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6.10.26 18:10
Loading

박근혜대통령의 비선실세로 드러난 최순실씨가 전 통일교 유럽총책이며 세계일보 사장을 지낸 S씨를 이탈리아대사로 추천했다가 조응천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2016/10/27 - [분류 전체보기] - 조응천의원, '최순실, 통일교총책 이탈리아대사 추천의혹'관련 '확인하면 공무상 비밀누설죄 우려-죄송'

 


익명을 요구하는 복수의 소식통은 오늘[미국시간 26일 오후 5시] 시크릿오브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최순실씨가 박근혜정권출범뒤 S씨를 이탈리아 대사로 추천했었다. 그러나 조응천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소식통은 'S씨는 최순실-정윤회부부와 친한 사이였다'며 '이탈리아대사 추천사실을 잘 알고 있는 조응천의원이 모든 것을 밝혀야 한다'며 조의원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S씨는 정윤회씨와 동향이며 통일교 유럽총책을 오랫동안 맡았다가 세계일보 사장을 지낸 인물로 독일에서 오래 거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S씨는 1975년부터 통일교에 심취했고 1993년부터 2003년까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의 유럽회장으로 재직했으며 통일교 창시자인 고 문선명 총재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인물입니다.


이들 소식통은 세계일보가 오늘 보도한 최순실씨의 독일 인터뷰도 S씨가 주선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정윤회문건을 세계일보가 단독보도했을 때도 경영진의 축소압력이 많았다'며 '그 압력의 실체가 무엇인지는 상상에 맡긴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지역 통일교 핵심관계자들도 S씨가 최-정부부와 친하고 이탈리아대사로 추천받았다는 것은 통일교내부에서는 잘 알려진 이야기라고 전했습니다 


2012/08/31 - [대통령 후보] - 선데이저널, 중앙정보부작성 최태민보고서 전문공개 - 엽색행각등 적나라하게 기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