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과 처남이 소유하고 있던 시가 355억 원 상당의 골프장 회원권 142개가 한꺼번에 매물로 나와 그 배경을 놓고 의문이 확산되고 있다. 23일 경기 파주시의 서원밸리골프클럽에 따르면 지난해 말 유한회사 ‘에스더블유디씨’가 보유하고 있던 골프장 회원권 142개가 매물로 나왔다. 에스더블유디씨는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 씨(48)와 처남 이창석 씨(61)가 소유한 회사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Society/New/3/03/20120324/45007344/1
 
이 골프장의 전체 회원권 460개 중 3분의 1가량의 회원권이 매물로 나오면서 회원권 가격은 폭락했다. 지난해 8월 3억7000만 원에 거래됐던 이 골프장의 회원권이 올해 2월부터 2억5000만 원으로 떨어졌다. 불과 6, 7개월 사이에 30%나 가격이 급락한 것. 

채널A 취재 결과 이 골프장 회원권 142개는 당초 골프장 건설공사를 맡은 동아건설이 조세피난처인 말레이시아 라부안에 세운 특수목적법인(SPC) 미셸리미티드의 소유였다가 2004년 1월 에스더블유디씨가 총 119억 원에 매입했다. 골프장 경영과 채권매매업 등을 목적으로 2004년 1월 설립된 이 회사의 등기이사 4명은 모두 전 전 대통령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대표는 전 전 대통령의 처남인 이창석 씨, 감사는 이 씨의 부인 홍정녀 씨, 이사는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 씨와 재용 씨의 부인 탤런트 박상아 씨다. 

▼ 전재용씨, 회원권 담보로 대출… 저축銀 사태 터져 급매물 說도 ▼



재용 씨는 2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이 회사 사무실에서 채널A 기자와 만나 “(골프장을 건설했던) 동아건설의 부실자산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외삼촌(이창석 씨)이 인수했던 것”이라며 “중간에 저축은행에서 인수했고, 지금은 회사에서 열 몇 개를 빼곤 모두 처분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재용 씨 등이 골프장 회원권을 담보로 저축은행에서 자금을 끌어 썼으며, 지난해 저축은행 부실사태가 터지면서 채권 회수에 나서자 한꺼번에 매각에 나섰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당초 골프장 공사대금 조달을 위해 외국인 상대 분양 몫으로 발행된 이 회원권은 국내 법인인 에스더블유디씨 소유가 적법한지를 놓고 수년간 소송이 벌어지기도 했다.

에스더블유디씨는 회원권을 인수한 직후 골프장 측을 상대로 골프장 회원권 지위확인 소송을 냈고, 2010년 2월 대법원에서 최종적으로 골프장 회원권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서원밸리골프클럽 관계자는 “전 전 대통령 아들과 처남 부부가 회원권을 갖고 실제로 여기서 이용하면서 라운드라도 했으면 모를까 갑자기 나타나서 회원권을 달라고 하니 소송이 벌어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원권이 에스더블유디씨 소유인지 아닌지와 별개로 회원권 인수자금의 출처 등을 놓고 의혹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공교롭게도 재용 씨와 홍정녀 씨는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련 의혹과 관련해 자주 이름이 오르내렸던 인물이다. 홍 씨는 1995년 검찰의 전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 당시 채권으로 보유하고 있던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한 인물로 사채시장에서 ‘오공녀’ ‘공아줌마’로 불렸다. 재용 씨도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한 전력이 있다. 검찰이 2004년 재용 씨가 관리하던 채권 170억 원 중에서 73억5000만 원이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라는 사실을 확인해 재용 씨를 증여세 포탈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한 것. 당시 재용 씨는 이 돈이 2000년 말 외할아버지인 고 이규동 씨에게서 받은 돈이라고 주장했다.

신재웅 채널A 기자 voice@donga.com  
홍석원 채널A 기자 honghong@donga.com  
분류없음2011.05.03 22:20
Loading
동아원-이희상-전두환-전재만 검색해 보세요
--------------------------------------------------------------------------------------------------
동아원 (3,340원 상승360 -9.7%)이 전날 종가 급변에 따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되자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동아원 (3,340원 상승360 -9.7%)은 4일 오전 9시 39분 현재 전일 종가에서 8.78% 하락한 3375원에 거래되고 있다. 키움증권 창구에서 매도 주문이 나오고 있다.

원본출처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050410154244178&outlink=1

전날 동아원은 장 마감을 앞두고 동시호가 주문이 몰리면서 종가가 직전가격 대비 16.35% 급등했다. BNP파리바증권 창구에서만 5만8880주의 매수주문이 쏟아졌다.

이날 하루 전체 거래량 10만주의 58%에 달하는 물량이 동시호가 주문으로 단일 외국계 창구에서 나온 것.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는 4일 하루 동아원을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동아원 관계자는 "원인을 파악하고 있지만 5만8000여주면 지분율이 적어 공시의무가 없다. 누가 샀는지 파악하기 쉽지 않다"며 "특별한 호재가 없는데 동시 호가로 무더기로 주문하는 경우는 드물어 주문실수일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고 밝혔다.

최근 동아원은 내달 코스피200지수에 새로 편입될 후보 종목으로 증권업계에서 언급돼왔다. 코스피200에 새로 편입된 종목의 과거 주가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편입 전에 매수하면 초과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보고서가 잇따르기도 했다.

하지만 특별히 동아원에 한정된 전망이 아니고, 코스피200 지수에 신규 포함되는 전 종목에 해당되는 분석 내용이라 이번 동시호가 대량매수와 무관한 것으로 회사 측은 판단하고 있다.
분류없음2011.05.03 22:08
Loading
동아원-이희상-전두환-전재만 검색해 보세요
--------------------------------------------------------------------------------------------------
동아원 (3,340원 상승360 -9.7%)이 전날 종가 급변에 따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되자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동아원 (3,340원 상승360 -9.7%)은 4일 오전 9시 39분 현재 전일 종가에서 8.78% 하락한 3375원에 거래되고 있다. 키움증권 창구에서 매도 주문이 나오고 있다.

원본출처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050410154244178&outlink=1

전날 동아원은 장 마감을 앞두고 동시호가 주문이 몰리면서 종가가 직전가격 대비 16.35% 급등했다. BNP파리바증권 창구에서만 5만8880주의 매수주문이 쏟아졌다.

이날 하루 전체 거래량 10만주의 58%에 달하는 물량이 동시호가 주문으로 단일 외국계 창구에서 나온 것.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는 4일 하루 동아원을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동아원 관계자는 "원인을 파악하고 있지만 5만8000여주면 지분율이 적어 공시의무가 없다. 누가 샀는지 파악하기 쉽지 않다"며 "특별한 호재가 없는데 동시 호가로 무더기로 주문하는 경우는 드물어 주문실수일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고 밝혔다.

최근 동아원은 내달 코스피200지수에 새로 편입될 후보 종목으로 증권업계에서 언급돼왔다. 코스피200에 새로 편입된 종목의 과거 주가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편입 전에 매수하면 초과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보고서가 잇따르기도 했다.

하지만 특별히 동아원에 한정된 전망이 아니고, 코스피200 지수에 신규 포함되는 전 종목에 해당되는 분석 내용이라 이번 동시호가 대량매수와 무관한 것으로 회사 측은 판단하고 있다.
Loading


 전두환의 둘째아들인 전재용이 2003년 비자금 사건이 터지면서 당시 톱탤런트 박상아와 박상아의 어머니에게 약 백67억원의 비자금을 위탁관리했던 사실이 드러났었습니다

박상아는 2003년 문제가 불거지자 같은해 9월 조지아주 아틀랜타로 출국했지만 도피 4개월전인 2003년 5월 15일 이미 아틀랜타에 주택을 구입했던 것으로 확인돼 사전에 치밀한 준비를 하고 도피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상아 전재용의 아틀란타 주택은 5725 LAKE HEIGHTS CIRCLE, ALPHARETTA GA 30022 에 있는 원패밀리 하우스 즉 한가구 주택 이었습니다

이주택은 2층건물로 방이 4개 화장실이 4개로 건평이 백평이 약간 넘으며 1994년 지어진 것입니다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이 멋있는 붉은 벽돌집입니다 [화면창 1번 증거 참조]

주택관련서류에는  박상아 PARK SANG AH 가 2003년 5월 15일 머니 애서니씨로 부터 36만5천달러를 주고 이 집을 구입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뉴욕이라면 방4개짜리라면 최소한 백만달러는 넘겠지만 아틀란타라서 비교적 가격이 낮았습니다 
[화면창 2번 증거 참조]

박상아는 이 집을 산뒤 혹시나 자신의 이름이 등재됨으로써 애틀란타 도피사실이 밝혀질 것을 우려해 
집주소를 딴 '5735 LAKE' 라는 법인을 설립, 구입 6개월뒤인 11월 이 법인에 0달러를 받고 
집 소유권을 넘깁니다. 한국법으로 따지자면 무상증여에 해당합니다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법인까지 설립하는 등 나름대로 '짱구'를 굴린 흔적이 역력합니다 

박상아는 애틀란타로 도주한 직후 한참 신이 났나 봅니다 
5월에 집을 산다음 8월에 생면부지의 존 케리 민주당 대통령 후보에게 적지 않은 돈을 기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11월 자신이 설립한 법인에 소유권을 넘긴 것이지요 

그러나 집을 구입한지 1년도 채안된 그 이듬해 2004년 4월 23일 돌연 집을 팔아버립니다 

매입금액은 36만5천달러, 매도금액은 40만3천8백달러, 1년사이에 4만달러정도 벌어들인 셈입니다 
40만4천달러도 아니고 40만3천8백달러인 것을 보면 어지간히 가격을 두고 밀고 당겼나 봅니다 

이 집을 매도할때 기록을 보면 특이한 이름이 나타납니다 PARK YANG JA TRUST.
매도인이 박양자 트러스트로 나타납니다 
미국인들이 보통 집을 사면 세금을 줄이기 위해 TRUST를 설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박양자는 박상아의 인척으로 추정되는바, 미국에 도망가서 살면서도 정치 헌금도 내고 
절세하기 위해 법인도 만들고 할 짓은 다한 셈입니다 
[화면창 3번 증거 참조]

전두환의 둘째아들 부부 박상아 전재용이 왜 1년만에 집을 팔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 이후 2007년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LA에서 자주 목격됐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아마도 처음에는 아틀란타에 숨어살았지만 너무나 외롭고 힘든데다
이제 간도 슬쩍 커져서 좀더 살기 편한 LA로 옮겨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아뭏든 전두환 이양반이 세상 버리기 전에 비자금을 한푼이라도 더 찾아 내기를 기대합니다 

모든 자료는 백% 일반에게 공개된 자료를 합법적으로 입수했으며 다운로드를 원하면 화면창 아래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한국시간 2009 8 30일 일요일 오전에
-
노건호 X 파일 : 한복 15상자와 가회동 안가 의혹
-
박상아 X 파일 : 박상아-전재용 커플 이상한 정치 헌금
-
박상아 X 파일 : 박상아-전재용 아틀랜타 주택 계약서
-
김재수 LA 총영사의 정치 헌금 등을 증거자료와 함께 이 블로그에 올리겠습니다






박상아 전재용 구입 아틀랜타주택 개요 parksangan -
박상아 전재용 소유 아틀란타 주택 소유권변동 -
박상아 전재용 소유 아틀란타 주택 소유권이전 세부사항 -
Loading
29만원이 전재산 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말로 논란을 일으켰던 전두환씨, 그 전두환씨의 둘째 아들 전재용이
왕년의 인기탤렌트 박상아와 살고 있는 것은 잘 알려진 일입니다

특히 박상아는 지난 2003년 전두환 비자금문제로 연예계를 떠나 전재용과 함께 조지아주 아틀란타로 도피한뒤 다시 LA를 거쳐 지난 2007년 귀국, 같은해 8월 뒤늦게 웨딩마치를 올렸습니다

박상아 전재용 커플은 또 삼성동에 살다 최근 시가 30억상당의 이태원 빌라로 옮겨 눈총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들 부부의 미국행적을 추적해 보니 전재용보다는 박상아가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박상아는 지난 2004년에도 잠깐 보도되기도 했지만 지난 2003년 존 케리 민주당 후보에게 2천달러의 정치자금을 헌납한 영수증이 발견됐습니다 

2003년 8월 11일자로 발급된 이 영수증을 보면 박상아 전재용 부부의 아틀랜타 집 주소가 기록돼 있으며
박상아는 직업란에 HOUSE MAKER 즉 '주부다' 이렇게 적었습니다

또 주소란에는 미국도피직후여서 집주소에 익숙하지 않아서 인지 주소 스펠링이 여러개 틀려 있었습니다 

29만원밖에 없는 시아버지는 어떡하라고, 그것도 미국까지 와서, 존 케리와 무슨 관계가 있다고 2천달러를 기부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어느나라나 마찬가지지만 미국에서도 기부한도가 정해져 있는 것은 물론 기부자격이 정해져 있어 외국인은
기부를 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박상아는 무슨 자격으로 기부를 할 수 있었을까, 여러분의 상상에 맡깁니다

만약 부적격자가 정치헌금을 하면 반드시 이를 돌려주게 돼 있는데 박상아에게 2천달러가 다시 돌아온 영수증은 없었습니다

아마도 ** 권자, 독수리인 모양이죠

모든 자료는 백% 일반에게 공개된 자료를 합법적으로 입수했으며 다운로드를 원하면 화면창 아래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한국시간 2009 8 30일 일요일 오전에
-
노건호 X 파일 : 한복 15상자와 가회동 안가 의혹
-
박상아 X 파일 : 박상아-전재용 커플 이상한 정치 헌금
-
박상아 X 파일 : 박상아-전재용 아틀랜타 주택 계약서
-
김재수 LA 총영사의 정치 헌금 등을 증거자료와 함께 이 블로그에 올리겠습니다

다음편에는 박상아 전재용 커플의 아틀랜타집 소유권 내역을 증거자료와 함께 공개하겠습니다



전두환 아들 부부 박상아-전재용 정치헌금 증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