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6.08.25 16:56
Loading


김형욱 회고록, 미국은 출판 3년전에 모두 알았다.

FBI, 김형욱실종 1달만에 회고록 원고 전체입수

1980년초 김형욱회고록 영문요약판작성 극비보고

FBI판 김형욱회고록 영문판존재, 37년만에 확인

김경재 정식출판은 1982년말, FBI 3년 빨라

FBI에 정보공개 청구로 지난해 9 15일 비밀해제

FBI 영문판과 실제 김형욱 회고록 거의 일치

FBI, 일부 미국관련사안들은 다시 비공개처리

삭제부분, 회고록과 비교해 감춘 부분도 밝혀내

김경재, ‘예상했지만 FBI 가그렇게 빨리!’ 놀라

김경재, ‘김형욱 생환바라며 3년기다린뒤 출판

미국 FBI김형욱 회고록을 출판되기 3년전에 이미 입수, 그 내용을 상세히 검토하고 극비로 영문 요약본까지 작성했던 사실이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실종 37년만에 확인됐다. 시크릿오브코리아가  FBI에 정보공개를 청구, 16개월만에 입수한 이 비밀전문은 FBI 1979년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실종 약 1달만에 김형욱회고록 원고 전량을 입수했고, 이를 정밀 검토해 1980년초 일목요연하게 영문요약본을 작성, 극비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김경재 현 자유총연맹총재가 김형욱회고록을 출판한 것보다 3년이나 앞선 것으로, 미국정부가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에게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김총재는 6월말 보스톤에서 기자를 만나 이같은 사실을 전달받고 미국 정보당국이 영문판까지 작성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김형욱 실종뒤 3년간 그의 생환을 기다린뒤 회고록을 출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욱 회고록 FBI 영문요약본 극비보고 문서와 실제 출판된 책은 3권의 목차등이 거의 대부분 일치했고 극히 일부만 순서등이 바뀌거나 일부 성명서등만 추가된 것으로 드러났다. 37년전 FBI가 극비작성한 김형욱 회고록 영문판의 비밀을 밝힌다.

중략 

상세기사 및 증거 클릭 -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분류없음2013.08.12 21:07
Loading

분류없음2013.06.19 11:25
Loading
FBI, 2008년 타임스퀘어 폭탄테러 동영상공개 - 현상금 6만5천달러
분류없음2011.11.07 07:35
Loading
FBI, 주한미군에 범죄조직침투 - FBI보고서 원문 2011

2011/10/18 - [SK] - SK비자금5억불관련 증거를 다운로드가능토록 공개하며 SK 비자금 1막을 마무리합니다


FBI 미국갱단주한미군침투 KOREAN DRAGON FLY.
2011/11/06 - [분류 전체보기] - SK최태원 '풍전등화' - SK 비자금 5억불 관련글및 증거 모음


분류없음2011.11.01 07:19
Loading
FBI, 러시아 스파이 간첩활동 촬영 동영상 Anna Chapman in action? FBI 'Ghost stories' videos ft. Russian spies

2010/02/10 - [분류 전체보기] - 영화 BREACH 의 실존스파이 : 이중간첩 로버트 한센 기소장 원문
2010/02/15 - [분류 전체보기] - 영화 BREACH 실존 스파이 로버트 한센 체포장면 동영상

분류없음2010.02.24 17:11
Loading

오늘 도요타 리콜사태에 대한 연방의회 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어제 연방 법무부와 FBI가 도요타의 주요 부품 공급업체인 덴소사를 급습, 독점금지법 위반여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릿저널등은 어제 오후 법무부와 FBI요원들이 미시간주 사우스필드에 있는 도요타 부품공급업체 덴소사
[DENSO CORP]를 급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무부와 FBI요원들은 덴소사가 독점금지법을 위반한 혐의를 잡고 이에 대한 덴소사 내부서류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져
도요타는 도요타 리콜사태에 이어 독점금지법과 관련된 부품업체와의 연관성에 대한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덴소사는 연방차원의 독점금지법 위반 조사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어쨌든 도요타는 업친데 덮친격으로 이중-삼중고를 앓게 됐습니다

위키리크스2009.12.03 16:15
Loading
911 테러당일의 문자메시지 57만여건 유출되자 미 연방 하원의원이 즉각 진상조사에 나서는가 하면
이 메시지가 백악관에서 유출됐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는등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뉴욕출신의 강경보수파의원인 공화당 피터 킹 의원은 지난달 25일 위키리크를 통해 57만3천여건의 메시지가
유출되자 자신의 보좌관들에게 유출경위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미하원 국토안보위원회소속인 피터 킹의원은 일단 백악관 컴퓨터 시스템에 구멍이 뚫리면서
이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his office was currently focused on the White House party crashing

킹의원 보좌관들은 또 이 메시지를 전격 공개한 위키리크에 대해서도 조사를 시도하고 있지만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위키리크의 도메인은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등록됐지만 서버는 스웨덴에 있으며
우편물 주소지는 멜버른대학과 아프리카 케냐의 나이로비로 돼 있습니다

위키리크가 공개한 문자메시지는 지난 2001년 9월11일 911테러당일의 새벽 3시부터 다음닐 새벽 3시까지
24시간동안 SKYTEL등 4개 통신망을 통해 오고간 것으로 모두 57만3천여건에 달합니다

특히 이 메시지에는 백악관 경호실, FBI, 연방위기관리위원회등 국가 중요기관의 메시지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대통령 전용기인 미공군 1호기의 상황, 부시 대통령 딸들의 안전여부등이 모두 노출됐습니다

또 911테러가 발생한지 4시간이 지난 낮 12시 37분에도 연방위기관리위원회가 '아직 임무를 부여받지
못했다'는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음으로써 국가위기관리체제에 큰 구멍이 뚫렸음도 드러났습니다

이외에도 10여분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납치됐다는 정보가 연방항공국을 통해 입수돼
백악관 경호팀이 초긴장했던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당시 미 재무부 장관이 일본 동경에 머물고 있었으며 오후1시를 전후해 백악관 경호팀이 이들에게
연락을 취하는 과정에서 재무부 장관의 호텔 룸넘버가 알려졌고 '조 클랜시'라는 고위 경호책임자 정보도
유출됐습니다

위키리크는 지난 2007년초 열린 정부를 지향하며 세계 각국의 반체제 인사와 수학자, 암호전문가등이
창설한 단체로 세계 각국 정부와 기업의 기밀정보를 공개함으로써 부패를 방지하고 사회적 부정에 맞서는
단체입니다

특히 기밀문건제공자의 신원 노출을 막기 위해 최첨단의 암호기법을 통해 문서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두고 있습니다
================================================

Congress May Probe WikiLeaks Over 9/11 Pages

(CBS)The senior Republican on the House Homeland Security committee has begun an investigation into how the WikiLeaks.org Web site obtained thousands of pager messages from September 11, 2001.

Rep. Peter King, who represents a congressional district east of New York City on Long Island, has directed his staff to look into last week's release of about 573,000 lines of messages sent to pagers on that day. The logs included Secret Service, FEMA, FBI, and private sector messages.

미국 사법당국 한국 ‘카카오’ 수사

신분도용 범죄에 사용된 ‘대포 폰’ 한국 밀반출 교사
입력일자: 2013-07-17 (수)
미국 연방수사당국은 한국에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 서비스 ‘카카오톡’을 제공하는 ‘카카오’가 미주한인 신분도용사기범죄조직의 ‘대포 폰’ 밀수출 범죄를 ‘원정 및 교사’(Aiding and Abetting)한 단서를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대포 폰’이란 특정인이 제3자의 신분을 도용해 통신서비스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음성 또는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데 사용하는 손전화기이다.

원본출처 http://www.koreatimes.com/article/805117 



법무부 연방수사국(FBI), 국토안보부 이민세관단속국(ICE), 재무부 국세청(IRS) 특별수사관들과 뉴욕퀸즈검찰청 형사 등으로 구성된 연방 신분도용범죄 합동수사 전담반 ‘엘도라도 태스크 포스’(EDTF · El Dorado Task Force)는 지난 달 19일 뉴욕 존에프케네디공항(JFK)에서 대한항공편으로 미국에 도착한 김범수(47) '카카오' 이사회 의장, 이석우(47) 공동대표(CEO), 송지호(53) 재무담당 최고책임자 등 회사간부 3명을 억류, 취조한 뒤 모두의 입국을 거부했다.

특히 김 의장과 이 공동대표는 이날 현장취조를 지휘한 한인 IRS 특별수사관에게 IRS가 지난 5월 한국의 ‘카카오’에 보낸 서면질의서에 대한 진술과 공항 취조 당시 허위 진술한 혐의를 시인하고 그에 따른 사법적 조치를 감수하겠다는 내용의 자백서에 각각 서명한 뒤 한국으로 되돌려 보내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 형사법 제19장 1001조는 “연방 특별수사관에게 허위 진술을 할 경우 최고 5년 실형선고가 가능한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있다.따라서 IRS는 ‘카카오’가 한국에서 최근 보내온 서면질의서 진술에 거짓 내용이 담겨있음을 확인한 뒤 김씨가 공항, 항만, 또는 육로를 통해 미국 입국을 시도할 경우 자동으로 통보를 받게 되는 ‘경계 시스템’(Lookout System)을 가동한 바 있다.

IRS는 1년간 유효한 이 ‘경계 시스템’을 ‘카카오’의 추후 수사협조 여부에 따라 해제 또는 계속 연장시킬 방침이다.
IRS가 ‘카카오’에 애당초 서면질의서를 보낸 동기는 수사전담반이 미전역 한인 타운에 거점을 두고 신분도용범죄를 저질러온 조직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미국 ‘대포 폰’이 한국으로 밀반출된 범죄에 ‘카카오’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수사전담반은 미주한인신분도용범죄집단원들의 검거를 목적으로 실시한 도감청작전 수행 중 뉴욕에서 위조된 중국 여권 등을 이용해 ‘메트로 피씨에스’(Metro PCs) 통신회사 계좌로 만들은 150여개 ‘대포 폰’이 한국으로 밀반출됐다는 단서를 잡고 밀수입자들과 전화기를 사용하고 있는 실소유주들을 추적하고 있다.

수사전담반은 미주한인신분도용범죄집단이 중국 여권을 위조하는 이유를 ‘연방사회보장행정국’(SSA)이 괌과 사이판 등에 임시취업비자로 체류하는 중국인 근로자들에게 IRS 세금보고용으로 발급한 ‘586’ 사회보장번호가 대량 유출돼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의 합법적 사회보장번호를 함께 도용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수사전담반은 이미 뉴욕에서 검거된 한 조직원으로부터 “한국 지상사 사람들이 이곳에서 구한 ‘대포 폰’을 한국에 있는 높은 사람들에게 ‘상납’한다는 사실은 선수들(신분도용범들) 사이에 공개된 비밀이다”며 “지난해 11월에는 맨하탄 ‘포시즌스호텔’(Four Seasons Hotel)에서 한국의 고위급 정치인 비서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구체적인 진술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톡’이란 스마트폰 소지자들이 ‘카카오’가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문자 메시지와 전화 통화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신종통신수단이다.
그러나 미국 사법당국은 대다수 사용자가 한국에 있는 이 회사의 서버가 제3국인 홍콩에 위치해 있고 등록자들이 ‘카카오톡’을 통해 주고받는 통신이 폐쇄회로를 오가며 ‘인크립트’(Incrypt · 암호처리)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어 미국에서 만들은 ‘대포 폰’이 사용될 경우 실제 사용자를 상대로 한 범죄수사 과정에서 합법적인 통신내역 확인 및 도감청은 물론 신원파악 조차도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허점을 우려하고 있다.

따라서 사법당국은 세계 어느 곳과도 통신이 가능한 미국 ‘대포 폰’이 한국에서 자신의 신원과 통신내역을 외부로부터 일체 감추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공급되고 있는 신종범죄 추세를 각별히 주시하고 있다. 수사전담반은 특히 개당 5,000 달러 상당의 거금에 거래돼 한국으로 밀반출되는 ‘대포 폰’이 탈세, 돈세탁, 해외비자금조성 등 경제범죄는 물론 적성국가 접촉을 포함, 미국과 국제사회의 각종 법규 및 제재를 피하기 위한 범죄공모 통신수단을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매우 심각한 ‘국가안보위협사안’(National Security Issue)으로 간주하고 있다,이는 수사전담반이 이번 입국을 거부한 김씨, 이씨, 송씨 등 ‘카카오’ 간부 3명이 모두 한 때 또는 현재 미국 영주권자라는 사실이 뒷밭침하고 있다.

특히 김씨의 경우 미국에 외국인 투자자비자로 입국한 뒤 2007년 영주권을 취득했다가 지난 해 이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부인과 자녀가 아직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입국이 거부된 것이다. 또 이씨는 미국 오리곤에서 변호사 자격을 취득한 현 영주권자이고 송씨 역시 김씨 부부가 각각 대표로 있던 ‘아이위랩사‘(IWilab, Inc)와 아이위랩 서비스사’(Iwilab Services, Inc) 등 2개 미국 현지법인 회사를 2007년 5월 대리인 자격으로 캘리포니아주정부에 등록한 영주권자 사업가로 이들의 입국금지 조치는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수사전담반이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시점에서 협조를 거부하고 있는 ‘카카오’ 간부들의 현지 ‘증거인멸 또는 증인조작’(Tampering with Evidence or Witness) 행위를 우려, 방지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로 풀이된다. 따라서 IRS는 간접수사로 김씨가 지난 2월 라스베가스 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할 당시 소지하고 있던 1만 달러 이상의 현금을 세관에 신고하지 않아 적발된 사건을 계기삼아 김씨 부부와 그들이 관련된 미국 법인회사들의 은행계좌에 대한 ‘수상한 거래 신고서’(Suspicious Activities Report) 내역을 조사하고 있다.

IRS는 특히 김씨가 한국 인터넷 검색 사이트인 ‘네이버’(Naver.com)을 운영하는 ‘엔에치엔사’(NHN, Corp)의 '글로벌 CEO'로 있을 당시인 2007년 3월 캘리포니아주 로스 알토스 힐스 소재 548만 달러 주택(5개 침실, 5.5개 화장실)을 매입한 사실과 같은 달 미국 은행계좌에서 180만 달러를 금융투자계좌에 이전시킨 내역, 또 같은 해 10월 라스베가스 카지노에 1만 달러짜리 미국은행 자기앞수표 5장을 제출하고 21시간에 걸쳐 평균 2,400 달러 베팅 도박을 한 사례를 비롯해 잦은 카지노 방문으로 수백만 달러 규모의 도박자금을 사용한 기록 등을 확보하고 돈의 출처와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카카오’에 대한 미국 사법당국의 조사에 현재 한국 사법당국이 공조하고 있는가의 여부는 16일 현재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한국과 미국은 수사공조 체제가 구축돼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 역시 배제할 수 없다.

한편 IRS는 뉴욕, 캘리포니아, 네바다, 워싱턴, 텍사스 등에서 불법 세금환급, 은행대출, 신용카드사기 신분도용범죄 혐의로 잇달아 검거되고 있는 한인 용의자들을 취조해 미국 ‘대포 폰’ 한국 밀반출범죄 관련 증언 및 단서를 계속 추가로 확보하며 실체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일 기획취재 전문기자> yishin@koreatimes.com


미국 사법당국 한국 ‘카카오’ 수사

신분도용 범죄에 사용된 ‘대포 폰’ 한국 밀반출 교사
입력일자: 2013-07-17 (수)
미국 연방수사당국은 한국에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 서비스 ‘카카오톡’을 제공하는 ‘카카오’가 미주한인 신분도용사기범죄조직의 ‘대포 폰’ 밀수출 범죄를 ‘원정 및 교사’(Aiding and Abetting)한 단서를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대포 폰’이란 특정인이 제3자의 신분을 도용해 통신서비스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음성 또는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데 사용하는 손전화기이다.

법무부 연방수사국(FBI), 국토안보부 이민세관단속국(ICE), 재무부 국세청(IRS) 특별수사관들과 뉴욕퀸즈검찰청 형사 등으로 구성된 연방 신분도용범죄 합동수사 전담반 ‘엘도라도 태스크 포스’(EDTF · El Dorado Task Force)는 지난 달 19일 뉴욕 존에프케네디공항(JFK)에서 대한항공편으로 미국에 도착한 김범수(47) '카카오' 이사회 의장, 이석우(47) 공동대표(CEO), 송지호(53) 재무담당 최고책임자 등 회사간부 3명을 억류, 취조한 뒤 모두의 입국을 거부했다.

특히 김 의장과 이 공동대표는 이날 현장취조를 지휘한 한인 IRS 특별수사관에게 IRS가 지난 5월 한국의 ‘카카오’에 보낸 서면질의서에 대한 진술과 공항 취조 당시 허위 진술한 혐의를 시인하고 그에 따른 사법적 조치를 감수하겠다는 내용의 자백서에 각각 서명한 뒤 한국으로 되돌려 보내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 형사법 제19장 1001조는 “연방 특별수사관에게 허위 진술을 할 경우 최고 5년 실형선고가 가능한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있다.따라서 IRS는 ‘카카오’가 한국에서 최근 보내온 서면질의서 진술에 거짓 내용이 담겨있음을 확인한 뒤 김씨가 공항, 항만, 또는 육로를 통해 미국 입국을 시도할 경우 자동으로 통보를 받게 되는 ‘경계 시스템’(Lookout System)을 가동한 바 있다.

IRS는 1년간 유효한 이 ‘경계 시스템’을 ‘카카오’의 추후 수사협조 여부에 따라 해제 또는 계속 연장시킬 방침이다.
IRS가 ‘카카오’에 애당초 서면질의서를 보낸 동기는 수사전담반이 미전역 한인 타운에 거점을 두고 신분도용범죄를 저질러온 조직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미국 ‘대포 폰’이 한국으로 밀반출된 범죄에 ‘카카오’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수사전담반은 미주한인신분도용범죄집단원들의 검거를 목적으로 실시한 도감청작전 수행 중 뉴욕에서 위조된 중국 여권 등을 이용해 ‘메트로 피씨에스’(Metro PCs) 통신회사 계좌로 만들은 150여개 ‘대포 폰’이 한국으로 밀반출됐다는 단서를 잡고 밀수입자들과 전화기를 사용하고 있는 실소유주들을 추적하고 있다.

수사전담반은 미주한인신분도용범죄집단이 중국 여권을 위조하는 이유를 ‘연방사회보장행정국’(SSA)이 괌과 사이판 등에 임시취업비자로 체류하는 중국인 근로자들에게 IRS 세금보고용으로 발급한 ‘586’ 사회보장번호가 대량 유출돼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의 합법적 사회보장번호를 함께 도용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수사전담반은 이미 뉴욕에서 검거된 한 조직원으로부터 “한국 지상사 사람들이 이곳에서 구한 ‘대포 폰’을 한국에 있는 높은 사람들에게 ‘상납’한다는 사실은 선수들(신분도용범들) 사이에 공개된 비밀이다”며 “지난해 11월에는 맨하탄 ‘포시즌스호텔’(Four Seasons Hotel)에서 한국의 고위급 정치인 비서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구체적인 진술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톡’이란 스마트폰 소지자들이 ‘카카오’가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문자 메시지와 전화 통화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신종통신수단이다.
그러나 미국 사법당국은 대다수 사용자가 한국에 있는 이 회사의 서버가 제3국인 홍콩에 위치해 있고 등록자들이 ‘카카오톡’을 통해 주고받는 통신이 폐쇄회로를 오가며 ‘인크립트’(Incrypt · 암호처리)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어 미국에서 만들은 ‘대포 폰’이 사용될 경우 실제 사용자를 상대로 한 범죄수사 과정에서 합법적인 통신내역 확인 및 도감청은 물론 신원파악 조차도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허점을 우려하고 있다.

따라서 사법당국은 세계 어느 곳과도 통신이 가능한 미국 ‘대포 폰’이 한국에서 자신의 신원과 통신내역을 외부로부터 일체 감추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공급되고 있는 신종범죄 추세를 각별히 주시하고 있다. 수사전담반은 특히 개당 5,000 달러 상당의 거금에 거래돼 한국으로 밀반출되는 ‘대포 폰’이 탈세, 돈세탁, 해외비자금조성 등 경제범죄는 물론 적성국가 접촉을 포함, 미국과 국제사회의 각종 법규 및 제재를 피하기 위한 범죄공모 통신수단을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매우 심각한 ‘국가안보위협사안’(National Security Issue)으로 간주하고 있다,이는 수사전담반이 이번 입국을 거부한 김씨, 이씨, 송씨 등 ‘카카오’ 간부 3명이 모두 한 때 또는 현재 미국 영주권자라는 사실이 뒷밭침하고 있다.

특히 김씨의 경우 미국에 외국인 투자자비자로 입국한 뒤 2007년 영주권을 취득했다가 지난 해 이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부인과 자녀가 아직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입국이 거부된 것이다. 또 이씨는 미국 오리곤에서 변호사 자격을 취득한 현 영주권자이고 송씨 역시 김씨 부부가 각각 대표로 있던 ‘아이위랩사‘(IWilab, Inc)와 아이위랩 서비스사’(Iwilab Services, Inc) 등 2개 미국 현지법인 회사를 2007년 5월 대리인 자격으로 캘리포니아주정부에 등록한 영주권자 사업가로 이들의 입국금지 조치는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수사전담반이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시점에서 협조를 거부하고 있는 ‘카카오’ 간부들의 현지 ‘증거인멸 또는 증인조작’(Tampering with Evidence or Witness) 행위를 우려, 방지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로 풀이된다. 따라서 IRS는 간접수사로 김씨가 지난 2월 라스베가스 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할 당시 소지하고 있던 1만 달러 이상의 현금을 세관에 신고하지 않아 적발된 사건을 계기삼아 김씨 부부와 그들이 관련된 미국 법인회사들의 은행계좌에 대한 ‘수상한 거래 신고서’(Suspicious Activities Report) 내역을 조사하고 있다.

IRS는 특히 김씨가 한국 인터넷 검색 사이트인 ‘네이버’(Naver.com)을 운영하는 ‘엔에치엔사’(NHN, Corp)의 '글로벌 CEO'로 있을 당시인 2007년 3월 캘리포니아주 로스 알토스 힐스 소재 548만 달러 주택(5개 침실, 5.5개 화장실)을 매입한 사실과 같은 달 미국 은행계좌에서 180만 달러를 금융투자계좌에 이전시킨 내역, 또 같은 해 10월 라스베가스 카지노에 1만 달러짜리 미국은행 자기앞수표 5장을 제출하고 21시간에 걸쳐 평균 2,400 달러 베팅 도박을 한 사례를 비롯해 잦은 카지노 방문으로 수백만 달러 규모의 도박자금을 사용한 기록 등을 확보하고 돈의 출처와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카카오’에 대한 미국 사법당국의 조사에 현재 한국 사법당국이 공조하고 있는가의 여부는 16일 현재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한국과 미국은 수사공조 체제가 구축돼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 역시 배제할 수 없다.

한편 IRS는 뉴욕, 캘리포니아, 네바다, 워싱턴, 텍사스 등에서 불법 세금환급, 은행대출, 신용카드사기 신분도용범죄 혐의로 잇달아 검거되고 있는 한인 용의자들을 취조해 미국 ‘대포 폰’ 한국 밀반출범죄 관련 증언 및 단서를 계속 추가로 확보하며 실체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일 기획취재 전문기자> yishin@koreatimes.com


 

"The staff is in a preliminary investigation period," Kevin Fogarty, an aide to King, told CBSNews.com on Tuesday. He said that his office was currently focused on the White House party crashing, and would return to the WikiLeaks disclosure after a hearing on the White House breach scheduled for Thursday.

WikiLeaks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Some of the disclosed pager messages appear to show a less-than organized response from federal agencies. The Secret Service was deluged with alerts both true and false. One internal FEMA message at 12:37 p.m. ET, four hours after the attacks, says: "We have no mission statements yet."

It's not clear how far a congressional investigation into WikiLeaks, even if it becomes formalized, can go. Although the organization's domain name is registered through a San Mateo, Calif.-based company, the Web site is hosted in Sweden at an Internet provider known for once providing a home to The Pirate Bay.

In addition, the principals of WikiLeaks remain anonymous, and were not unmasked during the admittedly-brief lawsuit filed last year by a Swiss bank upset that some of its internal documents had been leaked. If congressional investigators can secure international cooperation, they could try to unearth which people are linked with WikiLeaks postal addresses at the University of Melbourne and Nairobi, Kenya.

To be sure, there's some embarrassment for the U.S. government after the logs apparently revealed that the Secret Service's presidential protective detail used unencrypted pagers for sensitive communications about the location of Air Force One and threats against President Bush -- even though news reports four years earlier had revealed that a hacker intercepted the unencrypted pager messages of President Clinton's entourage.

But there's also a federal law, 18 USC 2511(c), that criminally punishes anyone who "intentionally discloses, or endeavors to disclose, to any other person the contents of any wire, oral, or electronic communication, knowing or having reason to know that the information was obtained through the interception of a wire, oral, or electronic communication in violation of this subsection." (Emphasis added.) Violators are punished with fines and up to five years in prison.

Marc Rotenberg of the 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 in Washington, D.C. points out that a 2001 Supreme Court case called Bartnicki v. Vopper dealt with illegally intercepted broadcasts and found that their disclosure by a third party was permissible. The majority opinion said that the third party "played no part in the illegal interception. Rather, they found out about the interception only after it occurred... their access to the information on the tapes was obtained lawfully, even though the information itself was intercepted unlawfully by someone else."

"Wikileaks would have a good First Amendment defense," Rotenberg says.

To point out the obvious: A congressional investigation is one thing; there are no reports of a criminal investigation of WikiLeaks. Its armor of anonymity has survived other legal assaults in the past. Then again, it has never irked certain federal law enforcement agencies and members of Congress so thoroughly either.

CURRENT ISSUE2009.08.30 08:13
Loading

미 연방검차이 2007년 7월 19일 FBI에 거짓 진술을 한 한국인 스파이를 간첩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국정원과의 접촉사실을 숨기고 FBI 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혐의입니다


SOUTH KOREAN SPY ARRESTED IN NY, FBI REPORT -
Loading

지난 4월 16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재미동포 윤주완씨가 스파이 혐의등으로 연방검찰에 기소됐습니다

미 국방부 범죄수사대에서 검거해 연방검찰에 이첩한 사건으로 뉴저지주에 사는 윤씨는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범수대 수사관을 만나러 플로리다로 갔다 체포됩니다

참으로 이상한 것은 윤씨가 무기밀매를 했던 것도 아니고 무기밀매를 하려고 접근했던 것도 아니란 사실입니다
범수대 수사관이 윤씨에게 이메일을 보내 무기를 공급할 수 있으니 한국에다 팔아라고 엄청 유혹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함정수사라고 하기에도 지나친 것 같습니다

윤씨는 이게 무슨 말인가 하다가 계속 이메일을 주고 받다 그 수사관을 한번 만난뒤 한국까지 가서
무기 판매 루트를 알아본뒤 다시 미국으로 왔고 한국출장상황을 알려주기 위해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수사관에게 체포되고 맙니다

어쨋든 뒷맛이 개운챦은 사건인데요 이과정에서 윤씨도 다소 업되면서 '나는 미그기도 살 수 있다'고 말한 내용도 나옵니다

이 기소장을 보면 왜 지나치게 몰아갔나를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이 수사관이 다른 기관에 종사하다 범죄수사대로 전직한지 1년이 채 안된 수사관, 그러니 뭔가 한건 올려서 존재를 과시하려고 했고 그 올가미에 윤씨가 걸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죄가 없는데 잡아가기야 했겠습니까마는 기분이 영 좋지 않습니다
기소장 한번 찬찬히 읽어보시면 내용도 알게 되고 영어공부도 하고 괜챦을 것 같습니다

참 윤씨는 10여년전에 이란에 사린가스를 판매하려다 체포된 전력이 있습니다 그때도 약간의 함정수사로 항소를 거듭해서 일부 죄가 인정되지 않은 기록이 있군요 다음엔 항소관련 법원 판결문을 올려보겠습니다

그리고 2년전 FBI가 우방국인 한국의 고위외교관을 졸졸 미행하며 사진도 찍고 도청도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친북인사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인데요 그 친북인사를 기소한 기소장을 보면 어떻게 이렇게 심하게 우방국 외교관을
미행하고 낱낱이 감시할 수 있나 하는 분노가 치솟습니다
조만간 이 사건 기소장도 올리겠습니다



KOREA SPY FBI Yun._Juwan_Complaint.pdf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