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이희상 동아원 회장이 나라식품 미주지사를 설립하면서 자신의 큰 딸을 법인대리인으로 지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희상의 큰 딸은 이윤혜씨로 전재만의 부인으로, 전두환의 세째 며느리입니다

이희상 동아원 회장 회사인 나라식품, NARA FOOD CO LTD는 지난 2008년 2월 1일 캘리포니아주 법무부에 나라식품
법인을 설립했습니다

나라식품 법인번호는 C3086535 입니다
또 주소지는 PO BOX 153, RUTHERFORD CA 94573 으로 전재만이 운영하는 와인회사 다나에스테이트, 그리고
부동산회사 고도의 주소와 일치합니다

또 법인대리인의 이름은 이윤혜로 영문명은 LEE YOON HAE 였습니다
이희상 동아원회장이 샌프란시스코에 고급 콘도를 사서 전재만 부부에게 양도한 서류를 보면 전재만 부인의
영문명이 LEE YOON HAE로 표기돼 있었습니다

전두환의 세째 며느리 이윤혜씨 주소는 1500 WHITEHALL LN. ST HELENA, CA 94574 으로 기재했으나
이 주소는 와인회사 다나에스테이트와 부동산 회사 고도의 주소와 일치하며 이들이 운영하는 포도밭중 하나의
주소로 확인됐습니다

전재만은 지난해 나라식품 미주본부장이라는 명함을 소지하고 다녔다는 것이 현지 주민들의 이야기입니다만
이 미주법인의 법적 대리인이 이윤혜, 자신의 부인이었습니다 

약식조회를 통해 이윤혜가 나라식품의 법인대리인이었음이 확인된 만큼 이제 나라식품 스스로가 법무부에
제출한 정식서류를 보면 더 깜짝 놀랄 사실이 드러날 수도 있을 겁니다 

이희상 회장도 캘리포니아주 법무부가 관리하는 서류에 손댈 수는 없을 것입니다 

동아원이 상장회사요 동아원이 가장 많은 투자를 한 회사가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포도밭회사입니다 
모회사보다 더 많은 돈이 들어갔고, 미국 언론은 융자를 받을 수 있는데도 현금투자를 한 것을 특이하게 여깁니다

전두환의 비자금을 숨겨준 혐의를 받았던 이희상 동아원 회장의 캘리포니아 투자행태를 보면 과연 이회사가 
상장회사가 맞는지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Loading
전두환씨의 사돈 이희상 동아원 회장이 전두환씨의 3남인 사위 전재만과 함께 운영하는 와이너리 법인의 이름이 다나 에스테이트 [DANA ESTATES INC]입니다 

그러나 이희상 전재만이 포도농사를 짓는 5개 포도밭의 실제 소유주는 고도 [KODO INC] 입니다 

지난해 11월 2일 캘리포니아주 법무부에 요청, 약 50일뒤인 지난해 12월 21일 다나 에스테이트와 고도등 2개 법인의 연례
보고서를 받았습니다 

고도는 2007년 6월 20일과 2009년 6월 29일 즉 2007년과 2009년 법인의 임원현황등을 보고한 연례보고서이며
다나 에스테이트는 2008년 6월 12일과 2009년 4월 1일 즉 2008년과 2009년 법인의 임원현황등을 보고한 보고서입니다 

고도와 다나에스테이트의 2009년 보고서는 모두 이희상의 사위이며 전두환의 3남이 전재만이 작성해 보고한 것입니다 
한자 한자 또박 또박 전재만이 작성한 이 서류에는 두 서류 모두 이희상이 사장이며 전재만이 SECRETARY와 재무책임자를 
맡고 있다고 돼 있습니다 

전재만은 다나 에스테이트의 2008년보고서류부터 이 회사의 세크리테리로 등장하게 됩니다
2008년에 2007년상황을 보고한 것이므로 적어도 2007년부터 전재만이 포도밭에 관여한 것입니다 

고도의 2007년 보고서에는 이희상이 사장, 신영수씨가 세크리테리, 장효명씨가 재무책임자를 맡았던 것으로 돼 있습니다

고도라는 이 와이너리에 동아원이 투자한 금액은 관계기관 신고를 거쳐 미국으로 반출한 금액만도 7천7백만달러이며
지난해 전체 자본금이 9백17억원에 달합니다[동아원 공시자료] 
모기업인 동아원의 자본금이 3백14억임을 감안하면 모기업의 3 배에 가까운 돈을 와이너리에 쏟아부었습니다
동아원이 상장기업임을 감안하면 주주들의 돈을 모기업보다 3배정도 많이 투자한 것입니다
동아원의 지난해 매출은 3,988억원인 반면 고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급증했음에도 1백47억원이었습니다

백만장자의 장난감, MILLIONAIRE'S TOY 란 말이 갑자기 생각납니다
과연 백만장자의 정체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고도 1

고도 2

다나 에스테이트 1

다나 에스테이트 2
Loading

이희상 동아원 회장은 처남인 정소영씨가 농수산부 장관으로 재직할때인 1975년을 시작으로 상습적으로 외화를 미국등으로
밀반출해서 주택등 부동산을 사들인 인물입니다

뉴욕 뉴저지 캘리포니아등에서 일부 부동산이 발견됐으며 이외 지역에서도 조사해 보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이희상씨를 조사하던중 흥미로운 기록이 발견됐습니다
뱅크오브 어메리카가 뉴욕을 주소로 둔 LEE HI S 에게 돈을 찾아가라는 통보였습니다

아메리카은행, BANK OF AMERICA는 지난 2006년 LEE HI S라는 사람이 ESCROW FUND를 찾아가지 않는다며 이를 통지했습니다

이 노티스에 따르면 보고자는 노스 캐롤라이나주의 BOA로 돼 있습니다

아마도 노스캐롤라이나주소재 뱅크오브 어메리카에 모종의 돈이 있는 것 같습니다
돈의 종류는 ESCROW FUNDS 즉 보통 부동산등을 구입할때 담보조로 은행에 예치해 두는 자금등을 말하는 것인데
정확히 어떤 성격의 돈인지는 모르겠습니다

LEE HI S의 주소는 145 48TH ST, NEW YORK, NY. 10017 아파트로 돼 있습니다
이 아파트는 이희상씨가 외화를 밀반출해서 구입한 콘도 주소와 일치합니다

그러므로 LEE HI S는 이희상 동아원회장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희상씨는 워낙 돈이 많아서 그런지, 어느 은행에 무엇이 있는지 잘 모르는 모양입니다
노스 캐롤라이나주의 BOA 인것을 보니 노스 캐롤라이나에도 이희상씨와 관련된 그 무엇이 존재하는게 아닌가 생각도 듭니다

이희상 동아원 회장님 빨리 돈 찾아가세요


Loading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서 와이너리를 운영하는 전두환의 3남 전재만이 이지역 종합병원인 세인트 헬레나병원의 이사로
활동중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세인트 헬레나 병원 웹사이트에 따르면 전재만 [CHUN, JAE M]은 2010년도 이병원 이사진 명단에 이름이 올라있었습니다
'자녀들도 근근이 먹고 살 정도'라고 전두환이 말했던 그 자녀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유지로서 지역 종합병원
운영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근근이 먹고 살 정도' 이상의 재력을 가진 것으로 보입니다


전재만은 또 지난 6일 나파밸리지역의 '실버오크셀라'에서 열린 '2010년 세인트헬레나병원재단 갈라' 팜플렛에서도 이름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아래 팜플렛 원본 첨부]

전재만은 이 팜프렛에서 와인제조업자 [VINTNER] 기부명단에 올라있었으며 그의 부인으로 추정되는 JENNIE LEE와 함께
다나 에스테이트라는 자신의 와이너리에서 저녁을 함께 할 수 있는 식사권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재만의 부인은 이희상의 큰 딸인 이윤혜로, 아마도 JENNIE LEE는 이윤혜씨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나에스테이트는 G20 정상회의에 만찬주를 납품한 와이너리로서 포도밭 일부의 매입과정에서 외환과리법을 위반했었습니다


전재만은 이 갈라에 자신의 와이너리인 다나 에스테이트에서 자신과 제니 리, 그리고 리빙스턴 부부와 함께 게스트 8명이
디너를 함께 할 수 있는 식사권을 기부했으며 이 식사권은 갈라에서 5천달러를 경매 시작가로 해서 경매에 부쳐졌습니다

전재만부부와 함께 다나에스테이트에서 8명이 저녁식사를 할 수 있는 식사권이 최소 5천달러인 것입니다
통상 자선행사에 기부된 물품의 경매는 자선행사 기부자들에 대한 보답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시장가격보다 낮은 가격부터 시작되는 것이 관례입니다
기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상품을 경매에서 저렴하게 산뒤 답례로 즉석에서 일부금액을 그 단체에 기부하는 것입니다

아마도 이 식사권의 정상가격은 5천달러를 훨씬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갈라팜플렛에는 환상적인 다나에스테이트 와이너리의 다이닝룸에서 최고의 와인과 함께 전재만 부부, 리빙스턴 부부와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돼 있었습니다


워렌 버핏과 식사를 함께 할 수 있는 식사권이 수십만 달러에 팔렸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만 전재만도 나파 밸리의
명사가 되다 보니 전재만 부부와 식사를 함께 하는 식사권도 인기가 있나 봅니다

전재만 식사권 최소 5천달러라면 전두환이 최근 검찰에 납부한 추징금 3백만원을 훨씬 넘어서는 금액입니다
근근히 먹고 살 정도가 아니라 호의호식하는데 아버지를 도와 주기는 싫은 모양입니다

미국병원을 돕는 것도 좋은 일입니다
그러나 전재만은 한국 정부에도 '전재만 식사권'을 납부해 아버지의 추징금 미납액을 조금이라도 줄여야 할 것
입니다



전재만 세인트헬레나병원 갈라 2010
분류없음2010.11.13 22:22
Loading
부패재산의 몰수및 회복에 관한 특례법 제정


부패재산의 몰수 및 회복에 관한 특례법

부패범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