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전두환 전대통령 아들 전재용씨 비자금 문제가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전씨의 사돈기업인 동아원이 미국 캘리포니아소재 와이너리에 수백억원을 투자하면서 이사회 결의조차 거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동아원이 금융감독원에 보고한 서류등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전두환 전대통령의 사돈인 이희상씨가 운영하는 동아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에 고도라는 법인을 설립, 다나에스테이트라는 와이너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동아원은 이 와이너리에 2005년 113억5천여만원, 2006년 193억5천여만원, 2007년 232억1천여만원, 2008년 186억5천여만원등 모두 726억원을 투자했고 계열사를 합칠경우 투자액은 7백70억원으로 늘어납니다 


동아원은 2007년까지는 감사보고서 제출의무만 있는 법인이어서 이사회 개최여부등을 확인할 수 없으나 2008년부터 상장기업이 되면서 이사회개최여부등 회사사업보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동아원이 2009년 4월 1일 금감원에 제출한 2008년 사업보고서[동아원 38기 사업보고서 2008년 1월 1일-2008년 12월 31일]에 따르면 동아원은 이해에 186억5천여만원을 캘리포니아 와이너리 사업에 투자했으나 이 해외투자와 관련한 이사회등은 전혀 개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동아원은 모두 26차례의 이사회를 열었으며 타법인이나 해외출자등과 관련해서는 중국현지법인투자의건, 캄보디아 투자의 건,코지드 컨소시엄 출자의 건, 바로비전 투자의 건등을 논의, 의결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그러나 동아원은 2008년에 9억9천여만원을 투자한 것으로 명시된 중국고도투자건등 투자액이 20-30억에 불과한 투자건에 대해서는 이사회를 거친 반면 미국 캘리포니아 와이너리 186억5천여만원 투자는 이사회결의는 물론 이사회에서 논의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보고서에는 이사회의 주요활동이란 제목하에 이사회 개최일자, 의안내용, 가결여부등이 상세히 기재돼 있었지만 와이너리 투자논의는 없었으며 감사위원회 또한 26차례의 감사위원회를 열었지만 캘리포니아 와이너리에 대한 초대형투자는 감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보고서 재무현황을 보면 동아원은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와이너리회사인 미국 고도사에 2008년에 186억5천여만원을 투자한 것으로 돼 있으며 기말잔액은 933억5천만원이라고 기재돼 있습니다 


동아원이 이처럼 9억9천여만원 투자등에 소액투자에 대해서는 이사회 결의를 거치면서도 그보다 훨씬 액수가 큰 186억5천만원 투자에 대해서 이사회에서 조차 논의하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입니다


또 이는 무슨 이유에선가 거액의 캘리포니아 포도밭투자가 이사들조차 모르도록 극도로 은밀하게 추진됐음을 의미합니다 

동아원의 이 와이너리는 현재 전두환 전대통령의 3남인 전재만씨가 총괄 관리하고 있습니다 


동아원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4개년에 걸쳐 모두 7백26억여원, 계열사까지 포함하면 모두 7백60억원을 투자했지만 2008년이전인 2005년부터 2007년까지는 금감원에 이사회 개최와 안건등에 대한 보고의무가 없었으므로 2008년 이전에 5백여억원을 캘리포니아 포도밭에 투자할때 이사회 논의나 결의가 있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습니다.


동아원은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에 5곳의 포도밭을 인수, 와이너리사업을 하고 있으며 이 5곳중 한곳의 포도밭은 원래 주인이 이희상 동아원회장으로 이회장이 외환거래법을 어기고 투자했던 것으로 드러났었습니다. 이회장은 자신의 포도밭을 자기 회사에 팔았다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동아원에 포도밭을 팔기 직전 외국인에게 소유권을 넘긴뒤 같은날 그 외국인이 동아원에 포도밭을 팔게 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