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노무현 전대통령의 딸 노정연이 경연희가 백30만달러에 산 집을 70%나 비싼 2백20만달러에 구입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나 노정연이 경연희에게 약점이 잡혀 끌려다녔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검찰은 노정연이 경연희의 집 2채중 당초 4백호를 구입하기로 했다가 2007년 10월 4백호보다 작은 435호를 사기로 하고 2백20만달러에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2012/08/28 - [분류 전체보기] - 한국, 지난해 무기판매 세계 5위등극 - MB정부 4년간 무기수입계약액은 54억달러 : 미의회보고서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뉴저지주 허드슨카운티등기소 확인결과 경연희는 노정연과의 매매계약보다 1년3개월 앞선 2006년 7월 26일 4백호와 4백35호 2채를 한꺼번에 매입했습니다.


4백호는 이 콘도단지에서 가장 큰 평수로 백51만5천달러에 매입한 반면 4백호보다 작은 435호는 백29만9천달러에 매입했습니다.


검찰발표대로 노정연이 경연희의 집 435호를 2백20만달러에 매입하기로 했다면 경연희는 1년3개월만에 자기가 산 가격보다 무려 70% 높은 가격에 팔아 90만달러를 더 벌어들인 셈입니다.


특히 노정연이 경연희와 435호를 계약한 시점인 2007년 10월은 서브프라임모기지사태가 발생하면서 부동산이 오르기는 커녕 폭락하던 시기였습니다. 


따라서 허드슨클럽이 신축된 새 콘도이기는 하지만 가격이 70%나 폭등할 여건은 전혀 아니었으며 신축부동산을 산 많은 사람들이 매입가격에라도 부동산을 넘기려고 안간힘을 쓰던 때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정연이 백30만달러짜리 콘도를 2백20만달러에 선뜻 매입했다는 것은 잘 이해가 안됩니다. 아마도 피치못할 사정이 있었을 것이며 그것은 대통령딸이 출처불명의 돈으로 부동산을 매입한다는 비밀을 경연희에게 들켜버렸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결국 노정연은 경연희에게 약점이 잡혀서 경연희의 호구 노릇을 했던 셈입니다.


또 청와대에 있을때 남들에게서 받은, 다른 사람들의 돈이라는 권양숙의 검찰진술로 미뤄 즉 자기 돈이 아니라서 흥청망청한 탓도 있을 것입니다.

 

Loading
이달호씨가 제시한 노정연-경연희 이면계약서의 경연희 서명이 법인서류 서명과 일치한데 어어 경씨가 2010년 자신의 집 지분 일부를 어머니에게 넘긴 서류에 사용한 서명과도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씨는 지난 2009년 10월 매입한 뉴저지 허드슨콘도옆 주택 지분을 2011년 7월 자신과 어머니의 공동소유로 돌려놓으면서 계약서를 작성했습니다

뉴저지주 허드슨카운티 등기소에 보관된 이 계약서에는 경연희가 모두 5차례에 걸쳐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서명 모두가 이면계약서 서명과 거의 일치했습니다 

이에 앞서 경씨가 뉴저지주에 제출한 법인관련 서류 서명도 이면계약서 서명과 사실상 동일한 것으로 추정됐었습니다
즉 이면계약서, 법인설립서류, 매도계약서등 3개 서류의 경연희 서명이 육안으로 보더라도 동일인의 서명임이 확실시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만약 이면계약서가 조작됐더라도 최소한 경씨가 이 서류에 서명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다른 제3의 인물이 이 서류를 조작했을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이며 경씨는 간여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이 이면계약서는 노정연씨가 당초 매입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400호보다 규모가 작고 가치가 떨어지는 435호를 노씨에게 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노씨에게 불리한 계약이며 경씨가 '수퍼갑'의 우월적 지위를 누리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이 계약서의 노씨서명은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만약 노씨가 서명을 했다고 하더라도 불리한 상황에서 울며겨자먹기로 서명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노씨는 콘도 매입대금 출처와 매입대금 전달방법등에 대해 명백히 설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용서를 구해야 할 것입니다.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경연희, 2009년구입고급주택도 지분절반 지난해 7월 어머니에게 넘겨
2011/01/0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경연희, 두개이상 이름사용 - 천만불 잃고도 또 고급주택 매입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노정연 콘도 이면계약서 경연희 서명, 법인서류서명과 일치-노정연서명은 오리무중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이면계약서 공증인 엘리사 서는 바로 이사람 - 현재 포트리서 부동산브로커 


경연희 2010 매도계약서 서명 1

경연희  2010 매도계약서  서명 2

경연희  2010 매도계약서  서명 3

경연희  2010 매도계약서  서명 4

경연희  2010 매도계약서  서명 5

 
경연희 한초자 부동산매매서류 -
경연희 법인 설립서류 이비 빅토이스 모터스 -
Loading


노정연 환치기의혹의 핵심인물인 경연희가 지난 2009년 10월 자신이 매입한 고급주택의 소유권 절반을 지난해 7월 자신의 어머니 한초자씨에게 넘김으로써 자신명의 부동산 두채 모두를 자신과 어머니 앞으로 돌려놓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연희는 지난 2009년 10월 8일 노정연 매입의혹이 일고 있는 허드슨클럽 콘도에서 약 10분 거리에 있는 2층 주택을 2백60만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었습니다  2011/01/0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경연희, 두개이상 이름사용 - 천만불 잃고도 또 고급주택 매입

이 주택 주소는   12 HENLEY PL, WEEHAWKEN, NJ 07086 의 3C호로 허드슨강과 맞붙어 있어 맨해튼 월스트릿등 마천루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노정연 콘도 이면계약서 경연희 서명, 법인서류서명과 일치-노정연서명은 오리무중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이면계약서 공증인 엘리사 서는 바로 이사람 - 현재 포트리서 부동산브로커

경연희는 이주택 계약서에 허드슨클럽구입때의 이름과는 스펠링이 다른 영문이름을 사용했으며 이는 자신의 부동산에 대한 추적등을 따돌리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씨는 자신이 설립한 2개 법인에도 허드슨클럽구입때와 다른 이름을 사용했었습니다

경연희는 시크릿오브코리아가 지난해 1월 이같은 사실을 보도하자 약 6개월정도 지난 7월 27일 자신이 단독소유주였던 이주택을 자신과 어머니 한초자씨 공동소유로 바꾼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씨는 이 서류를 지난해 8월 11일 허드슨카운티등기소에 등기했으나 어머니 한초자씨[경초자]의 이름을  조자경으로 잘못 기재, 지난해 10월 25일 이를 수정해 재등기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로서 이 주택은 경연희와 한초자가 50대 50의 지분을 소유하게 됐습니다

경연희는 이 외에도 허드슨클럽 435호도 자신이 구입한뒤 어머니에게 절반의 지분을 넘기는등 자신명의의 부동산 2채를 어머니와 공동소유로 돌려놓았으며, 자신이 실제 소유주로 추정되는 허드슨클럽 400호는 왕모씨에게 매매하는 형식으로 소유권을 넘겨 놓고 있습니다

경연희가 이처럼 자신명의 부동산을 공유형식으로 보유하는 것은 노정연씨와의 법적 분쟁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연희 한초자 부동산매매서류
Loading
잊힐 만하면 터지는 유명인들의 해외원정 도박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유명 재계인사의 딸이 해외에서 100억 원대의 상습도박을 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문제의 인물은 경주현 전 삼성종합화학 회장의 딸 경연희 씨로 재계 거물급 인사의 딸이 해외에서 상습도박을 해왔다는 것은 실로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원본출처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20101014212312254&p=ilyo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노무현비자금] 노전대통령이 차마 밝힐수 없었던 백만달러 과연 어디로http://andocu.tistory.com/2983

2011/01/0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경연희, 두개이상 이름사용 - 천만불 잃고도 또 고급주택 매입
2011/01/06 - [분류 전체보기] - '천만불탕진' 경연희, 뉴저지만 3채-분당에도 아파트- 경주현은 한국최고급 빌라 소유
 

1964년 공채 1기로 삼성그룹에 입사한 경 전 회장은 20여 년간 에버랜드, 제일제당,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종합화학 등 그룹 주요 계열사의 대표직을 지낸 인물로 대표적인 '이건희맨'으로 분류되고 있다. 경 전 회장 딸 연희 씨의 상습도박 사실을 폭로한 인물은 미국의 한 카지노에서 오랫동안 VIP고객을 담당해왔던 A 씨다. 그는 < 일요신문 > 과의 이메일 및 국제전화를 통해 "경연희 씨는 미국의 유명 카지노에 상습 체류하며 도박을 일삼았고 적어도 130억 원 이상을 탕진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A 씨의 주장이 단순히 경 씨의 도박사실 폭로에 그치지 않을 조짐이어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경 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로부터 거금을 전달받았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폭로됐기 때문이다. 이는 경 씨가 탕진한 100억대 돈 가운데 일부가 정연 씨의 자금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따라서 A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스터리로 남겨진 노무현 일가의 외화유출 및 비자금 의혹이 재점화될 가능성이 높아 정치권은 또 한 차례 격랑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재계 유명인사 딸의 100억대 상습도박 의혹을 넘어 '노무현 비자금' 사건으로 확전될 조짐이 일고 있는 사건의 전말을 들여다봤다.

중략
전문은 아래 클릭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20101014212312254&p=ilyo

Loading


2012/02/26 - [분류 전체보기] - 노정연환치기수사 이미 깊숙히 진행됐다 ? - 'F카지노 최근 공문받았다'

한때 노무현 전대통령의 딸 노정연씨가 구입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었던 뉴저지 허드슨카운티 저지시티 허드슨 클럽 현소유주 명단입니다
2개의 동에 모두 3백44채로 3백 44명의 소유자 명단이며 노정현씨 구입의혹이 일었던 400호는 삼성중공업 모회장이 한때 소유했었다가 현재 다시 중국인에게 넘어간 상태로 현재 등기부등본상으로는 노정현씨와의 연관성이 전혀 없습니다

모회장일가는 435호도 소유하고 있습니다 4백호가 이 콘도에 단 한채뿐인 가장 큰 콘도이며 두번째로 면적이 넓은 콘도가 435호입니다 3백44명의 소유주중에는 한국소유자가 약 백명이 넘으며 이중 일부는 한국인이 구입한 부동산입니다 이 모든 자료는 누구나 해당등기소에 가면 열람 복사 배포할 수 있는 자료입니다 화면이 작으면 우측 상단의 풀 스크린을 누르시거나 아래 파일명을 클릭하시면 좀 더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24 AVE AT PORT IMPERIAL OWNER -

26 AVE AT PORT IMPERIAL OWNER -