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전두환의 딸 전효선이 한때 소유했던 신반포아파트를 전두환의 장남 전재국이 사실상 소유했던 것으로 밝혀진데 이어 이 아파트의 첫 소유주 전모씨가 시공사의 이사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2012/11/29 - [분류 전체보기] - bbk검사 최재경 문자메시지 분석보고서[원문]-시간대별 문자내역 : 검찰의 쌩얼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딸 아파트도 전씨 차명재산의혹 - 원주인 알고보니 시공사 [신반포 등기부등본 첨부 ]

2012/11/27 - [분류 전체보기] - 전씨차명의혹 안양땅관리 정혜영씨 정체를 공개수배합니다. 방배 롯데캐슬헤론 101동 2106호

2012/11/27 - [분류 전체보기] - 전씨재산의혹 관양동건물 19세주인 윤서연, 전두환 외손녀 확인- 익명제보로 정체드러나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 차명재산의혹 관양동 건물, 딸에게 주기전에 19살 손녀에게 먼저 준듯[등기부등본 첨부]

2012/11/25 - [분류 전체보기] - 전두환딸 빌라도 전씨 차명재산의혹 - 빌라원주인 알고보니 이창석 아들 [리베르떼빌 등기부 첨부]

 

전효선씨가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 산 127-2번지 토지 8천여평을 증여받을때 주소지는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12번지 신반포 15차 아파트 45동 305호였으며 전효선은 이 아파트를 2000년 3월 31일 매입했으나 실제로 1993년 11월 23일부터 전두환의 장남 전재국이 운영하는 시공사가 첫주인 전모씨의 채무를 인계받아 사실상의 주인이 된 것으로 드러났었습니다.

 

특히 첫주인 전씨는 이 등기부상 주소지가 전두환 친인척들이 집중적으로 매입한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로 기록돼 있어 그 정체가 의심됐으나 한 제보자는 전씨가 시공사의 이사였다고 알려왔습니다.

 

제보자는 전호범씨가 2000년대초까지 시공사 이사로 재직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공사의 법인등기부등본을 조회한 결과 이 회사 등기이사는 전재국, 전재국의 부인 정도경등이었며 전씨의 이름은 없었습니다.

 

아마도 전씨는 등기이사는 아니었지만 이사 직함을 가지고 시공사에 근무했을 가능성이 크며 전두환일가와 모종의 관계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전두환 비자금 관련기사가 나간뒤 전두환관련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바로 지금입니다. 여러분의 용기를 보여주십시요.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에 공개한 전재용비자금사건 1.2.3심 판결문에는 전두환 비자금을 관리한 많은 차명인사들의 실명이 등장합니다. 이 판결문내 차명인사들에 대한 제보도 기대합니다.

 

2012/11/28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전두환-전재용 비자금사건 판결문 3심-그들은 어떻게 돈을 숨겼나? 2004도7232

2012/11/27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전두환-전재용 비자금사건 판결문원문 2심-그들은 어떻게 돈을 숨겼나? 2004노2154

2012/11/26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전두환-전재용 비자금사건 판결문원문 1심-그들은 어떻게 돈을 숨겼나? 2004고합19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