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36년전 발생한 김대중 납치 살해기도사건에 일본 자위대 출신들이 관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36년전인 1973년 8월 백주대낮에 일본 동경에서 발생한 김대중 납치 살해기도사건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암묵적 지시아래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이 중정요원을 동원해 저질렀으며 미국 CIA의 압력등으로 살해를 포기하고 서울로 압송한 사건입니다

지난 2007년 국정원 진상조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암묵적 지시를 했을 개연성이 있다는 정도의 결론만 내려졌을뿐 아직 그 지휘의 실체가 밝혀지지 않았으며 피해자는 있되 가해자는 없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입니다

오늘 일본 산케이신문은 바로 이 사건에 일본 육상자위대원 출신들로 구성된 흥신소, 일종의 사설 탐정회사가 관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밀리언 자료 리서치라는 회사는 중앙정보부의 요청을 받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행적을 파악했다고 합니다

이 회사 대표인 올해 75살의 쓰보야마씨는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위대 정보분서에서 일하다 주일 한국 대사관 김동운 1등 서기관을 소개받아 이 일에 개입하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김동운 일등 서기관은 아래 사진 증거자료에서 보듯 납치사건에 가담한 인물입니다

쓰보야마대표는 자위대를 그만둔뒤 김대중 소재파악 팀장 역할을 하며 거주지 확인, 활동자금원조사, 한민통등 일본 지원조직 동향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서기관은 신문기자를 통해 간접적으로 쓰보야마씨에게 김대중 소재파악부탁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쓰보야마시는 납치 직전 김대중 전대통령 소재파악에 성공했고 결정적으로 중정의 납치 살해공작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김서기관은 납치사건 바로 직후인 1973년 8월 중순 [김대중은 8월 13일 서울 도착]에 사토라는 가명으로 쓰보야마씨에게 입단속을 시도했던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일본 자위대 출신의 사설탐정회사외에도 이미 중앙정보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행적을 상세히 파악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중앙정보부 협조자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너무나도 충격적인 것은 그가 바로 김전대통령과 함께 야당활동을 한 야당의 거물정치인이라는 사실입니다

아래 서류에 분명히 드러납니다만 중정이 양00 이라는 사람을 조종해 귀국토록한다고 돼 있습니다
당시 납치현장에는 야당 당수를 지낸 양 모와 김대중 전대통령의 친척인 야당의원 김모씨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김씨는 바로 이 양당 당수 양 아무개를 만나러 갔다가 납치된 것은 우연의 일치 일까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영면에 들었지만 우리는 누가 이 엄청난 사건을 지시했는지 밝혀야 합니다

떡을 만지다보니 떡고물이 묻었다는 이후락, 우리가 생각하기엔 떡고물이 아니라 방앗간 전체라고 해도 부족할 정도의 부정축재를 하고 한때 미국으로 망명을 기도했던 이후락의 입을 열게 해야 합니다

또 범행가담자의 진솔한 양심선언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피해자는 이미 세상을 떴고 가해자 일부도 세상을 등진 마당에 살아있는 이후락과 범행가담자들이 모든 것을 털어놓고 참회해야 할 것입니다

[김대중 납치 살해기도사건 국정원 보고서 전문 5권은 바로 이 블로그 andocu.tistory.com 의혹사건 진상보고서 전문 코너에 게재돼 있습니다]
Loading
김대중 납치 살해기도사건 중앙정보부 비밀문거 : 범행준비용품 리스트
이후락은 더이상 후라이까지 말고 양심선언을 통해 박정희 지시를 시인하고 참회하라
국정원이 발표한 범행준비용품 리스트를 보면 유사시 살해를 준비했음을 알수 있다


Loading
김대중 납치 살해기도사건 : 이후락은 더이상 '후라이"까지 말고 양심선언을 통해 박정희 지시를 시인하라
중앙정보부의 조종을 받은 양00, 범행가담자들도 당시 역할을 털어놓고 역사앞에 참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