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MK 60 Encapsulated Torpedo (CAPTOR)

원본출처 미국과학자연맹 http://www.fas.org/man/dod-101/sys/dumb/mk60.htm
The Mk 60 CAPTOR is the US Navy's only deep water mine. The MK-60 CAPTOR, one of the Navy's primary anti submarine weapons, is actually a deepwater moored torpedo launcher. Mine Mk 60 is a sophisticated anti-submarine warfare (ASW) moored mine which is designed to detect and classify submarines and release a modified Torpedo Mk 46 to acquire and attack submerged targets only. This deep water mine is designed to be laid by aircraft or submarine, and is anchored to the ocean floor. The mine utilizes an influence firing device and is able to classify passing submarines. Its acoustic detection system is designed to seek hostile submarines, ignoring surface craft and friendly submarine acoustic signatures. The weapon lies dormant until a target is detected, at which time the torpedo swims out of its capsule to attack and destroy its target. As in other mines, the Mk 60 incorporates an arming-delay. The MK-60 can be deployed by air, submarine, or surface ship.

This weapon was developed by the Mine Division of the Naval Ordnance Laboratory, which is now located at the Naval Surface Warfare Center Dahlgren Division, Coastal Systems Station, Panama City, Florida. Because it can be converted to have some operational capability in littoral waters, a modification to CAPTOR is being considered as one of the options for the Littoral Sea Mine (LSM) program.

Specifications

Primary Function Air and ship-launched lightweight torpedo
Contractor Alliant Techsystems
Power Plant Two-speed, reciprocating external combustion;
Mono-propellant (Otto fuel II) fueled
Length 102.36 in. tube launch configuration (from ship) 145 inches (368 centimeters) - Aircraft / Ship laid
132 inches (335 centimeters) Submarine laid
Diameter 12.75 inches
21 inches (53 centimeters) Aircraft / Ship laid
21 inches (53 centimeters) Submarine laid
Weight 517.65 lbs (warshot configuration)
2370 pounds (1077 kilograms) Air / Ship laid
2056 pounds (935 kilograms) Submarine laid
Range 8,000 yards
Depth Greater than 1,200 ft (365.76 meters)
Officially: "Up to 3000 feet (914 meters)"
Speed Greater than 28 knots (32.2 mph, 51.52 kph)
Detection System Reliable acoustic path (RAP) sound propagation
Guidance System Homing mode - Active or passive/active acoustic homing
Launch/search mode - Snake or circle search
Warhead 98 lbs. of PBXN-103 high explosive (bulk charge)
Date Deployed 1979

 


Loading

S. Korean ship obscured by murky sea conditions

Ashley Rowland / S&S
U.S. Navy personnel in a raft Saturday check the waters near a South Korean salvage ship, in the background, at the site of the wreckage of the South Korea patrol ship Cheonan,which sank on March 26 after an explosion. Purchase reprint
Ashley Rowland / S&S
Crew members of the USS Curtis Wilbur wait for the arrival of a helicopter on Saturday. The Curtis Wilbur is one of four U.S. ships standing by to assist in a rescue efforts to get to 46 South Korean sailors missing after the South Korean ship Cheonan sank on March 26. Most of the South Korean and U.S. ships at the wreckage site are also there as a deterrent to nearby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U.S. Navy officer in charge of the American forces there. Purchase reprint
Ashley Rowland / S&S
Sailors on the USS Curtis Wilbur on Saturday drop a ladder to passengers waiting in a raft below. Purchase reprint
Ashley Rowland / S&S
Capt. Charlie Williams, commodore of Destroy Squadron 15 Purchase reprint

ABOARD THE USNS SALVOR, Yellow Sea — Clear skies and a billowing sea Saturday were not telling of what was beneath the surface: brutally strong currents, frigid temperatures, and water so murky that divers would barely be able see in front of them if they had to go in.

Those conditions, U.S. Navy divers and officials aboard this rescue and salvage ship said, are expected to persist and will make salvaging the wreckage of the South Korean patrol ship Cheonan that mysteriously sank more than a week ago unusually difficult.

“This is a very challenging dive scene,” said Capt. Charlie Williams, commodore of Destroyer Squadron 15, operating out of Yokosuka Naval Base, Japan.

Since the explosion, South Korea had been reporting 46 sailors missing. However, South Korea’s military said Saturday that the body of a missing sailor was found, the first since 58 crewmembers of the Cheonan were rescued within hours of the explosion.

On Saturday,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that South Korea’s military ended its underwater search for the missing sailors. Families of the sailors asked the military to suspend the operation for fear of casualties among divers.

Media reports also said the body of a fisherman aboard a South Korean trawler was recovered Saturday but eight others were missing after the boat collided with a freighter Friday night.

Military efforts, however, remain focused on the Cheonan’s wreckage.

The 1,200-ton patrol ship sank at 9:22 p.m. on March 26 after an explosion split it in half near the maritime border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Officials confirmed 45 crewmembers remained missing as of late Saturday, and they believe many were trapped inside the stern’s dining hall and bunking areas. If those sailors survived the explosion and were able to seal off the rooms where they were trapped, defense officials said, their air supply was expected to have run out on March 29; divers have pumped air into a crack on the stern of the ship, according to the South Korean Joint Chiefs of Staff.

Officials still do not know what caused the explosion, and South Korea and the U.S. have said there’s no indication that North Korea was involved. Yet, South Korea’s defense minister speculated Friday that a torpedo might have sunk the ship, after he told lawmakers earlier in the week that North Korea might have dispatched a mine to the area.

As of Saturday, four U.S. Navy ships and about 20 South Korean ships were at the wreckage site.

Williams said the U.S. forces are on hand to provide medical and safety assistance to South Korea, as well as force protection.

“That’s exactly why the other ships are here for — to provide that air defense and other capabilities that cruisers and destroyers have,” he said, referring to the Korean navy ships and the guided missile destroyers USS Curtis Wilbur and USS Lassen. The dock landing ship USS Harper’s Ferry, out of Sasebo Naval Base, Japan, arrived Friday.

Sailors aboard the Salvor and Curtis Wilbur said Saturday was the first day of good weather they had seen since arriving last weekend.

The water temperature — a bone-chilling 42 degrees on Saturday — and lack of visibility were expected to remain problems for divers and limit the time they could spend in the water.

Williams said he did not know when that would be, but the U.S. would be “using all capabilities” during the salvage of the sunken ship and the recovery of any bodies trapped inside.

A 16-member U.S. rescue and salvage dive team and a six-member underwater explosive ordnance disposal team are at the site. The EOD team would dive first into the wreckage to ensure any munitions aboard are stable.

During the salvage mission, the Salvor will anchor above the stern of the Cheonan, providing support and pumping air to divers in heavy, helmeted diving suits below, as well as communicating with them undersea.


Loading
천안함 실종자 수색에 참여한 쌍끌이 저인망어선 1척이 2일 사고해역과 가까운 인천 대청도 해역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양경찰청은 이날 오후 8시30분께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쪽 30마일(약 48km) 해상에서 99.48t급 저인망어선 금양98호로부터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의 작동을 감지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고 3일 밝혔다.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에서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내는 장비이다.

금양98호에서는 2차로 오후 10시5분께 조난위치 발신장치가 재작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어선에는 선장 김모(48) 씨 등 한국인 7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2명 등 모두 9명의 선원이 타고 있으며, 조업구역으로 이동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마지막으로 조난위치 발신장치가 작동된 해역에 경비함정 4척, 헬기 1대 등을 파견해 선박과 선원들을 찾고 있으며 사고해역에서 기름띠가 발견됨에 따라 어선이 침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인근에서 항해중이던 캄보디아 선적 1천472t급 화물선이 금양98호와 충돌한 뒤 도주해 어선이 침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 화물선도 함께 쫓고 있다.

금양98호를 비롯한 쌍끌이어선 5통 10척은 이날 오후 2시20분부터 백령도 사고 해역에서 2시간여에 걸쳐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그물이 파손되는 등 문제가 발생해 작업을 중단했다.

실종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실종자(9명)

▲김재후(48.선장) ▲박연주(49) ▲이용상(46) ▲안상철(41) ▲김종평(55) ▲정봉조(49) ▲허석희(33) ▲Yusuf Haaefa(35.인도네시아 국적) ▲Cambang Nurcahyo(36.인도네시아 국적.이상 선원)

Loading

천안함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53)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몇몇 사람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을 보여 시민들에게 빈축을 사고 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02/2010040201336.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3

지난 1일 오전 11시쯤 한나라당 공성진 최고위원 일행 10여명이 고 한 준위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후 근조 화환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장례식장에 있던 시민들의 목격담에 따르면 공 의원 일행은 장례식장에서 일부 군인들과 포즈를 취하기까지 하며 단체 사진을 찍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거기서 같이 찍어”, “(다 안 나온 것 같으니) 한번만 더 찍어”, “사진을 꼭 보내주셔야 한다”는 등 관광지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공 최고위원과 함께 빈소를 찾은 한나라당 서효원 성남시장 예비후보도 육군 장성과 함께 장례식장 앞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정치인들 뿐 아니라 일부 시민들 중에도 조문을 와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2일 오전 10시30분쯤 10여명의 남녀 추모객이 고 한 준위의 빈소를 나오자마자 장례식장을 배경으로 단체 기념사진을 찍었다. 교회에서 신도들과 함께 조문 왔다는 한 여성은 “우리 담임목사님이 이 장례식 관계자와 아는 사이”라고 말했다.

고 한 준위의 장례절차를 돕고 있는 해군 장교는 “(기념촬영을 하는 사람들은) 너무도 몰상식한 사람들”이라며 “다들 애도하는 마음으로 조문을 오는데 장례식장에서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것은 어느 나라 예법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Loading

Loading

지난달 26일 천안함 침몰 당시 규모 1.5의 인공지진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감지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합참은 이를 천안함 침몰 시간을 추정하는 근거 중 하나로 제시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02/2010040200171.html

기상청은 지난달 26일 오후 9시 21분 59초부터 8초간 규모 1.5의 충격이 백령도 지진관측소에 전달됐다고 밝혔다. 백령도 관측소와 천안함 침몰지점은 약 10㎞ 떨어져 있다.

천안함 침몰사고의 원인을 두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사고 당시 지진파를 감지한 것이 확인됐다. 1일 지질연에 따르면 9시 21분 58초에 규모 1.5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 그래프상 시간이 12시 22분으로 되어 있는 것은 영국 그리니치 표준시로 우리 나라는 밤 9시 22분이다.
기상청은 당일 측정된 지진파가 자연지진일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자연지진이 발생하면 P파(종파이며 전파 속도가 빠르다)와 S파(횡파이며 전파 속도가 느리다) 두 개의 파가 시차를 두고 관측된다. P파가 먼저 관측소에 도착하면 후에 S파가 도착한다. P파와 S파의 도착 시간 차이는 지진의 발생 지점인 진원(震源)을 추정하는 데 사용한다. 이번 지진은 P파와 S파의 구별이 없어 자연지진이 아닌 인공지진이라고 백령도 관측소는 설명했다.

기상청이 관측한 규모 1.5는 TNT 180㎏의 폭발에 해당한다. 하지만 천안함 아래의 수중에서 충격이 발생했다면 실제 충격은 더 컸을 것으로 기상청은 추정했다. 충격이 바닷물을 타고 백령도 관측소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강도가 약해졌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Loading

Loading


지난달 26일 밤 천안함 함장이 폭발이 일어난 직후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 처음 보고할 때 "피격당했다"고 상황 보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02/2010040200135.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군 소식통은 1일 "사고 직후 천안함 함장 최원일 중령이 2함대사령부에 휴대전화로 첫 보고를 할 때 '피격당했다'는 표현을 쓴 것으로 교신 기록을 분석한 결과 파악됐다"고 말했다. 최 함장은 이날 밤 9시 25분쯤 폭발이 일어나 함미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뒤 이같은 보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함장이 종합적인 상황 파악을 한 뒤 보고를 했는지 아니면 상황 파악이 덜 된 상태에서 본능적인 표현을 쓴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군 당국은 1일 천안함 침몰에 대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문들을 해명하는 브리핑을 했지만 천안함 함장의 최초 보고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군 당국은 2함대사령부와 함정 간 교신 내용을 원본 그대로 공개하지 않는 대신 교신 내용 일부를 발췌·가공해 발표 내용에 포함시켰다.

군 당국은 천안함 사고시각을 그동안 9시 45분→9시 30분→9시 25분 등으로 계속 앞당겨오다 이날 "26일 오후 9시 22분이었다"고 발표했다. 군 관계자는 "이 시각도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며, 현재 운용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의 집중 조사결과를 통해 최종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이 수심이 얕고 물살이 거센 백령도 서남방 1.8㎞ 해역으로 접근한 이유에 대해서는 '피항' 이유도 있지만 북한의 '새로운 공격 형태'에 대비하기 위한 성격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합참 관계자는 "천안함은 이미 이 항로를 10회 이상 이용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천안함 침몰 전후인 '26일 오후 9시 21분 58초'에 사고 해역에서 진도 1.4~1.5의 지진파를 탐지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초계함 속초함이 백령도 북방에서 42노트 속도로 고속 북상하는 미상의 물체에 대해 76㎜ 주포로 '격파사격'을 한 것은 이 물체가 천안함을 공격한 뒤 도주하는 적 함정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은 "이 물체는 결국 '새떼'였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이날 백령도 주둔 해병대가 촬영한 40분짜리 열상감시장비(TOD) 동영상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천안함이 마스트 바로 뒤에 있는 연돌 앞, 즉 거의 배 한가운데서 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종자 46명 대부분이 배 뒷부분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편 천안함 침몰 7일째인 이날 두 동강 난 선체에 대한 탐색구조작업은 기상 악화로 이틀째 중단됐다. 그동안 왼쪽으로 90도 누워 있던 것으로 알려졌던 함미(艦尾) 부분은 '오른쪽으로' 90도 누워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oading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공식적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 사령관이
북한 핵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오키나와 주둔 미해병대의 작전목표가 여러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기존 언급과는 달리 북한 핵이 가장 큰 
작전 목표라고 말한 것입니다 
천안함 침몰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미숙하지만 간단히 번역하고 혹시모를 오역을 피하기 위해 원문을 첨부합니다
===========================================================================================================

오키나와주둔 미 해병의 가장 큰 작전 목표는 북한 핵무기 [억제]라고 미해병대 태평양사령관이 오늘 밝혔습니다

케이스 스탤더 미해병대 태평양사령관[중장]은 오늘 일본 오키나와에서 한 지역방송과 인터뷰를 갖고 미 해병대의 제1 작전타겟은 북한 핵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본출처 http://en.rian.ru/world/20100401/158389935.html

스탤더사령관은 미사일시험발사를 한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에 이어 지난 2008년 김정일이 병약해진데다 북한의 식량난등이
심각해 지면서 핵무기를 가진 외툴이 정권인 북한체제의 안정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kbs 월드가 보도했습니다

스탤더사령관은 남북한 충돌에 의한 북한 붕괴보다는 자체 붕괴가능성이 더 높다며 이 경우 신속하게 북한 핵무기를 제거하는
것이 해병대의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스탤더사령관이 지난 2월 17일 일본주재 주미대사관에서 일본 방위청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지만 공식적인 발표원고에는 이같은 말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주재 주미대사관에 게재된 원고에는 '오키나와 주둔 해병의 제1 임무가 한국전쟁에 대한 대비라고 최근 미국언론들이 보도하고 있지만 그것은 잘못된 것이다, 우리는 10여개의 우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최근 북한은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도발이 계속된다면 핵무기로 응징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었습니다

===============================================================================================

A U.S. military commander was quoted as saying by the regional media on Thursday that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have been the principal "operational target" for U.S. marines, stationed in Japan's Okinawa.

원본출처 http://en.rian.ru/world/20100401/158389935.html

Concerns over stability of the reclusive regime, which possesses nuclear weaons, have deepened since the reports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ailing health surfaced in 2008 and severe food shortages hit the country following economic sanctions against Pyongyang for its nuclear and missile tests.

"[U.S. Marine Corps Forces Pacific Commander Lieutenant General Keith] Stalder reportedly said that the odds of a Kim Jong-il regime collapse are higher than an inter-Korean clash and that in the case of a collapse, swift removal of its nuclear weapons is the Marine Corps' most critical task," South Korea's international broadcaster, KBS World, said.

Japan's Mainichi Shimbun daily said Stalder made the statement during the meeting with a Japanese defense official at the U.S. Embassy in Tokyo on February 17.

However, the official transcript of Stalder's February speech at the embassy contains no such statements.

"Some recent press stories in the U.S. claim that the Marines are on Okinawa primarily to prepare to fight in Korea. That assertion is of course untrue. Okinawa Marines train to respond to dozens of different emergencies and contingencies," the statement, available on the website of the U.S. embassy in Tokyo, says.

In a recent statement, Pyongyang threatened to boost its nuclear capability in response to what it considered "continuing U.S. military threats and provocations," referring to joint annual exercises conducted by the U.S. and S. Korean military near its borders.

MOSCOW, April 1 (RIA Novosti)

==========================================================================================================

Loading
 *정정 
여러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고 확인해본 결과 아래 비파곶기지 정박 잠수함중 길이 27미터 상당의 잠수함은 
상어급 잠수함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상어급잠수함은 이 잠수함보다 약 3분의 1정도 더 크다고 합니다 
상어급 잠수함은 길이 116피트로 35미터를 넘는 크기이므로 상어급보다 작은 잠수정으로 확인됐습니다http://www.globalsecurity.org/military/world/dprk/s-sango.htm
제 군사지식이 일천해 발생한 오류임을 인정하며 27미터 상당의 잠수함은 상어급이 아니라고 정정합니다
글 원문을 고치는 것보다 원문을 그대로 두고 '잘못됐음'을 인정, 추가 기재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 생각돼 
정정을 올립니다 
정정올림일시 2010년 5월 31일 오후 8시 53분[한국시간]
 

남포 앞바다 비파곶에 잠수함과 군함등을 정박한 비파곶 해군기지가 있다고 합니다 
오늘자 조선일보 기사에서 정보를 얻어 구글어스를 통해 비파곶 해군기지를 찾아봤습니다  
비파곶 해군기지는 백령도 북방 50마일, 80킬로미터 지점에 있었습니다
비파곶 좌표는 북위 38 35 39 38 동경 124 58 38 17 [비파곶기지 중심부] 입니다
구글어스에서는 현재 2006년 9월 19일 촬영한 비파곶 위성사진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왼쪽 길이 2백10미터의 잠수함 부두에는 72미터 길이 정도의 로메오급 잠수함 3척
27미터 길이의 상어급 잠수함 6척이 정박해 있었습니다

오른쪽 길이 6백60미터의 군함 부두에는 소주급 미사일 고속정PTG, 경비어뢰정 PT,
상륙함정 LCU 등 약 45척가량의 군함이 정박해 있었습니다

구글은 비파곶 우측 북방의 남포항 주변 위성사진은 2009년 4월 17일 촬영분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4월 17일 위성촬영한 남포서해갑문이 선명히 보였습니다

Loading
북한 남포 비파곶 잠수함기지 위성사진 http://andocu.tistory.com/1404 북한 마양도 잠수함기지 위성사진 [동해안:함경남도 신포시 마양도] http://andocu.tistory.com/1397 대동급[B] 반잠수정 원산항 정박 위성사진 http://andocu.tistory.com/1398 북한보유 유고급 잠수정 http://andocu.tistory.com/1391 북한 '사곶기지'는 어떤 곳 : 위성사진으로 들여다보니 http://andocu.tistory.com/1381 첩보위성 KH-12, 6인치까지 판독 http://andocu.tistory.com/554 북한 공군기지 위성사진 http://andocu.tistory.com/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