북 어뢰쪼각》의 진실부터 밝힐 필요가 있다.

유감스럽게도 우리의 어뢰는 알루미니움합금이 아닌 다른 재질로 되여있다.

알루미니움합금의 리용분야는 다양하며 침몰된 함선의 건조에는 물론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에서도 군수공업부문에 널리 리용하고있다고 한다.

모든것을 자체의 힘과 기술에 의거하고있는 우리 군수공업부문에서는 우리 나라에 흔한 재료로 만든 합금으로 어뢰를 제작하고있다. 우리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이를 부인하지 못할것이다.

결국 허튼것을 가지고 《북 관련설》을 증명하자고 하니 궤변밖에 나올수 없었던것이다.

우리는 《천안》호침몰사건의 원인을 객관적으로 공명정대하게 밝힐 의사가 있는 사람들은 물론 우리를 걸고드는 자들에게도 임의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알루미니움합금편이 아닌 우리 어뢰의 합금편을 넘겨줄 용의가 있다.

역적패당은 알루미니움합금쪼각을 《북 어뢰의것》이라고 우겨대면 댈수록 스스로 《북 어뢰공격설》을 부정하는것으로 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둘째, 《ㄷ자형침투경로설》의 허황성은 날조극의 정체를 더욱 뚜렷이 해주고있다.

괴뢰조사단은 《천안》호사건에 대한 《북 관련설》의 증거로 우리 잠수정의 《ㄷ자형침투경로》라는것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사건발생 2~3일전에 우리의 일부 소형잠수정들과 그를 지원하는 모선이 기지를 리탈하였다가 복귀한것을 확인하였다고 덧붙였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괴뢰군부는 저들이 포착하여 장악하고있다는 우리 잠수정의 출발시간과 항로거리, 백령도수역에로의 진입시간, 복귀한 항로와 시간 등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이미 괴뢰들은 《한》미련합정보에 의하여 저들이 해상도 1m이하의 정밀영상자료까지 다 장악하고있기때문에 그 어떤 잠수함도 능히 식별할수 있다고 공언하여왔다.

괴뢰조사단이 불리한 날씨로 인한 《관측불가능》으로 영상자료가 불량하여 공개할수 없다면 최소한 《ㄷ자형침투경로》를 탐지한 군사정보자료라도 내놓아야 할것이다.

아마 《ㄷ자형침투경로》와 《2~3일전》이라는 시간개념을 놓고 분석하면 우리 잠수정의 그 무슨 《침투경로》라는것이 얼마나 허황한 날조인가를 누구나 다 알게 될것이다.

셋째, 《1번》글체는 그 자체가 조작이다.

어뢰추진체에 씌여진 《1번》글체도 《천안》호사건에 대한 《북 관련설》의 결정적증거의 하나였다.

해당 과학자들이 여러차례의 고정밀분석을 통하여 마지크로 쓴 《1번》글체가 폭발시 발생하는 고열에도 타없어지지 않은것, 침몰된 배에서 다른 잔해는 바다물의 염도에 의해 부식되였으나 《1번》글자부위만 생생한것, 고열에 견딜수 있는 외부칠감은 타버리고 저열에도 타는 잉크는 남아있는것, 《1번》글자를 쓴 잉크가 남조선에서 널리 사용되는것 등을 공식확증한것이나 《1번》이라고 쓰는것은 우리의 통상적인 표기방식이 아니라는데 대해서도 더 언급할 필요가 없을것이다.

그러나 우리 군수공업부문에서 생산된 부속품이나 기재에 아직까지 마지크로 글자를 써넣는것처럼 손로동을 하고있다고 보는것은 우리를 몰라도 너무 모르는것이다.

그가 누구든 최첨단돌파전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는 우리 나라 군수공업부문의 발전수준에 대해 초보적인 상식이라도 있다면 이처럼 낯뜨거운 거짓을 꾸며내지 못했을것이다.

《1번》글체가 있기때문에 《북의 어뢰》가 분명하다고 우겨대는것은 《다리가 둘이면 다 사람》이라고 고집한 고대철학가의 궤변을 련상케 하는 너무나도 유치하고 저렬한 수법에 불과하다.

과학적빈곤과 무식으로 더 큰 망신을 당하지 않겠거든 다시는 《1번》글체를 거론하지 말든가 아니면 그 조작경위에 대해 솔직히 고백해야 할것이다.

넷째, 어뢰추진체의 출처에 대한 의혹은 남조선사회에서 더욱더 커지고있다.

어뢰추진체도 《천안》호침몰사건에 대한 《북 관련설》의 결정적증거로 되고있다.

극소형파편까지 식별해내는 첨단탐지수단으로 장비된 수십척의 함선들이 50여일동안 찾아내지 못한것을 어디선가 문득 나타난 민간어선이 고기그물로 건져낸 어뢰추진체는 한마디로 《의혹종합체》이다.

어뢰폭발의 결과물이라는 백색흡착물질은 폭발과 전혀 관계없는 부식에 의한 결정질알루미니움으로 판명되고 어뢰추진체를 《북의것》으로 립증하기 위해 어뢰설계도까지 여러차례 바꾸어대다가 폭로된것도 그러하지만 보다 큰 문제는 이 어뢰추진체의 출처이다.

어뢰추진체내부에서 발견된 꽃모양의 흰색물질이 붙어있는 조개껍질은 이것이 《천안》호사건이 발생되기 훨씬 이전부터 오랜 기간 바다물속에 있었다는 산 증거로 되였으며 뒤이어 발견된 붉은색물질은 조선동해에서만 서식하는 《붉은 멍게》라는것이 판명되였다.

결국 명백해진것은 이 어뢰추진체가 《천안》호침몰과 무관한 결정적증거라는것뿐이다.

다섯째, 천둥에 의한 섬광이 결코 폭침에 의한 물기둥을 대신할수 없을것이다.

《천안》호침몰원인에 대한 《북 어뢰공격》의 증거로 《물기둥설》이 제기되자 수많은 론난을 불러일으켰다. 한것은 물기둥이 아닌 섬광이라는 주장이 더 많았기때문이다.

《물기둥설》은 그것이 어뢰공격에 의한 함선침몰인가 아닌가를 가르는 주요요인이였다.

사건발생초기 함선침몰수역 주변근무성원들과 생존자 58명의 진술을 종합한데 의하면 물기둥을 목격했다는 증인은 없었으며 《천안》호의 우현견시를 맡았던 생존사병도 침몰당시 물기둥같은것은 전혀 보지 못했다고 공개진술하였다.

뒤늦게 공개장소에 나타난 백령도의 한 감시병만이 《쿵》하는 소리를 듣고 해상전방 약 4㎞, 방위각 270˚방향에서 물기둥을 목격했다고 진술하였지만 해당 근무위치에서 확증해본 결과 함선침몰장소와는 전혀 다른곳으로서 그 누구의 강압에 의한 거짓진술로 락인되였다.

섬광이냐, 물기둥이냐가 오락가락하는 속에 함선침몰당시를 기록한 근무일지가 공개되였다.

여기에는 사병이 보았다는 모양이 《∨(우로 퍼지는)》자로 그려져있었다.

이것은 《∧(우로 모아지는)》모양의 통상적인 물기둥과 정반대인 천둥이나 벼락을 의미하는것이다.

괴뢰들의 《북 관련설》이 허위나 날조로 일관되였다는것을 보여주는 의문점들은 이밖에도 헤아릴수 없이 많다.

총적으로 괴뢰들이 내놓은 《북 관련설》의 《결정적물증》들은 그 허위성을 폭로해주는 결정적증거물로 될뿐이다.

 

2. 선의와 도전, 대화와 대결의 400여일

《천안》호사건이 발생한 때로부터 지금까지 400여일의 짧지 않은 기간은 누가 진정으로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며 누가 동족대결과 침략야망에 들떠있었는가를 립증해준 나날이기도 하였다.

《천안》호침몰사건이 발생하였을 때 우리 군대는 비록 침몰된 함선이 남측 군함이지만 실종된 숱한 사병들이 민족의 일원이라는 점에서 있어서는 안될 불상사로 간주하고 이에 유감을 표시하였다.

역적패당이 《북 관련설》을 의도적으로 조작, 류포시키면서 민군합동조사단의 그 무슨 《조사결과》라는것을 발표하여 이 사건을 《북의 어뢰공격》에 의한것으로 서둘러 결속해버린이후 《5. 24대북대응조치》를 통한 반공화국대결소동에 광분할 때에도 우리는 사건을 객관적으로, 과학적으로 해명하여 북남관계악화를 막아보려고 최선을 다하였다.

우리측은 인민무력부장명의로 괴뢰국방부장관에게 직접 서한을 보내여 남측이 발표한 《북 어뢰공격의 물증》을 검열확인하기 위해 국방위원회검열단이 남조선현지에 내려갈것이며 남측이 필요한 조치를 취할것을 요구하였다.

이는 남측이 우리를 걸고든것만큼 피해자로서의 초보적인 권리이고 법적요구였다.

불가침에 관한 북남기본합의서 제2장 10조에도 쌍방사이에 발생하는 의견대립과 분쟁문제들을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평화적으로 해결할데 대하여 명백히 밝혀져있으며 부속합의서 2장 8조에도 쌍방합의서를 위반하는 사건에 대해 공동조사를 하여야 한다고 지적되여있다.

괴뢰들이 사건을 진정으로 해명하려는 의도가 털끝만큼이라도 있었다면, 또 저들이 침몰사건을 날조하지 않았다면 우리의 제의를 받아들이지 못할 리유가 없었을것이다.

그러나 괴뢰들은 이 사건조사에 《내외전문가가 참가하였다.》느니, 《공정성이 보장되였다.》느니 하는 일방적인 주장만 내세우면서 우리 검열단의 현지조사를 거부하고 반공화국전면대결에 진입하였다.

우리는 《천안》호사건을 명백히 해결할 의지밑에 지난해 6월에만도 여러차례나 남측이 사건을 객관적으로, 과학적으로 해명할 용의가 있다면 우리 국방위원회검열단을 받아들이는 조치를 취할것을 요구한데 이어 북남고위급군사회담을 개최하여 이 문제를 해결할것을 제의하였다.

여기에는 국방위원회검열단을 남조선현지에 파견하여 료해조사한 결과를 가지고 함선침몰사건의 진상을 밝히려던 종래의 계획이 괴뢰들의 거부책동으로 실현되지 못한 조건에서 북남고위급군사회담을 열어서라도 문제를 해결하려는 우리의 진정이 담겨져있었다. 다시말하여 대결이 아닌 대화를 통해 사건을 공명정대하게 해결하자는것이였다.

역적패당은 북남고위급군사회담개최도 무작정 거부하였을뿐아니라 오히려 이 사건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까지 끌고가 국제화해보려고 분별없이 놀아댔다.

역적패당의 대화거부자세가 명백해진 조건에서 우리는 부득불 조미군부장령급회담을 개최하여 《천안》호사건을 다루기로 하였다.

지난해 7월 15일부터 10월 27일까지의 기간 7차에 걸쳐 진행된 판문점 조미군부대좌급실무접촉에서 미군측이 보여준 자세는 너무나도 편견적이고 불순하였다.

미군측은 앞에서는 우리의 합리적인 제안과 문제해결방도에 관심이 있는것처럼 꾸며보이면서도 뒤에서는 문제해결을 고의적으로 회피하고 시간을 끌었는가 하면 이 사건을 국제화하여 《북의 어뢰공격설》을 합리화해보려고 책동하였다.

그러다가 우리 국방위원회검열단을 받아들이기 바쁘다면 《북 관련설》을 확증하는데 리용된 증거물들을 판문점에 가지고나와 공동조사하자는 우리의 최종적인 요구를 더는 회피할수 없게 되자 끝내 접촉을 결렬시켰다.

결국 우리측이 내놓은 국방위원회검열단파견제의도 북남고위급군사회담제안도 판문점조미군부장령급회담제안도 다 실현될수 없었다.

《천안》호사건의 공정한 해결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였으나 그 출로가 완전히 막혀버린 상태에서 우리 국방위원회검열단은 진상공개장을 통하여 이 사건이 철두철미 역적패당이 날조한 특대형모략극이라는것을 만천하에 폭로하였다.

세계의 면전에서 망신만 톡톡히 당한 괴뢰들은 저지른 죄행을 반성하기는커녕 제2의 《천안》호사건을 도발하는 길에 들어섰다.

그것이 바로 지난해 연평도포격도발이다.

당시 우리 군대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괴뢰호전광들은 2010년 11월 22일 조선서해 우리측 수역에 대한 포사격계획을 꺼리낌없이 공포하였다.

다음날 아침 8시 우리 군대는 우리의 신성한 령해에 단 한발의 총포탄이라도 떨어지는 경우 즉시적인 물리적대응조치가 뒤따를것이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하여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것이라는것을 최종 통고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적패당은 괴뢰군부호전광들을 내세워 끝끝내 우리측 령해에 선불질을 해댔으며 결국 포사격의 발원지인 연평도는 우리 군대의 무자비한 불벼락을 면치 못하였다.

북남관계는 《천안》호사건에 따른 동족대결로부터 연평도포격도발을 계기로 불과 불이 오가는 최악의 상태에 직면하였다.

이는 세계의 심각한 우려를 자아냈다.

국제사회는 조선반도에서의 즉시적인 대화를 요구해나섰다.

시대의 요구와 민족의 지향에 무턱대고 뻗쳐댈수 없게 된 괴뢰들은 《천안》호사건과 연평도포격전, 비핵화문제를 《대북대화재개의 3대조건》으로 내대면서 대화흐름에 역행해나섰다.

《3대조건》이라는것이 곧 대화거부를 노린 고의적인 계책이였지만 우리 군대는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남측에 군사적성격의 모든 현안문제들을 북남고위급군사회담에서 론의하자는 서한을 보내였다.

이것마저 거절하면 평화교란자, 대화거부자로서의 저들의 정체가 드러나는것이 두려워 괴뢰들은 별수없이 북남고위급군사회담개최를 위한 예비회담에 끌려나오게 되였다. 하지만 회담장에서 놀아댄 괴뢰패거리들의 추태는 도저히 용납할수 없는것이였다.

우리측이 회담의제를 《<천안>호사건과 연평도포격전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상태를 해소할데 대하여》로 제기한데 대해 괴뢰패당은 《천안》호침몰과 연평도포격전에 대한 《인정》과 《사과》를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며 대화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다 못해 저들의 의제가 아니면 본회담을 개최할수 없다고 생억지를 부리다가 먼저 회담장에서 뛰쳐나갔다. 그리고는 우리가 일방적으로 퇴장하여 회담이 결렬된듯이 여론을 오도하는 후안무치한짓도 서슴지 않았다.

괴뢰들이 예비회담에 끌려나온것은 대화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어떻게 하나 《천안》호사건과 연평도포격전을 우리와 련계시키려는 오직 한가지 흉심때문이였다.

본회담개최를 위한 실무절차나 간단히 협의하는것이 목적이였던 예비회담이 무려 이틀동안에 걸쳐 7차례나 휴회를 거듭하며 시간만 허비하다가 결렬된것은 전적으로 역적패당의 의도적인 대화파탄흉계와 관련된다.

지금 괴뢰들이 들고나오는 《선 사과, 후 대화설》은 본질에 있어서 대결고수, 대화거부주장에 지나지 않는다.

현실은 나라의 평화와 안정을 귀중히 여기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사람들은 《천안》호사건의 진상을 공명정대하게 밝힐것을 요구하고있는 반면에 동족대결과 충돌을 지속시키려는 불순세력들은 그 진상해명을 가로막는데 급급해하고있다는것을 확증해주고있다.

《천안》호사건발생후 400여일은 대결과 전쟁을 막고 대화와 평화를 이룩하기 위한 우리의 진정한 자세와 립장, 성의있는 노력을 그대로 보여주었으며 역적패당이 전대미문의 대결과 전쟁책동에 얼마나 광분해왔는가를 낱낱이 폭로해주었다.

 

3. 새로 꾸며낸 제3의 날조극

동족대결분자들은 례외없이 모략날조의 능수들이다.

그들에게는 대결을 합리화하고 조장확대하기 위한 구실이 끝없이 필요한것이다.

청와대입장권을 따내기 바쁘게 북남관계를 계단식으로 악화시켜온 역적패당이 《천안》호침몰사건을 조작하여 전면적인 동족대결에 총돌입한후 그것으로도 성차지 않아 제2의 《천안》호사건인 연평도포격도발을 감행하여 조선반도정세를 불과 불이 오가는 최악의 전쟁국면으로 전변시켰다는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역적패당은 동족대결의 범위를 정치, 군사분야만이 아닌 사회령역에까지 확대하기 위해 날조극들을 계속 꾸며내고있다.

괴뢰정보원과 검찰청은 지난 5월 3일 이른바 《농협》금융콤퓨터망마비사태에 대한 《북의 소행설》을 발표하였다.

지난 4월 12일 남조선의 《농협》(농업협동조합중앙회)금융콤퓨터망이 통채로 마비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고 한다.

괴뢰들은 이 사건을 크게 떠들어대면서 괴뢰정보원과 검찰을 동원하여 《합동조사》라는것을 벌려놓았다.

또한 어용출판보도물들을 동원하여 우리가 《대남싸이버테로를 자행》하고있다느니, 우리 군대가 《해킹부대를 운영》하고있다느니 하면서 터무니없는 여론을 내돌리며 사건을 우리와 련계시키기 위한데로 민심을 몰아갔다.

20여일동안의 《집중수사》과정에 괴뢰들은 1차적으로 《외부싸이버테로》에 의해 이번 사태가 일어났다고 《잠정결론》을 내렸으며 그로부터 며칠후에는 수사결과를 《북의 소행》으로 단정하여 발표하였다.

역적패당이 제시한 증거란 《농협》금융콤퓨터망체계공격에 사용된 인터네트주소가 우리 체신성의 주소와 동일하기때문이라는것이다.

또한 이 사건이 방대한 규모의 인적, 물적뒤받침이 없이는 적용하기 어려운 높은 수준의 공격이며 그 수법도 치밀하고 정교한 원격조종방식에 따른것으로 하여 공격자가 전문싸이버전부대로 추정되고 자료절취와 같은 《특정의 리익을 챙기기 위한》공격이 아니라 《무차별적인 파괴》를 목적한것이기때문에 《북의 소행》으로밖에 볼수 없다고 하였다.

괴뢰들은 똑똑한 증거도 없이 《북의 소행》으로 결론을 내린것이 켕기는지 《북의 싸이버테로》는 외국의 인터네트주소를 리용해 원격조종방식으로 이루어지는만큼 《직접적인 물증》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는 식으로 여론의 의혹을 가셔보려하고있다.

한편 우리가 괴뢰당국기관은 물론 비행장, 항만, 원자력발전소 등 안보와 직결되는 핵심시설들에 계속 치명적인 피해를 가할수 있다고 떠들어대여 남조선전역에 《북 위협설》을 퍼뜨리고있다.

《농협》금융콤퓨터망마비사태의 《북의 소행설》은 모략이 만천하에 폭로되여 거덜이 날대로 난 《천안》호사건과 연평도포격전에 이은 또 하나의 새로운 날조극이다.

이 사건은 분야가 다를뿐 그 동기와 수법에 있어서 《천안》호사건과 일맥상통하다고 말할수 있다.

《천안》호사건발생은 미국의 남조선영구강점명분을 마련하여 전시작전통제권전환을 연기하기 위한 파격적인 《안보불안》조성이 절실한것과 때를 같이하였다.

그 수법도 모략극의 정체를 영원히 흑막속에 덮어버리기 위해 사건해명에 불리한 장소와 시간 즉 공해가 아닌 령해에서, 수상이 아닌 수중에서, 한낮이 아닌 밤중에 사건을 날조하였다.

그 제물로 바쳐진것은 46명의 무고한 사병들의 목숨이였다.

이번 《농협》금융콤퓨터망마비사태의 《북의 소행설》은 안으로는 지난 4. 27보충선거에서 반인민적악정을 단죄하는 민심의 분노에 의해 대참패를 당한 책임을 놓고 청와대와 《한나라당》에서 개싸움이 벌어지고 밖으로는 조선반도주변국들의 대화요구를 거부하기 위한 술책이 모색되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였다.

《북의 소행설》의 제물로 《농협》금융업체가 선택된것도 집권기간 초래된 민생파탄, 빈부격차의 책임을 우리에게 돌려보려는 역도특유의 간교한 기도와 관련된다.

《농협》금융콤퓨터망마비사태는 한마디로 《천안》호사건의 재판이다.

지금 남조선각계에서 이번 사건을 동족대결을 위한 새로운 제3의 날조극으로 락인하며 야유와 조소, 비난과 규탄을 퍼붓고있는것은 응당하다.

이번에 커다란 피해를 당한 《농협》당사자들은 《북의 소행》이라고 밀몰아붙인 괴뢰당국의 발표가 과학성이 없는 《서뿌른 결론》이라고 항변해나서고 괴뢰군기무사마저 벌어진 사태를 《북 군부의 공격》으로 밀어붙일수 없다고 공식 발표하고있다.

특히 민간에서는 지난해 《천안》호를 침몰시켰다는 어뢰추진체에 《1번》이라는 글자가 씌여져있어 《북 관계설》을 주장하였는데 이번 공격에 동원된 인터네트주소에는 《1》이 몇개나 더 붙어있는가고 쓴웃음을 보이고있다.

오죽하면 해당 전문가들이 원래 5차원공간을 리용하여 주로 자기를 로출시키지 않고 상대를 공격하기 위해 나온 특수한 형태의 교전방식인 싸이버전에 대한 초보적인 개념도 없다보니 괴뢰수사팀이 황당무계한 근거와 주장으로 《북의 소행》을 립증시키려했다고 핀잔하고있겠는가.

제집안에서까지 새로운 의혹의 대상으로 된 《북의 소행설》을 내들고 현재 괴뢰들은 재래식전쟁을 릉가하는 싸이버테로에 대비한다는 《다각적대응체계구축》의 미명하에 괴뢰국방부에 싸이버사령부를 발족시킨다 어쩐다하며 복닥소동을 피우고있다.

제반 사실은 《천안》호사건을 조작한 역적패당이 《북 관련설》을 계속 내돌리며 북남대결책동에 광분하고있는 한 앞으로도 제4, 제5의 반공화국모략극이 계속 날조될수 있다는것을 시사해주고있다.

모략극날조의 책임을 느끼고 사죄할 대신 동족대결을 한사코 고수해보려는 불순한 기도밑에 반공화국음모들을 련이어 꾸며내고있는 괴뢰들의 책동을 짓부셔버리는것은 우리 민족과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의 공통된 의무이며 시대의 절박한 요구이다.

 

4. 북남관계사가 보여준 철의 진리, 피의 교훈

《천안》호사건이라는 특대형모략극으로 하여 북남관계는 위험천만한 전쟁국면에로 치닫게 되였다.

분렬의 고통을 당하여온 우리 민족이 그토록 힘겹게 마련한 6. 15통일시대의 소중한 전취물들이 역적패당이 감행하는 동족대결의 광란속에 삽시에 무너져내렸으며 랭전시대의 험악한 사태가 재현되고있다.

온 세계가 평화와 안정을 지향해나가고있는 때에 유독 우리 민족만이 몇몇 안되는 동족대결광신자들의 모략에 말려들어 반목과 질시, 대결과 충돌의 악순환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있는것은 참으로 통탄할 일이다.

동족대결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북과 남은 언제가도 평화번영의 길에 들어설수 없으며 조선반도는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날수 없다.

1990년대와 2000년대에 들어와 북과 남이 마주앉아 시대와 민족의 지향을 반영한 합의서들을 채택하던 과정이 그것을 잘 보여준다.

지난 세기 90년대에는 남측이 외세와의 공조밑에 핵전쟁연습을 대대적으로 감행하는 등 동족압살책동의 엄중성은 용납할수 없을 지경이였다.

그러나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는것이 곧 우리 겨레를 구원하고 세계평화에도 이바지한다는 숭고한 사명감으로부터 남측의 모든 죄과를 불문하고 대화탁에 마주 앉았으며 결과 북남비핵화공동선언을 내놓을수 있었다.

외세가 그어놓은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에 의하여 서해교전이 발생함으로써 함선이 침몰되고 사상자가 발생하였지만 호상 책임을 따지고 사죄를 요구하기전에 그 재발을 막아야 한다는 공통된 일념으로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위한 새로운 합의들을 련이어 이루어낸것이 다름아닌 6. 15시대 북과 남의 참모습이였다.

북남관계발전사는 이렇듯 그 누구의 《사과》나 부당한 전제조건이 아니라 민족의 통일을 위해 의견상이는 뒤로 미루고 아량과 선의를 보이며 화해와 단합을 위한 나날로 이어졌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민족의 공리공영과 평화의 길을 개척하고 실현시키기 위해 모든것을 바쳐온 수많은 애국애족인사들을 기억하고 내세우고있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반대로 북남대결사에는 반목과 질시, 적대와 충돌을 조장시키기 위해 없는것도 날조해내고 부당한것도 정당한것으로 둔갑시키고 그 책임을 대방에게 전가시키는 등 민족의 지향에 역행해온 역적들도 적지 않았다.

오랜 세월이 지난후 그 모략적정체가 드러난 학원간첩단사건, 인민혁명당사건, 남조선적화공작단사건 등의 모략극들을 꾸며내고 무고한 사람들의 목숨을 해치면서 동족대결에 기승을 부린 악명높은 력대 괴뢰통치배들의 죄악은 온 겨레의 치를 떨게 하고있다.

북과 남사이에 화해분위기가 조성되고 단합열풍이 일때마다 그것을 차단하기 위해 조작해낸 모략극들때문에 우리 민족이 겪은 피해는 이루 헤아릴수없다.

지구상 그 어느 나라, 어느 민족보다도 단합과 평화를 소중히 여기고있는 우리 겨레는 이에 도전하여 분렬과 전쟁을 추구한 사대매국노들과 민족반역자들의 죄행을 두고두고 결산해오고있다.

우리 민족의 리익을 해친 범죄에는 시효가 있을수 없다.

제 하나의 잔명을 부지하기 위해 외세에 추종하고 동족대결을 고취하던 자들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했으며 황천객이 된후에도 민족의 추상같은 심판을 면치 못했다는것은 더 말하지 않아도 될것이다.

《천안》호사건과 연평도포격전, 《농협》금융콤퓨터망마비사태를 비롯한 모략극들을 날조하여 우리와 련계시키는것은 곧 북남대결을 추구하는것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려는것으로밖에 달리 볼수 없다.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은 역적패당이 《천안》호사건을 우리와 끝끝내 련결시키면서 북남관계발전을 가로막아보려고 악을 쓰고있는것만큼 그 진상해명을 위한 노력을 절대로 멈추지 않을것이다.

이 밝은 세상에서 흑백을 전도해보려는것보다 어리석은 짓은 없다.

치졸한 모략극날조에 계속 매달리면서 동족대결에 광분하는것은 제 무덤을 파는 길이다.

역적패당이 온 겨레앞에 용서를 받고 살길을 찾는 최선의 방도는 오직 하나 지금이라도 모략극, 날조극의 진상을 밝히고 민족에게 저지른 죄행에 대하여 솔직히 반성하는것이다.

예로부터 우리 인민은 잘못을 뉘우친 사람에게는 관대하였으며 과거를 불문하고 도량있게 대해주었다.

과거에 구속되여있으면 전도가 없으며 앞으로 내다보며 나갈때 좋은 미래가 펼쳐지는 법이다.

우리는 역적패당이 동족을 모해하는 모략극들을 날조한데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온 민족앞에 공식사죄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다시금 천명하건대 우리 공화국의 자주적존엄과 사회주의체제를 감히 우롱하고 모독하는 자들과는 그가 누구든 절대로 상종하지 않는다는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립장이다.

만약 우리의 요구를 거부하고 계속 반공화국대결정책에 매달린다면 역적패당은 민족사에 특대형모략극날조의 원흉으로, 천하에 둘도 없는 악질대결분자, 통일의 훼방군으로 락인되여 천추만대를 두고 저주와 규탄을 받게 될것이다.

지금처럼 놀아대는 경우 역적패당의 집권말기는 더욱 처참해질것이며 청와대를 떠나는 즉시 못된짓만 일삼던 선임자들의 전철을 밟아 백담사나 감옥길을 가게 되리라는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명백한것은 리명박역도같은 자는 죽어서도 이 땅에 묻힐곳이 없다는것이다.

역도는 제나라 땅에서 버림받고 쫓겨나 이국에서 들개처럼 방황하다가 객사한 리승만역적의 가련한 신세를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

미친개에게는 몽둥이가 제격이고 동족대결분자에게는 준엄한 징벌의 철추가 내려지기 마련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내외원쑤들의 발악적인 압살책동에 정정당당하게 맞설것이며 민족적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하여 끝까지 노력할것이다.

 

주체100(2011)년 5월 14일

평     양


Loading

                                  위는 사진이며 동영상은 맨 아래에 있습니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지난 2002년
한국미래연합 창당준비위원장 당시 방북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뒤늦게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당시 북한에서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이 동영상은 `박근혜 녀사(여사)의 평양 방문, 2002년 5월11일~14일'이라는 제목의 20분 분량으로, 김용순 노동당 중앙위 비서 등 북한 고위 인사들과의 만남, 북한 유적지 관람 그리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담 등이 담겨 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00720/30007817/1&top=1

동영상은 지난 2008년 11월18일 한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 처음 올려졌지만 최근 들어 이 동영상을 본 네티즌 수가 많아지면서 20일 오후 7시 현재 조회 수가 4만회가 넘어 한때 해당 사이트의 인기동영상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박 전 대표측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08년에 이미 인터넷상에 올라와 당시에도 많은 조회 수를 기록했는데 왜 지금 와서 갑자기 이 동영상이 인기를 끄는지 모르겠다"고 의아해하면서 "2002년 방북 당시 이미 다 공개된 영상이어서 지금 와서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
동영상 출처 http://www.tagstory.com/video/video_post.aspx?media_id=V000256350

핫이슈 언론보도2010.07.19 07:35
Loading

동해상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미 해군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9만7000t급)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 3척 등 항모전투전단이 동해에 온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19/2010071900327.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주한미군 사령부는 19일 조지 워싱턴호와 항모전단 소속의 9200t급 이지스 구축함인 맥켐벨호(DDG85), 존메케인호(DDG56) 등 3척이 부산항을 방문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 다른 소속 이지스함인 라센호(DDG82)는 진해항에 입항한다. 미 해군 중 유일하게 영구 전진 배치된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 항모전단은 이달 중 실시되는 동해상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조지 워싱턴호의 함장인 데이비드 라우스먼 대령은 “미 해군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강력하게 전진 배치돼 주둔하고 있으며 한국은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국가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곳에 배치돼 있는 것은 적의 공격을 억제하고 한국을 지원하기 위한 의지와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60년 이상 우리는 한국과 강력한 동맹을 유지했다”며 “함정의 승무원에게 한국 국민과 상호 교류할 수 있고 그들의 자긍심과 전문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라는 별명을 가진 조지 워싱턴호는 1992년 7월 취역해 지중해와 아라비아해 등에서 미군 지상군을 지원하는 임무 등을 수행해왔다. 지난 2008년 9월부터 7함대에 배속돼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활동하고 있다.

비행갑판 길이가 360m, 폭은 92m에 달하며 각종 안테나 등이 설치된 돛대까지의 높이는 20층 빌딩과 맞먹는 81m에 이른다. 면적이 1만8211㎡로 축구장 3배 크기인 비행갑판에는 항공기가 60여대 이상 탑재돼 있다. 탑재된 60여대의 전폭기는 육상 표적에 대해 하루 150여 차례 이상의 폭격을 가할 수 있고, 유사시에는 원거리 표적도 공격할 수 있다. 4개의 사출장치를 통해 20초마다 함재기를 발진시키는 데 이 장치를 통해 이륙하는 전폭기는 2초 만에 240㎞ 이상의 속력을 낼 수 있다.

4척의 이지스 순양함, 7척의 구축함, 1~2척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 등으로 항모전투전단을 이루고 있으며 작전 반경이 1000㎞에 달한다. 유도미사일과 요격미사일, 함포 등 4천개의 폭탄과 전자전 장비 등 첨단무기로 무장하고 있으며 20년간 연료공급 없이 운항할 수 있는 2기의 원자로를 갖추고 최고 30노트(시속 55㎞)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2008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방문이다.

조지 워싱턴호와 함께 방문하는 이지스 구축함은 'SPY-1D' 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를 함정 4면에 장착, 1000km 밖의 탄도탄 탐지가 가능하며 500km에서 접근하는 1000여 개의 표적을 동시에 탐지 추적하고 150km 접근시 요격이 가능하다. 사거리 160㎞의 SM-2 대공미사일과 1600㎞ 떨어진 목표물을 정확히 요격할 수 있는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도 수십기씩 장착되어 있다.

한국계 미국인인 제프리 김 중령이 함장을 맡은 존메케인호는 작년 7월 무기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됐던 북한 화물선 '강남호'를 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항모전투전단을 구성하는 원자력 추진 잠수함 1~2척과 미사일 순양함, 군수지원함도 동해상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7함대 소속 오하이오급 원자력 추진 잠수함은 만재배수량이 1만8750t으로, 토마호크 미사일 154기를 탑재한 것도 있다. 여기에다 현존하는 최강 전투기로 꼽히는 F-22(랩터)도 훈련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항모의 작전반경이 1000㎞에 달해 동해나 서해 어디서 훈련을 해도 한반도 전역을 커버할 수 있기 때문에 동해에서 하더라도 훈련 효과를 충분히 거둘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분류없음2010.07.17 20:12
Loading

북한여대생 동영상 삐라로 잘 알려진 북한 여대생 동영상이 유부트에서 삭제된 것으로 밝혀져 '북한이 '쪽팔려서' 동영상을
내리게 했다는 듯 갖가지 추측이 나돌고 있습니다

지난 6월 5일 북한여대생 유투브에 삐라 뿌리다[http://andocu.tistory.com/1988]라는 제목의 짧은 포스팅을 통해 
이른바 북한 여대생이 자신의 집을 자랑하는 동영상을 올렸었습니다 

북한의 실상을 이보다 잘 보여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만 7월 17일 점검결과 유투브에서 이 동영상이 
삭제된 상황으로 북한이 '자랑이야기'를 통해 그토록 자랑하던 집과 미모의 여성도 더 이상은 볼 수 없습니다
    


블로그에 임베드시킨 동영상이 이 주소에 있습니다만[http://andocu.tistory.com/1988] 동영상 플레이 스위치를 누르면
아래와 같이 '동영상이 이용약관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라는 한글안내문이 나옵니다


이동영상이 있던 유투브 URL은  https://www.youtube.com/watch?v=mMSjryPJCOc&feature=player_embedded입니다
이 주소를 열어봐도 한글설명과 같은 내용의 영문 설명이 나옵니다
영문설명은 This video has been removed due to terms of use violation'  입니다
한글로 풀면 이 동영상이 이용약관을 어겨 삭제됐다는 내용입니다



이용약관위반을 위반했다는 것이 유투브측의 설명일뿐 구체적인 위반내용이 없으므로 위반사유는 제반여건을 살펴보며
추정해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영상을 올린 사람은 일본인으로 추정되지만 이 영상의 원제작자는 북한의 '조선륙일오편집사'입니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저작권 문제가 제기됩니다

이 영상을 올린 사람은 저작권이 없으므로 따라서 원 제작자가 유투브측에 저작권 문제를 제기하거나
원제작자가 아닌 제3자라도 동영상 말미에 저작자 '조선륙일오편집사'가 명시돼 있음을 감안하면
동영상 게시자가 저작권자가 아님을 알 수 있고 이 제3자가 저작권 문제를 제기했을 가능성도 다분합니다

결국 원제작자인 북한  조선륙일오제작사 또는 이 동영상이 '북한의 실상을 너무나도 잘 보여준다'는 데 대해 불만을 가진 사람이 '엄청 열받아서' 내지는 '엄청 쪽팔려서' 유투브에 저작권 문제를 제기했고 유투브는 이용약관에 명시된 저작권 규정을 들어 이 동영상을 삭제했다' 가 가장 설득력있는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을 올린 장본인이 동영상을 삭제하면 '약관위반' 운운하는 설명이 게재되지 않으므로 제3자의 이의제기에 의한
삭제는 분명합니다

또 모르지요 영화는 물론 인터넷등에 관심이 많은 '위대한 지도자 동지' '덩일이' 형님이 이 동영상을 보고 '꼭지' 돌아서 'DELETE' 키를 마구 눌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몇개월뒤에 또 총살형 운운하는 미확인기사들이 뜰 수도
있겠습니다.

혹시 리바이벌해서 지도자동지가 메가폰을 직접 잡고 '북한 여대생 동영상삐라' 2탄을 직접 제작할지도 모릅니다
'스위트홈을 띄우고 지도자 동지를 띄운다'는 당초 동영상 제작 취지에 크게 벗어나 엄청난 미모로 그 자신이 세계적으로
떠버린  [일본에서도 '북한여대생 동영상삐라'가 많이 보도됐었습니다] 미모의 여대생, 그 여대생이 2탄에 다시 나올지도
몹시 궁금합니다

지도자동지, 2탄은 좀 그럴싸하게, 에이! 안습말고, 남한에 한번 와보고 찍을라우, 하여간 잘좀 하슈 오케이

'제대로 좀 하자, 잘 하자이, 이래서 장사가 되니, 정- 신- 차- 려-'

동영상 직접 확인하기

동영상 EMBED CODE
<object width="640" height="38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mMSjryPJCOc&color1=0xb1b1b1&color2=0xd0d0d0&hl=en_US&feature=player_embedded&fs=1"></param><param name="allowFullScreen" value="true"></param><param name="allowScriptAccess" value="always"></param><embed src="https://www.youtube.com/v/mMSjryPJCOc&color1=0xb1b1b1&color2=0xd0d0d0&hl=en_US&feature=player_embedded&fs=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allowScriptAccess="always" width="640" height="385"></embed></object>


Loading

미국과 한국이 지난 26일 토요일 비무장지대에 중무기를 설치했다는 북한의 주장과 관련, 유엔군사령부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는등 '비무장지대 중무기설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이스오브어메리카[VOA]는 오늘 유엔군사령부가 지난 26일 미국과 한국이 비무장지대내에 중무기[중화기?]를 들여왔다는 북한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본출처 http://www1.voanews.com/english/news/asia/UN-Denies-Bringing-Heavy-Weapons-Into-Korean-DMZ-97374729.html

유엔군사령부의 부인에 앞서 북한군은 미국과 한국이 비무장지대에서 정체불명의 중무기를 철수하지 않을 경우 보복을 하겠다고 위협했었다고 보이스오브어메리카는 덧붙였습니다 

주한미군[USFK] 대변인인 데이빗 오텐은 '유엔군 사령부는 1953년 한국전 종전협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난 26일 판문점내로 중무가를 옮기지 않았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전종전협정에 따르면 비무장지대내에는 권총과 소총만 휴대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command in Korea is denying Pyongyang's allegation that U.S. and South Korean forces introduced "heavy weapons" into the demilitarized zone last Saturday.

원본출처 http://www1.voanews.com/english/news/asia/UN-Denies-Bringing-Heavy-Weapons-Into-Korean-DMZ-97374729.html
North Korea's army is threatening retaliation, if the unspecified weaponry is not removed from the DMZ.  The allied forces say the allegation made by Pyongyang is not true.

Both sides are allowed to have only pistols and rifles in the truce area separating the two Korea's.

"United Nations Command continues to abide by the 1953 Korean Armistice Agreement and did not move heavy weapons into Panmunjom on 26th June," said David Oten, a spokesman for U.S. Forces Korea.

The American military spokesman, citing the U.N. Command's response Tuesday to the charge, says North Korea should bring its concern to the appropriate forum - the general officer military talks at Panmunjom.

"The Armistice Agreement and the Supplemental Agreements to it provide a forum to resolve these types of misperceptions and allow for direct engagement between representatives from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and the United Nations Command," said Oten.  "The two sides have met at the truce village on many occasions in the past to resolve security concerns and Armistice related issues."

The North Korean force warns that, if the alleged heavy weapons are not removed, then it will take "strong military counter-measures".

North Korea is also objecting to planned joint maritime exercises by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Those military drills are expected to be held in July in the Yellow Sea.

The exercise is seen as part of the unified response to the sinking of a South Korean coastal warship, three months ago.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concluded that the Cheonan was hit by a North Korean torpedo, which Pyongyang denies.

A North Korean media commentary calls the planned naval drill provocative and dangerous, warning that an accidental clash at sea could result in all-out war.

The three-year Korean War started 60 years ago, this month. A peace treaty has never been signed.
분류없음2010.06.04 12:49
Loading

Myanmar's Secret Nuclear Program Revealed

Defector Says North Korea Helping Myanmar Develop Nuclear Weapons Program

원본출처 http://abcnews.go.com/GMA/Media/north-korea-helping-myanmar-secret-nuclear-program/story?id=10823439

With the help of North Korea, Myanmar, formerly known as Burma, has acquired components for a nuclear weapons program, including technology for uranium enrichment and long-range missiles, ABC News has learned.

A defector from Myanmar -- an army major and deputy commander of a top-secret nuclear facility -- escaped the country with thousands of files detailing a secret nuclear and missile program.

"The purpose is they really want a bomb. That is their main objective," said defector Sai Thein Win, the major who says he visited the installations and attended meetings at which the new technology was demonstrated.

분류없음2010.04.08 08:05
Loading

북한은 8일 한국 정부 소유의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면회소 관리인원도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 현대아산이 진행하다 중단된 금강산 관광 사업은 새로운 사업자를 물색해 관광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방침이 실제로 이뤄질 경우, 남북 경제협력에 심각한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Loading

SEOUL — North Korea's military accused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Friday of trying to topple the Pyongyang regime and said it was ready to launch nuclear attacks to frustrate any provocations.

The military General Staff cited a South Korean newspaper report as evidence of "desperate moves of the US imperialists and the South Korean puppet warmongers" for regime change.

"Those who seek to bring down the system in the DPRK (North Korea)... will fall victim to the unprecedented nuclear strikes of the invincible army," a General Staff spokesman told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Dong-A Ilbo on March 19 said representatives of the US Pacific Command and state defence think-tanks from South Korea and China would meet in China next month to discuss controlling weapons of mass destruction in case of regime collapse in Pyongyang.

There has been no confirmation of the report.

The North has previously threatened nuclear attacks in response to what it calls plots for regime change -- an especially sensitive topic given leader Kim Jong-Il's age and health.

Kim, 68, suffered a stroke in August 2008 and is widely reported to be preparing to hand over power eventually to his youngest son.

The head of a South Korean think-tank said this week that Kim is also suffering from kidney failure, which requires dialysis.

The military described the North's communist system as an "impregnable fortress" and described expectations of regime collapse as "a pipe dream of a lunatic wishing for the sky to fall".

It said its army and people would bolster the nuclear deterrent "capable of frustrating any plot and provocation at a single strike".

The North is suffering severe food shortages, exacerbated by a bungled currency reform last November that sparked rare public unrest.

A study published Wednesday by the US East-West Center, based on information from refugees, found the regime was increasingly unpopular at all levels.

Efforts are continuing to bring Pyongyang back to the six-nation nuclear disarmament talks, which it quit in April 2009.

As preconditions, it demands a lifting of UN sanctions that have hit its hard currency earnings and a US commitment to hold talks about a formal peace treaty.

======================================================================================================

CURRENT ISSUE2009.08.30 08:13
Loading

미 연방검차이 2007년 7월 19일 FBI에 거짓 진술을 한 한국인 스파이를 간첩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국정원과의 접촉사실을 숨기고 FBI 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혐의입니다


SOUTH KOREAN SPY ARRESTED IN NY, FBI REPOR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