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09.08 19:58
Loading

2013/09/14 - [분류 전체보기] - 검찰이 욕먹는 이유: 감찰직원 '나는 총장의 호위무사다'

 

2013/09/11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혼외아들설' 임여인 신분도용 시인, 인지수사 불가피 - 전세자금 뭉칫돈 출처 밝히면 끝

 

2013/09/10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혼외아들설 : 임씨에서 채씨로 바꾸려면 채동욱 진술서가 필요하며 법원 허가를 받아야[2005년 개정민법]

 

2013/09/12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 조선일보-임여인 형사고소해야 부인주장 진정성 있다

 

채동욱 검찰총장이 혼외아들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채총장의 아들설이 제기된 채모군이 자신의 학교가 발간한 '학교문집'에 자신의 괴로운 심정을 담은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글에는 채군의 어머니가 자녀교육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채군이 올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했음을 알 수 있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2013/09/10 - [분류 전체보기] - 임여인 해명편지 전문, '초등학교 갈때 아버지 채동욱로 했다- 학적부 기재로 말퍼져 - 채동욱과 관계없는 아이'

2013/09/10 - [분류 전체보기] - 임여인, 학적부에 아버지 채동욱 기재도 인정

2013/09/10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전혀 모르는 일' 거짓말로 드러나 - 임여인 편지 '아이 초등갈때 아버지 채동욱으로 했다' 인정

2013/09/09 - [분류 전체보기] - '혼외자녀' 이렇게 해명하면 믿을까? '알고 지낸건 맞는데 성만 빌려줬다니까!!'

2013/09/08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 조기사퇴설 솔솔 - 청와대, '채총장 해명 부족' 결론 

2013/09/07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 혼외아들설' – 채모군 동반출국자는 뉴욕 서니사이드거주 교포로 확인

 

 

2002년생인 채군이 다닌 학교는 서울 서초구 신반포로의 유명사립학교인 'G초등학교' 로 확인됐으며 G 초등학교가 최근 발간한 학교문집에는 채군의 사진과 함께 채군의 글이 실려있었습니다

 

채군은 학교문집에 '5월은 계절의 여왕'이라는 제목을 글을 실었으며 교복인 양복에 넥타이 차림의 반명함판 사진과 함께 채군이 재학중인 반이름과 '채00'이라는 채군의 이름이 인쇄돼 있었습니다

 

채군의 얼굴사진은 누가 보더라도 채군의 부모가 누구인지를 짐작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채군은 이글에서 자신과 어머니가 괴로워한다는 사실을 비추면서도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는 어른스런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채군은 '5월은 상괘한 바람과 맑은 햇살로 가장 쾌적함을 주기 때문에 계절의 여왕이라고 한다'고 전제한뒤 '그러나 나의 5학년 5월은 온통 불만과 짜증으로 상쾌함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기록,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특히 채군은 자신을 향한 어머니의 애틋한 사랑을 글에 담았으나 아버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채군은 자신이 '학원과 시험, 숙제등 모든 것이 짜증스럽다'고 전제하고 '어머기가 눈치채시고 저녁마다 나에게 쓰는 편지를 쓰게 하셨다'고 적었습니다. 채군은 또 '어머니께서도 쓰셔서 서로 바꾸어 보면서 엄마와 나의 마음을 서로 알게 되었다'고 기록했습니다

 

채군의 어머니가 채군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스스로에게 매일 편지를 쓰도록 하고 자신도 편지를 쓰면서 그 편지를 채군에게 읽어보게 함으로써 어머니의 사랑과 관심이 저절로 전달되도록 노력을 기울였음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채군은 또 (어머니의 편지가) '온통 나에 대한 마음과 사랑으로 어머니 역시도 나처럼 괴로워하고 계셨다는 것을 알았다'고 밝혀 아들과 어머니 모두 아픔이 적지 않았음을 암시했습니다.

 

채군은 어머니의 마음을 알고 난뒤 '내가 후회않을 만큼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혀 어머니를 위하는 어른스럽고 의젖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채군은 '나 자신을 사랑하고 친구들을 배려하며 보모님과 선생님을 존경하고 이 아름다운 계절 5월과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나의 5학년 생활을 멋지게 해보려 한다'는 다짐으로 글을 맺었습니다

 

지난 5월 어머니와 자신의 아픔, 그리고 어머니를 위하겠다는 애틋한 마음을 담은 채군의 글은 아버지가 호적에 기록되지 못한 '모자가정'의 아픔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채동욱 검찰총장이 채군의 아버지라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채총장은 '전혀 모르는 일' 이라고 부인한 가운데 채군의 이글은 '아직은 국민들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아버지의 관심과 사랑을 갈구하는 외침이라는 해석도 제기됩니다

 

채군은 지난달 31일 보호자격인 뉴욕 서니사이드거주 재미동포인 이모씨와 함께 뉴욕에 도착했으나 현재 미국 어디에 머물고 있는 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채군이 만약 자신의 아버지를 채동욱 총장으로 알고 있다면 채군은 미국이라는 낯선 환경에 채 적응도 못한 상태에서 채총장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11세 어린 소년의 글에는'소자' 라고 말할 수 없는 '소저' 의 아픔이 녹아 있었습니다. 홍길동의 아버지도 홍길동이 '나의 아들'임을 부인하지는 않았기에 11세 소년의 아픔은 어쩌면 길동의 아픔보다 더 클지도 모릅니다. 그래도,그래도 그 소년의 어머님에 대한 사랑은 하염없었습니다.

 

11살 어린 아이를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