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0.07.11 10:37
Loading

국책금융기관 낙하산 인사 절대 반대!

뉴시스 | 입력 2006.06.08 12:00

 
【서울=뉴시스】

8일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산하 12개 국책금융기관 노조지부는 < 국책금융기관 낙하산 저지 공동투쟁본부, 본부장 이영희 > 를 발족했다.

이날 발족식을 갖고 유선기 정치위원장이 국책금융기관에 대한 정부의 만성적이고 고질적인 낙하산 인사를 규탄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jhseo@newsis.com

↑ 국책금융기관 낙하산 인사 절대 반대!

요즘에 보내기 트위터에 보내기

분류없음2010.07.11 10:30
Loading



정부가 추진하는 ‘저탄소 녹색 성장’ 정책을 국민의 생활 속에 착근시키보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219010007

▲ 유선기 선진국민정책연구원 이사장이 18일 녹색성장 정책의 생활화 방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선진국민정책연구원의 유선기 이사장은 1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정책이 성공하려면 이를 받쳐주는 인프라가 필요하다.”면서 한국로하스협회 등 관련 시민단체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생활 속에서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이같은 운동이 “과거의 새마을운동과 비슷한 녹색운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그러나 새마을운동이 환경과 대립하는 개념의 성장과 개발이었다면 녹색운동은 환경과 성장이 같이 가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18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는 ‘2009 녹색성장과 선진한국의 미래’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열렸다. 선진국민정책연구원과 유엔환경계획(UNEP)이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다.

연구원과 UNEP는 이날 행사 이후에도 ▲테크놀로지 ▲교육 ▲국제 ▲정치 ▲미디어 등 다양한 주제로 6차례의 행사를 더 개최할 계획이다. 우선 녹색성장에 대해 국민들에게 잘 알려야 하기 때문이다.

유 위원장은 또 물 절약, 자전거 타기, 지역산물 애용 등이 이른바 녹색운동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선진국민정책연구원에서 환경분야을 책임지고 있는 이선용 박사는 우리 국민이 품질 좋은 수돗물을 지나치게 낭비한다고 지적했다. 한 사람이 하루에 쓰는 수돗물의 양은 280ℓ. 한국의 수돗물은 중국 올림픽 행사장에도 납품됐을 만큼 수질이 좋다. 그러나 280ℓ 가운데 실제로 국민이 마시는 양은 단 1ℓ. 나머지 270ℓ는 샤워나 설거지, 청소 등에 사용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유 위원장은 수돗물을 아끼고 빗물 등을 활용하는 물 절약 운동을 추진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자전거 길 확장 계획을 발표한 만큼 전국적으로 자전거 타기 운동을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유 위원장은 사람들이 사는 곳에서 생산되는 상품을 구매하는 것도 운송 과정을 줄이는 저탄소 생활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특히 녹색운동이 이념적, 지역적, 경제적으로 양극화된 사회를 통합하는 기능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녹색성장은 사회구성원들과의 대화와 협력, 즉 사회경제적 거버넌스를 통해 추진돼야 할 것”이라면서 “과거 개발시대처럼 정부가 밀어붙이기 식으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 위원장은 “녹색성장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 그동안 많은 분야에서 실천해온 것들”이라면서 “시민단체들이 동기를 만들어나가면 녹색운동이 크게 확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7.11 10:21
Loading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11일 영포 라인의 청와대 모 비서관이 모 대기업을 대상으로 유선기 전 선진국민연대 사무총장이 부회장으로 있는 한국콘텐츠산업협회에 대한 수십억원의 후원금을 요구, 실제 수억원을 받아냈다는 의혹을 추가로 폭로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00711/29807835/1&top=1

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모 비서관이 모 그룹에 수십억원을 요구해 해당사가 수억원을 냈다는 신빙성있는 제보를 받고 확인 중"이라며 "이 외에도 여러(건이 있다는) 정황이 있기 때문에 시기는 특정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 정부 들어서인 2008년 12월 출범한 이 협회의 운영과 실체적 자금내용을 둘러싸고 영포라인 및 선진국민연대 라인이 상당히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대기업들의 후원금.행사자금 지원 내역이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협회 정관상 기부금 내역을 공개하도록 돼 있지만 공개되지 않고 있으며 이번 제보를 입수한 뒤 확인에 들어간 지난 8일부터 협회 홈페이지가 폐쇄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대표는 간담회에서 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과 관련, "그간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이라는 시각이 많다"며 `영포게이트' 의혹에 대해 "이 정권은 사찰, 실세 공화국이자 추악한 권력암투를 벌이는 몰염치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