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11.05 19:01
Loading



이병철회장의 장남 이맹희씨와 삼남 이건희삼성회장의 재산분쟁소송에서 이맹희씨의 자서전내용이 언급됐습니다만 실제 이맹희씨는 이병철회장으로 부터 직접 '앞으로 삼성은 건희가 이끈다'는 말을 직접 들었다고 자서전에서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맹희씨는 지난 1993년 6월 23일 '이맹희 회상록, 묻어둔 이야기'와 '이맹희 경제단상, 하고 싶은 이야기'등 2권의 책을 출판했으며 2권 모두 이맹희씨 자신이 직접 쓴 책으로 '책머리에'라는 머릿말 말미에는 이씨가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남겼습니다


이맹희씨가 이병철 선대회장의 유언부분을 언급한 부분은 자서전격인 '이맹희 회상록, 묻어둔 이야기'에서 '드디어 내려진 총수승계선언'이라는 제목으로  279페이지부터 285페이지까지 모두 7페이지에 걸쳐 쓴 글에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이씨는 이책 284페이지에서 '아버지가 삼성의 차기경영자로 건희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처음 발표한 것은 1976년 9월 중순경'으로 이병철회장이 암수술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직전이라고 밝혔습니다


2013/11/05 - [분류 전체보기] - KT, 계약실수로 무궁화3호 헐값매각했나? 계약에서 인도 16개월 걸린듯, 그렇다면 계약위반?

2013/11/05 - [분류 전체보기] - 박정희, 34년전 대처수상에게 김종필방영관련 친서보내 [친서원문-영국문서보관소]

2013/11/05 - [분류 전체보기] - 노건호도 효성비자금의혹 클린턴관련 펀드서 인턴 : 효성임원 펀드파견직후 노건호가 인턴

2013/11/05 - [분류 전체보기] - 노건호씨는 2011년 8월 LG전자 중국법인으로 발령나 2년3개월째 베이징에서 차장으로 근무중입니다

2013/11/05 - [분류 전체보기] - KT 무궁화위성매각계약서 당장 공개해야 - KT 계약 불이행여부 밝혀야

2013/11/04 - [분류 전체보기] - 효성, 클린턴관련 미펀드에 거액비자금의혹-펀드파트너 알고보니 효성임원: 미 증권거래위원회및 한국전자공시시스템

2013/11/03 - [분류 전체보기] - 무궁화위성 헐값매입 홍콩업체는 한국인소유업체 - 토마스 최사장등 등기이사 3명중 2명 한국인

2013/11/03 - [분류 전체보기] - NSA, 한국-프랑스-이스라엘 우방 3개국 집중감시 첫 확인:NSA 2007년 1월 미션리스트[비밀문서원문첨부]

2013/10/27 - [분류 전체보기] - 탈세혐의 효성, 홍콩에 명품보석상 운영 - 해외비자금의혹 :홍콩정부 관보첨부



또 같은 페이지 하단에는 더욱 자세한 내용이 나와있습니다


이씨는 284페이지 하단에서 아버지가 삼성의 후계구도에 대해서 처음으로 밝힌 것은 암수술차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날밤 가족회의때 였으며 이자리에는 자신과 어머니와 누이들, 그리고 자신의 아내까지 있었으며 당시 이건희 삼성회장은 해외출장중이었다고 기술했습니다


이씨는 이병철회장이 후계구도를 밝힌 장소는 '용인에 있는 아버지의 거처'라고 밝힌뒤 아버지는 '앞으로 삼성은 건희가 이끌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기록했습니다


이씨는 이말을 듣는 순간의 충격을 잊지 못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씨는 또 285페이지에서 '운명전에 아버지는 인희누나, 누이동생 명희, 동생 건희, 그리고 내 아들 재현등 다섯명을 모아두고 구두로 유언하고 건희에게 정식으로 삼성의 경영권을 물려주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씨는 재산분배문제에 대해 '이 자리에서는 건희에게 삼성을 물려준다는 내용 이외에 삼성의 주식을 형제들간에 나누는 방식에 대한 아버지의 지시도 있었다'고 기록했으나 '가족들끼리의 이야기니만큼 더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덮어두는 것이 좋겠다'고 밝혀 재산분배에 대한 유언내용을 알지만 자서전에서는 밝히지 않아 미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이씨는 이 페이지에서도 다시 한번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 다시 유언을 한 것은 1976년 가족들이 있는 자리에서 삼성의 차기대권을 건희에게 물려준다고 밝혔던 내용의 추인에 불과했다'고 기술했습니다 


이맹희씨 자신이 이병철회장이 이건희회장에게 삼성을 물려준다고 유언한 사실을 스스로 모두 인정하고 자서전에 남긴 것입니다


이맹희씨가 1993년 출판한 두권의 책중 자서전인 '이맹희 회상록, 묻어둔 이야기'는 이외에도 삼성의 숨겨진 비화를 많이 담고 있으며 특히 맹희씨와 아버지의 갈등은 과연 이들이 부자지간이 맞는 지를 의심할 정도로 심각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맹희 묻어둔 이야기중 유언부분 시크릿오브코리아 안치용.pd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