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3.11.26 15:01
Loading

Penny Lane: Gitmo’s other secret CIA facility

By Associated Press, Updated: Tuesday, November 26, 2:09 PM

WASHINGTON — A few hundred yards from the administrative offices of the Guantanamo Bay prison, hidden behind a ridge covered in thick scrub and cactus, sits a closely held secret.

원본출처 http://www.washingtonpost.com/politics/federal_government/penny-lane-gitmos-other-secret-cia-facility/2013/11/26/50c7952c-5659-11e3-bdbf-097ab2a3dc2b_print.html

A dirt road winds its way to a clearing where eight small cottages sit in two rows of four. They have long been abandoned. The special detachment of Marines that once provided security is gone.

But in the early years after 9/11, these cottages were part of a covert CIA program. Its secrecy has outlasted black prisons, waterboarding and rendition.

In these buildings, CIA officers turned terrorists into double agents and sent them home.

It was a risky gamble. If it worked, their agents might help the CIA find terrorist leaders to kill with drones. But officials knew there was a chance that some prisoners might quickly spurn their deal and kill Americans.

For the CIA, that was an acceptable risk in a dangerous business. For the American public, which was never told, it was one of the many secret trade-offs the government made on its behalf.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used the threat of terrorism to justify imprisoning people indefinitely, it was releasing dangerous people from prison to work for the CIA.

Nearly a dozen current and former U.S officials described aspects of the program to The Associated Press. All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they were not authorized to publicly discuss the secret program, even though it ended in about 2006.

The program and the handful of men who passed through these cottages had various official CIA codenames. But those who were aware of the cluster of cottages knew it best by its sobriquet: Penny Lane.

It was a nod to the classic Beatles song and a riff on the CIA’s other secret facility at Guantanamo Bay, a prison known as Strawberry Fields.

Some of the men who passed through Penny Lane helped the CIA find and kill many top al-Qaida operatives, current and former U.S. officials said. Others stopped providing useful information and the CIA lost touch with them.

When prisoners began streaming into Guantanamo Bay in January 2002, the CIA recognized it as an unprecedented opportunity to identify sources. That year, 632 detainees arrived at the island. The following year 117 more arrived.

“Of course that would be an objective,” said Emile Nakhleh, a former top CIA analyst who spent time in 2002 assessing detainees but who did not discuss Penny Lane. “It’s the job of intelligence to recruit sources.”

By early 2003, Penny Lane was open for business.

Candidates were ushered from the confines of prison to Penny Lane’s relative hominess, officials said. The cottages had private kitchens, showers and televisions. Each had a small patio.

Some prisoners asked for and received pornography. One official said the biggest luxury in each cottage was the bed, not a military-issued cot but a real bed with a mattress.

The cottages were designed to feel more like hotel rooms than prison cells, and some CIA officials jokingly referred to them collectively as the Marriott.

Current and former officials said dozens of prisoners were evaluated but only a handful, from varying countries, were turned into spies who signed agreements to spy for the CIA.

CIA spokesman Dean Boyd declined to comment.

The U.S. government says it has confirmed about 16 percent of former Guantanamo Bay detainees rejoin the fight against America. Officials suspect but have not confirmed that another 12 percent rejoined.

Though the number of double agents recruited through Penny Lane was small, the program was significant enough to draw keen attention from President George W. Bush, one former official said. Bush personally interviewed a junior CIA case officer who had just returned home from Afghanistan, where the agency typically met with the agents.

President Barack Obama took an interest the program for a different reason. Shortly after taking office, he ordered a review of the former detainees working as double agents because they were providing information used in Predator drone strikes, one of the officials said.

Infiltrating al-Qaida has been one of the CIA’s most sought-after but difficult goals, something that other foreign intelligence services have only occasionally accomplished. So candidates for Penny Lane needed legitimate terrorist connections. To be valuable to the CIA, the men had to be able to reconnect with al-Qaida.

From what the Bush administration was saying about Guantanamo Bay prisoners at the time, the CIA would have seemingly had a large pool to draw from.

Vice President Dick Cheney called the prisoners “the worst of a very bad lot.”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said they were “among the most dangerous, best trained, vicious killers on the face of the Earth.”

In reality, many were held on flimsy evidence and were of little use to the CIA.

While the agency looked for viable candidates, those with no terrorism ties sat in limbo. It would take years before the majority of detainees were set free, having never been charged. Of the 779 people who were taken to Guantanamo Bay, more than three-fourths have been released, mostly during the Bush administration.

Many others remain at Guantanamo Bay, having been cleared for release by the military but with no hope for freedom in sight.

“I do see the irony on the surface of letting some really very bad guys go,” said David Remes, an American lawyer who has represented about a dozen Yemeni detainees at Guantanamo.

But Remes, who was not aware of Penny Lane, said he understands its attraction.

“The men we were sending back as agents were thought to be able to provide value to us,” he said.

Prisoners agreed to cooperate for a variety of reasons, officials said. Some received assurances that the U.S. would resettle their families. Another thought al-Qaida had perverted Islam and believed it was his duty as a Muslim to help the CIA destroy it.

One detainee agreed to cooperate after the CIA insinuated it would harm his children, a former official said, harkening to similar threats interrogators lodged against admitted 9/11 mastermind Khalid Sheikh Mohammed.

All were promised money. Exactly how much each was paid remains unclear. But altogether, the government paid millions of dollars for their services, officials said. The money came from a secret CIA account, codenamed Pledge, that’s used to pay informants, officials said.

The arrangement led to strategic discussions inside the CIA: If the agency’s drones had a shot at Osama bin Laden or his deputy, Ayman al-Zawahri, would officials take the shot if it meant killing a double agent on the American payroll?

It never came to that.

The biggest fear, former officials involved with the program recalled, was that a former detainee would attack Americans, then publicly announce that he’d been on the CIA payroll.

Al-Qaida suspected the CIA would attempt a program like this and its operatives have been very suspicious of former Guantanamo Bay detainees, intelligence officials and experts said.

In one case, a former official recalled, al-Qaida came close to discovering one of the double agents in its midst.

The U.S. government had such high hopes for Penny Lane that one former intelligence official recalled discussion about whether to secretly release a pair of Pakistani men into the United States on student or business visas. The hope was that they would connect with al-Qaida and lead authorities to members of a U.S. cell.

Another former senior intelligence official said that never happened.

Officials said the program ended in 2006, as the flow of detainees to Guantanamo Bay slowed to a trickle. The last prisoner arrived there in 2008.

Penny Lane still stands and can be seen in satellite photos. The complex is surrounded by two fences and hidden among the trees and shrubs of Guantanamo Bay.

___

Associated Press writer Ben Fox contributed to this story from San Juan, P.R.

Copyright 2013 The Associated Press.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분류없음2013.11.07 08:18
Loading
The New York Times


November 7, 2013

C.I.A. Is Said to Pay AT&T for Call Data

WASHINGTON — The C.I.A. is paying AT&T more than $10 million a year to assist with overseas counterterrorism investigations by exploiting the company’s vast database of phone records, which includes Americans’ international calls, according to government officials.

원본출처 http://www.nytimes.com/2013/11/07/us/cia-is-said-to-pay-att-for-call-data.html?_r=0

The cooperation is conducted under a voluntary contract, not under subpoenas or court orders compelling the company to participate, according to the officials. The C.I.A. supplies phone numbers of overseas terrorism suspects, and AT&T searches its database and provides records of calls that may help identify foreign associates, the officials said. The company has a huge archive of data on phone calls, both foreign and domestic, that were handled by its network equipment, not just those of its own customers.

The program adds a new dimension to the debate over government spying and the privacy of communications records, which has been focused on National Security Agency programs in recent months. The disclosure sheds further light on the ties between intelligence officials and communications service providers. And it shows how agencies beyond the N.S.A. use metadata — logs of the date, duration and phone numbers involved in a call, but not the content — to analyze links between people through programs regulated by an inconsistent patchwork of legal standards, procedures and oversight.

Because the C.I.A. is prohibited from spying on the domestic activities of Americans, the agency imposes privacy safeguards on the program, said the officials, speaking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it is classified. Most of the call logs provided by AT&T involve foreign-to-foreign calls, but when the company produces records of international calls with one end in the United States, it does not disclose the identity of the Americans and “masks” several digits of their phone numbers, the officials said.

Still, the agency can refer such masked numbers to the F.B.I., which can issue an administrative subpoena requiring AT&T to provide the uncensored data. The bureau handles any domestic investigation, but sometimes shares with the C.I.A. the information about the American participant in those calls, the officials said.

Dean Boyd, a spokesman for the C.I.A., declined to confirm the program. But he said the agency’s intelligence collection activities were lawful and “subject to extensive oversight.”

“The C.I.A. protects the nation and upholds privacy rights of Americans by ensuring that its intelligence collection activities are focused on acquiring foreign intelligence and counterintelligence in accordance with U.S. laws,” he said. “The C.I.A. is expressly forbidden from undertaking intelligence collection activities inside the United States ‘for the purpose of acquiring information concerning the domestic activities of U.S. persons,’ and the C.I.A. does not do so.”

Mark Siegel, an AT&T spokesman, said: “We value our customers’ privacy and work hard to protect it by ensuring compliance with the law in all respects. We do not comment on questions concerning national security.”

The C.I.A. program appears to duplicate work performed by the N.S.A. But a senior American intelligence official, while declining to address whether the AT&T alliance exists, suggested that it would be rational for the C.I.A. to have its own program to check calling patterns linked to overseas terrorism suspects.

With on-the-ground operatives abroad seeking to disrupt terrorist activities in “time-sensitive threat situations,” the official said, the C.I.A. requires “a certain speed, agility and tactical responsiveness that differs” from that of other agencies. “That need to act without delay is often best met when C.I.A. has developed its own capabilities to lawfully acquire necessary foreign intelligence information,” the official said.

Since June, when documents leaked by the former N.S.A. contractor Edward J. Snowden began to surface, an international debate has erupted over the scope of N.S.A. surveillance and the agency’s relationships with American companies that operate networks or provide Internet communications services. Many of the companies have protested that they are legally compelled to cooperate. The AT&T-C.I.A. arrangement illustrates that such activities are not limited to the N.S.A., and that cooperation sometimes is voluntary.

While officials in Washington are discussing whether to rein in the N.S.A. on American soil, governments in Europe are demanding more transparency from the companies and threatening greater restraints. AT&T is exploring a purchase of Vodafone, a European cellphone service provider, and European regulators and politicians have vowed to intensely scrutinize such a deal.

AT&T has a history of working with the government. It helped facilitate the Bush administration’s warrantless surveillance program by allowing the N.S.A. to install secret equipment in its phone and Internet switching facilities, according to an account by a former AT&T technician made public in a lawsuit.

It was also one of three phone companies that embedded employees from 2003 to around 2007 in an F.B.I. facility, where they used company databases to provide quick analysis of call records. The embedding was shut down amid criticism by the Justice Department’s inspector general that officers were obtaining Americans’ call data without issuing subpoenas.

And, for at least the past six years, AT&T has embedded its employees in federally funded drug investigation offices to analyze call records, in response to subpoenas, to track drug dealers who switch phones. A briefing document for that program said AT&T had records of calls handled by its switches — including “a tremendous amount of international numbers that place calls through or roam on the AT&T network” — dating back to 1987, and described efforts to keep its existence “under the radar.”

The history of the C.I.A. program remains murky. It began sometime before 2010, and was stopped at some point but then was resumed, according to the officials. They said the House and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s had been briefed about it.

While the N.S.A. is separately vacuuming up call metadata abroad, most scrutiny in the United States has focused on its once-secret program that uses court orders to domestic phone companies under the Patriot Act to assemble a comprehensive database of Americans’ calls.

Some lawmakers have proposed modifying it to have the phone companies, not the N.S.A., control the data, similar to how the C.I.A. has been operating.

Still, there may be limits to comparisons. The N.S.A. is subject to court-imposed rules about the standard that must be met before its analysts may gain access to its database, which contains records from multiple providers. The C.I.A. appears to have a freer hand, and officials said it had submitted significantly more queries to AT&T for data.

In addition, while both programs analyze cross-border calls of Americans, the N.S.A.’s Patriot Act database does not include purely foreign calls, while AT&T does not use purely domestic calls in analyzing links for the C.I.A., officials said.

Absent an emergency, phone companies are usually legally forbidden to provide customers’ calling records to the government except in response to a subpoena or a court order, and the C.I.A. has a mandate to focus overseas. Lawyers who reviewed the program, officials said, concluded that AT&T’s partial masking of American phone numbers satisfied those restrictions, citing a statutory exception to data privacy laws covering “the acquisition by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of foreign intelligence information from international or foreign communications.”

That same exception has come to public attention before. It was apparently invoked by a still-secret Jan. 8, 2010, memo written by the Justice Department’s Office of Legal Counsel. A 2010 inspector general’s report described the memo as allowing the F.B.I. to obtain call records “on a voluntary basis from providers, without any legal process or a qualifying emergency.”

While the bureau said it would not use that memo, the report warned that the existence of the government’s still-classified legal theory created a “significant gap” in “accountability and oversight” and urged Congress to modify the statute. Lawmakers have not acted on that recommendation.


 


분류없음2013.02.11 18:46
Loading

 

 

미국 정보기관 CIA가 레이건대통령 당선 보름뒤부터 대통령일일보고서를 올리기 시작하는등 인수위원회보고등과는 별개로 대통령당선자에서 현직대통령과 동일한 보고를 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3/02/11 - [분류 전체보기] - 미스터 쓴소리 조순형-야당대표 문희상-전대표 김진표등 야당거물 아들들 줄줄이 병역면제

지난 1980년 11월 21일 CIA의 인수인계담당관 카터대통령의 비서실장에게 보낸 'CIA의 인수인계상황'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CIA는 1980년 11월 18일부터 레이건 대통령 당선자에게 이른바 대통령일일보고서[PRESIDENT'S DAILY BRIEFING]를 전달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 보고서에서 CIA 인수인계담당관은 'CIA는 11월 18일부터 대통령당선자에게 대통령일일보고서 제공을 시작했으며 부통령당선자에게도 같은 날인 11월 18일부터 서비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수인계담당관은 또 '대통령일일보고서'전달은 레이건주지사가 서부에 머물는 시점에도 계속 전달하기로 했다'고 보고했습니다.

 

1980년 대통령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인 로널드 레이건 캘리포니아주지사가 민주당의 현직 대통령인 지미 카터를 꺽고 당선된 것은 11월 4일이었으므로 레이건이 당선된지 14일, 즉 2주일뒤부터 CIA가 현직 대통령에게 대통령일일보고서를 전달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대통령당선자에게도 일일보고서를 올린 것입니다.

 

그 아래에는 11월 13일 CIA국장[DCI : DIRECTOR OF CENTRAL INTELLIGENCE]와 부국장, 인수인계담당관들이 케이시, 알렌등 레이건의 보좌진과 미팅을 가졌고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대통령당선자에게 직접 보고를 하기로 확정했다는 말도 있습니다. 실제 이 이틀간 각각 90분씩 보고했음이 CIA 다른 문서를 통해 확인됩니다.

 

이른바 PDB로 불리는 대통령일일보고서는 CIA가 그날 그날 수집한 전세계의 각종 정보를 취합, 그 다음날 아침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따끈따끈한 정보가 가득찬 특급비밀이며 아침, 즉 새벽에 전달된다고 해서 조보[朝報]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우리나라 정보기관인 국정원 또한 미국 CIA와 마찬가지로 전날 수집한 정보를 취합, 정리해서 연락관을 통해 그 다음날 아침 일찍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대통령은 조보와 함께 하루를 시작합니다만 과연 대통령당선자에게도 정권인수위차원의 의례적인 보고외에 현직대통령과 동일하게 일일보고서를 전달하는 지 의문입니다.

 

 

 

 

 

CIA는 1952년 CIA 창설이래 대통령당선자에게 정보를 전달해 오고 있다고 합니다. CIA는 '대통령당선자에 대한 CIA브리핑'이라는 자체 보고서에서 그 이유를 두가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대통령으로 부임할 대통령 당선자에게 해외정보와 세계각국의 상황을 제공하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결정과 행동을 취하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둘째는 새 대통령과 그의 참모들과 CIA와의 굳건한 업무관계를 구축해야 새 대통령을 더 잘 모실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IA는 대통령당선자에 대한 이같은 보고가 각 현직 대통령의 승인아래 실시되지만 1952년 설립이래 계속됐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약 60년동안 현직대통령 그 어느누구도 CIA의 이같은 활동에 제약을 가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캘리포니아주지사인 레이건이 당선됐을 때는 레이건의 입장을 고려, 캘리포니아까지 매일 매일 쫓아가 일일 보고서를 전달했고 아칸소주지사인 클린턴이 당선됐을 때는 CIA가 클린턴 주지사 관저옆에 사무실을 얻고 부국장이 상주하다시피하며 당선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그때그때 제공했다고 합니다.

 

우리 국정원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정권인수위원회에 대한 정식 업무보고외에 현직 대통령처럼 대통령당선자에게도 일일보고, 즉 조보를 전달하는 지 궁금합니다. 북한핵실험징후등 그때 그때 발생하는 중대현안이나 당선자의 요청이 있을때는 물론 당선자에게 보고를 하겠습니다만 일일보고서는 이와 다릅니다. 정례적으로, 그야말로 매일매일 현직대통령처럼 보고가 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미국 CIA가 이처럼 대통령당선자에게 일일보고까지 올릴 수 있는 것은 대통령과의 친소관계에 따라 CIA책임자가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정보전문가가 임명되며 민주당이나 공화당등 정권의 향배에 관계없이 그 책임자가 국가에 큰 실책을 범하지 않는 한 가능한 한 경질하지 않는 불문율이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면 CIA 책임자가 대통령이 아닌 국가를 위해서 일하며 대통령또한 이같은 자세를 존중하기 때문에 현직 대통령이 있음에도 곧 나라를 짊어지게 될 대통령당선자에게 까지 일일보고서를 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중앙정보부가 창설된지 53년. 어느새 반세기가 넘었고 숱한 인재들이 배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만 안타깝게도 중앙정보부 몇기가 중정부장이 됐다, 국정원장이 됐다는 말은 거의 들어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기껏해야 차장자리가 최고였습니다.

 

중앙정보부나 국정원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들중에서 국정원장 할만한 인재가 과연 없을까? 엉뚱한 사람, 비전문가들이 그 자리에 앉는 것은 최고인사권자인 대통령들이 국가를 수호하는 자리를 자신의 정권을 지키는 파수꾼정도로 착각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모든 것을 제자리에 돌려 놓는 그런 세상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CIA 레이건당선자 일일보고 by

분류없음2012.11.05 18:47
Loading

 

CIA, 516 한달전 '박정희 쿠데타 모의'알았다 - 1961년 4월말 '박정희 쿠데타모의'8차례 보고CIA, 516 한달전 '박정희 쿠데타 모의'알았다 - 1961년 4월말 '박정희 쿠데타모의'8차례 보고

 

CIA가 516 쿠데타 발발 약 한달전 '박정희가 쿠데타를 모의중'이라는 정보를 입수, 모두 8차례에 걸쳐 이를 보고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문, 하단에 파일로 첨부]

 

미 국부무가 발간한 '1961년부터 1963년까지의 미국의 대외관계' 문서에 따르면 516 발발당일인 1961년 5월 16일 쿠데타 발발당일, 델레스 당시 CIA국장은 'CIA가 1961년 4월 21일부터 4월 26일까지 박정희소장이 쿠데타를 모의중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모두 8차례에 걸쳐 작성했다'며 일자별 주요내용을 요약, 케네디대통령에게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보고서를 보면 CIA는 군부내 쿠데타 음모가 진행중이며 지도자는 박정희 소장임을 알았던 것은 물론 박정희가 장도영에게 쿠데타 음모를 사전에 알렸던 사실, 장면총리는 4월 24일까지 군부쿠데타를 인지하지 못했으며 4월 26일 그 사실을 알고도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상황을 오판했던 점까지 속속들이 사전에 파악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보고서대로라면 516 쿠데타는 '모두가 아는, 그러나 장면총리만 모르는' 그런 쿠데타로 장면정부의 오판과 취약성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CIA는 516 쿠데타 약 25일전인 4월 21일 보고서를 통해 '한국정부를 전복시키려는 두개의 조직이 존재하며 그중 하나는 2군부사령관인 박정희 소장이 주도하고 있고 또 다른 조직은 이범석이 이끌고 있다'며 '[쿠데타계획은] 사단장들을 비롯해 한국군 전체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2/11/04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공화당 사전조직에 간첩 황태성 관여- 공화당요원 다수는 좌익' - 미국무부 외교전문

2012/11/04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허정-김도연-백낙준이든, 그외 누구든 미국이 한국대통령 골라라' 미국에 요청 :이게 하비브김재춘 상세 면담록

2012/11/02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 1963년 하비브찾아가 박정희 꺽도록 미국이 야당후보선택하고 자금 지원해달라 요청 : 미국무부 외교전문 첨부

 

CIA는 같은날 또 다른 보고서를 '[군부쿠데타의] 명백한 위협이 존재한다'며 '그러나 정치적 안정이 증대되고 폭력과 무질서가 사라지고 경찰력이 강화되면 이 같은 쿠데타 음모는 사라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4월 23일 보고서에서는 '쿠데타를 논의하고 계획하는 중대한 그룹이 있음을 입증하는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이들 그룹은 즉각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요소들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또 다른 보고서도 '[쿠데타]음모는 한국군부와 학생세력, 그리고 개혁주의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지도자는 박정희 장군이며 서종철 6관구 사령관역시 이를 지지하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4월 24일자 보고서에는 '장도영 육군참모총장이 군부음모를 알고 있고 박정희 장군을 체포하려 하지만 증거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박정희]체포는 쿠데타의 방아쇠를 당기는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으며 이범석등이 쿠데타를 지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루뒤인 4월 25일자 보고서에는 '한국군 방첩대가 쿠데타음모를 조사중이며 4월 26일 쿠데타가 발발하지 않으면 쿠데타그룹이 다른 적절한 기회를 기다릴 것'이라며 '장도영에 따르면 4월24일까지 장면총리는 쿠데타 음모를 모르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신문발행인이 장면총리에게 4월 25일 [쿠데타음모를] 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4월 25일자 또 다른 보고서에는 [아무개가 : 정보소스는 비밀해제가 되지 않아 삭제됨] 4월 24일 장도영 육군참모총장과 한시간동안 만나 쿠데타 정보가 자발적으로 내 사무실에 입수됐다고 장총장에게 말했다'며 '[아무개가] 매그루더 사령관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며 매그루더 사령관은 장도영 총장과 이 문제를 의논할 것'이라고 귀뜸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장동영은 '박정희가 일주일전 그에게 [쿠데타계획을] 말했다고 털어놓고 '즉각적으로 [쿠데타가] 발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적고 있습니다.

 

4월 26일자 보고서에는 '장면 총리가 마침내 군부내 불순분자들이 쿠데타를 모의하고 있다는 소문을 인지했으나 장총리는 그 소문에 중요성을 부여하지 않고 있으며 위험한 상황이 아니라고 믿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특히 장총리는 장도영참모총장의 업무수행능력에 만족하고 있으며 정총장이 미국측 카운트파트들과 원만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장총리는 장도영총장을 2년 전체를 총장직을 수행하게 할 계획이라고 보고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CIA 보고서 8건을 요약한 보고서 전문을 공개했으나 정보소스[정보원이름]로 보이는 매 보고서의 첫 문장 한줄 정도는 소스보호를 위해 비밀해제가 되지 않아 비공개처리했습니다.

 

cia 19610421_new.pdf

cia 19610421_new
Loading

미 중앙정보국은 유신헌법선포이후인 1974년초 '박정희 정권이 단명할 것'이라는 잘못된 예측을 했던 것으로 미국무부가 공개한 미국 국제관계문서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2011/11/01 - [미국무부 비밀전문] - 하비브대사, 박정희정권 원색적 비난 '김대중납치는 어리섞은 정부의 폭력행위' - 미국무부 38년만에 공개

1974년 2월 1일 CIA가 작성한 '한국, 박정희 계속 집권이 가능한가'[South Korea: Can Pak Hold On?]라는 정보메모[INTELLIGENCE MEMORANDUM]에서 이시기 학생과 지식인등의 항거가 특정정책이 아니라 박정희대통령 자신과 그가 만든 정부형태[유신체제]에 집중되고 있다면서 단기적으로는 당근과 채찍에 의한 박정희의 통치술이 먹혀들수도 있겠지만 반대세력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CIA는 이문서에서 '박정희대통령이 최근 3개월여동안 1972년 제정된 유신헌법에 따른 권위적 체제를 해체하라는 공격에 시달려왔다'면서'이같은 공격은 지난 1960년대 중반보다는 미약하지만 3가지 이유에서 박정희의 리더쉽에는 더욱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CIA는 이시기 학생과 지식인들의 항거가 지난 60년대보다도 더 박정권에 더욱 위협적인 이유는 첫째 비판이 박정권의 특정정책이 아니라 박정희 본인과 그가 수립한 정부형태에 집중되고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둘째로는 박정희 통치하에서 정치적, 경제적 불만을 표명하는 학생, 지식인, 목회자, 정치인등이 처음으로 심각할 정도로 늘어났다, 세째로는 비판세력을 통제하는 전통적 방식의 효율성이 사라지는 시점에서 항거가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리하자면 박정희대통령의 비판세력에 대한 통제방식이 안 먹혀들어가는 시점에서 심각할 정도로 많은 한국국민들이 박정희대통령과 유신헌법에 대해 저항하고 있으므로 60년대보다 더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대통령은 당근과 채찍을 섞어 사용하면서 비판세력을 회유하거나 고립시키는 방법에 의지해 왔으며 비판세력이 광범위하지만 고도로 조직화돼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그의 노력은 단기적으로는 아마도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습니다   

CIA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정희 정권의 권위주의적 통치방식에 대한 분노는 늘어날 것이 확실하다고 전했습니다

박대통령은 최근 동아시아 곳곳에서 발생하는 [봉기] 불꽃이 서울의 학생들에게 불길을 당기지 않도록 방지하려고 할 것이지만 정치적 안전장치가 결여된 현대화돼가는 [한국]사회에서 심각한 정치적 불안정의 상존할 것이며 박정권은 강압통치를 무기한 지속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미국무부는 지난 3월 웹사이트에 2009년 비밀해제된 이 전문을 소개하면서 전문내용을 한마디로 요약했습니다

'CIA는 박정희 정권은 단기간 권력을 유지하겠지만 반대세력은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The authors predicted that Park’s regime would remain in power in the short run, but domestic opposition to it would grow.]

그러나 이 전문 보고뒤에도 박정희정권은 5년9개월이나 더 지속된 점을 고려하면 결과적으로 CIA의 예측은 어긋나고 말았으며 결국 박정희정권의 정권유지능력을 과소평가한 셈입니다

이문서는 지난 1974년 1월 19일 헨리 키신저 국무부장관겸 대통령안보좌관을 대신해 스코크로프트박사가 CIA에 한국의 정치상황과 향후 2-3개월에 대한 전망[닉슨 NSC파일 박스 544, 한국편 7권에 편철]을 요구한데 따라 작성된 것입니다

========================================================================================================
CIA, 74년초 박정희정권 단명전망

분류없음2011.02.11 12:09
Loading
CIA,북한홍수와 농작물피해 분석 - 2010년 12월 15일

nk-flood CIA 20101215
분류없음2011.01.11 14:44
Loading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책으로 잘 알려진 소설가 김진명씨의 작품들이 미 중앙정보국 CIA 의 홈페이지에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는 김진명씨의 작가적 상상력이 CIA 도 주목할 만큼 설득력이 있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CIA는 '정보학'이라는 저널의 VOLUME 51, NO1, 즉 정보학 저널 2007년 봄호에서 김진명씨의 소설 '제3의 시나리오'와 '신의 죽음'등 2편의 작품을 소개하고 이 내용을 지난 2007년 5월 21일 CIA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 Unclassified Articles from Classified Studies Volume 51, Number 1, 2007
  • CIA는 홈페이지에서 이 저널의 '최근 발간된 미디어를 통한 정보학'이란 코너에서 김진명씨의 작품과 다른 4명의 책을 소개했습니다

    CIA는 김진명씨가 한국의 유명한 소설가로 미국의 사악한 측면을 보여주며 모사꾼의 숨겨진 손을 통해 펼쳐지는 사건들을 묘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반도가 침략위기에 처해있음을 알리고 있으며 동아시아지역에 대한 워싱턴의 정책, 특히 CIA의 역할을 바라보는 많은 한국인들의 시각을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CIA는 작가인 김진명 개인의 약력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했으며 천재물리학자 이휘소 선생을 주인공으로 한국의 핵개발을 다룬 그의 대표작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5백만부이상이 팔려 한국출판계에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CIA는 제3의 시나리오와 신의 죽음등 김진명씨의 소설 2건에 대한 줄거리를 비교적 자세하게 설명했으며 말미에는 2007년초까지의 그의 작품 리스트를 덧붙였습니다

    CIA는 1년에 4차례씩 정보학 저널을 발간하고 있으며 스파이관련 소설이나 스파이관련 논픽션, 회고록등 정보학 관련 서적들을 매회마다 소개하고 있습니다

    김진명씨의 소설이 영문판으로 발간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마도 CIA는 한글로 된 김진명씨의 소설을 읽고 소개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돼 서평형식으로 이 책을 전한 것으로 보입니다

    CIA가 CIA와 관련된 공개정보 [OSINT]를 광범위하게 워치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는 사례로 보여집니다






    Loading

    미 중앙정보국 CIA가 한국전 관련 비밀문서들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CIA 는 지난 6월 17일 한국전 60주년을 맞아 정보자유화법[FOIA]에 의거, 1947년부터 1954년까지 약 8년간의 CIA  비밀문서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한국전 자료를 PDF 파일형식으로 누구나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웹사이트 주소는 http://www.foia.cia.gov/KoreanWar.asp 입니다

    CIA 한국전 비밀문서 공개


    '한국전에 대한 CIA의 분석'CIA ANALYSIS OF THE KOREAN WAR]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비밀문서중에는 일일보고, 주간보고서, 정보메모등으로 모두 천3백여건의 방대한 분량입니다

    일일보고서는 1950년 117건, 1951년 340건, 1952년 338건, 1953년 96건등으로 한국전 발발 이후의 종전까지의 하루 하루의 상황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주간보고서는 1948년 42건, 1949년 43건, 1950년 45건, 1951년 44건, 1952년 44건, 1953년 51건 등이며
    정보메모는 1948년부터 1950년까지 99건, 1951년부터 1954년까지 35건 이 각각 공개됐습니다

    대통령메모라는 이름의 대통령지시사항이나 대통령의 의회보고등 한국전과 관련된 미국대통령의 의중을 볼 수 있는 비밀문서
    9건도 공개됐습니다

    워낙 방대한 양입니다만 찬찬히 잘 살펴보면 전쟁전체의 상황은 물론 박헌영등 남노당의 활동과 북한내부의 암투, 빨치산 토벌, 포로교환등에 대한 상황도 생생하게 엿볼수 있습니다

    특히 주간보고서등은 제목이 명시돼 있어 대략의 주제를 짐작할 수 있지만 제목이 없는 일일보고서의 경우 방대한 분량에다 내용을 짐작할 수 없어 전체 내용을 살핀 학자가 많지 않다는 점에서 이를 찬찬히 살핀다면 대특종이 나올 가능성도 큽니다

    CIA 한국전 비밀문서 공개 목록


    지난 6월 한국에서 크게 보도됐던 '한국전 재발땐 북-중에 핵무기 공격'등의 기사도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 바탕한 것입니다
    [한국언론기사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426161.html]

    당시 참고한 문서는 '한국 특정상황 발생시 중국-소련-자유진영의 예상반응' [SNIE 100-2-54 Probable Reactions of Communist China, the USSR, and the Free World to Certain Courses of Action in Korea ]으로 1954년 3월 2일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전이 발생하면 한국[북한으로 특정하지 않고 'KOREA'로 명시돼 있음]내 군사시설과 중국및 만주의 어떤 지역이든지[다이렌및 PORT ARTHUR제외] 원자폭탄[ATOMIC WEAPONS]으로 공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에 따른 주변국, 중국 소련 그리고 자유진영의 예상반응을 추정한 문서입니다

    Probable Reactions of Communist China, the USSR, and the Free World to Certain Courses of Action in Korea -
    CIA가 이처럼 많은 양의 한국전관련 비밀문서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한국전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CIA의 한국전 자료 대거공개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공개되지 않은 한국전 비밀문서가 많다는 것이 정보자유화법에 의해 비밀문서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주장이어서 언제 비밀문서가 추가 공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위키리크스2009.12.09 19:00
    Loading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4691
    CURRENT ISSUE2009.12.08 19:05
    Loading
    아래 보고서 7페이지를 보면 '평양의 군사행동 가능성이 최대 50 대 50 으로 믿는다' 는 대목이 나옵니다

    첨부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셔도 되고 아래 전자북을 그대로 보셔도 됩니다
    아래 보고서 7페이지를 보면 '평양의 군사행동 가능성이 최대 50 대 50 으로 믿는다' 는 대목이 나옵니다

    첨부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셔도 되고 아래 전자북을 그대로 보셔도 됩니다
    CURRENT ISSUE2009.08.30 08:13
    Loading

    미 연방검차이 2007년 7월 19일 FBI에 거짓 진술을 한 한국인 스파이를 간첩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국정원과의 접촉사실을 숨기고 FBI 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혐의입니다


    SOUTH KOREAN SPY ARRESTED IN NY, FBI REPORT -
    Loading

    지난 4월 16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재미동포 윤주완씨가 스파이 혐의등으로 연방검찰에 기소됐습니다

    미 국방부 범죄수사대에서 검거해 연방검찰에 이첩한 사건으로 뉴저지주에 사는 윤씨는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범수대 수사관을 만나러 플로리다로 갔다 체포됩니다

    참으로 이상한 것은 윤씨가 무기밀매를 했던 것도 아니고 무기밀매를 하려고 접근했던 것도 아니란 사실입니다
    범수대 수사관이 윤씨에게 이메일을 보내 무기를 공급할 수 있으니 한국에다 팔아라고 엄청 유혹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함정수사라고 하기에도 지나친 것 같습니다

    윤씨는 이게 무슨 말인가 하다가 계속 이메일을 주고 받다 그 수사관을 한번 만난뒤 한국까지 가서
    무기 판매 루트를 알아본뒤 다시 미국으로 왔고 한국출장상황을 알려주기 위해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수사관에게 체포되고 맙니다

    어쨋든 뒷맛이 개운챦은 사건인데요 이과정에서 윤씨도 다소 업되면서 '나는 미그기도 살 수 있다'고 말한 내용도 나옵니다

    이 기소장을 보면 왜 지나치게 몰아갔나를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이 수사관이 다른 기관에 종사하다 범죄수사대로 전직한지 1년이 채 안된 수사관, 그러니 뭔가 한건 올려서 존재를 과시하려고 했고 그 올가미에 윤씨가 걸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죄가 없는데 잡아가기야 했겠습니까마는 기분이 영 좋지 않습니다
    기소장 한번 찬찬히 읽어보시면 내용도 알게 되고 영어공부도 하고 괜챦을 것 같습니다

    참 윤씨는 10여년전에 이란에 사린가스를 판매하려다 체포된 전력이 있습니다 그때도 약간의 함정수사로 항소를 거듭해서 일부 죄가 인정되지 않은 기록이 있군요 다음엔 항소관련 법원 판결문을 올려보겠습니다

    그리고 2년전 FBI가 우방국인 한국의 고위외교관을 졸졸 미행하며 사진도 찍고 도청도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친북인사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인데요 그 친북인사를 기소한 기소장을 보면 어떻게 이렇게 심하게 우방국 외교관을
    미행하고 낱낱이 감시할 수 있나 하는 분노가 치솟습니다
    조만간 이 사건 기소장도 올리겠습니다



    KOREA SPY FBI Yun._Juwan_Complaint.pdf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