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11.05 18:47
Loading

 

CIA, 516 한달전 '박정희 쿠데타 모의'알았다 - 1961년 4월말 '박정희 쿠데타모의'8차례 보고CIA, 516 한달전 '박정희 쿠데타 모의'알았다 - 1961년 4월말 '박정희 쿠데타모의'8차례 보고

 

CIA가 516 쿠데타 발발 약 한달전 '박정희가 쿠데타를 모의중'이라는 정보를 입수, 모두 8차례에 걸쳐 이를 보고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문, 하단에 파일로 첨부]

 

미 국부무가 발간한 '1961년부터 1963년까지의 미국의 대외관계' 문서에 따르면 516 발발당일인 1961년 5월 16일 쿠데타 발발당일, 델레스 당시 CIA국장은 'CIA가 1961년 4월 21일부터 4월 26일까지 박정희소장이 쿠데타를 모의중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모두 8차례에 걸쳐 작성했다'며 일자별 주요내용을 요약, 케네디대통령에게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보고서를 보면 CIA는 군부내 쿠데타 음모가 진행중이며 지도자는 박정희 소장임을 알았던 것은 물론 박정희가 장도영에게 쿠데타 음모를 사전에 알렸던 사실, 장면총리는 4월 24일까지 군부쿠데타를 인지하지 못했으며 4월 26일 그 사실을 알고도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상황을 오판했던 점까지 속속들이 사전에 파악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보고서대로라면 516 쿠데타는 '모두가 아는, 그러나 장면총리만 모르는' 그런 쿠데타로 장면정부의 오판과 취약성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CIA는 516 쿠데타 약 25일전인 4월 21일 보고서를 통해 '한국정부를 전복시키려는 두개의 조직이 존재하며 그중 하나는 2군부사령관인 박정희 소장이 주도하고 있고 또 다른 조직은 이범석이 이끌고 있다'며 '[쿠데타계획은] 사단장들을 비롯해 한국군 전체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2/11/04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공화당 사전조직에 간첩 황태성 관여- 공화당요원 다수는 좌익' - 미국무부 외교전문

2012/11/04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허정-김도연-백낙준이든, 그외 누구든 미국이 한국대통령 골라라' 미국에 요청 :이게 하비브김재춘 상세 면담록

2012/11/02 - [분류 전체보기] - 김재춘, 1963년 하비브찾아가 박정희 꺽도록 미국이 야당후보선택하고 자금 지원해달라 요청 : 미국무부 외교전문 첨부

 

CIA는 같은날 또 다른 보고서를 '[군부쿠데타의] 명백한 위협이 존재한다'며 '그러나 정치적 안정이 증대되고 폭력과 무질서가 사라지고 경찰력이 강화되면 이 같은 쿠데타 음모는 사라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4월 23일 보고서에서는 '쿠데타를 논의하고 계획하는 중대한 그룹이 있음을 입증하는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이들 그룹은 즉각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요소들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또 다른 보고서도 '[쿠데타]음모는 한국군부와 학생세력, 그리고 개혁주의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지도자는 박정희 장군이며 서종철 6관구 사령관역시 이를 지지하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4월 24일자 보고서에는 '장도영 육군참모총장이 군부음모를 알고 있고 박정희 장군을 체포하려 하지만 증거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박정희]체포는 쿠데타의 방아쇠를 당기는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으며 이범석등이 쿠데타를 지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루뒤인 4월 25일자 보고서에는 '한국군 방첩대가 쿠데타음모를 조사중이며 4월 26일 쿠데타가 발발하지 않으면 쿠데타그룹이 다른 적절한 기회를 기다릴 것'이라며 '장도영에 따르면 4월24일까지 장면총리는 쿠데타 음모를 모르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신문발행인이 장면총리에게 4월 25일 [쿠데타음모를] 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4월 25일자 또 다른 보고서에는 [아무개가 : 정보소스는 비밀해제가 되지 않아 삭제됨] 4월 24일 장도영 육군참모총장과 한시간동안 만나 쿠데타 정보가 자발적으로 내 사무실에 입수됐다고 장총장에게 말했다'며 '[아무개가] 매그루더 사령관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며 매그루더 사령관은 장도영 총장과 이 문제를 의논할 것'이라고 귀뜸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장동영은 '박정희가 일주일전 그에게 [쿠데타계획을] 말했다고 털어놓고 '즉각적으로 [쿠데타가] 발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적고 있습니다.

 

4월 26일자 보고서에는 '장면 총리가 마침내 군부내 불순분자들이 쿠데타를 모의하고 있다는 소문을 인지했으나 장총리는 그 소문에 중요성을 부여하지 않고 있으며 위험한 상황이 아니라고 믿고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특히 장총리는 장도영참모총장의 업무수행능력에 만족하고 있으며 정총장이 미국측 카운트파트들과 원만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장총리는 장도영총장을 2년 전체를 총장직을 수행하게 할 계획이라고 보고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CIA 보고서 8건을 요약한 보고서 전문을 공개했으나 정보소스[정보원이름]로 보이는 매 보고서의 첫 문장 한줄 정도는 소스보호를 위해 비밀해제가 되지 않아 비공개처리했습니다.

 

cia 19610421_new.pdf

cia 19610421_new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