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04.08 14:09
Loading

위키리크스, 오늘 오전 워싱턴 dc서 키신저 비밀전문 대공개

 

2013/04/08 - [분류 전체보기] - 위키리크스 공개 키신저 비밀전문은 이미 수년전 국무부가 공개한 전문

Monday, Apr 8, 2013 10:10 AM EDT

Kissinger: The illegal we do immediately; unconstitutional takes longer

UPDATED: WikiLeaks releases 1.7 million archived records from 1970's shedding light on global diplomatic history

Topics: WikiLeaks, Julian Assange, kissinger cables, Henry Kissinger, Secretary of State, Classified information, cables, ,

Kissinger: The illegal we do immediately; unconstitutional takes longerJulian Assange in 2012 (AP)

Updated, 10:35 a.m.: News organizations around the world who have partnered with Wikileaks over the Kissinger Cables are already digging up a number of significant stories.

The late Indian Prime Minister Rajiv Ghandi may have been a middleman for an arms deal in the 1970s, according to diplomatic cables searched by The Hindu newspaper. Gandhi was employed by Swedish group Saab-Scania to help sell its Viggen fighter jet reportedly because of access to his mother Indira Ghandi – prime minister at the time. In his press conference Monday, Julian Assange said this revelation is shaking Indian politics, as the Ghandi family still dominates India’s ruling party.

Meanwhile, one cable dated October 18, 1973 sent to Washington by the US embassy to the Vatican reveals that the Vatican once dismissed reports of massacres by Chilean dictator Augusto Pinochet as “Communist propaganda.”

Updated, 9:56 a.m.: Assange compares the Kissinger Cables to “essentially like what Aaron Swartz was doing” — namely collating documents which are hard to access, or available only through a specific intermediary.

I’m not convinced it’s an entirely appropriate comparison — above all since Swartz never made public the JSTOR documents he downloaded.

Updated, 9:30 a.m.: In a D.C. press conference, Julian Assange is discussing the latest cable leak via video link from his London hideout. He is highlighting a number of significant stories that have emerged from the 1970′s records relating to diplomatic relations world wide.

Examples include the U.S. creating a “torture exemption” for the Brazilian military junta in order to send them aid, despite widespread use of torture that should have excluded the country from U.S. aid at the time.

 

위키리크스2011.01.13 13:54
Loading
위키리크스가 미 국무부 비밀전문의 유출범으로 지목돼 미국정부의 수사를 받고 있는 브래들리 매닝을 위해 1만5천달러를 전달했습니다

브래들리 매닝 지원연대는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일 위키리크스가 브래들리 매닝의 변호를 위해 1만5천1백달러를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브래들리 매닝 지원연대는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등이 위키리크스의 계정을 폐쇄함으로써 위키리크스가 재정적 위기해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매닝의 변호기금 일부를 보내준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브래들리 매닝 지원연대는 위키리크스내부인사 보호를 위해 누가 어떤 방식으로 돈을 전해왔는지는 밝히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브래들리 매닝 지원연대는 매닝의 변호팀에게 10만달러를 모금, 이미 전달했으며, 매닝의 변호에는 최소 11만5천달러가 들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FOR IMMEDIATE RELEASE

MEDIA:

Jeff Paterson
Bradley Manning Support Network
press[at]bradleymanning.org
+1-202-640-4388

WikiLeaks fulfills pledge to support accused whistle-blower Bradley Manning

Providence, RI, January 13, 2011 -- On Monday, WikiLeaks fulfilled its pledge to contribute toward the legal defense of accused whistleblower Bradley Manning by transferring $15,100 to the legal trust account of Manning's attorney. WikiLeaks publicly solicited donations specifically for the expenses of Manning's legal defense following his arrest in May 2010. 

In light of WikiLeaks' current fiscal challenges -- due in large part to the shameful actions of Visa, MasterCard and PayPal in cutting off services to WikiLeaks at the behest of the US government -- the Bradley Manning Support Network commends WikiLeaks for their contribution at this time. "This donation from WikiLeaks is vital to our efforts to ensure Bradley receives a fair, open trial," says founder and steering committee member Mike Gogulski.

The Support Network does not name donors as a matter of course. However, WikiLeaks' pledge and anticipated contribution have been a matter of public record and ongoing interest.

This contribution by WikiLeaks brings the total funds raised and transferred to Bradley's civilian legal defense team, led by attorney David Coombs, to over $100,000. The minimum amount necessary to mount a vigorous defense for Bradley Manning is estimated to be $115,000.

Having funded nearly the entire legal bill months prior to court-martial, the Support Network is now turning its efforts to broadening a public education campaign regarding the charges against Bradley as well as the inhumane conditions that he currently endures in confinement at the brig in Quantico, Virginia. The issues at hand include government transparency, online freedom of expression, the content of the leaked materials in question and the urgency of bringing an end to America’s wars of occupation.

The components of this campaign will include the public "Stand with Brad" declaration at www.standwithbrad.org, nationwide events to coincide with Bradley's pre-trial Article 32 hearing, expected in March, and another round of events in conjunction with the court-martial itself, anticipated for this summer.

"We have seen an enormous outpouring of support internationally, in donations as well as volunteers," stated Jeff Paterson, steering committee member for the Bradley Manning Support Network. "Internationally, people are speaking out against the unjust imprisonment of Bradley Manning, who is for all intents accused of acting out of moral conviction. Our network applauds WikiLeaks for making this donation and urges others to protest any attempt by the government to use Manning as a scapegoat or to hold a secret trial."

# # #


위키리크스2011.01.10 17:06
Loading

위키리크스에 미 국무부 비밀전문등을 넘겨준 것으로 알려진 브래들리 매닝은 미 국방부 인터넷망에도 접속해
이라크전과 아프카니스탄전 비밀문서도 빼냈습니다

브래들리 매닝이 접속한 미 국방부 인터넷망이 SIPRNET  입니다
아래는 미 국방부 인터넷망 '시크릿 인터넷 프로토콜 라우터 네트웍'이 무엇인지 설명하고 있습니다

====================================================================================

The Secret Internet Protocol Router Network (SIPRNET) is the Department of Defense's largest network for the exchange of classified information and messages at the SECRET level. It supports the Global Command and Control System, the Defense Message System, and numerous other classified warfighting and planning applications. Although the SIPRNET uses the same communications procedures as the Internet, it has dedicated and encrypted lines that are separate from all other communications systems. It is the classified counterpart of the Unclassified but Sensitive Internet Protocol Router Network (NIPRNET), which provides seamless interoperability for unclassified combat support applications and controlled access to the Internet.

Access to the SIPRNET requires a SECRET level clearance or higher and a need to have information that is available only on the SIPRNET. Because the SIPRNET is an obvious target for hostile penetration, a number of strict security procedures are applied. All users must be approved and registered. Passwords must be changed at least every 150 days and must have at least 10 characters including two upper case letters, two lower case letters, two numbers, and two special characters. When a person is using the SIPRNET, he/she must not leave the workstation unattended.

A computer with a non-removable hard drive used to access the SIPRNET must be located in an area approved for open storage of SECRET information.  A computer with a removable hard drive does not have to be in an open storage location, but the hard drive must be appropriately marked with the classification of the material it contains and, when not in use, must be removed and stored in a container approved for the storage of SECRET information. If physical keys are used, they will be numbered and stored in a container approved for the storage of SECRET material.

Linking a computer with access to the SIPRNET to the Internet or to any other computer or media storage device that has not been approved for use with SECRET information is a serious security violation. Once any media storage device such as a CD, floppy disk, or memory stick has been connected to a computer with access to the SIPRNET, it becomes classified at the SECRET level. It must be protected accordingly and shall not be used on any unclassified computer.  Classified information retrieved from the SIPRNET should not be accessed via NIPRNET 

Technological advances in storage devices are making it easier for classified information to be removed from secure areas. Data-storage devices such as Personal Digital Assistants (PDA), Key-chain drives, Memory watches etc, should not be allowed in an environment where classified information is processed because of their infrared and similar recording capabilities. For computers used to process classified information, it is recommended that infrared (IR) port beaming capability be disabled. If the IR port is unable to be disabled, cover the IR port with metallic tape.

A SIPRNET workstation cannot be attached to a shared or networked NIPRNET printer.  It can only be attached to a local printer directly connected to the workstation in a secure area. You are responsible for ensuring that all classified printed material is properly marked and for complying with appropriate procedures for removing that material from the vaulted or other secure area. Personnel with access to the SIPRNET must receive security awareness training at least once a year tailored to the SIPRNET system and the kinds of information accessed on that system.

The SIPRNET system maintains an audit trail of all users. This includes the identity of all persons accessing or attempting to access the SIPRNET, date and time of logon/logoff, and any noteworthy activities that might indicate an attempt to modify, bypass, or negate security safeguards.

위키리크스2010.12.22 14:01
Loading

위키리크스가 레바논 알 아크바에 이어 호주의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도 호주관련 전문을 독점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호주의 시드니 모닝 헤럴드지는 오늘 위키리크스로 부터 호주와 관련된 미 국무부전문을 입수했으며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이를 독점적으로 사용할 권리를 부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레바논에 이어 호주 언론에도 위키리크스 전문이 독점 제공된 것이 확인됨에 따라 한국언론에도 한국관련 전문이 이미 독점
제공됐거나 제공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지는 오늘 다우너 외무장관이 지난 2005년 호주 캔버라에서 레온 라포르테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 '북한에 대한 지원을 중단, 독재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레온 라포르테 주한미군사령관은 화학탄을 포함한 북한내 2백50개 포진지가 서울을 사정권내에 두고 있으며 북한의 탄도미사일은 남한은 물론 일본까지 미칠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문은 전하고 있습니다




위키리크스2010.12.15 22:47
Loading

'위키리크' 초특급 기밀문서 공개 - 열린 정부 꿈꾸는 네티즌들 대활약 http://andocu.tistory.com/655

911 테러당일 대한항공 여객기 납치설 - 미국정부 초긴장

http://andocu.tistory.com/575

위키리크스가 가디언과 뉴욕타임스등 5개국 5개 언론사외에 기타 국가 언론사를 대상으로 국무부 비밀전문을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처음 전문을 공개할때 특정국가 전문이 대거 공개될때 마다 제휴언론사 범위를 차츰 넓혀나갈 것이며 그 제휴언론사는 그 나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쇄매체[OLD PAPER]가 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이같은 공언대로 최근 레바논의 AL AHKBAR 에 위키리크스 사이트에 공개하지 않은 국무부 비밀전문
138건을 전달했으며 이 신문은 이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이 신문이 공개한 문건은 대부분 베이루트주재 미국대사관, 바그다드주재 미국대사관등에서 생성한 전문들입니다

이에 따라 현재 위키리크스 공식사이트에서 1천5백53건의 자료가 공개됐지만 실제 공개된 전문은 레바논 신문 138건,
가디언지 단독공개 33건등을 포함해 1천7백17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위키리크스가 추가로 제휴언론사 선정을 시작함에 따라 과연 한국에도 한국관련 전문을 독점 제공받는 언론사가 탄생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위키리크스2010.12.02 02:32
Loading


위키리크스가 조금전 주한미국대사관 생성 비밀전문중 2006년 비밀전문 한건을 추가 공개했습니다

 

이 문건은 지난 20067 6일 주한미국대사관이 작성한 것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한국정부가 7 6일과 7일 이틀로 예정된 북한비료지원을 계속하기로 했다는 내용등을 담고 있으며 대북정책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는 정부당국자의 인터뷰도 포함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당시 노무현정부는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지만 7 6일과 7일 수송분은 24천여톤으로 2006년 지원분의 마지막이므로 지원을 계속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문에 나와있습니다

 

이 문건에는 이종석-윤영관등 장관들의 발언내용과 현대 아산관계자 발언등이 게재돼 있습니다

특히 위키리크스가 이름을 삭제한 한 정부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비료지원을 계속하고 다음주로 예정된 남북장관급 회담을 예정대로 개최하는 것에 대해 실망했다며 평양에 대해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비판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관계자는 정부내에서 수많은 논의를 거쳤지만 결국 남북대화를 중단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는 정치적 결론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위키리크스가 한국시간 12월 2일 오후 5시까지 공개한 문건은 전체 25만1천여건중 6백9건입니다


위키리크스2010.11.30 13:45
Loading
위키리크스, 김정일 뇌졸중뒤 '오락가락'-고위층 자녀 부패도 만연 : 비밀전문원문 [미국 심양총영사보고]

위키리크스2010.11.30 13:17
Loading

위키리크스 이명박외교노력 긍정평가

미 외교관들, '김정일은 힘없는 뒷방 영감' - 위키리크스 폭로  http://andocu.tistory.com/3144

미 국무부 3인의 한국인 부차관보 맹활약 - 재미동포 차기 주한대사 탄생할까 http://andocu.tistory.com/3181
한일건설에 '2억달러 적립요구'통보, 채권은행 피해 우려 : 한일-녹십자등 비리증거 법정서 공개돼 http://andocu.tistory.com/3184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국무부 비밀전문중 주한미대사가 2009년 1월 12일 이명박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평가 보고서가 눈에 뜁니다

주한미대사는 이명박정부가 중국과 러시아, 일본등의 정상들과 잇따른 만남을 가지면서 주변국들과의 우호적관계를 형성했으며 특히 중국-러시아 정상들과의 상호방문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이들국가와의 우호적 동반자관계를 전략적 동반자관계로격상시켰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대일관계, 특히 독도문제와 관련해 노무현정부가 역사와 영토문제에 엄격했던 것과는 달리 이명박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실용적 태도로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대통령은 또 '역사적 사실을 무시해서는 안된다, 그러나 우리는 과거에 대한 논란때문에 더 이상 우리의 미래관계를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적시했습니다

주한미대사는 특히 타케시마/독도문제에 있어 일본이 훨씬 용감했다는 결과에 대해 청와대 참모진들이 동의하지 않지만
이명박정부가 어느 정도 성공을 양보했다고 적시해, 미국정부는 적어도 독도문제에 있어 이명박정부가 전정부보다 부드러운
입장을 취했다고 생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문장 HAVE YIELDED를 번역함에 있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다 또는 어느
정도 성공을 양보했다 는 해석이 가능하나 바로 뒷문장 ALTHOUGH로 볼때 양보에 가깝게 보입니다, 제가 번역전문가가 
아니므로  양보했다고 번역한 것이 완벽히 정확하지 않을 수 있음을 알리며 전문가의 지적이 있다면 이를 검토하겠습니다]  

So far, Lee's efforts have yielded some success, although Blue House officials would argue that results would
have been far better had Tokyo shown more courage, especially in dealing with the Takeshima/Dokdo issue.

* 이 문장해석과 관련, 댓글이 와서 이를 게재합니다. 읽어보니 매우 타당하다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20101203 오전9시15분 게재;미국시간]
청와대 관계자들은 만약 일본 정부가 타케시마/독도 이슈에 관해서 조금 더 용기 있는 대처를 했다면 이명박 대통령의 외교 결과가 훨씬 더 긍정적이었을 것이라고 평가하지만, 현재까지 그의 노력은 어느 정도 성공적 결과를 이끌어 냈다.

주한미대사는 이명박정부가 아주 광범위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하더라도 적어도 그의 외교노력이 그를 곤경에 처하도록 하지는 않았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전문마지막에 코멘트로 남겼습니다
During a year in which President Lee faced considerable difficulty advancing his domestic agenda, his foreign policy efforts, if not wildly successful, at least did not get him into trouble.


위키리크스 이명박 독도문제

위키리크스 이명박 독도문제

위키리크스2010.10.28 18:33
Loading

위키리크스 러시아중국기밀문서 공개임박

아프카니스탄전과 이라크전관련 미국정부 기밀문서를 공개한 위키리스크가 러시아와 중국관련 기밀문서 공개를 준비중이라고
러시아 언론 리아 노보티스가 보도했습니다

리아 노보티스는 지난 26일, 미국정부 기밀문서를 공개한 위키리크스가 러시아와 중국의 기밀문서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하고
'러시아인들이 자신들의 나라와 관련된 팩트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위키리크스 관계자의 말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 매체는 위키리크스가 구체적으로 언제, 어떤 이슈에 대해, 얼마만큼의 자료를 공개할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원본출처 http://en.rian.ru/russia/20101026/16108781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