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6.07.21 18:14
Loading




 

이상욱감사원장비서실장 외교부감사관

김기환총영사 제정신인가 – 김, ‘외국기관서 광복절행사 불가’ – 주재관들도 ‘제정신 아니다’  - 광복절이 부끄러운 총영사 필요없다  

김기환 ''뉴욕시청서 광복절 리셉션 국경일 기본취지 위배된다' - 얼토당토않는 망언


뉴욕한인회가 올해 광복절 기념리셉션을 뉴욕시의회 의사당에서 개최하기로 하자 김기환 뉴욕총영사가 이를 저지하고 나서, 월권행위임은 물론 재외공관장 근무지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행위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광복절은 한국의 가장 큰 경축일로서 이를 미 주류사회로 부터 축하받는다는 것은 더 없는 경사요, 한인 후세들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김총영사는 ‘대한민국 국경일행사가 외국기관에서 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뉴욕한인회 등에 정식공문을 보내 이를 저지하려 한 것으로 드러나 뉴욕한인사회가 들 끊고 있다. 특히 언론들은 ‘김총영사의 이 같은 행동이 최근 한 행사에서 자신의 축사순서가 뉴욕한인회장 뒤로 밀린데 따른 감정적 처사’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고 한인들은 ‘본분조차 망각한 총영사는 더 이상 총영사가 아니다’며 일제히 김총영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총영사관 내부도 마찬가지다. 동포영사을 비롯해 담당영사 등은 이 공문을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총영사에게 직접 물어보라’고 답변, 총영사의 독단적 행동임을 시사했고 타 부처 주재관들은 사견임을 전제로 ‘제 정신이 아니다’라고 답변, 김총영사가 내부직원들의 신뢰조차 잃었다는 분석을 낳고 있다.  - 중략


상세기사 클릭

http://me2.do/FWsFhnmq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1]-전임총영사시절 관저공사 비리캔다며 청문회개최- 행정직원들에게 막말, 인격모욕까지/연일 닥달에 총무영사 휴직고려-직원들 눈물에 혈변까지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2]-예산으로 보안안되는 고급노트북 사달라더니 총영사부인 드라마시청용으로//김기환총영사, ‘아이폰, 애플 노트북 사달라’-총무영사, ‘예산은 물론 보안상 불가능 ..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3]-영사들도 ‘감정적이다,청와대에 팩스넣으라’조언 – 사실상 공관마비 / ‘도대체 몇개월째냐, 아무개가 청와대에서 왔으니 물어보고 팩스하라’

2016/03/14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에서 불법으로[4]-장인어른친구 관저초청오찬대접도 국민혈세로 충당/교민오찬으로 위장-외교부본부서도 당장 확인 가능

2016/03/15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혈세낭비[5] 멀쩡한 가스오븐 '폐암유발한다'내다버리고 4천여달러 들여 전기인덕션설치

2016/03/16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갑질논란[7] 김기환총영사, 아시아나항공서 다이아몬드카드 받아 - 무료좌석승급특혜 -명백한 뇌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