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검찰이 지난 2009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서 딸 정연(37) 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의혹과 관련된 100만 달러가 환치기된 정황을 이미 파악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수사에서 나오지 않은 새로운 의혹'이라는 설명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2012/06/03 - [분류 전체보기] - [국방부 눈뜬 장님?]미국,한국아파치헬기판매가격 11년전 이미 24억달러 - MB정부 추산액의 1.5배[2001년 6월 26일 한국아파치헬기도입관련 미의회통보내역]



◈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에서 140만弗 등 의혹 '공소권 없음' 처분 

지난 2009년 6월 12일 노 전 대통령의 서거로 '수사 대상'이 없어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인규 검사장)는 '박연차 게이트'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공소권이 없어 내사종결 처분한다고 밝혔다. 

원본출처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160062 


노 전 대통령은 2006년 9월부터 2008년 2월까지 박연차(67)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4차례에 걸쳐 640만 달러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됐다. 

검찰은 이 가운데 140만 달러가 권양숙 여사와 홍콩 계좌를 거쳐 딸 정연 씨에게 전달돼 미국 아파트 구입 자금으로 쓰였다고 설명했다. 

◈ 보수단체 문제제기로 檢 '100만弗 환치기 의혹' 수사 착수 

그리고 3년이 지난 2012년 1월, 한 보수언론의 보도로 '100만 달러 환치기 의혹'이 다시 부각됐다. 

미국 카지노에서 일한 한 업자가 딸 정연 씨의 미국 뉴저지 아파트의 구입 자금으로 쓰일 100만 달러, 우리 돈 13억원을 환치기해 아파트 원주인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재미 블로거인 안치용 씨가 2010년 10월 카지노 업자를 인터뷰해 이미 자신의 홈페이지에 폭로한 내용이었다. 당시 국내 언론도 이를 인용해 몇 차례 관련 내용을 기사화했다.

그럼에도 검찰은 보수단체의 수사 의뢰를 받자마자 사건을 검찰총장의 '친위대'인 대검 중수부에 배당하고 이례적으로 신속한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100만 달러 환치기 의혹'이 종전에 나오지 않은 새로운 부분이라며 수사 착수 배경을 설명했다. 

◈ "노무현 수사 때 환치기 업자 조사했다" 3년 전 수사팀 관계자 증언 

그런데 검찰이 지난 2009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당시 딸 정연 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대금으로 보이는 100만 달러가 국내에서 환치기된 정황을 이미 포착했던 것으로 CBS 취재결과 확인됐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3일 "우리나라에서 그 정도 규모의 환치기를 할 수 있는 업자가 몇 없는데 관세청의 협조를 받아 당시 검찰이 100만 달러 환치기에 관여한 업자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정연 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의혹과 관련된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뭉칫돈이 환치기된 사실을 이미 3년 전에 파악했다는 것이다. 

◈ 현 수사팀 "'100만弗 환치기'는 새로운 의혹" 설명과 달라 

이는 "'범죄 혐의를 밝히는 게 본연인 임무'인 검찰로서는 새로 제기된 의혹을 당연히 수사할 수밖에 없다"던 현 수사팀의 설명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검찰은 4ㆍ11 총선을 불과 1개월 여 앞두고 노 전 대통령 가족을 겨냥한 수사가 시작된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수사의 정당성을 적극 강변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서거로 불명예 퇴진한 김경한 전 법무부장관도 "2009년 수사종결 발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것이지, 가족에 대한 수사까지 종결했다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밝히고 나섰다. 현 수사팀 관계자는 지난 2월말 김 전 장관이 직접 전화를 걸어온 사실을 이례적으로 기자들에게 전했다. 

검찰은 일단 "현재로서는 정연 씨를 조사할 계획이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미국 뉴저지 아파트의 원 주인인 경연희(43ㆍ여) 씨에게 전달된 100만 달러의 불법 환치기 의혹과 상습도박 혐의에 국한된 수사라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이 이미 3년 전에 100만 달러가 환치기된 정황을 파악하고도 총선과 대선이 동시에 치러지는 시점에 다시 수사에 나섰다는 점에서 '불순한 의도'를 둘러싼 파장이 예상된다.

Loading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노정연 콘도 이면계약서 경연희 서명, 법인서류서명과 일치-노정연서명은 오리무중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곽상언, 사실이라한들, 제 아내는 아비를 잃은 불쌍한 여인입니다 - 페이스북 전문

이달호씨가 제시한 노정연-경연희 이면계약서에 공증인으로 나타난 사람은 엘리사 서 라는 여성입니다.
엘리사 서라는 여성은 경연희가 운영한 이벤처투자사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사람입니다 
엘리사 서는 경연희가 2008년 사실상 이벤처투자사를 접게 되자 그녀와 갈라서서 부동산 브로커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뉴저지주 팰리세이즈 파크의 센** 21 **** 부동산회사에서 브로커로 일하다 지난해 7월 23일부터는 
뉴저지 포트리 메인스트릿의 W부동산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W는 뉴저지주에서 가장 큰 부동산중개회사의 하나이며 메인스트릿점에는 한국인 브로커들이 많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면계약서 논란이 일고 있는 이 서류에는 바로 이 엘리사 서의 공증스탬프가 찍혀 있습니다
그러나 공증에 반드시 필요한 문구가 없고 공증 봉인[SEAL]등도 찾을 수 없어 공증문서로는 볼 수 없을것 같습니다
공증이란 서류내용에 상관없이 문서관련자가 공증인의 면전에 나타나 공증인에게 자신의 신분을 확인시키고 그 문서를 
정확히 제시했음을 확인시키는 것입니다. 

따라서 공증이 사실이 아니라 하더라도 그것은 이 문서의 내용의 진위여부와는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공증이 없더라도 노정연-경연희 두사람이 서명을 했다면 계약으로 인정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이 공증이 사실이라면 이 문서에 서명한 경연희는 물론 노정연이 엘리사 서의 면전에 나타났었어야 합니다
엘리사 서는 자신의 공증스탬프가 찍힌 이상 노정연과 경연희가 이 문서를 들고 자신의 면전에 나타났었는지를 분명히 밝혀야 합니다
혹시 자신의 공증스탬프가 도용됐다면 도용됐다고 밝혀야 합니다

특히 엘리사 서는 단순한 공증인을 뛰어넘어 이 사건 내용을 알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입니다
경연희가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으로서 경연희 사업의 실무를 담당했고 그의 남편 또한 경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엘리사 서가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것을 털어놓는 것이 하루빨리 진상을 밝힐 수 있는 지름길입니다



엘리사 서 프로필

엘리사 서 프로필


Loading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딸 정연씨의 미국 아파트 매입대금과 관련한 불법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최재경)는 박연차(67) 전 태광실업 회장을 조사했다고 28일 밝혔다.

중수부는 최근 박 전 회장을 소환해 전직 수입차 중개상 은모(54)씨가 현금 13억원을 불법으로 환전한 뒤 송금한 100만 달러의 자금출처와 송금을 지시한 인물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회장은 2009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 당시 정연씨의 아파트 매입자금 명목으로 140만 달러를 건넨 사실이 있어 아파트 매입 과정에 깊이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노무현 비자금 미국유출  http://www.segye.com/Articles/News/Politics/Article.asp?aid=20101013001240&subctg1=&subctg2= 
http://www.dailian.co.kr/news/news_view.htm?id=222491&sc=naver&kind=menu_code&keys=1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58807 

2009/08/2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딸 노정현콘도 소유의혹설 뉴저지 콘도 전체 소유자 리스트
2009/08/26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 딸 노정연 매입의혹 호화콘도, 건립이후 전체 소유자 리스트 [24AVE] 1/2
2009/08/26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 딸 노정연 매입의혹 호화콘도, 건립이후 전체 소유자 리스트 [26AVE] 2/2

중수부는 이와 함께 아파트 전 주인 경모(42·여)씨를 조만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중수부는 전날 저녁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경씨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검찰에 출두할 것을 통보했다. 

그러나 경씨는 검찰의 전화통화를 거부한 채 귀국 여부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중수부는 경씨가 끝내 귀국을 거부할 경우 신병을 강제적으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경씨가 검찰 수사에 협조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만약 응하지 않는다면 검찰에 출석시킬 방법을 다각적으로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경씨에게 상자 7개 분량의 돈 13억원을 환치기해 불법 송금한 혐의(외환거래법 위반 등)로 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 조사했다. 

이 돈을 정연씨 측으로부터 받아 은씨에게 건넸다는 이모씨 형제도 최근 2차례에 걸쳐 소환 조사했다.

이들은 이 돈이 정연씨가 경씨로부터 구입하려 한 미국 뉴저지주의 고급 아파트 허드슨클럽의 매매 잔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경씨에 대해 귀국을 종용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은씨 등을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2/28/2012022802616.html?news_Hea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