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탤런트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 회장이 뉴욕의 한 호화콘도에 입주,
서로 이웃이 됐습니다

이들이 입주한 콘도는 '세필드'콘도로 뉴욕 맨해튼 322 웨스트 57 스트릿,
그러니까 센트럴파크의 서쪽 입구, 콜럼버스서클 바로 앞에 있는 콘도입니다

센트럴파크가 57스트릿에서 시작되니까 바로 코앞에 있는 콘도입니다

탤런트 송혜교씨는 이 콘도 33층에, 장영신 애경 회장은 39층, 박용만 두산 회장은 43층에
각각 둥지를 털었습니다


송혜교씨가 가장 먼저 구입한 선배입니다
송혜교씨는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 따르면 백75만달러 현금을 주고 지난해 2월말
이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그 다음 선배는 장영신 애경회장입니다
장영신회장은 지난해 5월 이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백95만달러 정도를 들였습니다
그러나 장영신 회장은 이 콘도를 구입한지 단 하루만에
이상한 법인앞으로 단돈 한푼도 받지 않고 소유권을 넘겨줬습니다
참 수상한 거래입니다

장영신 회장은 애경 부회장인 아들이 지난해 횡령혐의등으로 적발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이 거래도 매우 수상한데 혹시 모전자전?


박용만 두산 인프라회장은 올해 1월 43층의 콘도를 구입했습니다
가격이 제일 셉니다 2백74만달러
대신 은행에서 전체의 85% 정도 대출을 받았고
두산인프라 미주지사의 모이사가 위임장을 받아 처리했습니다
3명중 유일하게 모게지를 받아 구입하는등
아주 정상적인 , 미국관행에 따른 거래입니다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은 전액 현찰로 구입했습니다

한층 한층 높아지면서 가격이 비싸졌습니다
전망이 좋기 때문이죠

이들 3명의 부동산 구입계약서와 위임장등은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에 기재돼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다운로드 받으셔도 됩니다

3분 서로 인사하시고 좋은 이웃으로 지내길 바랍니다
세금은 대신 꼬박꼬박 내시구요

Loading

탤런트 송혜교씨가 지난해 2얼 27일 뉴욕 맨해트에 약 백75만달러, 제반경비 포함해 2백만달러상당의
멋진 집을 구입했다고 말씀드렸었습니다

또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도 지난해 5월 19일 바로 이 콘도를 백95만달러, 제반경비포함 약 2백15만달러 정도에
구입했다고 설명드려씁니다
그리고 이 콘도에 재벌회장이 한분 더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분이 바로 박용만 두산 인프라 회장입니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회장은 지난 1월 9일 뉴욕 맨해튼 웨스트 57가 콘도를 매입했습니다
43층 P2호,. 그러니까 43P2호입니다

NYC PARKYONGMAAN BUY DEED -
매입가격은 놀라지 마시라 2백74만9천여달러 그러니까 33억원입니다
여기다 세금이 8만달러, 복비가 6%니까 17만달러 정도 들었습니다
도합 딱 3백만달러입니다

박용만 두산회장은 두산중공업 미국지사 관계자에게 위임장을 작성해 주고
두산중공업관계자가 계약서 서명까지 다했습니다

박회장은 두산중공업 미국지사 관계자들이 열심히 뛴 덕분인지
33억원짜리 콘도대금의 약 85%정도를 은행 대출로 충당했습니다

NYC PARKYONGMAAN BUY WIWIM -
미국인들처럼 은행 모기지를 받아서 콘도를 구입한 것입니다
송혜교씨와 장영신 애경회장이 올 캐시로 처리한 것과는 매우 다른 모습이고
다행스런 모습입니다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관행대로 잘 처리한 것 같습니다
단 한가지 서브프라임 모기지 문제로 대출액이 집 가격의 85%까지 나오기는 매우 힘든 상황이었는데
미국지사 관계자들이 매우 열심히 은행을 찾아다닌 덕분인지
가격대비 융자비율이 꽤 높은 편이란 것이 눈에 뜁니다

어쟀든 이 콘도에 확인된 분만 송혜교씨, 장영신 회장, 박용만 회장 3분이 이렇게 이웃이 됐습니다
아마 3분도 서로 이웃이란 사실을 잘 모르셨을 수도 있구요

우리 송혜교씨가 33층, 장영신 회장은 39층, 박용만회장은 43층입니다
집값을 봐도 층수가 올라갈수록 전망이 좋기 때문에 비싸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송혜교 장영신 두분은 전혀 대출이 없었고 장영신회장은 앞서 언급했더니
2백만달러짜리 집을 산지 하루만에 공짜로 법인에 양도한 점이 조금 찝찝합니다

아마도 관련법규에 따라 위법여부가 가려지리라 생각합니다

차차 다른 회장님들의 미국 부동산 쇼핑 리스트도 공개하겠습니다

이 자료는 백% 공개된 자료이며 해당등기소에서 누구나 열람 복사 배포 가능한 자료입니다
큰 화면이나 다운로드를 원하시는 분은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Loading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하면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기업가입니다

오늘날 LG그룹의 모태가 된 '락희화학'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애경유지가 바로 애경그룹의 모회사입니다

옛날에 애경유지 세수비누, 빨래비누 안 쓴 사람이 거의 없었을 겁니다

장영신 애경그룹회장이 지금도 애경그룹의 총수인지는 모르겠지만
대주주임은 분명하므로 편의상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으로 호칭하겠습니다

장영신 애경그룹회장이 지난해 뉴욕에 콘도를 하나 구입했습니다
그 콘도가 어떤 콘도냐 하면 바로 탤런트 송혜교씨가 구입한 콘도와 같은 콘도입니다

그러니까 장영신 회장이 송혜교의 이웃인 셈인데요
이른바 송혜교 콘도에 또 다른 재벌그룹 회장 한분도 더 계시는데 차차 밝히겠습니다

아뭏튼 장영신 애경회장은 지난해 5월 19일 웨스트 57 스트릿의 콘도를 구입합니다
호수는 39F1호 그러니까 39층 F1 호입니다

NYC CHANG BUY DEED -
매입가격은 얼마냐 백94만9천9백48달러
여기에다 뉴욕주와 뉴욕시 양도세, 그리고 백만달러이상 주택에 부여되는 맨션택스까지 세금이 약 5만5천달러
이외에도 또 있습니다
주택을 구입하면 매입자가 복비가 주택구입가의 6%를 부동산중개업자에게 줘야 합니다
복비지요 2백만달러짜리니까 복비만 12만달러, 그러니까 우리돈 약 1억5천을 부동산업자에게 줘야 합니다

아뭏튼 문만 열면 센트럴파크가 보이고 그 유명한 콜럼버스서클이 코앞에 있는 호화콘도의 39층을
구입한 것입니다

이과정에서 장영신 애경회장은 한 변호사에게 위임장을 작성합니다

제가 제목에 수상한 거래라고 했습니다만 이제부터 수상한 거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수상한 거래는 호화콘도 매입 바로 다음날 시작됩니다

뉴욕등기소에 느닷없이 또 한장의 매매계약서가 접수됩니다
장영신 회장이 부동산을 하루만에 매매한 것입니다
2백만달러주고 사서 단 하루만에 되판것이지요

NYC CHANGYS CORP DEED -
뭐가 단단히 맘에 안들었나, 뭐 재벌회장정도면 하루아침에 팔아치울 수도 있겠지 하고
계약서를 살펴봤습니다

이 아파트 호수가 39F1 입니다만 장영신회장이 바로 39F1 PROPERTY LLC란 회사에
호화콘도를 매각했습니다

매각가격 놀라지 마십시요 매각가격 0달러
장난치나!!! 2백만달러 콘도 사서 하루만에 0달러에 되팔았데요 믿어지십니까 이게

회사를 조사해 봤습니다
39F1 PROPERTY LLC, 역시  역시
대리인이 장영신회장이 위임장을 써준 변호사가 그 회사 대리인이었습니다

그럼 뭐냐 장영신회장이 구입하자 마자 그 다음날 다시 계약서를 써서
자신이 위임한 사림이 대리인이 회사에 공짜로 소유권을 넘긴 것입니다

아마 십중 팔구 무상증여로 판단됩니다 맞습니까

그런데 서류를 보니 더 기가 찹니다

39f1 property llc - 법인등기부등본을 보니 글쎄 회사가 설립된 날짜가 지난해 5월 7일

5월 19일 부동산을 구입했으니 약 2주전에 회사를 설립한 것입니다

그러니까 변호사에게 5월 7일 회사를 설립하게 하고
자시이 뉴욕에 와서 5월 15일자로 변호사에게 위임장을 써주고
5월 19일 자신명의로 2백만달러이상을 주고 부동산을 구입한뒤
5월 20일 자신이 위임한 변호사가 대리인으로 돼 있는 법인에다 부동산을 공짜로 넘겨버린 것입니다

그렇다면 장영신이 한둘이냐 장영신을 어떻게 확인하느냐
위임장등 서류에 서울주소가 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그냥 과감하게 주소를 밝히겠습니다 밝혀야 되는 이유가 있어서
서류에 기재된 주소는 서울시 구로구 대림오페라타워 1301호 [어차피 서류보면 아니까 가려봤자 눈가리고 아웅이죠]

로 골때리는 일이 발생합니다

1047-2366 AEKYUNG CHANGYOUNGSHIN - 등기부 등본을 보니 바로 이 부동산 소유자가 장영신도 아니요 장용신도 아니요
바로 서울시 구로구 구로구 83번지 애경산업주식회사가 소유자더라 이말입니다

그러니 장회장이 기재한 주소대로 한다면
장회장은 회사 소유의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셈입니다

실제로 장회장이 이 아파트에 거주할까요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자기집이라고 주소까지 떡하니 적은 걸보니 무슨 관계는 있다
잠시 휴식을 취하는 그런 장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래도 회사소유 집을 내집이다 하면 안되지요

이문제는 이렇습니다
장영신회장이 뉴욕에 아파트 살 수 있습니다 오케이
은행에 신고하고 국세청에 신고하고 적법절차만 거치면
요즘에는 얼마든지 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산지 하루만에 0달러에 공짜로 법인에 소유권 넘긴 것은
아무래도 국세청 조사가 필요하다 이런 생각입니다

또 애경산업주식회사 소유 아파트를 자신의 집주소로 적었는데
이부분도 해명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자료는 백% 공개된 자료이며 해당등기소에서 누구나 열람 복사 배포가 가능합니다
큰 화면이나 자료화면 다운로드는 화면창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