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김정일이 8월초부터 2주간 함경남도 서호초대소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고 합니다

북한 구글위성사진 전문가인 커티스 멜빈과 북한 구글위성 군사지도를 만든 군사블로거 플레인맨의 자료를 근거로
서호초대소를 찾아봤습니다

서호초대소는 함경남도 흥남인근에 있으며 평양에서 직선거리로 2백킬로미터였습니다
흥남시 였으나 2005년 함흥시 흥남구역으로 행정구역이 변경됐다 합니다

서호초대소의 좌표는 39 48 35 15 - 127 39 41 56 이며 구글은 바로 4개월전인 2010년 4월 14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서호초대소 건물들을 구글어스의 거리측정기를 통해 재어본 결과 본관으로 보이는 우측의 ㄱ자건물은 135미터와 115미터의
웅장한 건물이었으며 좌측의 가로가 61미터나 됐습니다

서호초대소 마당에 인공연못이 있었습니다 이 인공연못은 가로 90미터 세로 45미터였습니다

그리고 우측건물 바로 옆으로 동해바다를 마주한 백사장이 있었습니다


Loading


PART 1


I’ve been compiling this for some time, on and off, and it’s just such a massive topic I cannot do all the illustrations I’d like or publish in one go. I figured I had to put it down now or I’ll never finish it – some of the illustrations are years old already – and follow up with Part 2 later. Part 2 will include major warships (AEGIS comparison etc) and how China could invade Taiwan.

_________________

INTRO: The Chinese navy, more properly known as PLAN (People’s Liberation Army Navy), is among the world’s largest and most powerful, but suffers from the stigma of a legacy of outdated designs and limited training and employment. There are clear signs of this changing and the latest Chinese combatants, both indigenous and imported, closely match Western equivalents in several areas. What sets the PLAN apart from Western navies, and causes so much controversy, is the rate at which it’s updating and expanding its capability.

Contents:
1. PLAN carrier program
2. Nuclear deterrence
3. Submarines
4. Missile boat menace


_________________

1. PLAN Carrier Program
Spearheading the Chinese carrier program is the single ‘Varyag class’ carrier obtained, unfinished, from the former USSR. The Chinese service name for the Varyag has yet to be confirmed. Varyag is a Admiral Kuznetsov class aircraft carrier (more properly Project 1143.5, but I prefer the now old NATO reporting name of Kremlin Class).


Although Varyag is undoubtedly an aircraft carrier, it is not designed to operate in the same manner as American carrier battle groups – it is designed around Soviet doctrine and can better be described as an aircraft carrying cruiser, escorting offensive assets, rather than the centre of the task force itself. Therefore the Varyag was intended to field an air-superiority (Su-33 Flankers) and anti-submarine (Ka-28 Helix) focused wing, rather than the multi-role/strike focused US air wings of today. People often debate why the Soviets’ chose that path, but the fact remains that Varyag was not designed to operate in the Western CV mold. At any rate budget is probably the biggest factor affecting the Russian air-wing since the collapse of USSR, and finally Russia shows signs of changing this doctrine.

But this essay is about China not Russia; in Chinese service I expect her to operate more like a Western carrier with a general purpose air wing, generally similar to France’s Charles De Gaulle in overall throw-weight. Evidence from the training facilities now taking shape in Wuhan, China, suggest that the heavy anti-ship cruise missiles, located in VLS on the forward deck at the base of the ski-jump, will not be retained (at any rate China was unlikely to purchase the Russian Granit (SS-N-19) cruise missiles). Similarly the Flankers onboard, notionally Su-33s but possibly a local derivative, are shown with YJ-83 anti-ship missiles unlike their purely anti-air equipped Russian counterparts.



A recent photo of Varyag in dry dock in Dailan, Northern China – brave cameraman! In recent months the island has been partially remodeled and a new mast added.

The Varyag was towed from Ukraine to China, and moved around Dailan docks to a new pier built for her. She is currently in dry dock again.

Famous image of the part finished Varyag under tow on her way to China.




The deck-plan and flight operations of the Varyag are likely to remain as per those of the Russian sister ship, with a ski-jump on the bow to assist takeoff (no catapults) and three take-off positions, as shown below. There are two deck-edge lifts (green) and a regular angled landing strip:




Varyag is likely to be commissioned in late 2010 or 2011, and enter service in 2012-13 timeframe. This is painfully slow for some observers but quite reasonable for PLAN. In the meantime PLAN is ramping up training to prepare, including the innovative full size deck mock-up complete with island at the 701st Institute in Wuhan. This most likely intended for deck handling practice and establishment of deck routines.







The Wuhan facility is not for actual aircraft launch or recovery, which is being trained on a mock-up ski-jump at Yanliang AB, Shaanxi. This facility is similar to those used by the Russian Navy in Ukraine, and the Royal Navy/Air Force at Yeovilton in UK. Although Google Earth imagery has yet to be updated to show the ramp, satellite imagery and photos can be found on Chinese military forums:



There has been a lot of speculation as to the composition of the Varyag’s air wing when she enters service. The safest bet remains a derivative of the Su-27/33 Flanker, with persistent reports of China ordering a batch of Su-33s from Russia. The specification of these naval flankers is unclear but it is likely to be somewhat more modern that Russia’s own 1980s legacy Su-33s. The mock-up Flanker used a Wuhan suggests a Chinese version, perhaps most closely related to the J-11B. The Flanker photographed at Yanliang does not have the canard fore-planes of the regular Su-33.


The deck model at Wuhan (above) is armed with Chinese YJ-8 series missiles, probably representing anti-ship versions, or possibly land attack, and what appears to be PL-8 short range missiles. This non-Chinese weapons fit suggests both a multi-role capability (unlike Russian Navy Su-33s) and Chinese manufacture. It’s not clear if the model’s wing folds.

The air wing is also likely to include Helix ASW, Z-9 (Aerospatiale Dauphin/Cougar) for ASW and/or SAR, and an AEW platform, most likely based on the Z-8 (Aerospatiale Super Frelon) airframe. The deck model Super Frelon at Wuhan does not have this radar.The Super-Frelon AEW radar system is mounted similarly to the French Horizon system:



Speculation that the L-15 trainer may be used, possibly as a light strike fighter, seems plausible. I am less convinced that a version of the J-10 fighter will be employed. The L-15 is a two-seat advanced trainer based on the Russian Yak-130 series, but more closely equivalent to South Korea’s Golden Eagle. It is not hard to imagine single and twin seat versions operating in the light strike and deck training roles.



For defencive armament I suspect the Varyag will be equipped with relatively few Type-730 CIWS and possibly a medium SAM system such as the HHQ-16, a derivative of the SA-11/17 family. This will contrast with the immense close-in defences of the Russian sister ship Admiral Kuznetsov which is bristling with Kashtan CIWS, Klinok SAM complex and AK-630 CIWS.

I’ve created a model of Varyag with provisional air-wing and defensive weapons and uploaded it to Google Earth. She is escorted by a Type-052B destroyer. Download it HERE





Excellent source for following Chinese Carrier developments: http://www.china-defense.com/smf/index.php?topic=155.0


Future Carriers
Reports and speculation abound of the indigenous carrier program, with at least one hull reportedly laid. Separating credible reports from fanciful speculation can be difficult, with ideas ranging from amphibious carriers to full blown CVNs. I’d expect the carriers to be similar in size to Varyag and possibly using a catapult launching system (China has the technology from their experience with the Australian carrier HMAS Melbourne). A mixed fleet of ski-jump (STOBAR) and catapult equipped (CATOBAR) carriers would be a training issue, but that does not rule this out.


_________________


2. Nuclear deterrence
The mainstay of Chinese nuclear deterrence is land based mobile ICBMs, but the PLAN has long harbored the desire to carry its load of the burden. The first ballistic missile submarine was a sole Golf class diesel boat built with Russian assistance. The boat never became operational, instead being a testing boat for subsequent designs.



The Golf class boat was widely reported inactive but has recently be refitted, probably to assist in the JL-2 ballistic missile program. Due to its limited endurance and stealth the boat is unsuitable for operational employment except from Chinese waters from where, with JL-2s, it could hit Australia, Japan, Taiwan and some Russian and US overseas/Alaskan targets, but not mainland US. Compared to modern SSBNs to golf only carries two missiles verses a more typical load of 16.

The Golf was superseded by the altogether more modern Type-092 Xia class, with nuclear power and a hull form not unlike contemporary British and French SSBNs. The Xia class was comparatively unreliable and rarely ventured out of Chinese waters, it’s relatively short ranged JL-1 missiles not posing a serious threat relative to other SSBNs of the 1980s. Two boats were launched but one was lost and only one remains. This was reported out of service but has recently been refitted, repainted and as far as we can tell, returned to service possibly with upgraded missiles. The remaining Xia Class boat is ported near Qingdao:





Reports that the Xia class boat has been converted to a cruise missile carrier are interesting but unconfirmed.

The follow-on to the Xia class is the Type-094 Jin class SSBN. Compared to the Xia class these are of a similar design but significantly longer with the missiles placed further aft, and general improvements. The boats are overall comparable to Western SSBNs such as the French Le Triomphant class, although a notable characteristic is the older-generation conventional screw propulsion rather than the increasingly common pump-jet arrangement.




At least two boats have been commissioned with a total of 5 expected. Armed with just 12 SLBMs the Jin’s continue to carry fewer missiles than their western and Russian contemporaries, but the reported 8,000km range of the JL-2 is very formidable. It is unconfirmed as to whether they have MIRVs.

8,000km is not far enough however to hit mainland US from Chinese waters.



In order to threaten mainland US targets the Jin would have to make it past the formidable submarine tracking assets of US forces in the region (we can speculate bases in Guam, the tip of Alaska and Hawaii) and other ‘western’ allies such as Japan, South Korea, Australia and Taiwan. In essence the Chinese naval bases are every bit as ‘encircled’ by Western forces as the Soviets were, however unlike the Russians they cannot escape under the ice of the North Pole. China’s natural “bastion” is the Bohai Gulf to the west of Dalian, where we can reason that Chinese subs are relatively safe, but this does not offer the range advantage inherent of ocean-going submarine operations.

Perhaps a more likely operational patrol might be sailing south into the deep water of the South China Sea, or carefully sneaking into the Gulf of Thailand or Java Sea to target India from another less predictable angle, perhaps circumventing India’s growing anti-ballistic missile defences. There are reports of Type-094 SSBNs porting at the new submarine base on Hainan in southern China which lends itself to this latter scenario.


-------------------------

3. Submarines
As well as the modest force of SSBNs described above, PLAN has a relatively large and increasingly modern submarine fleet of both nuclear and conventional attack boats. These are of both Chinese and Russian designs and all could be modified to carry land attack cruise missiles, which China almost certainly has the technology for, if desired. Since around 2000 China has built several new submarine bases to accommodate the enhanced fleet.


3.1 Nuclear Attack Submarines (SSN)

5 x Type-091 ‘Han’ Class
2 + (est 5) x Type-093 ‘Shang’ class

The primary SSNs of the PLAN are the Type-093 Shang Class boats. These are generally thought to be equivalent of early Los Angeles class American SSNs and pose a serious threat to even the most modern adversary, especially with recent years of neglect in ASW circles. The PLAN has been using its submarines more aggressively, or rather more confidently, lately with high-profile incidents such as trailing US carrier battle groups. In this game, the Shang’s are China’s most potent submarines. Specifications and armament are not known but probably includes supercavitating torpedoes(Russian VA-111 Shkval-E) and anti-ship missiles, and possibly land attack cruise missiles. All torpedo tubes are mounted in the bow.



The Shangs are supported by 4 aging Han class. These were China’s first generation SSNs and share much in common with the Type-092 Xia class SSBN. A 5th Han has been retired as the newer Shangs join the line. The Hans are 1970s designs but remain a credible threat and satellite imagery confirms at least one boat undergoing refit recently which may include unknown upgrades.



3.2 Conventional attack submarines (SSK)

4+ x Type-041A/B Yuan class
10 x Type 636 ‘Kilo’ class
2 x Type 877-EKM ‘Kilo’ class
16 x Type-039/G/G1 Song class
10-15 Type-035 Ming class (retiring/reserve?)
5-8 Type-033 ‘Romeo’ class (retiring)

The most formidable SSK in Chinese service is the indigenous Type-041 Yuan class boat, which is clearly based on the Russian Kilo class but with extensive modifications similar to Russia’s own Kilo follow-on, the Lada class. The Yuan differs most noticeably in sail-mount hydroplanes and more conventional tail. The Yuan is also reported to have an air-independent propulsion system similar to those on the latest western SSKs for quieter running. There are two distinct models, -A & -B, with future boats expected to feature pump-jet propulsion.



The Yuans serve along side a large fleet of Russian designed Kilo class submarines.





The Kilos are known to carry Shkval rocket-torpedoes and Club anti-ship cruise missiles, and represent a very potent striking force within the confines of Chinese littorals. The main base for PLAN Kilos is near the town of Qiangtouzhen south of Shanghai.




The other modern SSKs of the PLAN are the Type-039 and Type-039G/G1 Song Class. These were built in the mid 1990s to present and show French influence, but also some characteristics of the older Romeo and Ming class boats.


The original Songs featured a stepped sail similar to the Mings, but more recent boats of the ‘G’ and ‘G1’ variants have a more conventional sail to reduce noise.









China also operates a number of increasingly obsolete Ming and Romeo class diesel boats. The Mings are improved Romeo class produced in China but from a modern perspective are virtually inseparable. Most of the Romeos have now been retired and the Mings may be following suit.






China is not reported to employ any midget submarines but they cannot be ruled out. There were some midget submarines in the past, possibly prototypes, and one sub may be visible in Google Earth.

 

4. Missile Boat Menace

4.1 Type-022 stealth


China maintains the world’s largest fleet of missile boats, rivaled numerically only by Iran. The backbone of the PLAN missile boat flotillas is the extremely modern, and potent, Type-022 ‘Houbei’ class stealth catamaran.



The biggest deal about the Type-022 is not its stealth, or its innovative wave-piercing catamaran hull, or its powerful anti-ship punch; it’s that there are around 70 of these boats in service!

The Type-022 has program has maintained relative secrecy with no official figures of the number of boats ordered, and most observer’s estimates are around 40 hulls. My analysis suggests a figure higher still. The Type-022s rarely have hull numbers painted on them, but the Chinese have inadvertently assisted the most dedicated amateur analysts by painting each in a unique camouflage scheme – no two boats are painted the same! So someone with a enough patience could filter through the masses of photos of these boats and catalogue the ‘signature’ camouflage, thus allowing a reasoned estimate of force strength. I am that sad, although I gave up after the first few hundred photos! I’ve identified 64 distinct profiles.



We can speculate that the USN could use similar analysis of the upper deck camouflage to use satellites to automatically identify and track each of the class.

Errors, such as double-counting a hull, repainting of hulls etc, are probably cancelled out by the fact that I stopped my analysis without studying every available photo, and that there are boats out there which I simply haven’t seen. 70 is pretty reasonable, and whatever the figure it amounts to a huge fleet and reflects incredible resource dedication and industrial capacity given that it has amassed over just 5-6 years!

The hull of the boat is based on wave-piercing catamaran technology transferred to China from Australian firm AMD Marine Consulting (not Austal!) for fast ferries. A very similar AMD design shows the characteristic twin hull form:



Civilian models are powered by diesels and can achieve 35-40kts, typical of missile boats. The large exhausts of the Type-022, which vent between the hulls to reduce infrared signature, suggest gas turbines, potentially increasing top speed and acceleration. There are several related designs in Chinese civilian service as ferries or rescue boats.

The program started at least in 2000 when satellite imagery of the lead yard, Jiangnan in Shanghai, shows a slightly smaller catamaran design in civilian colours. In 2004 production Type-022s started to be turned out at Jiangnan. The Type-022s are significantly larger than the “prototype” or proof-of-concept hull at about 45m length. Production was extended to other yards to meet demand. By 2008 building of Type-022s at Jiangnan had slowed to a trickle or ceased completely, and the yard is now being redeveloped. It is not clear whether construction ius continuing elsewhere but it appears that the bulk of the fleet has been built.



The boats were also produced in Guangzhou starting in 2005/6.



Each Type-022 boat carries 8 x JY-83 anti-ship missiles. These have a range of about 200km with external targeting, or about 18-25km when relying on the boat’s onboard radar for targeting (depending on size of target. Calculation using http://radarproblems.com/calculators/horizon.htm)
External targeting is more probable, certainly in optimal employment, and the Type-022 has various sensors including a stealthy fold-down datalink antenna. Variants of this missile are generally claimed to have been responsible for the striking of Israel’s corvette Ahi Hanit off the Lebanese coast in July 2006, although that was possibly a much smaller missile.



Operationally the Type-022 appears to operate using pack tactics with four or more boats. With each boat carrying 8 missiles, that equates to up to 32 anti-ship missiles per attack. Saturation attacks have long been discussed but are obviously hard to pull-off and have never been employed in a real war. Type-022 appears to be built and operated with such attacks in mind. A typical Type-022 base has at least 8 boats based there, such as this one:



The Type-022 compares favorably to other missile boats in many respects. Of particular relevance is the new Kuang Hua IV class of the Taiwanese navy. On paper these are also stealthy, though less so than the Type-022. Stealth is such a large part of Type-022’s design that even small details like the windows have RCS reducing saw-tooth edges.The Kuang Hua is significantly smaller, particularly in internal volume, and less well armed in both anti-ship missiles (4 x HF-II) and guns (1-2 crewed 20mm guns or more commonly 2 crewed .50cal machine guns).


Although the 30mm AK-630 CIWS is reasonably effective against aircraft and missiles at point range, it has a limited arc of fire the Type-022 lacks any air-defences at the rear:



Generally there is a school of thought that missile boats are not a serious threat to ‘real’ navies. One popular theory propagated by the Royal Navy is that the missile boats would be easily sunk by shipboard helicopters before they could get within range of launching their missiles. This is a valid argument for a RN frigate operating in the Arabian Sea, approached by Iranian boats. Indeed RN Lynx helicopters armed with Sea Skua missiles proved very effective in both the Falklands and Gulf wars. But this argument appears less convincing when the Type-022 is taken as the adversary. It is relatively stealthy, operating in littorals, employing data links to achieve long range targeting and deployed in huge quantities. It’s also worth remembering that in a scenario where China was facing a major navy (even Taiwan’s) the opposing helicopter force would be subject to distraction of submarine hunting, and quite possibly air-supremacy. Most countries do not equip their shipboard helicopters with anti-ship missiles anyway.

Regardless of the above assessment, many observers regard the Type-022 as a doctrinal dinosaur, a hang-over from the PLAN’s Soviet influenced strategies of the past and that PLAN should only be spending on blue-water assets. An interesting perspective worth thinking about.

I created a model of Type-022 missile boat for Google Earth, it’s far from perfect but if you are curious you can Download it HERE




4.2 Other missile boats

In the 1990s many observers expected the Type 520T HOUJIAN class (aka Type-037-II) missile boats to be the next major production FAC (Fast Attack Craft) of the PLAN. Only 5 were eventually built, of which one was nearly sunk in a collision and had to be extensively rebuilt. These boats are larger than previous PLAN missile boats and carried 6 YJ-8 series anti-ship missiles (probably YJ-82). The vessels also have heavier anti-air weaponry than previous designs with two twin 30mm AAA and one twin 37mm gun.



One vessel was fitted with a Russian AK-176 76mm gun, and another tested the FL-2000 SAM system. The vessels are based in Hong Kong and Guangzhou on rotation.





The PLAN also operates a large fleet of Type 037-IG (Houxin Class) Missile Corvettes which are essentially Type-037I (Haijiu class) sub-chasers with YJ-8 series anti-ship missiles bolted onto the stern. The Type-037I was produced in much larger quantities than the more advanced but contemporary Type-037-II described above, with 18 in service with the PLAN. All are serving with the Southern fleet.





The PLAN also has a large number of obsolete Soviet-era Osa class missile boats (locally produced as Type 021 Huangfeng) and Type-024 Houku class boats (based on Soviet Komar class). All are retired or in reserve and do not pose a credible threat in today’s battlefield.

Loading


플레인맨이라는 군사블로거가 지난 9일 평양주변의 대공포망을 낱낱이 공개했습니다만 숀 오코너[SEON O'CONNOR]라는 또 다른 군사블로거가 이번에는 북한 전역의 지대공미사일망의 베일을 벗겨버렸습니다 [http://andocu.tistory.com/2018]

특히 이 블로거는 지난 12일 북한의 지대공미사일망[SAM]을 조목 조목 분석한뒤 '북한은 1991년 실패로 입증된 이라크의 지대공미사일 방어망을 그래도 답습한 새 이라크다, 북한은 대공방어망을 21세기에 맞게 개선해야 할 것' 이라며 한마디로 북한의 대공방어체제를 비웃었습니다

또 북한이 핵실험시설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의도적으로 지대공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일부지역에는 미사일사이트가 아님에도 모형 발사대를 설치해 두고 있다고 지적하는등 방공체제를 샅샅이 공개했습니다

[S-75는 빨강색, S-125는 파란색, S-200은 보라색]

숀 오코너는 지난 12일 자신의 블로그 IMINT & ANALYSIS[ http://geimint.blogspot.com/2010/06/north-korean-sam-network.html] 에 올린 북한의 지대공미사일 방어망 [THE NORTH KOREAN SAM NETWORK]이라는 글에서 북한은
S-75,S-125,S-200 이라는 3종류의 미사일을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코너에 따르면 S-75 미사일 사이트는 모두 46개소, S-125 사이트는 모두 10개소, S-200사이트는 모두 2개소등 지대공미사일사이트가 모두 58개소라며 위성지도를 제시했습니다

S-75기지는 지금까지 45개소로 알려졌었지만 오코너 자신이 정밀분석한 결과 모두 46개소로 확인됐으며 SIPRI [스톨홀름 평화군축연구소]가 공개한 무기거래내역에 따르면 46개 사이트중 15개는 1962년부터 1964년사이, 31개는 1966년부터 1971년사이에 소련으로 부터 공급받은 노후된 미사일이라고 밝혔습니다
[SIPRI 북한무기구매내용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306 / http://andocu.tistory.com/1942]* www.sipri.org 내 DB에서 국가별 무기별 맞춤검색 가능

S-75사이트는 특히 국경지대 즉, 해안과 비무장지대에 집중배치돼 있고 일부 취약지역은 중첩되게 배치돼 있으나 북한 북쪽의 중국국경과 북동쪽의 러시아국경에는 미사일기지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S-125 미사일 사이트는 평양주변에 7개 사이트가 집중배치돼 있고 핵시설이 있는 영변에 3개 사이트가 있으며 1985년과 1986년 사이 소련에서 공급받았다고 합니다

S-200 미사일은 현재 북한이 보유중인 지대공미사일중에서는 가장 위협적인 존재지만 빠르게 기동하는 전투기에는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북한은 2개의 S-200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미공군이 주둔하고 있는 오산공군기지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숀 오코너는 한가지 흥미로운 것은 북한이 북동쪽의 지하핵실험시설[아마도 길천?] 주변에는 지대공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핵실험을 한 무수단리 그리고 장야동 로켓실험장에도 미사일방어망이 없다고 합니다
[무수단리 핵실험관련 내용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777]

오코너는 북한이 이처럼 지하핵실험시설주변에 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것은 통상 미사일 기지주변에 중요한 시설이 있을 것이라는 군사분석가들의 날카로운 시선을 피함으로써 핵시설을 숨기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중요한 시설이기 때문에 오히려 눈치를 채지 못하게 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북한의 허허실실 전략이라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또 북한이 MOCKUP 이른바 모형 미사일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며 위성사진을 통해 모조사이트를 공개했습니다
위성사진을 보면 레이더도 모형이고 3개의 미사일 발사대도 모형이라고 합니다
또 미사일 발사를 위해 2개의 레일이 보이는데, 레일이 평행을 유지하지 않음으로써 무용지물, 즉 모조라고 설명했습니다
오코너는 5P73 발사대는 4개의 평행레일이, 5P71 발사대라면 2개의 평행레일이 필요하지만 이 기지는 평행이 이뤄지지 않은
레일이 놓여 있으므로 가짜라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실제 미사일 기지를 찾는 방법은 미사일 발사대와의 케이블 커넥션, 부속기지등이 있는지를 보면 알수 있다고 합니다[제가 미사일부대에 현역 복무 했습니다만 실제 발사대와 사격통제실간에 복잡한 케이블 커넥션이 있으며 우리는 통상 이 케이블을 '탯줄'이라고 부르고 '탯줄 꼽아라'등의 은어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미사일기지에 있어 케이블은 탯줄에 비유될 정도로 중요합니다]

오코너는 또 미국 국방부등에서 제시한 북한의 레이더, 미사일 보유현황등을 근거로 위성사진을 확인한 결과 P-12/18 (SPOON REST),P-14 (TALL KING),P-35/37 (BAR LOCK),P-80 (BACK NET).36D6 (TIN SHIELD),JY-8 (WALL RUST)등의 장비는 확인했지만 1997년 미 해병대 정보국작성 북한군사력보고서에 나와있는 5N69 (BIG BACK),P-8/10 (KNIFE REST),P-15 (FLAT FACE).P-15M (SQUAT EYE) .PRV-11 (SIDE NET),PRV-13 (ODD PAIR)등은 지금 사진에서는 찾을수 없었다고 명시해 그의 전문성을 유감없이 과시했습니다
[미 해병대정보국 작성 북한군사력보고서 원본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465]

오코너는 북한의 지대공미사일방어망을 자세히 설명한뒤 3가지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첫째 북한의 대공방어체제는 워낙 낡고 오래대서 현대 공중전력에 중요한 위협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북한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유고슬라비아등과 동일한 대공방어체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이미 실패가 입증된 시스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코너는 이 시스템이 승리한 것은 단 한번으로 1999년 유고슬라비아의 S-125 미사일이 F117기를 격추시킨 때였다, 그러나
이때 F117 을 격추시킨것은 대공시스템의 승리가 아니라 정보망을 통해 비행경로와 시간을 알아냈고 '멍청한[IDIOT]' 조종사가 수차례 다녔던 항로를 비행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둘째 걸림돌은 비무장지대의 독특한 지형등에 따른 것으로 북한이 S-75 미사일기지를 배치하면서 주변지형보다 낮은 위치에 배치, 사각지대[BLIND ZONE]를 만드는 치명적 실수를 저질렀다고 지적했습니다. 잘못된 위치에 배치, 스스로 효율성을 떨어뜨렸다는 것입니다, 반면 몇군데 안되는 S-125와 S-200 사이트는 주변보다 높은 지역에 배치, 자유로운 작전이 가능하답니다

세번째로 지적한 문제검은 북한이 AAA 즉 대공포망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촘촘한 대공포망을 자랑하고 있지만 요즘같은 현대전시대에는 대공포망이 사실상 무용지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대공포망은 상대적으로 값싼 무기이고 때에 따라서는 효과적이지만 북한입장에서는 치명적 실수라고 판단했습니다

오코너는 이같은 3가지 문제점을 언급한뒤 결론을 내렸습니다. 결론은'지금 시정하지 않으면 북한은 위험하다', 결국 대공방어체제가 무용지물'에 가깝다는 것입니다 



오코너의 결론은 이랬습니다 
'북한은 새로운 이라크다, 사망의 폭풍작전때 이라크의 대공방어망이 전세계에서 가장 효과적이라고 묘사됐지만 이것은 잘못된 것으로 판명났다, 이라크가 노화화된 기술과 무기체제에 지나치게 의존한 것으로 결국 잘못된 판단이었다.
1991년 이라크에서 발생한 대공방어체제의 문제점이 현재 북한의 실상이며 반드시 21세기에 맞게 시정돼야 한다'  

=======================================================================================================


선 오코너[SEAN O'CONNOR]는 2007년 4월 BLOGSPOT에 IMINT & ANALYSIS 라는 군사전문 블로그를 개설, 운영중이며
북한은 물론 중국, 러시아, 이란, 리비아, 시리아, 우크라이나등 주로 공산권 국가의 군사력에 대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특히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지대공미사일이 어느 나라에 어떻게 배치돼 있는지 전세계 미사일 배치지도를 작성할 정도로
미사일분야에 정통하다는 평갑니다
북한에 대해서도 북한의 핵실험, 북한의 미사일실험, 북한 시리아 핵기술유출의혹, 북한의 지대공미사실체제등의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원본출처 http://geimint.blogspot.com/2010/06/north-korean-sam-network.html
=================================================================================================================


Loading

플레인맨이라는 군사블로거가 지난 9일 평양주변의 대공포망을 낱낱이 공개했습니다만 숀 오코너라는 또 다른
군사블로거가 이번에는 북한 전역의 지대공미사일망의 베일을 벗겨버렸습니다 [http://andocu.tistory.com/2018]

특히 이 블로거는 지난 12일 북한의 지대공미사일망[SAM]을 조목 조목 분석한뒤 '북한은 1991년 실패로 입증된 이라크의 지대공미사일 방어망을 그래도 답습한 새 이라크다, 북한은 대공방어망을 21세기에 맞게 개선해야 할 것' 이라며 한마디로 북한의 대공방어체제를 비웃었습니다

또 북한이 핵실험시설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의도적으로 지대공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일부지역에는 미사일사이트가 아님에도 모형 발사대를 설치해 두고 있다고 지적하는등 방공체제를 샅샅이 공개했습니다

[S-75는 빨강색, S-125는 파란색, S-200은 보라색]

숀 오코너는 지난 12일 자신의 블로그 IMINT & ANALYSIS[ http://geimint.blogspot.com/2010/06/north-korean-sam-network.html] 에 올린 북한의 지대공미사일 방어망 [THE NORTH KOREAN SAM NETWORK]이라는 글에서 북한은
S-75,S-125,S-200 이라는 3종류의 미사일을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코너에 따르면 S-75 미사일 사이트는 모두 46개소, S-125 사이트는 모두 10개소, S-200사이트는 모두 2개소등 지대공미사일사이트가 모두 58개소라며 위성지도를 제시했습니다

S-75기지는 지금까지 45개소로 알려졌었지만 오코너 자신이 정밀분석한 결과 모두 46개소로 확인됐으며 SIPRI [스톨홀름 평화군축연구소]가 공개한 무기거래내역에 따르면 46개 사이트중 15개는 1962년부터 1964년사이, 31개는 1966년부터 1971년사이에 소련으로 부터 공급받은 노후된 미사일이라고 밝혔습니다
[SIPRI 북한무기구매내용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306 / http://andocu.tistory.com/1942]* www.sipri.org 내 DB에서 국가별 무기별 맞춤검색 가능

S-75사이트는 특히 국경지대 즉, 해안과 비무장지대에 집중배치돼 있고 일부 취약지역은 중첩되게 배치돼 있으나 북한 북쪽의 중국국경과 북동쪽의 러시아국경에는 미사일기지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S-125 미사일 사이트는 평양주변에 7개 사이트가 집중배치돼 있고 핵시설이 있는 영변에 3개 사이트가 있으며 1985년과 1986년 사이 소련에서 공급받았다고 합니다

S-200 미사일은 현재 북한이 보유중인 지대공미사일중에서는 가장 위협적인 존재지만 빠르게 기동하는 전투기에는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북한은 2개의 S-200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미공군이 주둔하고 있는 오산공군기지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숀 오코너는 한가지 흥미로운 것은 북한이 북동쪽의 지하핵실험시설[아마도 길천?] 주변에는 지대공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핵실험을 한 무수단리 그리고 장야동 로켓실험장에도 미사일방어망이 없다고 합니다
[무수단리 핵실험관련 내용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777]

오코너는 북한이 이처럼 지하핵실험시설주변에 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것은 통상 미사일 기지주변에 중요한 시설이 있을 것이라는 군사분석가들의 날카로운 시선을 피함으로써 핵시설을 숨기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중요한 시설이기 때문에 오히려 눈치를 채지 못하게 미사일을 배치하지 않은 북한의 허허실실 전략이라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또 북한이 MOCKUP 이른바 모형 미사일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며 위성사진을 통해 모조사이트를 공개했습니다
위성사진을 보면 레이더도 모형이고 3개의 미사일 발사대도 모형이라고 합니다
또 미사일 발사를 위해 2개의 레일이 보이는데, 레일이 평행을 유지하지 않음으로써 무용지물, 즉 모조라고 설명했습니다
오코너는 5P73 발사대는 4개의 평행레일이, 5P71 발사대라면 2개의 평행레일이 필요하지만 이 기지는 평행이 이뤄지지 않은
레일이 놓여 있으므로 가짜라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실제 미사일 기지를 찾는 방법은 미사일 발사대와의 케이블 커넥션, 부속기지등이 있는지를 보면 알수 있다고 합니다[제가 미사일부대에 현역 복무 했습니다만 실제 발사대와 사격통제실간에 복잡한 케이블 커넥션이 있으며 우리는 통상 이 케이블을 '탯줄'이라고 부르고 '탯줄 꼽아라'등의 은어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미사일기지에 있어 케이블은 탯줄에 비유될 정도로 중요합니다]

오코너는 또 미국 국방부등에서 제시한 북한의 레이더, 미사일 보유현황등을 근거로 위성사진을 확인한 결과 P-12/18 (SPOON REST),P-14 (TALL KING),P-35/37 (BAR LOCK),P-80 (BACK NET).36D6 (TIN SHIELD),JY-8 (WALL RUST)등의 장비는 확인했지만 1997년 미 해병대 정보국작성 북한군사력보고서에 나와있는 5N69 (BIG BACK),P-8/10 (KNIFE REST),P-15 (FLAT FACE).P-15M (SQUAT EYE) .PRV-11 (SIDE NET),PRV-13 (ODD PAIR)등은 지금 사진에서는 찾을수 없었다고 명시해 그의 전문성을 유감없이 과시했습니다
[미 해병대정보국 작성 북한군사력보고서 원본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 기 게재 http://andocu.tistory.com/1465]

오코너는 북한의 지대공미사일방어망을 자세히 설명한뒤 3가지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첫째 북한의 대공방어체제는 워낙 낡고 오래대서 현대 공중전력에 중요한 위협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북한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유고슬라비아등과 동일한 대공방어체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이미 실패가 입증된 시스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코너는 이 시스템이 승리한 것은 단 한번으로 1999년 유고슬라비아의 S-125 미사일이 F117기를 격추시킨 때였다, 그러나
이때 F117 을 격추시킨것은 대공시스템의 승리가 아니라 정보망을 통해 비행경로와 시간을 알아냈고 '멍청한[IDIOT]' 조종사가 수차례 다녔던 항로를 비행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둘째 걸림돌은 비무장지대의 독특한 지형등에 따른 것으로 북한이 S-75 미사일기지를 배치하면서 주변지형보다 낮은 위치에 배치, 사각지대[BLIND ZONE]를 만드는 치명적 실수를 저질렀다고 지적했습니다. 잘못된 위치에 배치, 스스로 효율성을 떨어뜨렸다는 것입니다, 반면 몇군데 안되는 S-125와 S-200 사이트는 주변보다 높은 지역에 배치, 자유로운 작전이 가능하답니다

세번째로 지적한 문제검은 북한이 AAA 즉 대공포망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코너는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촘촘한 대공포망을 자랑하고 있지만 요즘같은 현대전시대에는 대공포망이 사실상 무용지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대공포망은 상대적으로 값싼 무기이고 때에 따라서는 효과적이지만 북한입장에서는 치명적 실수라고 판단했습니다

오코너는 이같은 3가지 문제점을 언급한뒤 결론을 내렸습니다. 결론은'지금 시정하지 않으면 북한은 위험하다', 결국 대공방어체제가 무용지물'에 가깝다는 것입니다 



오코너의 결론은 이랬습니다 
'북한은 새로운 이라크다, 사망의 폭풍작전때 이라크의 대공방어망이 전세계에서 가장 효과적이라고 묘사됐지만 이것은 잘못된 것으로 판명났다, 이라크가 노화화된 기술과 무기체제에 지나치게 의존한 것으로 결국 잘못된 판단이었다.
1991년 이라크에서 발생한 대공방어체제의 문제점이 현재 북한의 실상이며 반드시 21세기에 맞게 시정돼야 한다'  

=======================================================================================================


선 오코너[SEAN O'CONNOR]는 2007년 4월 BLOGSPOT에 IMINT & ANALYSIS 라는 군사전문 블로그를 개설, 운영중이며
북한은 물론 중국, 러시아, 이란, 리비아, 시리아, 우크라이나등 주로 공산권 국가의 군사력에 대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특히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지대공미사일이 어느 나라에 어떻게 배치돼 있는지 전세계 미사일 배치지도를 작성할 정도로
미사일분야에 정통하다는 평갑니다
북한에 대해서도 북한의 핵실험, 북한의 미사일실험, 북한 시리아 핵기술유출의혹, 북한의 지대공미사실체제등의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원본출처 http://geimint.blogspot.com/2010/06/north-korean-sam-network.html
=================================================================================================================

분류없음2010.06.10 07:09
Loading

감사원이 10일 발표한 천안함 감사결과 해군이 사고발생 수일 전 북한 잠수정의 특이동향을 파악했다는 등의 새로운 사실들이 속속 드러났다.

사고 직후 천안함이 침몰원인을 ’어뢰피격으로 판단된다’고 보고한 사실이 공식 확인됐고, 북으로 향하는 미상의 물체에 사격을 가한 속초함도 ’북한의 신형 반잠수정으로 판단된다’고 보고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10/2010061001699.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4

제2함대사령부(이하 2함대)는 이런 보고 내용을 무시하거나 내용을 가공해서 상급부대에 보고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감사원은 군이 잠수정을 이용한 공격 가능성을 예상했고 사고 직전에 북한 잠수정의 이상 동향을 파악하고도 적절히 대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평해전과 대청해전 등 서해 NLL 인근에서 북한과 수차례 교전을 했는데도 대표적인 비대칭전력으로 꼽히는 북한 잠수함에 대한 대비태세가 소홀했던 것이다.

해군은 천안함 사건발생 수일 전부터 북한 잠수정 관련 정보도 전달받았지만, 적절한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때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면 용사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사건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민군 합동조사단의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20일 조사결과 발표 당시 북한 잠수정이 기지를 이탈했다는 첩보를 접수했지만 설마 남쪽으로 내려와 우리 군함을 공격할지는 몰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백승주 박사는 “지난해 초부터 북한이 도발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면서 “당시 첩보를 제대로 검증했느냐 혹은 검증이 필요한 첩보였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2함대가 사고 당일 천안함으로부터 침몰원인이 ’어뢰피격으로 판단된다’는 보고를 받고도 이런 사실을 합참이나 해군작전사령부 등 상급기관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것도 공식 확인됐다.

사고 직후 미상의 물체에 사격을 가한 속초함이 ’북의 신형 반잠수정으로 판단된다’고 보고했으나 2함대가 속초함의 보고와 달리 상부에 ’새떼’로 보고하도록 지시한 사실도 드러났다.

군이 초기대응 과정에서 사고발생 시각을 조작한 사실도 밝혀졌다.

합참은 해군 작전사령부로부터 사건발생시각이 9시15분(실제는 9시22분)이라고 보고받았지만 이를 9시45분으로 수정해 장관 등에게 보고했다.

감사원은 합참이 발생시각을 임의로 수정한 것은 초동 대처 지연에 따른 비난을 의식한 행동으로 해석했다.

합참은 사고 당일 폭발음 청취 등 외부공격에 의한 사고 가능성도 보고받았지만 이를 삭제한 채 외부에 발표했다.

KIDA의 차두현 박사는 “상황 대처에만 급급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여러 개의 상충 정보가 오면 어떤 상황인지 평가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고시점에 천안함을 촬영한 열상감시장비(TOD) 동영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밝혔다.


Loading

지난달 24~27일 군 당국의 감시망을 벗어난 잠수함 두 척. 천안함 침몰과의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들 잠수함이 발진한 곳은 백령도 남쪽 북한 사곶 해군기지다.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지난 14일 “북한 잠수함 두 척의 행방을 놓친 건 당일 구름이 짙게 끼어 첩보위성이 추적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원본출처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427/4127427.html?ctg=1000

그런데 구글 어스가 포착한 북한 해군기지를 살펴보면 중요한 사실이 드러난다. 위성사진에 나타난 북한 기지는 지하 요새화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지하에 숨겨둔 소형 잠수정의 움직임을 첩보위성만으로 100% 추적이 가능한지 의문이다. 이는 본지가 미국의 북한 연구가 커티스 멜빈의 도움을 받아 구글 어스 위성사진으로 확인한 결과다. 멜빈은 2007년부터 구글 어스를 활용해 북한 주요 시설을 공개해왔다.

http://www.sportsseoul.com/news2/ptoday/pgallery/2010/0408/20100408101140500000000_8180345636.html

백령도 인근엔 네 곳의 북한 해군기지가 있다. 북쪽으론 인민군 서해함대사령부가 있는 남포 앞바다의 비파곶과 초도 기지가 있고, 남쪽으론 북한 해군 8전대의 모항인 사곶과 해주 기지가 포진해 있다. 위성에 포착된 비파곶 기지엔 소형 어뢰정에서 중형 경비함은 물론 로미오급(1800t)과 상어급(300t) 잠수함 등 9척이 정박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남방 한계선에 가까운 사곶 기지는 북쪽 기지에 비해 훨씬 더 지하화돼 있다.

①초도 기지 백령도에서 북쪽으로 약 68㎞ 떨어진 초도 기지. 백령도 인근 네 곳의 북한 해군기지 중 가장 많은 함정이 정박하고 있다. 역시 해안 쪽엔 지하 출입구로 추정되는 시설이 보인다.
②해주 기지 남한과 가장 가까운 북한 해군기지. 그러나 조수 간만의 차가 커서 중대형 잠수함과 함정의 정박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에도 소형 함정만 보인다.
특히 비파곶과 사곶 기지는 지하로 통하는 출입구가 선명하게 보인다. 출입구는 산 하나를 가운데 두고 양쪽으로 나 있다. 지하시설의 규모는 출입구 간 거리로 대략 가늠해볼 수 있다. 구글 어스에 내장된 거리측정 기능을 이용해 재본 결과 출입구 간 직선거리는 비파곶이 592m, 사곶이 272m였다. 축구장 몇 배 크기의 요새가 지하에 구축돼 있을 공산이 크다는 얘기다. 이 정도 규모라면 소형 잠수정은 수십 척도 숨겨 놓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③사곶 기지 4 지난달 24~27일 남한 정보당국의 감시망에서 사라진 잠수함 두 척이 발진한 사곶 기지. 북한 서해함대 8전대의 모항으로 잠수함·함정 지하 은닉시설이 갖춰져 있다. 사진은 네 곳으로 분산된 기지 중 하나다. 양쪽으로 지하 출입구가 나 있다(붉은색 원 안). 이기지엔 아예 외부 방파제가 없다. 모든 잠수정과 함정이 지하에 숨겨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
지하 요새는 두 가지 이점이 있다. 전시엔 제공권에서 우위를 점한 한·미 연합군의 공습으로부터 잠수함과 함정을 보호할 수 있다. 평상시엔 첩보위성의 감시망을 뚫고 은밀한 작전을 펼치는 데 필수적이다. 야간이나 구름 낀 날은 아무리 정밀한 첩보위성이라도 지하에서 잠행해 나오는 소형 잠수정의 움직임을 완벽하게 추적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더욱이 한·미 정보당국이 첩보위성을 통해 북한 군사시설을 24시간 감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북한 정보당국이 모를 리 없다. 덩치 큰 중대형 잠수함이나 함정은 감시를 피하기 어렵다고 해도 소형 잠수정과 어뢰정은 지하 요새에 숨겨두고 첩보위성의 감시망을 따돌리려 할 것으로 보인다.  

멜빈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 군사시설은 육·해·공 가릴 것 없이 이처럼 지하 요새화돼 있다. 사곶 기지와 가까운 황해남도 태탄 비행장 인근엔 산속에 전투기 10여 대가 은닉된 모습도 포착됐다. 멜빈은 “북한은 제공권에서 한·미 연합군에 밀리는 데 대처하기 위해 주요 시설을 지하화하고 대공포도 집중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멜빈이 공개한 자료에는 북한 대공포 진지의 위치도 표시돼 있다. 휴전선과 평양·개성·신의주와 같은 대도시는 물론이고 핵시설이 모여 있는 영변에도 대공포대가 촘촘하게 구축돼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Loading
북한의 스텔스 어뢰정 SES :플레인맨 '북한 스텔스 기술 이미 보유'

http://planeman-bluffersguide.blogspot.com/2009/12/bluffers-guide-north-korean-naval-power.html


Loading
한주호 준위의 사망지점이 함수도, 함미도 아닌 제3의 지점이라고 kbs가 보도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영문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래 원문을 올려봅니다

==============================================================================================
<앵커 멘트>
원본출처 http://news.kbs.co.kr/tvnews/news9/2010/04/07/2076672.html
              http://news.kbs.co.kr/tvnews/news9/2010/04/07/2076673.html
그런데 故 한주호 ’준위’가 당초 군 당국이 발표한 곳과 다른 제3의 지점에서 숨졌다는 증언이 새롭게 나왔습니다.

백령도 현지에서 이병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함의 함미가 침몰한 지점에 대형 크레인이 떠 있고, 그로부터 남동쪽 6.4킬로미터 떨어진 함수 침몰 지점엔 소형 크레인이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녹취>소형크레인 : (이 곳이 함수 맞나요?) 맞아요."

바로 이곳에서 고 한주호 준위가 수색작업을 하다 의식을 잃었다고 군당국은 발표했습니다.

<녹취>원태제(국방부 대변인) : "함수 부분에서 있다가 의식 잃고 나와서.. (크레인이 가서 작업하는 지점?)그쵸. 예."

하지만 실제로 고 한주호 준위는 이곳 함수가 아닌 다른 곳에서 수색작업을 하다 의식을 잃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함수로부터 북서쪽 해상, 용트림 바위 바로 앞으로 빨간색 부표가 설치된 곳입니다.

백령도와 대청도 사이의 함수로부터 1.8, 함미로부터 6킬로미터 떨어진 곳, 함수도 함미도 아닌 제 3의 부표에서 고 한주호 준위가 숨졌다는 겁니다.

<녹취>UDT 동지회(故 한 준위와 함께 수색) : "(사망지점이)부표 있었던 지점이였거든요.(부표가 용트림바위 바로 앞에 있는 부표?) 그렇죠."

실제로 UDT 동지회는 고 한 준위 추모제를 이곳에서 지내기도 했습니다.

<녹취>UDT 동지회 : "(한 준위가) 부표를 설치한 곳에서 추도사를 읽겠습니다."

고 한주호 준위가 사망한 지점이 군의 발표와 달리 용트림 바위 앞바다라면 과연 한 준위의 정확한 임무는 무엇이었는지 군의 설명이 필요해보입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입력시간 2010.04.07 (22:38)  최종수정 2010.04.07 (23:12)   이병도 기자
===========================================================================================================

<앵커 멘트>

원본출처 http://news.kbs.co.kr/tvnews/news9/2010/04/07/2076673.html
그렇다면 한 준위가 작업을 했다는 제3의 부표가 설치된 곳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베일에 쌓인 현장에서 군이 특이한 작업을 벌이고 있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백령도 용트림 앞바다, 이곳에도 부표가 설치돼 있습니다.

천안함 함미와 함수가 침몰된 지점에 설치된 부표와 똑같은 것입니다.

도대체 왜 이곳에 부표가 떠 있을까?

국방부는 천안함에서 떨어져 나온 파편에 부표를 설치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원태재(국방부 대변인) : "그런 조각들. 배에서 나온 조각인지 외부 충격에서 나온 파편일 수 있고."

하지만, UDT 동지회 회원들의 증언은 다릅니다.

故 한 준위 사고 하루 전인 지난달 29일, UDT 동지회 회원들이 이곳에서 수중수색 작업을 할때 단순한 파편이 아닌 대형 구조물을 봤다는 겁니다.

구조물에는 문까지 달려 있었고 그 안은 소방용 호스 등으로 가득 차 있는 공간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녹취> UDT 동지회 회원 : "해치문을 열었고, 한 사람은 로프롤 잡고 있고, 나는 해치 안에 들어가서... 5미터 들어가서..."

이곳은 어제 해군이 길이 2미터의 파편 2개를 건져 올린 곳이기도 합니다.

이 파편을 실은 해군 헬기는 백령도나 인근 바다에 떠 있는 독도함이 아닌 남쪽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한때 해군 정보탐사선 다도해함이 장시간 머물기도 했던 곳으로 이 지점이 어떤 곳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입력시간 2010.04.07 (22:38)   최영윤 기자

Loading

미 해병대 정보국에서 작성한 북한 관련 핸드북입니다
북한에 대한 개략적인 정보를 전한뒤 주로 북한의 군사력을 심층 분석한 자료입니다
1997년 그러니까 13년전 작성, 상당히 오래된 정보입니다만 참고로 올립니다
잠수함등 해군함정과 어뢰에 관한 부분은 339 페이지부터 나옵니다


NORTH KOREA COUNTRY HANDBOOK - DPRK
Loading

천안함 침몰로 북한 군사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국적불명의 한 아마츄어 리서처가 북한의 군사정보를 자신의 
블로그에 속속들이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PLANEMAN 이라는 필명의 이 블로거는 자신을 아마츄어 리서처라고 소개했지만 공개내용은 가히 충격적입니다
이 블로그에는 '북한의 군장성이 보면 기절할 것' '정보기관에서 연락이 갈 것 같다'는 등의 댓글이 달려 엄청난 폭발력이 담긴
컨텐츠임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2012/09/16 - [분류 전체보기] - 안치용,‘박정희 대미로비 X파일’출판 : 미국의 청와대도청은 실재- 박정희 방탄차 알고보니 CIA가 제공

PLANEMAN 이 운영하는 블로그는 '플레인맨 블러퍼스 가이드' http://planeman-bluffersguide.blogspot.com/ 입니다 
또 http://www.militaryphotos.net 에도 러시아, 중국, 파키스탄, 인도등 세계 각국의 군사정보를 올리는가 하면
여러 곳의 군사사이트 포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고 천안함 관련 포럼에도 의견을 개진하고 있습니다 

PLANEMAN의 글중 일단 우리의 가장 큰 관심사인 북한의 군사력을 해군전력1,2, 요새화된 북한1,2순으로 소개해 보겠습니다 

플레인맨은 일단 블로그스팟에 블로그를 개설하기 이전인 지난 2007년 6월 5일 밀리터리포토 사이트에 '2007 북한의 해군전력'
[http://www.militaryphotos.net/forums/showthread.php?113552-Bluffers-guide-North-Korean-Naval-Power-2007 ] 이란
글을 통해 북한의 해군전력을 '잠수함부대'등 5개 주제에 맞춰 정리했습니다 


플레인맨은 북한의 해군전력 1탄에 이어 지난해 12월 5일 자신의 블로그인 플레인맨 블러퍼스 가이드에 해군력에 대한 최신내용을 업그레이드한 '북한의 해군전력 2' [ http://planeman-bluffersguide.blogspot.com/2009/12/bluffers-guide-north-korean-naval-power.html ]을 올렸습니다 

플레인맨이 올린 글을 보면 북한의 전체적인 해군력은 물론 이번에 천안함 침몰사태로 언론에 언급된 북한의 잠수함부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남포아래의 비파곶 잠수함기지를 포함해 각 해군기지의 위성사진은 물론 각 부두에 정박된
잠수함을 로메오급 상어급 위스키 급으로 표시했습니다 심지어 북한이 이란에 수출한 TIR급 쾌속어뢰정이 이란에 정박돼 있는 위성사진도 찾아내 싣고 있습니다 또 대동급 반잠수정, 유고급 반잠수정등 각 해군장비의 스펙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돼 있습니다 특히 일부 함정은 플레인맨자신이 각 정보를 취합해 직접 드로잉했다고 합니다 

입이 쩍 벌어질 수 밖에 없는 내용들입니다 


플레인맨은 요새화된 북한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특히 평양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는 백여개의 대공포기지와 함께 기지에 배치된 대공포를 분석, 사정거리를 계산해 참새 한마리 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촘촘한 평양 방공망을 그래픽으로 설명했습니다 

플레인맨이 요새화된 북한 1을 발표한 시기는 2008년 2월 9일 자신의 블로그[http://planeman-bluffersguide.blogspot.com/search?updated-min=2008-01-01T00%3A00%3A00-08%3A00&updated-max=2009-01-01T00%3A00%3A00-08%3A00&max-results=1]를 통해서 였습니다 



2009년 8월 2일에는 밀러터리포토 사이트에 '북한기습 2009' [원제는 NORTH KOREA STRIKES 2009이며 번역을 둘러싼 논란을 피하기 위해 '노스코리아 스트라이크 2009'로 표현하겠습니다][ http://www.militaryphotos.net/forums/showthread.php?162240-Bluffer-s-Guide-North-Korea-strikes!-(2009) ] 라는 제목으로 개정판을 올렸습니다 

'요새화된 북한'에서는  1. 정교한 평양일대의 방공망 2. 지하 공군기지 3. 방공포 내역 4. 터널에 숨겨진 장거리포등 4가지 주제의 글을 통해 북한에 지하기지가 많고 방공망을 정교하게 구성, 사실상 요새화됐음을 입증했습니다

특히 구글 위성사진으로 요새화된 북한의 군기지를 찾아내 어떤 무기들이 어디에 어떻게 배치돼 있는지를 자세한 설명과 함께
게재했고 일부 지하시설에 숨겨진 무기의 경우 자신이 직접 무기가 어떻게 숨겨져 있을 것인지를 폭넓은 군사지식을 통해
직접 시각화했습니다 

'노스코리아 스트라이크 2009'는 그야말로 플레인맨 군사지식의 결정판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습니다 
수십장의 위성사진을 동원, 북한의 군사기지와 방공포 위치를 낱낱이 찾아냈습니다 구글을 통해서만 4백개의 포진지를 찾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 1,2,3,4 호 땅굴의 위치는 물론 휴전선 155마일을 따라 구성된 1,2차 탱크저지선[DITCH]등을 지도와 실물 사진으로 소개했고 서울에 포사격이 가능한 사거리를 지도로 표현했습니다

서울북방 비무장지대 서부전선에 배치된 방공포 사이트도 사거리와 함께 소개했고 수도 서울 상공을 중심으로 구성된 방공망도 그래픽으로 표시했습니다 또 서울에 핵폭탄이 터질 경우의 피해상황도 예측했습니다 


특히 '노스코리아 스트라이크 2009'에는 북한 공군기지에 대해서도 소개함으로써 그야말로 북한의 육해공군 전력을 모두 분석해 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또 서두에 북한 군의 장점과 약점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플레인맨 블로그에 올려진 글들은 현재 모두 16건으로 러시아와 중국, 이란, 인도, 파키스탄, 베트남, 대만, 북한등의 군사력을 낱낱이 발가벗겼고 가장 최근에는 지난달 10일 '요새화된 러시아 1탄'이란 제목하에 러시아의 방공망을 분석했습니다 



플레인맨은 특히 구글어스를 이용해 북한과 중국 러시아등 자신이 조사한 모든 국가의 군사기지 현황을 지도에 표시, 파일로 제작해 서비스함으로써 누구나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구글 어스에서 열 경우 자세한 군사기지 위치를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플레인맨이 게재한 각국 군사정보가 과연 얼마나 정확한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합니다 플레인맨 자신이 말했듯 제인연감등 각종 군사잡지와 국방관련 인터넷사이트에서 정보를 얻어 일일이 좌표를 확인했으며 이를 구글 지도로 보여주듯 지금 현재, 오늘 기지가 없어졌는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플레인맨이 언급한 군사기지등이 존재했음은 명확합니다 물론 매일 매일 새로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하는 세계 각국의 국방당국의 최신 정보에는 미치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어렴풋이 나마 세계 각국의 군사력을 살펴보는 유용한 자료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저 또한 플레인맨의 자료에 나타난 좌표등으로 구글 어스를 검색, 북한 군사기지 위성사진을 캡쳐해 소개했고 현재도 많은 네티즌들이 플레인맨의 블로그를 참고하고 인용하는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플레인맨의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