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이병철 당시 삼성회장도 1980년 11월 12일 보안사에 끌려가 동양방송 TBC의 권리 일체를
한국방송공사에 양도한다는 각서를 작성했습니다

아래는 이병철 삼성회장이 신군부의 강요에 의해서 자필로 작성한 각서 입니다
이병철 회장의 무인이 뚜렷이 보입니다



이병철회장 포기각서 -
Loading

하와이 민재원 2009 3868322
핫이슈 언론보도2009.12.02 13:39
Loading

삼성그룹의 형제 기업들인 CJ신세계에 여풍(女風)이 거세다. 진원지는 이미경 CJ그룹 미디어앤엔터테인먼트 총괄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부사장.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 이맹희씨의 장녀인 이미경 부회장은 CJ의 신(新)성장동력인 문화·콘텐츠 산업을 이끌며 그룹 내 '실세'로 평가받고 있고, 이병철 회장의 외손녀인 정유경 부사장은 지난 1일자 인사를 통해 조선호텔 상무에서 ㈜신세계 부사장으로 승진, 신세계그룹의 경영 일선에 전면 등장했다.

'뚝심'으로 영상산업에 돌풍을 일으킨 이미경 부회장

CJ의 방송·미디어 사업은 올 들어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엠넷의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는 케이블TV 역사상 최고치인 8.4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 국내 가요제였던 '마마(MAMA·엠넷뮤직어워드)'는 올해 처음으로 일본·중국 등 아시아 10여개국에 동시 중계되며 글로벌 가요제로 거듭났다. tvN의 '남녀탐구생활'도 4~5%대 시청률을 올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대박행진의 배경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부회장이 있다. 이 부회장은 평소 "'나눠먹기식 복지' 수준인 국내 문화·콘텐츠의 산업화 여부가 한국 콘텐츠 산업의 승패를 가를 것"이라고 말해왔다. 특히 40억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슈퍼스타K는 임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부회장이 강력하게 밀어붙인 프로그램이다. CJ 신동휘 상무는 "케이블TV 프로그램 제작비용이 많아야 수억원대인 상황에서 일개 계열사가 40억원의 제작비 외에도 CJ의 연수원과 CGV 영화관 등을 모두 동원해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 부회장의 '뚝심'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을 보좌하는 그의 '측근'들도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인물이 하대중 현 ㈜CJ 사장. 1990년대 중반 이미경 부회장을 도와 CJ엔터테인먼트와 극장 CGV를 탄생시켰던 하 부사장은 메가박스 인수 실패로 그룹 밖으로 물러나 있다가 2004년 이 부회장이 미국에서 돌아오면서 회사로 복귀했다.

그는 작년 9월 터진 '이재현 회장 비자금 의혹 사건'을 수습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후 올 1월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부회장과 사업 경험이 많은 하 사장이 그룹 내 주도권을 쥐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재계에서는 "비자금 의혹 사건이 이미경 부회장이 전면에서 맹활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CJ의 방송·미디어 사업이 활기를 띠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라는 평가다.

"나는 회사가 잘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뿐"

지방 유통시장의 판도를 바꿔 놓았다는 평가를 받는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점의 숨은 조력자가 정유경 신세계그룹 부사장이다. 정 부사장은 조선호텔 상무시절에 센텀시티점의 개발 콘셉트를 잡기 위해 일본, 두바이, 유럽, 미국 라스베이거스, 뉴저지 등 30여개 복합쇼핑몰을 누볐다. 외국 쇼핑몰에서 방문객에서부터 인테리어 내장재까지 샅샅이 조사한 '산 지식'이 센텀시티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백화점의 정문 콘셉트를 잡기 위해서만 10여번의 회의를 열었고, 매장 계단 손잡이를 고르는 데만 3개월을 쏟아부었을 정도로 꼼꼼한 성공 전략을 구상했다. 센텀시티에 50여개 명품 브랜드를 입점시키며 샤넬이 롯데 센텀시티 대신 신세계 센텀시티에 입점한 것도 그가 직접 샤넬 본사를 설득한 결과다. 이제 조선호텔 상무에서 공식적으로 신세계그룹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의 '눈'은 본격적으로 신세계그룹으로 향한다. 앞으로 신세계백화점의 광고와 마케팅 부문 자문 역할을 담당한다.

그의 주변 경영진은 그를 "동물적인 감각이 있고 외형보다는 콘텐츠를 중시하는 인물"이라 평가한다. 사무실 안에 있는 것보다는 철저히 '현장'을 중시한다. 이는 정 부사장의 어머니인 신세계 이명희 회장으로부터 비롯됐다. 정 부사장은 지금까지 이명희 회장의 '손발' 역할을 해 왔다. 이 회장은 선진 유통업체 시찰을 위해 적어도 1년에 3개월 이상은 해외에서 보내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마다 그의 곁을 지킨 것은 바로 정 부사장이었다.

Loading
조동길씨가 하와이 호놀룰루의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동길씨는 지난해 6월 11일 조현상,노재헌,한병기씨등이 매입한
하와이 호놀룰루의 THE WATERMARK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소는 1551 ALA WAI BLVD 이며 UNIT은 2205 호 입니다

이 콘도 매입가는 2백4만8천달러이며 조동길씨는 당시 자신의 주소를
한국주소가 아니라 새로 매입한 하와이 콘도 주소로 기재했습니다

콘도를 매입한 지난해 6월은 투자용 해외부동산 취득이 무제한 허용된 시기로
누구나 해외부동산을 매입할 수 있는 때 였지만
해당은행과 세무서에 사후 신고 의무가 있습니다

또 조동길씨가 콘도를 매입한 같은 날
이인희 한솔그룹 창업자의 사위부부인 권샘대 조옥형 부부가
이 콘도를 매입하기도 했었습니다

조동길씨가 매입한 콘도는 2205호,
조옥형 권샘대씨가 매입한 콘도는 2303호 입니다

같은날 같은 층의 콘도를 구입했던 두사람은 공교롭게도
2009년 재산세도 같은 날은 지난 7월 29일 납부했습니다

이병철 삼성창업자의 외손자이자 이인희씨의 아들로
현재 한솔그룹 회장을 맡고 계신 분은 조동길씨 입니다


조동길 하와이 콘도 매입 -
Loading

이병철회장의 딸인 이인희씨일가는 한솔그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인희씨의 딸인 조옥형씨와 사위 권샘대씨도
이른바 노재헌-조현상-한병기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옥형씨의 남편 이름은 한국에서는 조금 다르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조옥형 권샘대씨는 지난해 6월 11일 하와이 호놀룰루 와이키키해변앞
1551 ALA WAI BLVD 의 THE WATERMARK 콘도 2203호를 매입했습니다

매입액은 백11만9천달러였습니다

이당시는 주거용은 물론 투자용 부동산취득까지 무제한 허용된 시기이므로
누구나 자유롭게 부동산을 매입할 수 있던 시기입니다
단 관련은행에 해외부동산취득관련 외환반출 신고를 해야하고
구입 이듬해 5월까지 종합소득세 신고를 해야 합니다

조옥형 권샘대씨는 다른 투자자들과는 달리
한국내 주소지를 기재하지 않고 새로 구입한 하와이 콘도주소를
자신들의 주소로 기재했습니다

바로 조옥형 권샘대씨가 하와이 콘도를 매입한 같은 날
이 콘도의 같은 층 콘도 1채가 한국인에게 팔리게 되며
등기소 접수, 등기번호등이 조옥형 권샘대 콘도와 인접해 있습니다

같은 날 팔린 이 콘도의 주인이 누구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권샘대 조옥경 하와이 콘도 매입 -
Loading
  • ASIA TECHNOLOGY
  • NOVEMBER 11, 2009
  • Samsung's Swelling Size Brings New Challenges

    SEOUL—Samsung Electronics Co. has closed in on Hewlett-Packard Co., the world's largest technology company by revenue, a surprising development for a firm still perceived by many people as an also-ran to Japanese electronics companies.

    View Full Image

    BIGSAM
    Bloomberg News

    Samsung LCD monitors on display at a trade fair in South Korea on Oct. 13

    It has risen to H-P's roughly $110 billion in annual sales by adopting a strategy and structure similar to International Business Machines Corp. at the height of its power in the 1980s—making both components for electronics products and the actual devices sold to consumers.

    About one-third of Samsung's revenue comes from companies that compete with it in producing the TVs, cellphones, computers, printers and cameras where it gets the rest of its money.

    But Samsung walks a tightrope everyday between its interests and those of other electronics makers to which it sells key parts like memory chips and display screens.

    That tension was displayed as recently as Tuesday when it announced without fanfare plans for its own software operating system for smart phones, called "bada," which means sea in Korean. The move challenges Apple Inc., one of its biggest customers for flash memory chips and screens, as well as Microsoft Corp. and Google Inc., the firms it now relies on for the main software in its smart phones.

    Lee Ho-soo, a Samsung executive vice president, says the company will still build smart phones with Microsoft's Windows Mobile and Google's Android software, but it wanted the flexibility and control that firms like Apple get from owning a phone platform, too. "We feel we need to be multiplatform in smart phones and cannot just focus on one," Mr. Lee said.

    [                    BIGSAM                ]

    To reduce the frictions that can come from competing with customers and suppliers, Samsung requires each business unit to account for its own profitability, pay for its own capital needs and negotiate with each other on the same terms as outside firms.

    "People look at our businesses and see vertical integration. It really isn't," says David Steel, a Samsung senior vice president and marketing strategist. "It's a portfolio of component businesses and consumer-product businesses and, within that, we don't compromise on the idea that each business is charged with its own success."

    While Samsung's divisions don't subsidize each other, analysts say the units still get benefits from each other at times. For instance, if there's a shortage of liquid crystal displays, or LCDs, Samsung's TV-making unit can still count on getting some. "They're notorious in the industry for internal competition," says Paul Semenza, a vice president at market research firm Displaysearch. "But they can help each other out in the respective extremes of the business cycles."

    Samsung has long been the biggest maker of memory chips for computers and, over the past decade, became the leader in flash memory chips used in other gadgets.

    Three years ago, it unseated Sony Corp. as the world's largest TV maker and, two years ago, passed Motorola Inc. as the second-largest cellphone maker after Nokia Corp. It jockeys with another South Korea-based company, LG Display Co., for the leading position in LCD sales.

    And in contrast to other giant electronics firms, Samsung has reached those positions without major acquisitions and by running its own factories instead of hiring contract manufacturers. Meanwhile, H-P on Wednesday announced its latest acquisition, an agreement to buy networking-gear maker 3Com Corp. for $2.7 billion in cash.

    Vast size means Samsung can throw enormous resources behind an innovation, as it did in March when it spent $50 million to launch a premium line of LCD-TVs with ultra-thin screens.

    But it has reduced its willingness to take risks. In smart phones, Samsung has been slow to settle on a strategy. Company executives say that's because they're juggling competing demands from carriers. But some observers say it shows Samsung is most comfortable sitting out technology battles until the market path is clear.

    "I still believe that Samsung is a great second-best company but not an innovator," says Chang Sea-jin, a business school professor at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and author of a 2008 book about the rivalry between Samsung and Sony. "Samsung is very good when technological trajectory is visible."

    Big size has helped Samsung cope with the profit squeeze that all electronics makers face due to the constant downward price pressure of the chips at the heart of their products. Samsung posted a record profit of $3.1 billion in the third quarter, but it did so with an operating margin of just 11%. By contrast, its operating margin was 27.8% in the first quarter of 2004, when it set the previous record. Revenue in the latest period was 71% higher than it was then.

    Samsung has about 164,000 employees, up from about 60,500 a decade ago. Samsung's chief executive officer, Lee Yoon-woo, recently told employees to aim for a new goal: $400 billion in revenue by 2020, about the current level of Wal-Mart Stores Inc., the world's largest company by sales. Samsung will push into areas like health care and home energy products over the next decade and may take advantage of acquisitions.

    "We know it will be very difficult for us to achieve that goal with organic growth," said Kim Hyung-do, a vice president for strategic planning. But he added the company also sees room to grow in some segments where it already has a foothold, like PCs, printers and systems-logic chips, the kind that are used as the brains in digital media players and other gizmos.

    For Mr. Lee, setting that target marked another step out of the shadow of his predecessor Yun Jong-yong, who in 11 years as CEO took the company from $21 billion to nearly $100 billion in revenue.

    Mr. Lee took over in May last year and almost immediately was faced with pulling the company through the global recession. He slashed production and inventories, slowed hiring but laid off just 200 people, mostly high-level executives in South Korea.

    The company experienced just one unprofitable quarter and has been helped throughout the downturn by the weakness of the South Korean won against major currencies. Even as the won has gained against the U.S. dollar in the past two months, Samsung executives recently told analysts the won's ongoing weakness against the euro and the yen will help its bottom line.

    Samsung's rise an industry leader has been obscured by its reliance on Korean accounting standards. Only this year did Samsung begin to reveal consolidated sales figures on a quarterly basis, making it possible to see just how close it is to H-P's crown.

    Samsung's revenue was 97.05 trillion won, or $82.4 billion, in the first nine months. For the full year, it will be close to the $113 billion H-P is expected to report for its fiscal year ended Oct. 31. The different timeframes could help Samsung since this November and December are likely to be better months for electronics sales than they were a year ago.

    Write to Evan Ramstad at evan.ramstad@wsj.com

    경제

    “삼성, IT 제왕으로 질주하다” WSJ 보도 [중앙일보]

    2009.11.14 02:11 입력 / 2009.11.14 03:03 수정

    철저한 사업부문별 분리
    공장 직접 지어 성장 거듭
    삼성전자의 강점으로 소개

    매출 기준으로 세계 최대의 정보기술(IT) 기업은 휴렛팩커드(HP)다. 10월 말로 끝난 최근 회계연도에서 HP는 1130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은 824억 달러(97조원).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12일 ‘삼성, IT 기업 제왕으로 질주하다(Samsung makes run at technology crown)’ 기사에서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이 HP에 육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여전히 많은 이들이 일본 전자회사보다 뒤져있다고 생각하는 삼성전자가 놀라운 발전을 이뤄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삼성전자가 1980년대 IBM의 전성기 때와 마찬가지로 최종 완제품과 부품을 동시에 생산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삼성전자는 TV·휴대전화·컴퓨터·프린터 등 완제품 시장에서 치열하게 맞붙어 있는 경쟁회사에도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생산한 부품을 구입해준 고객과 다른 시장에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매출에서 TV와 휴대전화·컴퓨터·프린터 등의 완제품 판매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지만 동시에 이 제품들을 생산하는 경쟁업체에 반도체나 LCD 패널 등의 부품을 공급해 벌어들이는 매출이 전체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가 고객과의 마찰을 피할 수 있었던 비결은 철저하게 사업부문별로 순익을 따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각 사업 부문이 철저히 분리돼 있어 외부 업체와 똑같은 조건으로 사업부문 간에 부품을 공급·조달하는 사업구조를 유지해왔다는 것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의 폴 세멘자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사업부문 간 내부 경쟁은 치열하기로 유명하다”며 “하지만 업황이 극도로 나빠질 때는 사업부문 간에 협력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LCD 패널 공급이 부족해서 TV 제조업체가 아우성을 칠 때도 삼성전자는 LCD 패널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최근 독자적인 모바일 플랫폼 ‘바다’를 공개함으로써 플래시 메모리 부문의 최대 고객인 애플에 도전장을 내민 것도 이런 사업구조의 특징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WSJ은 삼성전자가 다른 기업들처럼 대형 인수합병(M&A)이나 생산업체를 아웃소싱해서 몸집을 불리지 않고, 직접 자기 공장을 지어 성장을 거듭해 왔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3년 전에는 세계 최대의 TV 제조업체인 소니를 제쳤고 2년 전에는 모토롤라를 누르고 노키아에 이어 휴대전화 2위 자리에 올라섰다. WSJ은 삼성전자가 2020년까지 매출 400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최근 발표했다며 이는 판매액 기준으로 세계 최대 기업인 월마트와 맞먹는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Loading
    ㅇ오늘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삼성그룹은 누구나 알다시피 대한민국 최고의 재벌입니다
    이병철 선대회장에 이어 이건희회장이 경영을 맡으면서 그야말로 세계속의 삼성을 일궈냈습니다
    전세계가 마찬가지지만 미국에서도 삼성전자 하면 세계최고의 전자제품회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투명하지 못한 경영, 경영권 불법 세습등 만만챦은 부작용을 낳고 있기도 합니다

    특히 이재용씨로 경영권을 넘기는 과정에서 말들이 많습니다만
    이병철 선대회장이 이건희 회장을 언제 후계자로 낙점했나 엿볼수 있는 서류 하나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이병철 회장의 큰 아들은 이맹희이며 이맹희는 미국에서 이미경-이재현 남매를 낳았습니다
    따라서 속지주의원칙에 따라 이미경씨는 미국 시민권자입니다
    오늘 이야기의 단서는 이미경 CJ그룹 총괄부회장에게서 비롯됐습니다 

    부동산을 살펴 보다 이미경 부회장의 뉴욕,뉴저지,캘리포니아,매사추세츠등지의 집을 알게 됐고
    미국 대통령 후보의 자료를 검색해 보다 이미경이라는 이름과 CJ엔터테인먼트라는 직장, 그리고
    제가 아는 이부회장 집주소가 동시에 기재된 문서를 보고 동일인물임을 알게 됐습니다

    먼저 밝힐 것은 이미경 부회장은 미국 시민권자이므로 미국내 부동산 구입이 하등의 문제가 없을뿐더러
    제가 살펴본 이부회장의 부동산은 재벌부회장 답지 않게 규모가 크지 않고 소박한 것들이었으며
    다른 재벌그룹처럼 현금 뭉칫돈이 아니라 꼬박꼬박 은행융자를 받는등 지극히 정상적인 거래였습니다

    저의 관심을 끈것은 이미경 부회장이 지난 1996년 뉴저지에 주택을 구입하면서 기록한
    자신의 집 주소였습니다

    이부회장은 지난 96년 뉴저지 잉글우드클립의 주택을 구입했다 3개월만에 매도하면서 
    매입 매도 계약서 모두 자신의 주소를 서울시 장충동 1가 107번지였습니다 [아래 계약서 요약본 참조]

    이미경 뉴저지 매입매도서류 -
    이 주소에 대한 한국등기부등본을 조회하자 예상대로 삼성 패밀리의 이름이 떴습니다
    놀랍게도 이 집의 주인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최고부자의 이름이 명시된 등기부 등본은 사실 태어나고 처음 봤습니다
    [아래 등기부 등본 참조]

    changchung leekunhee -
    이병철 선대회장은 작고하기 전까지 줄곧 장충동 집에서 살았고
    박두을 여사도 이 집에서 계속 살았던 것으로 언론보도는 전하고 있습니다
    [장충동 저택의 지번은 여러개로 추정되며 위주소도 그 지번중 한개임]

    그러나 이건희 라는 소유주의 이름보다도 더욱 관심을 끈것은 그가 언제부터
    이 집의 주인이었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랍게도 이건희회장은 1959년 7월 5일부터 매매를 통해 이 집 주인이 돼 있었습니다

    1959년이면 이건희 회장이 아직 스무살이 되기 전입니다
    이건희회장이 삼성의 후계자로 공식 확정된 것이 1977년 무렵.
    그런데 장충동 집 일부 지번의 건물을 넘겨받은 것은 후계자확정시점보다 무려 18년이나 앞선 것입니다

    여기서 추정할 수 있는 것은 이병철 선대회장이 일찌감치, 아주 일찌감치
    세째아들 이건희를 후계자로 생각했을 수도 있겠다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장충동일대에 한솔등 다른 삼성일가들이 많이 거주하는 것을 보면
    이 일대 땅들을 비슷한 시기에 이병철회장이 직계 자녀들에게 증여해 줬을 수도 있겠지요

    어쨌든 이 등기부등본에 의하면 1959년 일찌감치 유력한 후계자로 낙점받았다는 가설도 가능하다는 겁니다

    그런데 장충동 1가 107번지 등기부 등본에서 이건희회장의 주소가 장충동 1가 110번지로
    기록된 것을 발견했습니다

    다시 이 주소의 토지와 건물 등기부 등본을 조회했습니다

    이 건물이 이병철회장이 거주했던 장충동 집의 여러지번중 주된 지번이었습니다

    2천7백여평방미터 대지에 약 4백평방미터 건평으로 된 이 집은 최근 보도에는 요즘 관리인만 사는 빈집이라지만
    아직도 대한민국 주택 공시지가에서 5위권안에 드는 집입니다
    [아래 등기부등본 참조]

    장충동 1가 110 건물 -
    장충동 1가 110 토지 -
    이 등기부등본을 조회하자 토지 건물 모두 1977년 이전의 상황은 기록돼 있지 않고
    1977년 1월 25일 매매에 의해 이건희 회장의 소유가 됐다고 기록돼 있었습니다

    이병철회장이 이건희를 후계자로 공식확정한 시기와 일치하는 시기입니다

    이 등기부 등본에서 특이한 것은 1979년 2월 26일 대한민국 최고 부자의 집에
    근저당이 설정됐었다는 것입니다

    근저당권자는 한일은행과 상업은행, 채무자는 삼성전자주식회사
    채무액은 3백50억원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삼성전자를 위해 자신의 집까지 담보로 잡혔던 것일까 그만큼 삼성이 어려었나
    아니면 이 집과 관련된 담보인데 채권자를 이병철 회장이나 이건희회장이 아닌 삼성전자로 만들었던 것인가?

    우리는 알 수 없는 대목입니다

    이 근저당은 이병철 회장이 1987년 타계한 뒤에도 오랫동안 남아있다
    지난 2005년 5월 31일에야 해지됩니다
    25년만기 융자였던 모양인데 3백50억원은 어디에 쓰였는지 궁금합니다

    이 등기부 등본에서 이건희 회장의 주소는 한남동으로 기재돼 있지만
    실제 이회장은 2000년대중반 전낙원씨의 이태원 주택을 매입해 이태원에 살고 있다 합니다 

    등기부 등본에는 1977년 이전 상황이 기록돼 있지 않았으나 인터넷 검색을 통해
    이집의 소유권 변동 내역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2월 13일자로 된 프라임경제를 살펴보니 '삼성본산 장충동의 비밀' 이란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장충동 1** 번지로 기록된 이기사에 따르면 이 집은 1970년 12월 준공됐고 1977년 1월 이건희 회장에게
    소유권이 넘어가기 전에는 삼성문화재단 소유였다고 합니다 

    현재 등기부등본에는 여러분이 보시다시피 1977년 이전 상황이 전혀 나와있지 않지만
    프라임경제 기자는 1998년도 당시의 토지대장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2009년에 작성한 기사에서 1998년 토지대장이 언급된 것은 어찌된 영문인지 모르겠으나
    혹시 2009년 올해는 그 토지대장에 접근하기 어려웠던 게 아닐까요

    이 기사는 1965년 5월부터 삼성문화재단이 기부를 받아 소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재단의 재산이 개인인 이건희 회장에게 매매된 것이지요

    삼성의 본산인 장충동 1가 110번지는 1977년 이건희 회장에게 넘어갔지만
    한때 이병철 회장의 큰아들의 장녀인 이미경씨가 자기집 주소라고 기재한
    장충동 1가 107번지가 1959년 이건희 회장 소유가 됐다는 것은
    이병철 회장이 언제부터 이건희를 후계자로 고려 내지 낙점했나를 알 수 있는 
    한 단초가 될 것 같습니다 

    어쨋든 이래서 이건희 회장의 이름이 명시된 등기부 등본 3개를 접했습니다만
    이상한 점 하나를 찾았습니다 

    다른 등기부 등본과 다른점, 거의 대부분의 등기부 등본에는 
    소유주가 개인인 경우 주민등록번호, 법인인 경우 법인 번호가 기재됩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이건희 회장 등기부 등본에는 
    이름만 덩그러니 기재된채 주민등록 번호를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 다운로드를 원하시면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