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04.07 12:51
Loading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는 7일 김용민 후보의 ‘막말ㆍ저질 발언’과 관련, “민주통합당과 저희 후보들을 지지해주시는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2012/04/06 - [분류 전체보기] - 김용민 막말 파문 - 그만 두는게 맞다


한 대표는 이날 비서실장인 황창화 대변인을 통해 밝힌 입장을 통해 “김 후보의 발언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분명 잘못된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4/07/2012040701527.html?news_Head1


한 대표는 “대표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 여러분께 거듭 죄송하다”며 “아울러 다른 지역에서 열심히 뛰고 있는 후보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도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당은 김용민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했으나, 김용민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심판받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 대표의 사과는 김 후보의 막말ㆍ저질 발언으로 인한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선거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는 상황에 이르자,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보고 선긋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대표는 “이번 선거는 특권재벌경제로 민생을 파탄시킨 이명박 새누리당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마음을 모아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 지지자 여러분께 거듭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 후보는 트위터를 통해 ”새누리당의 어떤 왜곡에도 물러나지 않을 것이다“,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명확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