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01.29 13:29
Loading
동반성장위원회에 대기업 대표들은 불참했다. 회의 전날 일제히 "바쁘다"고 알려왔다고 한다. 대기업이 거둔 초과이익을 협력업체와 나누자는 '이익공유제'의 논의 자체를 거부한 것이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1/29/2012012901447.html?news_top 

총리를 지낸 정운찬(65)씨가 빈자리가 많았던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동반성장위원장이 된 뒤로 '체면'을 좀 구기고 있다.

―정권 초기이고 정 위원장이 실세였다면, 이랬을까?

"신라호텔에서 빵가게를 안 한다는 뉴스를 봤다. 대통령은 한마디하면 금방 되고, 동반성장위원장은 일년을 해도 잘 안 된다."

―나를 무시한다는 생각도 들었나?

"뭐 그런 생각은 안 했고…. 점잖은 표현을 하면, 이런 행태는 대다수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다. 인구의 99%가 재벌에 대해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

―재벌의 어떤 모습을 볼 때 가장 참을 수 없는가?

"재벌의 무소불위(無所不爲)와 안하무인을 볼 때다. 정권은 5년이지만 재벌은 오래간다. 교체되지 않는 오만한 권력이다. 마음먹으면 못 하는 게 없다. 자기들 돈벌이에만 열심이다. 늘 자기들만 옳지, 세상의 다른 사람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우리 사회는 이들을 옹호하는 '재벌장학생'도 너무 많다."
 정운찬 동반성장위원장은 "대통령 한마디에 재벌이 빵가게를 철수했지만 나는 일년을 해도 잘 안 된다"고 말했다/정경열 기자 krchung@chosun.com
―'재벌장학생'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대기업 사외이사나 연구비를 받아 쓴 적이 없나?

"나 자신을 나름대로 관리해왔다. 나는 고위관료나 재벌 쪽 사람은 안 만나려고 했다. 이들을 자주 만나면 이해하게 돼서 객관적 사고를 하는 게 힘들어진다."

―정 위원장도 재벌을 '개혁 대상'으로 보는가?

"너무나 당연하다. 우리가 경제대국이 되는 데 대기업의 역할은 있었다. 하지만 대기업은 특혜 속에서 자랐다. 1960년대 수출신용장만 갖고 오면 대출해줬다. 당시 대출받은 돈으로 부동산에 투자했다. '양키본드'(미국시장에서 외국인이 발행하는 달러화 채권)를 발행할 때도 정부가 혜택을 줬다. 그렇게 커왔으면 이제 '동생'(중소기업)을 돌봐줘야 하지 않나. 착한 형이라면 그래야 한다. 오히려 수출시장에서 가격경쟁을 위해 협력업체에 납품단가 후려치기나 해왔다. 그런 식으로 이익을 많이 남겼으면 보상적 차원에서 돌려줘야 한다. 그것 하나 안 하려고 한다."

―요즘 여·야 정치권은 물론이고, 사회 전체가 재벌을 때리고 있다. 갑자기 재벌이 맞을 만한 짓을 많이 했나, 아니면 포퓰리즘에 편승하고 있나?

"상황이 굉장히 나빠진 것이다. 양극화가 심해졌다. 지난 수년간 10대 대기업은 닷새가 멀다 않고 기업을 인수하거나 설립했다.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은 다 나자빠지는데. 삼성·현대차·LG·SK 4대기업의 매출이 GDP(국민총생산)의 53%다. 30년 전에는 20% 선이었다. 대기업이 안 하는 업종이 없다. 이를 해소하지 않고 우리 사회가 제대로 존립할 수 있겠나."

―재벌에 대한 적개심을 부추기는 것이 유행처럼 됐다.

"균형을 위해 약한 쪽을 편드는 것이다. 1997년 경제 위기, 2008년 글로벌 위기가 왔을 때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은 '경쟁'밖에 없었다. 경쟁, 경쟁하다가 경쟁에서 유리한 대기업의 독식이 심해졌다. 물론 양극화는 한국만의 현상은 아니다. 미국의 갑부들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다. 자본주의 제도가 안정돼야 계속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신에게 세금을 더 거두라 하고 기부도 한다."

―정 위원장이 '이익공유제'를 꺼냈을 때, 삼성의 이건희 회장이 "사회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공산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자본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잘 모르겠다. 경제학 책에서 그런 말을 보지 못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회장은 세상의 변화를 읽어야 한다. 이 회장이 기업가 집안에서 태어나 경제학 공부를 했다지만, 대학에서 공부한 것은 1960년대일 것이다. '스톡옵션(임직원들에게 자사 주식을 나눠주는 것)'이라는 단어가 나온 지는 20년밖에 안 됐다. 그걸 놓고 공산주의인지 사회주의인지 하겠나."

―이익공유제를 시행하는 데는 시장경제에서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고 본다.

"시장에만 맡겨놓으면 약육강식이 된다. 이익공유제가 만병통치는 아니지만,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 내가 이 말을 꺼내자, 홍준표 의원은 '급진좌파적 사고', 어느 장관은 '비현실적이다', 고위관료는 '혁명적 발상'이라고 공격했다. 하지만 시작은 이건희 회장이다. 그의 한마디로 모든 게 스톱됐다. 여러 차례 삼성 사람들을 만나 설득해도 '회장님이 한 번 말씀했기 때문에 못한다'고 했다."

―이건희 회장이 공식석상에 딸들의 손을 잡고 아들, 부인과 나타나는 모습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

"교체되지 않는 권력, 요즘 시절의 황제 아닌가."

―대기업의 불참에도 불구하고 다음 회의에서 '이익공유제'를 통과시킬 건가?

"위원들은 그렇게 하자고 한다. 나는 끝까지 합의를 해보려고 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민간기구인데, 설령 통과시키더라도 강제성이 있나?

"국민의 눈이 법보다 더 무섭다."

―이익공유제를 관철하지 못하면 거취를 어떻게 정할 것인가?

"내일의 일을 알 수는 없다. 다만 내가 더 있어야 할 이유가 없겠지."

―당초 동반성장위원장 자리를 원했나?

"총리 시절 한 협력업체 사장이 '대기업이 후려치기를 너무 한다. 때려치우고 이민이나 가야겠다'고 했다. 내가 '그러면 이민가시라'고 농담하니, 내가 정말 사정을 모르는 줄 알고 '총리께서 이러면 되는가' 하더라. 그 뒤 대통령과 만나는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사업할 때도 그랬지만 지금 중소기업 상황이 굉장히 악화됐다'고 말했다. 그 뒤 청와대에서 '동반성장 대책회의'가 열려 이 기구를 만들었다. 내가 발제한 사람이니 맡아달라고 한 것이다."

―동반성장위원장은 비상임이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로 그냥 놀리기보다 모양새로 준 자리였다. 그런데 정 위원장이 날마다 출근해 본격적으로 일하니까 청와대에서는 약간 당황했다고 들었다.

"건성건성 할 줄 알았는데 너무 열심히 하니 정부와 여당이 부담을 느낀다고 들었다."

―한때 정부와 여당의 공격을 받자 사표를 던질 것처럼 비쳤다.

"A4용지 다섯 장으로 사표를 썼다. 현 경제상황을 설명하고 동반성장을 위해서는 대통령의 의지가 필요하다고 했다. 대통령이 측근을 보내 '뜻이 확고하다'고 했고, 또 만나는 사람마다 '당신만큼 적임자가 없다'고 해 계속 할 수밖에 없었다."

―정 위원장은 총리 후보 청문회를 시작으로 대중적 인기의 거품이 꺼져버렸다.

"청문회 때 스타일 다 구겼다. 청문회는 9분 동안 묻고 1분간 답한다. 정말 말도 안 되는 말이 많았다. '그건 아닌데' 하면 '다음에 발언할 기회를 주겠다'고 넘어간다.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몇 번의 말실수도 했고."

―결정타는 신정아씨와 연루된 것인데.

"대꾸할 가치가 없다. 말할수록 말려드니…. 내 말을 믿는가 신정아 말을 믿는가."

―'세종시 특임총리'라는 말을 듣기까지 했지만 결국 세종시 수정안에서 실패했다.

"표결에서 졌을지는 모르나, 여전히 옳다고 생각한다. 세종시 안은 국회에서 결정된 것이어서 국회에서 다시 바꾸기는 어렵다고 봤다. 나는 국민투표를 제안했다. 대통령을 설득했지만, '투표율이 낮으면 어떡하나' '찬성률이 낮으면 어떡하나' 등의 이유로 못 하더라. 대통령을 잘 설득하지 못한 게 아쉽다."
―세종시 수정안 문제로 박근혜 전 대표와 대립각을 세웠다.

"박 전 대표가 약속을 지키는 것은 칭찬받을 일이지만, 나라의 일이 걸려 있으면 개인적 입장을 바꾸는 것이 옳지 않은가. 대표 정치인이라면 멀리 보고 깊게 생각해야 한다."

―정 위원장은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아무런 준비 없이 화려한 생일잔치를 기다리는 철부지 처녀'라고 말했다.

"인신공격을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대통령이 되려고 하면 신비주의에서 벗어나 사회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의미였다."

―어떻게 그런 표현이 나왔나?

"박 전 대표가 국회에서 표 단속을 위해 세종시 수정안에 대해 반대발언을 하는 걸 본 뒤로, 머릿속에 늘 이런 표현이 맴돌았다. 어떻게 좋은 감정을 가질 수 있겠나."

―10개월 만에 총리직을 물러나는 자리에서, 이 대통령과는 어떤 대화를 나눴나?

"세 번째 사표에서 받아들여졌다. 이 대통령이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정치적 지원이 없으면 어렵다'는 말씀을 했다. 나도 그걸 실감했다. 우리는 나쁜 관계로 끝난 것은 아니다."

―스스로 내리는 총리직 수행 점수는?

"낮게 주고 싶지는 않다. 기업채용에서 학력요건 완화, 대학 자율화, 소득세 감세 반대 등에 일조했다. 그 정도 일했으면 됐지 뭘 더 기대하는가."

―공직에서 얻고 잃은 것은?

"총리를 한 것에 후회하지 않고, 배운 게 많았다. 다만 공식석상에서 발언의 자유가 없었다. 나는 자유인인데, 말을 못하니 얼마나 답답했겠나."

―함께 일해 보니 이명박 대통령은 어떻던가?

"열심히 일하고 소탈하다. 장점이 많은 분이다. 대통령은 열심히 하는데 홍보가 왜 잘 안 될까 하는 안타까움이 있다.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속에서 OECD 국가 중에서 플러스 성장을 한 나라는 호주·프랑스·한국뿐이었다. 2010년에는 6.2% 성장을 했는데 그렇게 높은 성장을 한 나라가 없었다. 대통령은 나만 열심히 하면 되지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 소통을 못해 손해를 많이 본 셈이다."

한나라당에서 대통령 탈당 요구가 나올 정도로 대통령의 인기가 바닥인 것에 대해 어떻게 보는가?

"그때는 '이명박 브랜드'로 당선되고서, 이제 인기가 없다고 탈당을 하라고 하는 것은 염치가 없다. 한나라당이 코너로 몰린 것은 디도스와 돈 봉투 때문인데 그게 대통령이 한 일인가. 한나라당이 한 일이지."

―이번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말이 들린다.

"정치는 내가 안 가본 길이다. 지금껏 당원이 되어본 적도 없다. 내 주변에서 '나가라' '나가지 마라'고 하고 있을 뿐이다. 의견이 반반이다. 뭔가 하려면 정치적 힘이 있어야 하는 것은 맞다."

―성향상 민주당 쪽이 맞지 않는가?

"서울대 총장과 총리를 하면서 내가 많이 보수화됐다는 말을 들었다. 지금 야당은 너무 오버하고 있다. 대학 교육에 돈이 얼마나 필요한데, 반값등록금을 어떻게 하나. 그러다가 대학과 대학생을 다 망친다. '학생인권조례'는 또 뭔가."

안철수씨를 어떻게 보는가?

"잘 모른다. 자기 재산을 환원하는 등 겉으로 드러난 걸로는 좋은 사람 같다. '재벌과 협력하는 것은 맹수동물원에 들어가는 것'이라는 발언을 보면 현실감각도 있다. 기회가 되면 의견을 나눠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한다."

―과거 이맘때면 대선주자로 거론되곤 했는데, 이번에는 조용하다.

"아까 말한 대로 청문회 때 스타일을 구겨서 그런가 보지(웃음)."
분류없음2011.04.01 07:33
Loading
탤런트 박현진이 술자리를 함께 했다고 인정한 전직 총리의 아들은 N씨입니다
N씨의 아버지는 정보기관 수장, 국무총리를 거친 인물입니다
이 N씨가 사기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철저한 수사를 바랍니다

Loading

정운찬 국무총리가 13일 세종시 문제와 관련, 부적절한 표현으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운찬 총리는 이날 경남 진해 고(故) 한주호 준위의 자택에서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유족들이 "정말 (정 총리가)올 줄은 몰랐다"고 말하자 "약속은 지켜야죠. 잘못된 약속조차 지키려는 여자도 있는데 누군지 아세요"라고 했다.

곧바로 정 총리는 "농담이다"며 더 이상 말을 잇지 않았다. 그러나 이는 세종시 원안을 고수하고 있는 박 전 대표를 지목한 발언으로 풀이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총리는 앞서 지난 11일 서강대 특강에서도 "국가의 장래를 위해 세종시 원안은 빨리 고쳐야 한다"며 "이런 의미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제 말을 들어주었으면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도 "약속이 잘못됐다면 빨리 고치는 것이 현명하다"며 참여정부의 세종시 원안을 '잘못된 약속'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13/2010051302477.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8
CURRENT ISSUE2010.01.10 21:27
Loading

보도 자료

2010. 1. 11 (월)

작 성

배 포

공보기획비서관실

Tel. 02-2100-2086

세종시기획단

Tel. 02-2100-8884

1.11(월) 10시 이후부터 사용바랍니다.

정총리, 『세종시 발전방안』 발표

정운찬 국무총리는 1월 11일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지난 2개월여의 민관합동위원회 논의를 거친 ‘세종시 발전방안’을 발표하였다.

ㅇ 정 총리는 ‘세종시를 인구 50만명의 미래형 첨단 경제도시로 건설’할 것이라며, 발전방안은 “어제의 잘못을 바로잡는 일이자 새로운 내일의 토대를 다지는 시대적 과업”으로 21세기 대한민국의 미래상에 가장 중점을 두었다며,

세종시를 기초과학과 원천기술․새로운 산업을 만들어내는 중심축이자 대한민국을 선진 일류국가로 이끌어갈 21세기 전초기지로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현행 세종시 계획은 국가적으로 감내하기 힘든 비효율과 낭비를 초래하므로 발전방안 마련이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밝히고,

ㅇ 특히, 충청권에 대해 간곡한 사과와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 발전방안의 주요 골자 >

1. 원안 추진시 국정비효율과 자족성 크게 부족

□ 먼저 원안의 문제점과 관련하여, 기존 세종시 계획은 수많은 논의 과정을 거쳤다고 하나,

ㅇ 도시 건설의 비용 및 효과를 체계적, 객관적으로 분석․검증하지 않고 중앙부처 이전을 전제로 모든 대안을 검토하였으며,

연구용역․공청회 등에서 제시된 여러 방안들이 실제 법령계획에 거의 반영되지 않아 당초 계획된 인구 50만명의 자족도시 조성이 곤란한 것으로 평가하였다.

특히 행정효율 대책으로 화상회의 시스템 활용, 책임총리제 등을 제시했으나, 실제 시스템 활용실적이 거의 없을 뿐 아니라 책임총리제는 헌법상 대통령제와 조화가 힘들다고 밝혔다.

오늘 발표된 발전방안에서는 현행 세종시 계획대로 추진할 경우의 문제점에 대한 한국행정연구원의 연구결과를 인용하여,

ㅇ 정부 부처간 분리된 거리를 극복하기 위해 공무원과 정책 수요자가 지불하는 이동․체제․시간비용 등 협의의 행정 비효율과, 위기시 신속 대응 곤란, 감응성 저하 등으로 정책품질이 저하되국가경쟁력이 약화되는 광의의 국정비효율을 종합하여 연간 3~5조원의 비용이 발생, 통일시 정부부처 재이전 비용 8~17조원 포함시 향후 20년간 100조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될 것으로 추정하였다.

□ 아울러 기존계획에 반영된 자족기능 용지 비율은 수도권 신도시에도 못 미치는 6.7%에 불과하여 거점적 자족기능의 고용인구는 2만9천명, 실제 유입 가능한 최대 인구는 17만명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하고, 이마저도 세제․재정지원 등 인센티브가 없어서 실제 인구유입은 10만도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2. 행정중심도시에서 교육과학 중심 경제도시로

발전방안에서는 이와 같은 현행 세종시 계획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세종시를 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로 전환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ㅇ 국내외 우수대학 등 선진적 교육기능과 첨단 기초과학 연구기능, 그리고 선도기업을 도시조성의 핵으로 삼고 일자리와 부를 창출하는 경제도시를 기본개념으로 제시하고 있다.

ㅇ 이러한 새로운 개념의 도시는 한국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지만, 미국의 RTP, 유럽의 썬(CERN), 드레스덴(Dresden) 등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ㅇ 정부는 이번 발전방안을 통해 세종시를 실제 실현가능한 인구 50만명의 자족도시로 조성하고 중부권 첨단 내륙벨트의 거점으로 육성함과 동시에 미래 한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정부는 이번 발전방안에서 ① 원안보다 알차고 실천 가능한 방안 제시 ② 사업기간 단축을 통한 도시 조기 활성화 ③ 실효성 있는 국가균형발전 초석 마련 ④ 국가자원의 효율적 활용 ⑤ 신속하고 확실한 실행 담보 등 다섯가지 원칙을 준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사업기간 단축을 위해 도시조성 완료시점을 '30년에서 '20으로 10년 앞당기는 한편, 이에 맞추어 도로 등 도시내 주요 인프라도 '30년에서 '15년까지로 15년 단축하게 된다.

아울러 신속하고 확실한 실행을 담보하기 위해 금년內 제도개선 및 각종 계획 변경을 마무리하고, 새로 제시된 대안사업은 최소한 임기내 착공을 원칙으로, 일부시설은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3. 7대 추진전략

이날 발표된 발전방안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세종시 발전을 위7대 추진전략으로 ① 시너지 창출형 토지이용 구상 ② 교육․과학․산업 등 5대 자족기능 유치 ③ 투자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마련 ④ 우수한 정주여건 조성 ⑤ 빠르고 편리한 도시․광역교통체계 구축 ⑥ 주민지원 대책 보강 ⑦ 주변지역과의 연계를 통한 지역균형 발전효과 확산 등이 제시되었다.

첫째, 시너지 창출형 토지이용구상과 관련하여,

- (자족용지 확대) 25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마련될 수 있도록 자족용지를 6.7%에서 20.7%로 확대(486만㎡→1,508만㎡),

- (인구배정) 주거 쾌적성을 확보하고 파급효과가 주변지역까지 미칠 수 있도록 목표인구 50만명은 유지하되, 이를 위한 일자리 25만개는 예정지역 내에 배치하고(주택 전체 20만호), 예정지역에 40만명(16만호), 주변지역에 10만명(4만호)으로 나누어 수용

둘째, 교육․과학․산업 등 5대 거점기능과 관련하여,

- (첨단과학 연구거점) 세종시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지정하여 인근 대덕, 오송․오창 등과 연계된 연구거점 330만㎡를 조성하고, '15년까지 3.5조원을 투자하여 세종국제과학원을 총괄기구로 그 산하에 기초과학연구원, 융복합연구센터, 중이온가속기, 국제과학대학원 등 핵심시설을 건립하여 세계 수준의 과학연구,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

- (첨단․녹색기업) 347만㎡의 부지를 공급하여 삼성․한화․웅진․롯데 등 고용 및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4~5개 선도 기업이 신재생․LED․탄소저감 분야 등에 투자

- (우수대학 유치) 고려대․KAIST 등 국내외 우수 대학 4~5곳을 유치할 수 있는 350만㎡의 부지를 확보하여 융복합 학문의 연구 및 창조적 인재를 배출

- (녹색도시) 환경과 성장이 조화되는 구조를 조성하기 위해 녹색기업과 연계한 연구와 생산, 테스트베드 역할 제공, 그리고 사업화가 원스톱으로 이루어지는 체제를 구축

- (글로벌투자 기반) 교육․과학 특화형 글로벌 투자단지 190만㎡를 할당하여 외국기업․연구소․대학 등을 유치하고, 도시 중심지에 국제교류지구(30만㎡)를 배치하여 리틀 제네바 등 국제기구와 다국적 기업 등이 입지할 수 있도록 함

셋째, 투자유치를 위한 인센티브와 관련하여,

- (맞춤형 부지공급) 부지 50만㎡ 이상 수요자에게는 맞춤형 토지를 미개발 상태의 원형지 형태로 공급하고 50만㎡ 미만의 부지는 성․절토 및 지반안정화 공사, 도로․상하수도 등 인프라가 완비조성토지로 공급하게 됨. 공급가격은 원형지의 경우 인근 산업단지 공급가격(78만원/3.3㎡)에서 개발 비용(38만원/3.3㎡)을 뺀 가격(36~40만원/3.3㎡)으로 하고, 조성토지는 인근 오송․오창․대덕 등의 산단 공급가격을 감안하여 50~100만원/3.3㎡로 공급할 계획임. 또한 연구소는 혁신도시 등을 감안하여 100~230만원/3.3㎡으로 공급이 이루어질 전망임.

- (세제지원) 세종시에 대한 신규투자에 대해서는 기업도시 수준의 세제지원(외투기업․국내기업 신설시 소득․법인세 3년간 100%, 추가 2년50% 감면)을 할 계획이며 이는 혁신도시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예정임.

- (규제완화) 세종시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로 지정될 경우, 외국인 전용 학교․병원 설립 등 살기 좋은 정주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 됨.

넷째, 우수한 정주여건을 조성하기 위하여

- (문화) 국립도서관, 역사민속박물관 등 7개 문화시설, 무대섬․축제섬 등 5개의 인공섬이 있는 호수공원, 중앙공원(국립수목원), 금강시범지구 등을 연계하는 세계적인 문화예술․시민휴식공간조성하고 세종시 입주 대기업의 상징적 문화시설(미술관, 뮤직홀 등)투자 유도 및 세계적 예술대학도 유치하여 문화 활력 제고

- (교육) 세종시 입주기업 등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자율형 사립고 1개소를 '12년 이전에 설치 또는 유치토록 지원하고 종시 설립 예정 고교 중 1~2개교를 자율형+기숙형 공립고로 지정하여 운영하며, '11~'13년 사이 외고․과학고․예술고 등 특목고와 외국인학교 또는 국제고를 각 1개교 이상 개교 추진

- (기타) 의료․복지․주거․쇼핑 등 각종 생활필수 서비스가 쾌적하고 편리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자족적인 생활환경을 조성할 계획

다섯째, 전국 어디서나 2시간 이내 접근 가능하고, 도시내 어디서나 20분내 도달할 수 있는 편리하고 쾌적한 첨단교통체계 구현을 위하여,

- (광역교통) 수도권, 대전 등 주요지점 연결도로는 '13년까지 완공하고, '17년 이후로 계획된 공주시․청원IC․청주시․조치원 등 연결도로도 '15년까지 완공

- (도시교통) '20년 조기 도시건설에 맞추어 중심순환도로는 ‘15년 → '13년까지로 2년 단축, 외곽순환도로는 ’30년 → '15년까지로 15년 단축 하는 등 사업 시기를 앞당겨 완공

여섯째, 소액보상으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지역 주민에게 대한 실질적 지원을 위하여

- 예정지역에서 이주한 영세민용 행복아파트(40~66㎡, 500세대)를 '11년 중에 입주토록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국가재정으로 500세대를 추가 건립하여 1억원 미만 소액보상을 받은 1천세대 모두를 수용토록 할 예정

- 또한 LH공사 출자로 건립 중인 노약자용 경로복지관(100세대, 100억원) 외에 재정으로 100세대를 추가로 건립하고, 입주시기도 '12년말에서 '11년말로 단축하여 독거노인을 대부분 수

- 한편, 예정지역 이주민 및 자녀의 100% 취업을 목표로 직업훈련실시하고, 국가 재정지원을 받는 기관은 최우선으로 의무고용토하고 민간 기업은 원주민 우선 고용시 고용보조금 등 인센티브부여할 계획이며, 주민의 재정착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주민생계조합에 지속적인 일감 확보와 신규사업 발굴 지원 예정

일곱째, 세종시와 주변지역의 연계를 통해 지역균형 발전효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 세종시 설치법에서 연기군 잔여지역의 세종시 편입시 금년 예정지역+주변지역+연기군잔여지역을 포함하여 도로 등 인프라 확충, 생활권 연계방안 등을 담은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

- 또한 백제․내포․중원문화권 등 충청권 3대 역사문화권 및 주변 관광자원의 연계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

- 과학비즈니스벨트를 활용한 충청권내 연계발전체계 구축을 목표로 천안․아산, 오송․오창, 음성․진천, 원주 등 주변지역 산업거점과의 네트워크 강화 및 접근성을 개선

- 5+2 광역경제권의 선도산업․거점대학 및 혁신․기업도시 등과 연계한 공동발전시스템을 구축

4. 발전방안, 2020년까지 인구 50만 자족도시 기반확보

신설도시의 인구유입 수준을 결정짓는 최대 관건은 기업․대학․연구기관 등 입주기관 들이 창출하는 고용(자족기능 고용)인 바, 50만 인구 구현을 위해서는 약 9만명의 자족기능 고용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됨

발전방안에 따라 세종시 입주를 약속한 기관들의 고용은 7천명의 학생을 제외하고도 이미 3.6만명에 달하고 있으며, ‘20년 이전에 자족기능 고용이 8.8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음

따라서 발전방안은 2020년까지는 인구 50만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확실히 갖출 것으로 예상됨

< 고용․인구유발 효과 비교 >

(만명)

항 목

원 안

발전방안

총 고용(일자리)

8.4

24.6(원안의 약3배)

∘거점고용

2.9

8.8

- 현재까지 확정된 고용인구

1.7

3.6

- 대학(원)생

0.3

0.7

유발고용

5.5

15.8

총 인구

17

50

인구유입

속 도

- 초기 행정기능에 의한

인구증가 이후 추가

인구유입기능 저조

- 다양한 기능에 의해 ’20년

까지 조기 인구유입 및

이후 주변지역으로 인구 확산

5. 발전방안, 원안에 비해 10배의 경제적 편익

□ 한편 KDI․국토연 분석 결과, 발전방안 추진에 따른 기대효과로 얻는 경제적 편익이 기존 계획에 비해 평균 10배 높으며, 지역발전 효과도 2.8~3배가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 경제적 편익 비교 >

항 목

원안 검토안 (A)

발전방안 (B)

B/A

경제적

편익

(KDI)

중앙행정

부처이전

행정

비효율성

(- 편익)

협의

-0.13조원/년

없음

-

광의

-4.68조원/년

이전부지

활용 편익

총 0.77조원

없음

-

과학연구 기업유치

R&D투자편익+

기업 부가가치 순증

0.091~0.45

조원/년

0.80~4.64 조원/년

평균

10배

교육기능

0.5조

2.1조

4.2배

지역

발전

효과

(국토연)

생산활동

파급효과

(충청권)

생산(조원)

10.2

30.9

3.03

부가가치(조원)

5.0

14.4

2.88

고용(만명)

9.8

27.7

2.83

□ 아울러, 원안의 투자유치가 대부분 타 지역으로부터의 이전을 전제한 것임에 반해, 발전방안에서는 전부 신규 사업이며

확정된 투자규모도 원안의 8.5조원보다 2배 가까운 16.5조원(재정 8.5조원 + 과학벨트 3.5조원 + 민간 4.5조원)에 달하고 있다.

(대학 포함시 원안 9.5조원, 발전방안 17.9조원)

6. 법개정안, 의견수렴후 국회 제출

정부는 금주 내에 입주예정 기업․대학별로 투자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며 MOU도 금주 내로 체결할 예정이다.

ㅇ 또한 1월 중순경 국토연구원․행정연구원․KDI 주관으로 발전방안에 대한 공청회를 실시하고 다각적으로 여론을 수렴한 후, 행정도시 특별법과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 밝혔다.

한편 현재 상임위 계류 중인 과학벨트특별법 제정 후 세종시를 과학벨트 거점지구로 지정하고, 행정도시특별법을 전면개정한 후, 조속한 시일내 개발계획 등을 수정하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원안과 발전방안 종합 비교 >

분류

항 목

원 안

발전방안

개요

도시성격

행정중심복합도시

교육과학중심의 경제도시

사업기간

’30년까지 단계적 개발

’20년까지 집중개발

목표인구

50만

50만(예정지역40만+주변지역10만)

토지

이용

주요용도

아파트 위주로 개발

산업·대학·연구기능 대폭 보강

자족용지 비율

6.7%

20.7%

인구

총고용(일자리)

8.4만명

24.6만명

(원안의 약3배)

거점고용

2.9만명

8.8만명

유발고용

5.5만명

15.8만명

총 인구

17만명

50만명

인구유입

속 도

인센티브

부지 저가공급 및 세제․재정지원 등

인센티브 결여

부지공급 : 인근산단과 유사

․(원형지) 36~40만원/3.3㎡

․(조성지) 50~100만원/3.3㎡

․(연구소) 100~230만원/3.3㎡

세제지원 : 기업도시 수준

규제완화 : 과학벨트법 근거

현재까지 확정된 투자

유치면적 (고용인구)

258만㎡(16,770명)

* 대학(원)생 3,165명 별도

901만㎡(36,244명)

* 대학(원)생 7,100명 별도

도시교통

중심순환도로

’11~’15년

’11~‘13년까지 2년 단축

외곽순환도로

’11~’30년

’11~’15년까지 15년 단축

광역교통

주요광역도로

’11년~’17년 이후(미정)

’11~’15년까지 2년 이상 단축

투자규모

▸국고 8.5조원 한도

▸국고 8.5조원 한도 + 과학벨트 3.5조원

▸민간투자 4.5조원

< 확정된 자족기능 투자유치 현황 >

구분

면적(만㎡)

고용(명)

투자(억원)

총계

901

36,244

103,674

과학벨트

330

3,800

35,487

․ 기초과학연구원

융복합연구센터

2,300

6,495

․ 중이온 가속기

500

4,600

․ 국제과학대학원

1,000

2,465

․ R&D 투자

-

21,927

기업

314

22,994

45,150

․ 삼성

165

15,800

20,500

․ 한화

60

3,044

13,270

․ 웅진

66

2,650

9,000

․ 롯데

6.6

1,000

1,000

․ SSF

16.5

500

1,380

대학

200

3,650

13,712

․ 고대

100

2,350

6,012

․ KAIST

100

1,300

7,700

기타

56.7

5,800

9,325

․ 공공업무

45

3,000

4,899

․ 정부전산백업센터

1.7

500

1,972

․ 국책연구기관(16개)

10

2,300

2,454

* 대학은 교직원 등 고용인원이며, 학생 7,100명은 별도임

< 기타 투자유치 현황 >

대상

주요내용

측지관측국

우주측지기술 분야 국제적 위상 제고 가능

∘부지면적 7,700㎡, 총공사비 160억

국립수목원

∘중앙공원 내 개방형수목원(산림청),

연구교육시설 포함 100만㎡

미국 스미소니언

∘천연약재 등 소주제 박물관 설립

독일 태양광

인포센터

獨 프라이부르크 소재, 공공+민간운영

신재생에너지 분야 연구개발․컨설팅․교육 등

< 토지이용계획표 >

대안별 도입기능

원안 (인구 17만)

발전안(인구 50만)

자족용지 : 6.7%

자족용지 : 20.7%

항 목

면적

(만㎡)

비율

(%)

고용(명)

면적

(만㎡)

비율

(%)

고용(명)

총 자족기능

486

6.7

71,100

1,508

20.7

207,500

(거점자족기능)

338

4.7

28,900

1,302

17.9

87,800

중앙행정기능

41

0.6

10,400

-

-

-

공공업무기능

45

0.6

3,000

45

0.6

3,000

과학․연구(S)

12

0.2

2,300

340

4.7

6,100

대학(E)

160

2.2

3,000

350

4.8

5,000

첨단․녹색

산업(E)

80

1.1

10,200

347

4.8

48,900

글로벌 투자유치(G)

-

190

2.6

19,300

국제교류(G)

-

30

0.4

5,500

(상업업무)

148

2.0

42,200

206

2.8

119,700

기타기능

6,805

93.3

12,600

5,783

79.3

38,200

주거용지

1,533

21.0

8,000

1,008

13.8

23,600

공원․녹지

3,859

52.9

-

3,675

50.4

-

공공시설

(도로, 학교 등)

1,413

19.4

4,600

1,100

15.1

14,600

총 계

7,291

100

83,700

7,291

100

245,700

* 대학(원)생 수(원안: 3,165명, 발전방안: 7,100명)은 고용인구에 미포함

* 중앙행정, 공공업무, 과학․연구기능은 확정된 고용인구를 반영하였고 그 외 기능은 부지 원단위와 인구 등을 감안하여 산정


CURRENT ISSUE2009.11.15 23:22
Loading
부산사격장화재는 안타까운 참사입니다
일본인을 비롯한 희생자의 명복을 빕니다
그러나 '고의성이 없는 사고'입니다

기타2009.09.22 01:50
Loading
아래는 시민권 포기 절차를 설명한 것입니다

Denaturalization Actions

For a naturalized citizen, US citizenship can be revoked only through a judicial action, that is, a suit filed in court. Generally, these suits are filed in a federal district court. Typically, the suit is filed in the district court where you live or reside. If you aren't living in the US, the suit can be filed in the United States District Court for the District of Columbia or in the district court for the area where you last resided.

You have to be given "notice" of the suit; the US government has to tell you that a denaturalization action has been filed against you and where the suit was filed. You will be given or "served" a copy of the complaint that's been filed with the court, which tells you why the denaturalization action was filed. Also, the US government must file "affidavit of good cause" detailing exactly why the government is trying to revoke your citizenship.

You have 60 days to file an answer to the government's complaint, where you can challenge the government's claims and raise any defenses against revocation. For example, you may claim that the revocation is based on wrong information, such as that the government is mistaken about a past criminal conviction that it claims you failed to report on your naturalization application.

The government must prove its case against you by evidence that is clear, unequivocal, and convincing and doesn't leave any doubt that your citizenship should be revoked. If it's successful, your certificate of citizenship will be revoked immediately.

Consequences

Obviously, having your US citizenship revoked is serious. If your citizenship is cancelled, you can be removed or deported from the US. And it's not only you that you have to worry about. In some instances, if your citizenship is revoked, members of your family could lose their citizenship too, if their citizenship depends upon your status of being a naturalized citizen. For example, if you're a naturalized citizen and have a child born outside the US, your child may be a US citizen based upon your naturalized status. In some cases, if your citizenship is revoked, your child's citizenship may be revoked as well.

Because of the serious consequences of denaturalization, you should get the advice of an experienced immigration lawyer if a denaturalization lawsuit is filed against you.

===============================================================================================================

핫이슈 언론보도2009.09.14 09:59
Loading

[청문회 정국 돌입] “위장전입 이번엔 그냥 안넘어가”

[2009.09.14 18:36]   모바일로 기사 보내기


주로 자녀 학업… 하나같이 죄의식 안느껴

현 정부 들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정권출범 이래 개각 때마다 단골 메뉴로 등장하고 있다. 이번에는 법을 집행할 고위 공직자들이 줄줄이 위장전입 의혹에 휩싸였다. 그동안 위장전입에 대해 상대적으로 관대했던 여론도 심상치 않게 바뀌는 분위기다.

당사자들의 해명을 종합할 때 위장전입의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증여를 포함한 부동산 매매와 자녀 학교 배정 문제다. 부동산 매매와 관련된 위장전입은 비교적 잣대가 엄격하다. 정권 초기 박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1983년 친인척으로부터 농지 등을 증여받기 위해 주소지를 서울 평창동에서 인천으로 옮긴 것이 드러나면서 사퇴했다. 청와대도 예외는 아니었다. 곽승준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과 김병국 전 외교안보수석은 위장전입 의혹 논란 속에 한동안 야당의 사퇴 공세에 시달려야 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본인과 아들의 위장전입 의혹이, 한승수 국무총리는 부인의 강남 아파트 위장전입 의혹이 각각 제기돼 시끄러웠다.

최근에는 자녀 진학 문제가 위장전입을 하는 주된 이유로 등장하고 있다. 이 경우는 어느 정도 정상이 참작되는 분위기다. 반면 경제적 이득을 얻기 위한 위장전입에 대해선 보다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올 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001년 미국 귀국에 앞서 자녀가 위장전입한 사실이 제기되자 "아이를 중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해 행정편의상 주소를 옮겼다"고 말했다. 낙마한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는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아들이 고교 문제에 어려움이 있어 주소지를 옮겼다고 해명했다.

김준규 검찰총장도 인사청문회에서 아내와 큰딸의 위장전입 의혹이 일자 "아내와 인연이 있는 학교로 딸을 진학시키고 싶은 마음에 주소를 옮겼다"고 시인했다. 이만의 환경부 장관의 경우 지난해 3월 인사청문회에서 두 차례의 위장전입 지적을 받자 "장남의 중학교 학군 문제 때문"이라고 시인한 뒤 장관직을 수행했다.

9·3 개각으로 인사청문 대상에 오른 임태희 노동부 장관 후보자, 이귀남 법무부 장관 후보자, 민일영 대법관 후보자,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 등도 갖가지 위장전입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 스스로 위장전입한 전력이 있어 개각 등 인사를 할 때 위장전입 문제를 크게 문제삼지 않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엄기영 기자 eom@kmib.co.kr

핫이슈 언론보도2009.09.13 20:33
Loading
정운찬 총리후보의 부인이 2개월간 엉뚱한 곳으로 주민등록을 옮겼었군요
역시 대한민국 장관요건은 위장전입, 편입학, 병역면제, 이중국적. 해외부동산투기 ,
이 5개 항목중 몇개를 채우지 못하면 정녕 꿈도 꿀 수 없던 자리였던가요
예외없는 법칙이 없다는 말도 있건만 도무지 이건 예외가 없군요

아래 펌입니다 [동아일보 독종을 조선일보에서 받았습니다, 참 보기좋은 모습입니다]
============================================================================================================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 부인이 실제로 거주하지 않았던 집에 2달간 주민등록을 옮겼었다고 동아일보가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정 총리 후보자의 부인 최모 씨가 1988년 2월 5일 주소지를 경기 포천시 내촌면 마명리로 옮겼다가 같은 해 4월 1일 다시 원래 주소인 서울 방배동으로 이전했다고 국회 인사청문요청안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하지만 최씨가 주소지만 포천으로 이전하고 실제 거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과 김모 전 고려대 교수(이 집의 이전 소유자)는 “정 후보자와 이곳에서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나눴지만 와서 살지는 않았다”며 “(왜 정 후보자의 부인이 주민등록을 이전했는지) 정확한 기억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김 전 교수는 포천 일대 6000여 m²의 땅을 사서 지인들에게 나누어 팔았고, 땅을 산 교수들은 집을 지어 이사를 오거나 별장처럼 이용했다. 때문에 이곳에서 부동산 중개업소를 운영했던 이모 씨는 “당시 법이 이곳으로 주소를 옮겨놔야 땅을 살 수 있었기 때문에 내가 거래했던 다른 교수들도 먼저 주소를 이전해 놓은 뒤 땅을 샀다”며 “정 후보자의 부인도 땅을 사려고 주소지를 옮겼다가 사정이 생겨 땅을 안 사게 되자 주소지를 다시 옮겨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정 후보자 측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 사안으로 청문회 때 모든 걸 밝히겠다”고 이 신문에 밝혔다
Loading

병역 기피, 병역 면제를 받은 고위공직자들이 수두룩 하다는 보돕니다
나쁜 사람들인데 우리는 그 나쁜 사람을 떠 받들고 살아야 하는 슬픈 운명을 가졌나 봅니다

고위공직자중 최고 고위공직자는 대통령일 터
병무처에 한번 찾아봤습니다

고위공직자 병역확인 바로 여기 http://www.mma.go.kr/kor/s_news/release/release03/index.html

이명박대통령이 병역기피자라는 말은 들었지만
막상 병무청 자료를 보니 참 기분이 안 좋았습니다


이 자료에 따르면 1961년 갑종판정을 받았다가
그뒤 군대에 갔으나 귀가한 것으로 돼 있숩니다

또 1964년 징병검사기피자로 명시돼 있고
나중에 결핵으로 면제를 받은 것으로 나와 있네요

이명박의 외동아들 이시형은 병장으로 만기제대한 것으로 돼 있군요

이것보니 웃음이 나오네요. 아니 외동인데
'모질다 모질다 대통령 애비 모질다'
이런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

공직자들 병역사항 한번 직접 확인해 보시죠

고위공직자 병역확인 바로 여기 http://www.mma.go.kr/kor/s_news/release/release03/index.html


Loading


형님 정치, 형님 정치 하면서 수많은 분란을 몰고 다니는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

우리 같으면 대통령이 된 동생을 위해서라도 혹시라도 안좋은 말이 돌까 염려하며 자중하는게 순리이건만
이 양반은 무조거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생난리를 치면서 국회의원이 됐습니다

요즘 우리사회에서 장관이나 국회의원이 될려면 1, 병역면제, 2, 위장전입, 3. 편입학 4, 이중국적 5, 해외부동산 투기
등의 경력이 없으면 꿈도 꾸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 유명한 형님 이상득의원을 보니 뭐 이기준에 의하면 죽을때까지는 국회의원 해야 될 것 같습니다 

먼저 병역면제를 보지요

2012/01/07 - [기타1] - 노재헌 지난달 홍콩이혼소송 패소 - 즉각 항소 '확인' : 노태우 비자금 드러날까




병무청의 공직자등의 병역의무공개 란에 이상득을 검색해 봤더니 
이 형님이 글쎄 1962년 12월 26일 군에 입대했다가 같은 날인 1962년 12월 26일 제대했다며
떡 하니 '군필'이라고 나옵니다 

자세한 사정이야 모르겠지만 어떻게 하루만에 군대갔다 제대할 수 있는지?
하루만에 재대했는데 군번도 있고 계급은 이병이네요 웃어야 할지 울어랴 할지
해제사유를 보니 '종군자' 라고 돼 있습니다 

한마디로 기가 차군요

자 그리고 형님의 장남, 그러니까 이명박 대통령의 조카 이지형
 
1966년 11월생인 이지형은 병역 면제를 받았다고 나오는데 이게 또 말이 안됩니다

병무청 검색결과에 따르면 1988년 징병검사를 받아서 1급 현역병 입영대상 판정을 받았습니다
물론 현역입대 안하고 버텼죠

그러다가 1989년 1년뒤 다시 신체검사를 받아 4급 보충역 판정을 받습니다

그래서 1990년 군에 입영했는데 '입영후 귀가[질병] 이렇게 돼 있습니다

그 이후 1990년 같은해 마침내 '5급 제2국민역 질병' 이런 판정을 받았군요
괄호열고 수핵탈출증 이렇게 돼 있습니다

1988년에 1급 현역 판정을 받았는데 어떻게 1년뒤 보충역 판정을 받고
어떻게 다시 1년뒤에 몸이 아파서 군대갈 수 없다는 판정이 나옵니까

그 대통령에 그형님에 그 아들입니다
하나는 징병검사를 기피하고 하나는 하루만에 제대하고 하나는 멀쩡한 넘이 아프다고 면제되고

이 이지형이란 이상득의 장남 사진 한번 보세요 , 간신배처럼 생겼지만 멀쩡합니다

자 그다음은 이중국적 문제입니다 '미국인 손자 없으면 장관 꿈도 꾸지 마라'
이런 말이 있는데 이명박 형님 이상득은 이부분에서도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이상득 이자의 둘째딸이 이지은 입니다
이 이지은이 오명 전 부총리의 외아들 정석과 결혼했는데
1997년과 2000년 아들과 딸을 모두 캘리포니아에서 출산해
자연스럽게 미국시민이 됐습니다

이상득 이자의 손자 손녀의 이름을 알고 있지만
밝히지 않겠습니다

어디 이것 뿐이겠습니까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이런 것은 또 얼마나 많구요

정말 저절로 욕이 튀어 나옵니다 썩었다 썩었다 너무 썩었다, 이제 국민눈치도 안본다

천인소지면 무병이사라, 천사람이 손가락질하면 질병이 없어도 죽는다 했습니다
우리모두 손가락질 좀 합시다


Loading

박태준일가의 미국 부동산 쇼핑 다섯번째 순섭니다

잠깐 중간정리를 하면 90년대에는 뉴저지에 두채를 사고 팔고
2003년 부터는 전세계 부동산시장의 핵, 맨해튼에 집중하게 됩니다

이미 맨해튼에 2채를 사들였고 4번째 쇼핑백은 예상보다 작아서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역시 이사람들은 큰 손 이었습니다

박태준일가는 와신상담하던 끝에 2008년 홈런을 칩니다 

2008년 5월 15일 네번째 부동산과 동일한 콘도입니다 2101 브로드웨이
바로 이콘도의 5-109 호를 매입합니다 

매입가격은 무려 4백20만달러, 우수리떼고 환율 1200원만 계산해도 시원하게 50억원
입이 딱 벌어집니다 

NYC YOOAHPARK 11651483 BUY DEED -
이 콘도는 2천6백25스퀘어피트로 그리 크지 않지만 역시 요지인지라
가격이 셌습니다 

지금 이 콘도를 보유중입니다 
한채는 중간에 또 팔게 되니까 2008년 5월에는 2채를 보유중인 셈입니다 

앞으로 보유중인 콘도가 더 늘어나게 됩니다 

이 자료는 백% 공개된 자료이며 해당등기소에서 누구나 열람 복사 배포 가능한 자료입니다

Loading

View and promote individual documents

File Name/Title
Status
Promote
Embed
BOSTON AHN
Ready embed
BOSTON BAE
Ready embed
BOSTON BANG
Ready embed
BOSTON BYUN
Ready embed
BOSTON CHAI
Ready embed
BOSTON CHANG
Ready embed
BOSTON CHO
Ready embed
BOSTON CHUNG
Ready embed
BOSTON HAH
Ready embed
BOSTON HONG
Ready embed
BOSTON HUH
Ready embed
BOSTON HUR
Ready embed
BOSTON HWANG
Ready embed
BOSTON JANG
Ready embed
BOSTON KANG
Ready embed
BOSTON KIM
Ready embed
BOSTON KONG
Ready embed
BOSTON KWAK
Ready embed
BOSTON KYONG
Ready embed
BOSTON KYUNG
Ready embed
BOSTON LEE
Ready embed
BOSTON LIM
Ready embed
BOSTON MIN
Ready embed
BOSTON MOON
Ready embed
BOSTON NOH
Ready embed
BOSTON PARK
Ready embed
BOSTON RHEE
Ready embed
BOSTON ROH
Ready embed
BOSTON RYU
Ready embed
BOSTON SEO
Ready embed
BOSTON SHIN
Ready embed
BOSTON SONG
Ready embed
BOSTON SUH
Ready embed
BOSTON WON
Ready embed
BOSTON YANG
Ready embed
BOSTON YI
Ready embed
BOSTON YOO
Ready embed
px px
select embed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