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리제트 리 검찰문건 이메일은 삼성과 무관 - 리제트 리는 스틸전무 지인집 데려가는 파워과시


http://andocu.tistory.com/3046?srchid=BR1http%3A%2F%2Fandocu.tistory.com%2F3046

리제트 리와 관련, 미국 연방검찰이 압수 공개한 문건에 대한 삼성의 해명 일부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삼성은 지난28일 서울 기자회견에서 검찰 압수 문건은 위조됐으며 원본문건은 밴나이스공항당국에 보내고 리제트 리에게 참조메일로 전달됐다고 밝혔으나 삼성은 미국시간 오늘 새벽 미국언론에 보낸 영문성명서를 통해 원본문서가 전세기 회사에 전달됐다며 한국기자회견과는 전혀 다른 내용을 털어놨습니다

*삼성영문해명서- 삼성기자회견 [원문 밴나이스공항 발송등] 보도 - 삼성 해명 이메일[공항에 보낸 문건등] 하단 첨부

특히 삼성이 영문성명서를 통해 원본문서가 전달됐다고 밝힌 전세기 회사는 리제트 리가 마약을 나르기 위해 전세기를 빌린
회사라고 연방마약단속국 수사관이 확인했습니다

결국 삼성이 기자회견을 통해 국내에서는 원본문건이 삼성이벤트에 대한 공항 협조를 요청하는 것으로 밴나이스 공항당국에 보내졌다고 밝혔으나 미국언론들이 공항당국에 사실여부를 확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공항당국이 아니라 전세기회사에
보냈다는 사실을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이 원본문건을 전세기회사로 보냈고 그 전세기 회사가 마약을 나르기 위해 전세기를 빌린 회사로 판명됨에 따라
파문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은 시크릿 오브 코리아에도 두차례나 이메일을 통해 원본문건이 밴나이스 공항에 전달됐다고 밝혔으며 28일 기자회견
에서도 밴나이스 공항에 전달됐다고 말해 중앙일보, 조선일보, 연합통신등 국내 언론에도 그렇게 보도됐습니다

국내에서는 차마 원본문건이 보내진 곳이 마약운반을 위해 리제트 리가 전세기를 빌린 회사라고 밝힐 수 없었던 것입니다

삼성의 영문성명서에는 삼성은 이 문건이 명백히 위조됐다고 설명한뒤 데이빗 스틸이 작성한 원본문건은  JETSET 이란
전세기회사에 보내졌다고 적시했습니다

삼성은 또 리제트 리가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손녀라는 주장에 대해 삼성의 상속녀가 아니며 삼성 패밀리의 멤버가 아니라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삼성은 이 성명서에서 왜 이 전세기 회사에 원본문건을 보냈는지, 전세기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 털어놓지 않았으나 제트셋
이라는 전세기회사가 리제트 리가 마약운반을 위해 전세기를 대여한 회사라고 미 연방마약단속국 수사관이 확인했습니다

마약단속국 수사관은  마약운반에 사용된 전세기 소유주가 따로 있지만 운영은 제트셋에서 하며 리제트 리가 제트셋에
예약[booking]을 하고 전세기를 빌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이 원본이라고 공개한 문건은 수신자가 없는 2문장짜리의 문건이며 검찰이 압수한 문건은 5문장의 문건으로 리제트 리또는 제3의 인물이 '삼성 3세 상속녀' '비행기내 리제트 리 물건 보장'등의 3개 문장을 추가했다는 것이 삼성주장입니다

현재로서는 삼성원본과 검찰 압수 문서가 데이빗 스틸의 서명도 다르고 이메일도 달라서 위조설이 힘을 얻고 있으나 
진위여부는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리제트 리의 집에서 압수한 문건에 신빙성을 두고 있어 진위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원본문건을 밴나이스 공항당국에 보냈다는 사실과 다른 삼성 해명을 접하고 검찰 심기가 불편했다는 전언입니다
삼성이 자칭 원본문건을 마약운반을 위해 전세기를 빌린 회사에 보냈다는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검찰이 삼성을 직접 
조사할지, 아니면 삼성이 해명을 자청, 검찰에 경위를 설명할지 주목됩니다 

또 삼성이 왜 문건을 작성하며 수신자등을 명시하지 않았는지등 문건형식과 내용등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으며
리제트 리는 데이빗 스틸 부사장을 자유롭게 만날 정도의 지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영문해명서 일부


삼성국내기자회견 보도내용- '원본은 밴나이스 공항에 보냈다'

삼성 해명 이메일중 일부
Loading

리제트 리관련 삼성해명 일부 거짓판명, 원본은 공항당국이 아니라 마약나른 전세기회사에 보내졌다

http://andocu.tistory.com/3035
-----------------------------------------------------------------------------------------------

마약을 운반하다 체포된 리제트 리의 보석청문회에서 연방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입수한 이른바 '삼성'문건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검찰공개 압수문건 과 삼성공개 원본문건, 삼성공개 데이빗 스틸 서명등 3개 문건을 원본 그대로 하단에 공개합니다
단 삼성이 이메일로 보낸 데이빗 스틸 서명자료중 데이빗 스틸의 얼굴등은 싣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삼성이 이 문건이 위조됐다고 주장함에 따라 연방검찰이 문건의 진위여부를 밝히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든 삼성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방검찰이 어제 보석심리중 공개한 문건은 연방마약단속국이 지난 6월 14일밤 리제트 리를 체포한 뒤 법원으로 부터 압수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리제트 리의 비버리힐스 아파트를 압수, 수색해 입수한 문건입니다

검찰이 공개한 문건의 내용은 매우 충격적입니다

1장짜리의 이 문건은 지난 6월 13일자로 삼성전자아메리카 레터헤드지에 작성된 것으로 작성자는 삼성전자아메리카의 데이빗 스틸 부사장으로 돼 있습니다

이 문건에 따르면 '리제트 리는 삼성의 3세 상속녀'라며 '리제트 리의 개인 비행기 3대가 엘리트 행거에 계류할 것이며
삼성의 보험관련 부서에서 리제트 리의 물건등에 대해서 책임을 질 것' 이라는 충격적 내용을 담고 잇습니다

이 문건에는 작성자가 삼성전자 아메리카 부사장 데이빗 스틸이라고 명시돼 있고 서명까지 돼 있습니다

문서작성일자인 6월 13일은 리제트 리가 마약을 운반하다 오하이오 콜럼부스 공항에서 적발되기 바로 전날입니다

연방검찰은 시크릿 오브 코리아에 이메일로 이문서를 전하며 연방마약단속국이 법원의 압수수색영장을 받아 비버리힐스 아파트에 대한 영장 집행과정에서 입수한 것이라고 적시했습니다

리제트 리의 이모가 리제트 리가 이병철회장의 딸 코린 리의 딸이라고 어제 보석심리에서 진술한데 이어 연방검찰이 압수
수색을 통해 확보한 '리제트 리가 삼성의 3세 상속녀'라는 '리제트 리 삼성문건'을 법정에서 제시함에 따라 그야말로 큰
파문이 일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삼성은 검찰이 공개한 '리제트 리 삼성문건'에 대해서도 데이빗 스틸의 서명이 위조됐으며 이 문건의 원본문서가 있다며 원본문서를 공개하고 삼성과 리제트 리는 무관하다는 부인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삼성이 원본이라고 공개한 문건은 2문단으로 된 문건인 반면 검찰이 공개한 문건은 5문단의 문건으로 삼성은 원본문건에
3문단이 추가됐고 데이빗 스틸의 서명도 운전면허증등에 게재된 서명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이 위조 추가됐다고 주장한 3문단은 바로 '리제트 리는 삼성의 3세 상속녀'라며 '리제트 리의 개인 비행기 3대가 엘리트 행거에 계류할 것이며, 삼성의 보험관련 부서에서 리제트 리의 물건등에 대해서 책임을 질 것' 이라는 내용을 담은 부분입니다 

즉 리제트 리와 이병철 전회장의 관계를 밝히고 있는 핵심적인 부분이 위조,추가됐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삼성말대로라면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리제트 리 삼성문건'은 누군가가 위조한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삼성 원본과 검찰 압수문건을 비교해 보면 논란이 되고 있는 3문단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동일함을 알 수 있습니다 

2개 문건의 작성일자, 작성자, 문건의 제목, 맨위 2개문단의 내용이 조사하나 틀리지 않고 정확히 일치합니다 
작성일자는 6월 13일, 작성자는 데이빗 스틸 부사장, 문건의 제목은 CONFIRMATION OF EVENT, 6월 30일 반 나이스공항
이벤트, 게다가 2개문단 내용까지 똑 같았습니다 
 
[아래 삭선 3문장은 아래로 대체합니다 10/28/2010 밤]

삼성은 리제트 리의 제안으로 공항에서 이벤트를 개최하기로 하고 공항에 공문을 보내고 그 공문을 리제트 리에게 참조메일로
전달했다고 합니다

삼성은 리제트 리가 이 참조메일로 받은 원본문건에다 누군가가 핵심쟁점이 되고 있는 3개 문단을 추가시키고 서명을 위조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결국 원본문건을 리제트 리가 이메일로 받았으므로 작성자, 작성일자, 상위 2개문단등이 검찰 압수문건과 같을 수 밖에 없다는
해명입니다

그러나 레터헤드지를 사용하는 경우 통상 수신자를 정확히 명기하는데도 불구하고 원본문건에도 수신자가 전혀 명시되지 않은 점은 의문으로 남습니다. 아마도 해외업체들과 문서를 주고 받은 경험이 있다면 누구나 이 사실을 알 것입니다

만일 검찰 압수문건이 위조됐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개인기업의 내밀한 문서가 작성일자, 작성자, 문건의 제목, 2개문단 내용까지 일치할 수 있는가, 누군가 삼성내부를 꿰뚫어보는 실력자가 아니라면 이토록 적지 않은 부분이 일치하는 위조문건을 만드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는 지적입니다 

또 누군가 삼성의 문건을 빼낸뒤 3개문단을 추가했다면 삼성문건을 빼낼수 있는 능력을 가진 실력자가 위조를 한 셈이 됩니다

특히 문건에는 수신자가 명시돼 있지 않지만 삼성이 이 문건은 공항에 보내진 문건이라고 확인해 위조라면 위조자가 어떻게
정확히 공항에 보낸 문건을 빼냈는가 라는 의문이 제기됩니다 
 
삼성은 데이빗 스틸 부사장의 운전면허증, 신용카드, 그리고 원본문건등의 서명을 제시하며 검찰 압수문건과는 다르며 데이빗 스틸 또한 이같은 문서를 작성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삼성이 제시한 원본문건과 검찰 압수문건의 서명은 약간의 차이가 있었습니다만 서명이 위조의 결정적 증거가 되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추가합니다]
삼성측이 원본문건과 검찰 압수문건의 데이빗 스틸 부사장의 이메일 주소가 다르다고 밝혀왔습니다
원본문건은 dgsteel@samsung.com 인 반면 검찰압수문건의 이메일 주소는 dacid-steel@samsung-us.com 이었습니다
이메일 어드레스 부분의 상이함을 명시해 달라는 삼성측의 요청을 수용, 이부분이 상이함을 밝힙니다

이처럼 삼성이 검찰압수문건이 위조됐다고 주장함에 따라 검찰이 문건의 진위여부를 밝히기 위해 어떤 식으로든 삼성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법조계의 분석입니다 

연방검찰은 오늘 삼성 조사여부에 대해 '지금은 뭐라고 말할 수 없다'며 즉답을 회피했습니다 
그러나 진위여부는 밝힐 것이라고 말해 진위여부를 밝히는 조사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또 작성자, 작성일자등 위조치고는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고 질문하자 '좋은 질문이다 그부분은 이상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리제트 리의 생모인 코린 리의 소재, 그리고 리제트 리의 할머니이자 코린 리의 생모의 소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어제 보석청문회에서 자세한 주소지는 언급되지 않았으나 코린 리가 현재 서울에 살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코린 리의 생모의 소재나 생사여부는 오리무중이지만 리제트 리가 어머니와 아버지, 양부모와 이모 그리고 할머니에 대해
미안하다고 변호사에게 언급함에 따라 코린 리의 생모가 살아 있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또 일본에서 파친코업체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요시 모리타씨의 소재를 찾는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특히 제임스 오웬변호사는 지난 5일 스포츠 서울닷컴, 시크릿 오브 코리아등과 만나 요시 모리타가 소니사와 
소니 관련회사의 주식을 소유한 주주이며 리제트 리와 지속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확인함에 따라 생부 요시 모리타씨도
리제트 리와 이병철회장의 관계를 입증할 핵심인물로 떠오르며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공개 리제트리-삼성문건
 

리제트 리 검찰공개 문건

리제트 리 검찰공개 문건


삼성공개 문건원본 및 삼성공개 데이빗 스틸 부사장 서명자료
 
삼성공개 리제트리 문건 원본

삼성공개 리제트리 문건 원본












Loading
마약을 운반하다 연방검찰에 체포된 리제트 리[한국명 이지영] 가 삼성 이병철회장의 혼외 딸의 딸이라는 블로그 글과 관련, 삼성측은 이메일을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삼성 관계자는 시크릿 오브 코리아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코린 리씨측 대변인에게 리제트 리가 삼성가가 아니라는 분명한
입장을 레터를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 관계자는 또 그룹의 이미지 손실은 물론 고 이병철 회장의 유족 및 임직원들이 정신적 고통을 입고 있다며 리제트 리와
삼성가는 무관하다는 기존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Loading
 
지난 6월 전세비행기로 마약을 나르다 연방검찰에 적발된 리제트 리는 이병철회장의 혼외 딸에서 출생한 딸이며 리제트 리의 한국이름은 이지영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달 중순 리제트 리의 새 변호인으로 선임된 제임스 오웬 변호사는 오늘 오후 6시 리제트 리가 수감된 오하이오주
콜럼부스의 델라웨어카운티구치소앞에서 스포츠 서울 닷컴 기자들과 저를 만나 리제트 리의 생모 코린 리는 삼성 창업주인
고 이병쳘 회장의 딸이며 이병철회장과 코린 리의 생모는 법적인 혼인관계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스포츠 서울 닷컴 취재진등은 오늘 오전 제임스 오웬변호사 사무실을 방문한데 이어 오늘 오후 4시 30분 리제트 리가 수감된
오하이오주 콜럼부스의 델라웨어카운티구치소앞에서 리제트 리를 면담하러 온 오웬 변호사를 만나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취재진에게 면회를 마칠때까지 기다려 줄 것을 요청, 면회가 끝난뒤 다시 이같은 사실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취재진에게 리제트 리 할머니와 이병철 회장이 법적인 혼인을 하지 않았지만 손녀는 분명하다고 먼저 밝혔고
수차례에 걸쳐 이를 확인하는 질문에도 동일한 대답을 했으며 이자리에는 오웬변호사의 동료변호사인 토드 롱 변호사도
동석, 사실관계에 대해 부연설명을 했습니다

또 리제트 리의 한 측근은 1981년 10월 23일 한국에서 출생한 리제트 리의 한국이름은 '지영' 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는 그의 생모인 코린 리와 지속적인 만남을 가져왔으며 생모인 코린 리로 부터 자신이 이병철회장의
손녀라는 사실을 들었다고 털어놨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는 그녀 할머니가 이병철회장과 법적으로 혼인하지 않은 사실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의 생모 코린 리는 이병철 회장의 딸로서 현재 일본이나 미국이 아닌 한국에 살고 있다고
말했으며 생부인 요시 모리타씨와 일본에 살고 있어 생부 생모가 떨어져 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생부 요시 모리타씨는 소니사및 소니관계사 주식을 소유한 주주라는 사실은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는 물론 리제트 리의 양부모 이범걸, 이숙범씨등으로 부터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병철 회장의 손녀라는 주장을 부인하는 삼성측의 반응에 대해 리제트가 삼성의 전면부인사실을 이미 알고 있으며
그녀는 그같은 반응을 예상했지만 매우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의 생모인 코린 리의 한국이름을 묻자 잠시 시간을 달라고 요청하고 리제트 리의 양부모측과 즉석
에서 통화한 다음 양부모측에서 한국이름 공개를 원치 않는다며 한국이름은 말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나 오웬변호사는 코린 리의 생모, 즉 이병철회장과의 사이에서 코린 리를 낳은 여인에 대해서는 이름 이니셜이
HY 라고 반복해서 말했습니다  

오웬변호사는 빠르면 오는 8일 금요일 보석청문회가 열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그녀의 양부모도 심리에 참석,
증언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프랭클린구치소에 수감도중 자살징후가 엿보이기도 했던 리제트 리는 지난 8월 3일 여성전용 수감시설이 있는 델라웨어카운티
구치소로 이감됐으며 현재는 안정된 상태라고 오웬변호사는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취재진은 오늘 아침 프랭클린카운티 법원기자실에서 이 사건을 오랫동안 취재한 콜럼부스 디스패치의 캐시 린 그레이 기자를 만난데 이어 오전 11시30분쯤 제임스 오웬 변호사 사무실을 방문, 이때는 오웬변호사가 아닌 토드 롱변호사만  만났으나 오후 4시 30분 구치소에서 오웬변호사를 만날수 있었습니다 

또 오후 2시 30분 연방검찰 오하이오 남부지청을 방문, 티모시 프리차이드연방검사와 프레드 알버슨 연방검찰 대변인등을 만났습니다

오하이오 콜럼부스에서 30년동안 기자생활을 한 캐시기자는 복수의 정부관계자들로 부터 리제트 리가 삼성 이병철회장의 손녀
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은 사실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티모시 프리차이드 연방검사도 담당 수사관과 대변인이 배석한 가운데 연방검찰청사에서 만나 '조사가 진행중인 사건에 대해 구체적 사실을 언급할 수 없다'며 이것이 검찰의 기본수칙이라고 양해를 구했습니다

그러나 연방검찰은 리제트 리가 지난 6월 체포직후 심문을 받으면서 삼성의 상속인 이라고 진술한 것은 사실이며 검찰측이
직접 리제트 리의 양부모를 만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만났다고 시인했습니다 
 
알버슨 대변인도 지난 6월 사건발생직후 TV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삼성의 손녀'라는 리제트 리의 진술을 자신이 직접 설명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전 변호사인 윌리암 믹스 변호사는 오늘 오후 1시쯤 전화통화를 통해 '직업윤리상 이전 의뢰인에 대해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면서도 콜럼부스 디스패치 기사를 참조하면 된다, 연방검사도 이미 모든 비밀[all secrets]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취재진은 또 연방검사를 만난뒤 콜럼부스에서 30마일 떨어진 델라웨어카운티 구치소를 방문, 우여곡절끝에 보석청문회를 앞두고 리제트 리를 면담하기 위해 구치소를 찾은 제임스 오웬 변호사와 토드 롱 변호사를 만났으며 두 변호사로 부터 모든 사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리제트 리는 체포직후 조사에서 삼성 상속인 이라고 말했으며 지난달 30일 가족대변인인 퀀텀 리프 엔터테인먼트도 이같은 사실을 밝혔었습니다

리제트 리는 지난 6월 14일 LA 에서 콜럼부스 오하이오 공항으로 백킬로그램 이상의 마약을 운반하다 공항에서 연방수사팀에 체포됐으며 지난 9월 29일 연방검찰은 리제트 리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마리화나등을 운반했다며 공범 5명과 함께 추가기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