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7.04.27 19:43
Loading

이건희 삼성회장의 부인 홍라희 여사의 하와이 별장 쇼핑행각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광적’이라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다. 홍라희여사는 지난해 6월 하와이에 5백만 달러를 주고 산 별장을 넉 달 만에 매입가보다 싸게 팔고, 아들 이재용이 검찰수사를 받은 다음날 두 배나 비싼 별장을 사들였었다. 끝인가 싶었는데 끝이 아니었다.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구속된 보름뒤 또 다시 650만달러를 투입, 와이키키해변 에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여사가 리움 미술관 관장에서 사퇴한뒤 가장 먼저 한 일이 하와이 호화콘도 매입인 것이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선지 등기를 미루다, 1개월 만에 뒤늦게 등기를 마친 것으로 드러났다. 홍여사와 함께 라움미술관 부관장직에서 물러난 홍여사의 동생 홍라영씨도 지난해 11월 언니가 9백만 달러 별장을 살 때, 자신도 3백만 달러짜리 콘도를 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가, 특히 홍씨들의 하와이 부동산쇼핑은 ‘너희가 감희 나를’ 식으로 계속되고 있다. 이제 홍여사의 하와이 재산은 남편 이건희회장보다도 많아졌다. 특검, 검찰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를 조롱하는 듯한 홍여사의 행각을 파헤친다.


중략 전체기사 클릭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 https://goo.gl/bY5mvx


2017/04/27 - [분류 전체보기] - 안철수 안랩미국법인 세금체납으로 자산압류 - 세금부터 내라


2017/04/20 - [분류 전체보기] - 김평우변호사, 간통죄로 피소됐었다 - UCLA명예교수-국제번호인단 설립시기등도 허위- [문]간통죄로 피소됐나 [답]옛날 옛날의 이야기고 지금 말하고 싶지 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